콩라인

스타크래프트 프로게이머 라인
갓라인본좌어카게콩라인락라인짝지라인
강라인염라인투명라인역적라인SAB라인스막라인
잉여라인패왕라인0승 클럽레기라인 

a0057659_4c03eefbd2f07.jpg
[1]

우승과는 가장 가까우면서도 먼 사람 - 홍진호.[#]


1 소개

평생 1등 한번도 못한 채 2등만 줄기차게 한 사람이 포함되는 라인. 스타크래프트 프로게이머 홍진호 선수가 스타리그 공식 대회에서 준우승만 여러 번 했다 하여 그의 별명인 과 라인이 합성되어 콩라인이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홍진호가 까이는 일이 늘어나면서 이 라인에 가입한 사람들&단체들이 웃음거리가 되거나 불쌍한 취급을 받는 일이 종종 일어나고 있지만, 그래도 냉혹한 프로의 세계에서 2인자라도 꾸준히 차지한다는 건 대단한 거다. 그러니까 콩까지마[2]

오히려 1인자의 자리가 확고한 경우 2인자의 자리를 굳혀서 3인자와의 거리를 안드로메다로 늘리는 경우도 있고, 2인자이기도 하지만 은근슬쩍 1인자의 자리를 빼앗거나 그에 준하는 자리를 차지하는 경우도 있다.

공식적인 대회의 준우승 혹은 어떤 단체나 서열, 순위에서 늘 2위일 경우 가입이 유력하다. 단 공식전이 아닌 이벤트 전에서는 우승을 해도 좋으며, 오히려 이벤트 전에서만 강력하면 콩라인의 자리를 확고히 할 수 있다.

올림픽 같은 경기에서는 콩라인이 제일 불행하다고 한다. 1위야 설명이 필요없고 3위는 메달 순위권에는 들었다고 생각하니 행복하지만 2등은 1위를 놓쳤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란다. 또한 올림픽 등에서도 동메달은 마지막에 3·4위전을 이기고 따는 거지만, 은메달은 결승전에서 지고 따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3위권은 1, 2위 사이에서 줄서기에 더 피곤하다는 분석도 소수 의견 있다고.

미스코리아 선도 같은 맥락으로 제일 불행한 경우. 진선미 중 2등임에도 혼자 호명을 못 받는다. 3등부터 발표하기 때문에 미가 먼저 호명되고, 진과 선 둘이 남으면 진을 발표하기 때문. 과거 무릎팍도사에 출연한 미스코리아 선 출신 염정아가 이 슬픔을 토로한 적 있다. 이보다 더한 경우가 역시 무릎팍도사를 통해 알려졌는데, 그 인물은 바로 고현정. 고현정도 미스코리아 선 출신인데, 원래 미스코리아 대회에 진으로 당선된 사람은 미스유니버스 대회 참가를 위해 해외로 간다. 그 때문에 다음 미스코리아 대회 최종결과가 나올 때에 이전 대회 진은 한국에 없는 상태라, 대신에 전 대회 미스코리아 선이 다음 대회 진에게 트로피를 전달하는 것이 관례이다. 그런데 고현정이 참가했던 다음 해의 미스코리아 대회 때, 미스유니버스 대회가 예상보다 빨리 끝나 이전 대회 미스코리아 진이였던 오현경이 다음 대회 미스코리아 진에게 트로피를 전달하는 일이 벌어졌다. 그래서 자기가 그걸 못한 게 꽤 아쉬웠다고.

시상대의 오른쪽 자리(보는 사람의 입장에선 왼쪽)만 지겹게 올라서서 가운데 자리 한 번 올라서 보는 게 소원이 되었다면 이미 콩라인에 등극한 것이다.

콩라인 가입자가 유난히 2와 관련이 많으면 칭송을 받게 된다.

다만 뜻이 와전되어, 이미 확고한 1등이 있어서 충분히 대단한데도 불구하고 최고가 되지 못하는 경우도 콩라인이라고 부르곤 한다. 동의어로 춘라인이 있다…는 훼이크고 은근슬쩍 2인자 기믹을 춘라인으로 분리하려는 행위가 있다. 콩까기는 진리인 모양.

그리고 드디어 기사에 '콩라인'이라는 문구가 등장했다![#]

그리고 이 문서도 콩라인이다. 나무위키에 등재된 순서로 강라인이 먼저 라인으로 만들어졌기 때문에 콩라인은 라인으로는 2번째로 결성된 라인이다.

X라인이 만들어진 순서는 스갤 기준으로 처음 나타난 것은 엄라인. 주로 엄재경이 포장해서 거품이 낀 선수를 일컫는다. 장육, 이영호 등이 있다[3]. 그 다음으로 등장한 것은 준라인. 김동준의 썩킹을 받은 선수로 이윤열, 최연성, 강민 등 이른바 본좌, 준본좌들이 있다. 강라인은 2007년에 한상봉 이후로 등장했고, 콩라인은 이후 송병구가 EVER 스타리그 2007에 준우승하며 등장한 말이다. 그러니까 스타판에서 라인 중에 콩라인이 생성된 것은 2+2 번째.

여담으로 콩라인이라 불리는 선수 중 유독 저그가 많다.[4]

8062041310.jpg

온게임넷에서는 콩라인을 Heirs of the Kong(Jin Ho)라고 영어로 번역했지만 정작 서양 커뮤니티에서도 그냥 Kong line이라고 한다.
단군의 표정이 매우 인상적이다!

2 콩라인에 속하는 사람들의 일람

콩라인/목록 참조.

  1. 콩라인이라는 용어가 유래한 전 프로게이머 홍진호. 콩라인의 '콩'은 홍진호의 성을 딴 별명이다.
  2. 다만 스스로 2등만 하는 걸 부끄럽다고 생각하는 경우나 2등 따위(...)나 해서 남을 빛내주라고 있는게 아니라고 생각하는 경우도 없진 않다. 어쨌거나 프로의 세계는 1등을 목표로 하는 거니까
  3. 지금 관점에서 보면 이영호는 거품이라 볼 수 없지만 엄라인이 등장한 시기가 이영호의 데뷔 초이고 첫 진출한 게 온게임넷 스타리그라 엄재경의 포장을 받는다 하여 이 라인에 들어갔다.
  4. 스타1의 경우 종족별 상성이 저그프로토스테란저그임을 감안하면 이상할것도 없다. 그러니까 테란은 저그 때려잡기 쉽고, 저그는 프로토스 때려잡는건 껌인데, 테란은 토스한테 순순히 안잡힌다는 말이다. 이렇다보니 십중팔구 결승은 테란vs저그가 되기쉽고, 이러면 테란이 이기는 경우가 많으니 당연히 저그는 준우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