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로

的盧

삼국지연의에 등장하는 .

1 설명

춘추시대 사람인 백락(伯樂)이 지었다고 하는 '상마경'은 말의 관상을 보는 관상도감이라고 할 수 있는데, 적로란 것은 여기에서 묘사하는 말의 관상 중의 하나다. 말 중에서 이마 부분에서 나타난 흰 반점이 입을 지나 앞니의 위치까지 나 있는 것을 이름하여 '유안(楡雁)'이라 하는데, 이런 말을 바로 적로라고 부르는 것이다.

eyes0376.jpg
바로 이런 것이다.

따라서 흔히 사람들이 알고 있는 것과 달리 '적로'라는 것은 엄밀히 말하자면 말의 이름이 아니며, '적로마'라고 부르는 것 또한 틀린 것이라 할 수 있다.

이런 말을 탈 경우 말주인의 아랫사람이 타면 객사를 하게 되고, 주인이 직접 타면 기시(棄市)[1]의 형벌을 받게 되는 불운을 당한다고 하여, 적로는 흉마의 대명사로 꼽히게 된다.


2 정사

정사 삼국지의 촉서 선주전에는 본문에 직접적으로 나와 있지는 않지만 배송지가 주석을 달면서 '세어(世語)'에 실려 있는 적로가 유비를 태운 채로 단계(檀溪)의 협곡을 뛰어넘어 주인을 살렸다는 고사의 내용을 삽입했다.

世語曰:備屯樊城,劉表禮焉,憚其為人,不甚信用。曾請備宴會,蒯越、蔡瑁欲因會取備,備覺之,偽如廁,潛遁出。所乘馬名的盧,騎的盧走,墮襄陽城西檀溪水中,溺不得出。備急曰:「的盧:今日厄矣,可努力!」的盧乃一踴三丈,遂得過,乘浮渡河,中流而追者至,以表意謝之,曰:「何去之速乎!
세어에서 말하기를 유비가 번성에 주둔해 있을 때 유표는 예를 갖추었으나 그의 사람됨을 꺼려하여 크게 신용하지는 않았다. 일찍이 유비에게 연회에 올 것을 청하자, 괴월채모가 유비를 죽이고자 하였는데, 유비가 이를 깨닫고 거짓으로 화장실에 간다고 한 다음 몰래 빠져나왔다. 탄 말의 이름은 적로였는데, 그를 타고 달아나다 양양성 서쪽 단계의 물 속으로 떨어지게 되어 빠져나올 수가 없었다. 유비가 급히 말하기를 "적로야, 오늘은 재액이 끼었으니 힘을 내어다오!" 하니, 적로가 이에 3장[2]을 한달음에 뛰어넘어 마침내 지나가게 되어 말을 탄 채로 물을 건널 수 있었다. 단계 중류에 추적자들이 이르러 유표의 뜻이라 하며 사죄하며 말하기를 "어찌 그리 서둘러 가십니까?" 라고 말했다. - 정사 삼국지 촉서 선주전의 배주

3 연의

이 에피소드는 나관중이 삼국지연의에도 그대로 삽입하면서 유명해지게 되었다. 유비가 신야성에 주둔하고 있을 무렵 조운도적 장무를 토벌하다가 얻은 명마로 처음 등장하며, 조운이 유비에게 헌상했다가 다시 유표에게 선물로 보내졌다. 이 때 나관중은 이 사건이 일어나기 전에 괴월에게 말의 관상을 보는 능력을 주어 유표로 하여금 선물을 사양하는 척하며 다시 유비에게 적로를 주도록 권유한다.

이 말을 엿들은 이적은 유비에게 적로 이야기를 해주면서 직접 타지 말고, 자신을 해치려는 자에게 선물로 줘버릴 것을 권유한다. 이 때 유비는 "사람의 생사란 제 명에 달렸는데, 어찌 말 탓을 할 수 있겠는가. 그런 짓은 어질지 못한 짓."이라며 거부하면서 적로는 유비의 인격자 컨셉을 더욱 돋보이게 만드는 장치로도 작용한다.[3]

이후 유비가 채모에 함정에 걸려들어 쫒기게 될때 채모가 생포하기 쉽도록 일부러 계곡과 낭떠러지로 유인하여 궁지에 몰리지만, 유비는 "너의 불운이 강한지 하늘의 뜻이 강한지 시험해보자"라며 그대로 낭떠러지 아래 계곡으로 적로와 동반입수. 명마는 명마였는지 강을 거슬러 타고 올라가 위기를 넘길수 있었다.

또한 서서가 유비를 찾아가서 임관을 요청할 때(이 때 쓰고 있던 가명은 선복이었다) 다시 언급된다. 서서가 유비의 품성을 평가하기 위해 "적로를 남에게 줘 버려라"라고 하자 유비가 "이놈의 불운이 날 위기로 몰아넣었을진 몰라도 결국 내목숨을 구해준 놈이다. 버릴 수 없다." 라고 하자 서서가 "그건 단순히 자기가 살고 싶어서 그랬던 것이니 어서 남을 줘버려라."라고 다시 말하자 즉각 물러가라는 뜻을 내비쳤고, 이에 서서는 데꿀멍을 시전하며 단순히 평가였음을 밝히고는 유비가 바라던 대로 그의 군사가 된다.

