마테오 리치

1 이탈리아선교사

365px-Ricciportrait.jpg
Matteo Ricci
한문명 利瑪竇(이마두)
1552년 10월 6일 ~ 1610년 5월 11일

이탈리아 출신의 예수회 신부, 선교사. 1552년 10월 6일 이탈리아의 마체라타에서 태어났다. 이후 로마에서 법학을 공부하고 예수회에 입회하여 예수회 신학교에서 천문, 역법, 수학, 과학, 기계 제작 등을 배웠으며, 프란치스코 하비에르가 못다 이룬 중국 선교의 꿈을 품고 중국으로 떠났다.


1.1 중국 선교

1577년 로마를 출발해 인도를 거쳐 중국 광둥 성 자오칭(肇慶)에 들어온 마테오 리치는 6년간 그곳에 머물며 중국어와 중국의 문화, 유교불교의 경전을 공부했다. 이는 나중에 사대부들과 교류하는데 있어 큰 메리트였는데, 유교 경전에 박식한 외국인은 중국인들이 보기에 호감을 사기 충분했기 때문이었다.

1598년에 베이징에 들어간 마테오 리치는 이후 쫒겨났다가 1601년, 자금성에서 만력제를 접견하게 된다. 만력제는 마테오 리치가 헌상한 자명종 및 다양한 기계에 관심을 가졌고 해박한 유교 지식으로 사대부들과 교류하게 되었다. 이후 중국에 성당을 짓고 선교에 나섰는데 당시 예수회는 우선 왕과 같은 지위 높은 사람이 기독교로 개종한다면 자연히 일반 백성들도 따라서 개종할 것이다는 생각을 갖고 있었다. 따라서 마테오 리치는 황제 및 황제를 보필하는 사대부들을 중심으로 포교활동을 시작했다.

마침 구태소(瞿太素)라는 지체 높은 명문가의 자제를 알게 된 마테오 리치는 그에게 수학, 과학과 같은 서양의 기술을 가르쳐 주면서 자연스레 교류를 시작했고, 구태소는 마테오 리치의 인품과 학식에 매료되어 다른 사대부들에게도 그를 알리게 되었다. 이후 예부시랑(차관)인 섭향고(葉向高)와도 친분을 쌓았고 사대부들 사이에 모르는 이가 없게 되었다.

사대부 출신 신자로 서광계(徐光啓)와 이지조(李之藻)가 있는데 이들은 서양의 과학기술서를 번역하고 대포와 같은 서양 무기를 들여오기도 하였다. 한편 이들로부터 중국에서 역법의 중요성을 알게 된 마테오 리치는 즉시 예수회 본부에 편지를 보내 천문과 역법 및 계산에 정통한 선교사를 보내달라고 요청하게 되었고. 그가 곧 소현세자와도 교류했던 아담 샬이다.

이후 황족인 건안왕(建安王)과도 교류하면서 중국 선교를 위한 저술활동을 벌여 가톨릭의 교리를 요약, 정리한 책인 <천주실의(天主實義)>와, 서양 철학자들의 명언 및 사상을 정리한 <교우론(交友論)> 등의 책을 저술했다.

이후 1610년에 베이징에서 사망했으며 만력제는 선교사 및 사대부들의 상소를 받아들여 인근에 묘지를 정해 묻어주도록 했다.


1.2 여담

마테오 리치는 중국인들의 입맛에 맞도록 유교 경전을 인용하면서 선교를 벌였고, 불교를 공박하여 천주교의 우위를 알리는 한편, 유교에 대해서는 관대한 태도를 취해 제사와 같은 유교 행사도 교리와 충돌하지 않는 선에서 인정하여 예수회가 중국에서 포교하기 쉽도록 만들었다. 그 결과 마테오 리치의 사후 30년 동안 중국인 가톨릭 신자 수는 15만 명을 넘었다.

하지만 이후 들어온 다른 선교사들은 상층부보다는 하층민 위주의 선교전략을 펼쳤고, 제사 등을 우상숭배로 보아 금지하는 태도를 취했기 때문에 결국 보다못한 청나라 강희제는 예수회 선교사들만 남기고 나머지 선교사들을 모조리 중국에서 추방했다.

그의 저서 중 하나인 <천주실의>는 조선에도 널리 퍼졌으며, 천주교가 자연스레 조선에 퍼지는 역할을 했다. 유학자들도 많이 읽었는데 특히 성호 이익은 <천주실의>를 읽고 천주교를 불교와 같은 허망한 종교라 하여 비판적인 태도를 취하면서도 부분적으로 얻을 것이 있다고 평가했다. 때문에 이후 이익의 제자들은 천주교를 비판적으로 받아들이는 공서파와 종교로 신봉하게 되는 신서파로 나뉘게 되었다.

중국인들에게 '이자'라는 존칭으로 불렸다. 중국에서 공자, 맹자처럼 '자' 칭호를 받은 유일한 서양 학자다.


1.3 저서

《기법》(記法, 기억술을 소개하는 책이다. 흔히 「기억의 궁전」으로 알려진 기억술이다.) 간단히 접근할 수 있는 안드로이드 앱이 있다. [[1]]

2 이탈리아의 유로비트 제작자

Matteo Rizzi

유로비트 레이블 델타에서 활동하고 있다. 그의 곡 스타일은 [그의 곡들을 메들리로 만든 리믹스]를 들어보면 알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