일부에선 연의에서 유비가 이 적로를 입촉 때까지 계속 타고 다니다가 자신의 말에서 떨어진 방통에게 타고 가도록 빌려줬다가 낙봉파에서 장임의 복병에게 방통이 당하게 되면서 결국 적로가 탄 사람을 죽인다는 이야기가 적중한 것으로 알고 있는데, 연의에선 단순히 '백마'라고 묘사하고 있기 때문에 적로라 보기는 힘들다. 애초에 적로의 관상이 흰 반점을 베이스로 하고 있기 때문에 이러면 흰 반점이 있는 백마(…)란 이상한 묘사가 되고 만다. 아마도 이런 추측이 있는 이유는 적로의 행방이 그 후 명확히 드러나지 않았기 때문이다. 솔직히 깨름칙했으니 나중에 적로를 자연으로 풀어준걸지도 물론 적로가 언급되었던 시점인 유비가 형주에서 유표에게 의지할 때부터 방통에게 말을 빌려준 입촉할 때까지의 시차를 고려했을 때, 그냥 늙어서 탈 수 없게 되었거나 자연사 했을 수도 있다. 관우의 적토마도 수명을 따지면 여포가 탔던 그 적토마가 아닐 것이라고 하지 않던가.

4 기타 창작물에서

삼국지 시리즈에서는 명마로 분류된다. 특징은 다른 말 보물들과 동일.

삼국지 영걸전에서는 원작이 되는 연의 전개에 따라 반란을 일으킨 장무와 진손을 토벌하는 강하 전투에서 조운으로 장무와 일기토를 펼쳐 장무를 처리하면 입수 가능. 성능은 이동속도 2칸 증가. 노에디터 초보유저라면 엄청난 난이도를 자랑하는 장판파 전투에서 NPC인 백성에게 적로를 주어 도망치게 하는 눈물나는 기억이 한번쯤은 있을 것이다.

삼국지 조조전에서는 유비의 보조 보물로 장착되어 있고, 사실모드에서는 사곡전투에서 퇴각하지 않고 적을 전멸시켜 승리할 경우, 가상모드에서는 유비가 죽으면서 유품으로 준다. 특징은 험지 이동으로, 모든 지형에서 이동력 페널티를 받지 않고 이동할 수 있다. 산지나 대하가 많은 전투라면 매우 유용하지만, 평지가 주가 되는 야전이나 공성전에서 끼고 나갈 필요는 없다.

진삼국무쌍 시리즈에서는 유비 전용 말로 돼있지만 적로등이란 등자 아이템으로 플레이어가 적토마(적토등을 장비시 탑승), 절영(절영등을 장비시 탑승), 조황비전(비전등을 장비시 탑승), 코끼리(상등을 장비시 탑승) 중에서 선택해서 타고 다닐수도 있다. 사람을 살린 일화 덕분인지 탑승 시 운이 상승해서 좋은 성능의 무기, 장착 아이템을 쉽게 얻을 수 있게 해준다. 다만 탑승시에만 운이 상승해서 달리는 중에 무쌍 게이지를 모아야만 일순간 아이템을 얻을 수 있었던 2에서는 의외로 획득 컨트롤이 필요한 말이었다. 3부터는 말의 몸에 닿기만 해도 아이템을 획득할 수 있게 변경돼서 활용도가 높아졌다.

5편에서는 아이템 입수 능력치가 사라지고, 물을 헤엄쳐 건널 때 속도가 가장 빠른 걸로 변경됐다. 유비가 적로를 타고 강을 단숨에 건넜다는 것을 참고한 모양. 입수하려면 삼라숭마나 삼라신마 명칭이 붙은 백마를 잘 키워야 한다. 6편부터는 수영 시스템이 사라져 적로의 수영 능력도 자연스럽게 없어졌다. 7편에서는 스토리 모드 중반부 이후부터 유비를 플레이어 무장으로 고르면 지원수로 등장. 그런데 성도 전투 한정으로 방통도 부르면 탈 수 있는데 제작진은 낙성 공격 때 방통이 유비에게서 받아탄 백마를 적로라는 주장을 받아들인 모양.

삼국전투기는 낭만돼지 데이지의 마돌이로 등장. 말 주제에 타이틀 컷에도 나오고 두 발로 걷는 등 출세했다. 그런데 유비가 방통한테 빌려준 말이 하필이면 햇빛을 못봐 하얗게 된 적로라 결과적으로 탄 사람의 목숨을 빼앗게 되었다.

84부작 삼국지에서는 절벽을 뛰어 오른다.

  1. 죄인을 저잣거리에서 공개적으로 처형한 후 시체를 버려두는 극형.
  2. 1장은 10척이니, 후한 시대의 1척이 약 23cm인 것을 감안하면 3장은 거의 7m에 가까운 길이다.
  3. 이 에피소드는 원래 세설신어에서 나오는 것이고 주인공도 유비가 아니라 동진 명제의 황후인 명목황후 유씨의 큰 오라버니 유량이다. 적로를 가지고 있었는데, 주변 사람들이 팔아치우라는 권유를 하자 "차라리 나 혼자 해를 입지 이걸 팔아서 여러 명을 죽일 필요가 있겠나?"란 말을 하며 거절했다. 결국 이 사람도 적로 때문에 죽지 않고 동진 조정에서 사도까지 승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