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 행진곡

1 모차르트의 피아노 소나타 11번 3악장

원제는 '피아노 소나타 11번 A장조 3악장 KV 331'이고, 별명인 '터키 행진곡'은 지시어 Rondo Alla Turca(터키풍으로)에서 비롯되었다. 여기서 터키란 익히 알려진 그 터키가 아니고 오스만 제국 전반을 일컬으며, 당시 유행하던 예니체리 군단의 행진[1]모티브이다. 1990년대 후반에 코레일 수도권 전철의 종착역 안내방송 배경음악으로 쓰인 적이 있다.

1783년께 만들어진 악보는 원본은 소실되고 단 한 페이지만 남아 모차르트의 고향인 잘츠부르크에 보관되고 있었으나, 2014년 최근 헝가리에서 그 소실되었던 자필 악보 원본이 발견되었다! [관련기사]

▲ 연주 모습.[2]

[이보 포고렐리치의 연주].

1.1 이 곡의 리믹스/리듬게임에 수록

1.1.1 펌프 잇 업의 수록곡

터키 행진곡(펌프 잇 업) 문서 참조.


1.1.2 비트매니아 IIDX의 수록곡 alla turca con passione

비트매니아 IIDX 12th Happy Sky부터 수록. 작곡가는 故 Twin AmadeuS(본명: 미라츠 다케오)

같은 BEMANI 시리즈의 곡이고 아래의 곡과 원곡이 같지만 이 둘은 엄연히 다르다. 이 점에 주의할 것.


1.1.3 오투잼 시리즈의 수록곡 三月™(Turkish March)

2009년 오투잼 온라인에 수록되었으며, 이후 오투잼 아날로그, 오투잼 U에 이식된 클래식 리믹스 곡. 작곡가는 creent.
"March"가 "3월"인 것에서 "三月™"이라는 괴상한 제목으로 변형된 듯.


1.1.4 유비트 시리즈의 수록곡

제목은 일본어라서 トルコ行進曲.


1.1.5 VOCALOID 오리지널 곡

터키 행진곡 - 망했다\(^o^)/ 참조.


2 베토벤의 극음악 중 하나

극음악 〈아테네의 폐허(Die Ruinen von Athen)〉 Op.113 중, 서곡을 제외한 네 번째 곡. 여기서의 터키는 위의 모차르트의 행진곡과 같다.

헝가리 부다페스트의 극장 낙성식을 위해 지어진 곡으로 나름대로의 스토리를 지니고 있으며, 대충 미네르바소크라테스에게 질투를 느껴 그를 변호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제우스의 분노를 받아 2천 년동안 긴 잠을 자고 깨어났는데 아테네가 터키의 수중에 들어갔다는 게 초반의 내용. 뮤즈들은 헝가리로 피신했으며, 미네르바도 메르쿠리우스와 함께 부다페스트에 왔는데 그곳에서 인간들이 황제 프란츠의 비호 아래에 예술을 숭상하며 지내는 것을 보고 그 동상에 왕관을 씌워준다는 훈훈한 내용이다.

아래는 안톤 루빈시테인피아노 솔로 편곡 버전. 연주는 세르게이 라흐마니노프가 하고 있다.

  1. 당시 유럽에서는, 음악을 비롯해 음식, 의복 등 오스만 제국의 문화가 유행하는 튀르크리 열풍이 일어나고 있었다. 유명한 한스 홀바인의 대사들 같은 그림에서 오스만 투르크산 카펫이 등장하며, 프랑스 왕 앙리 2세 의 초상화에도 투르크산 카펫이 등장. 또한 프랑스 왕 루이 15세의 애첩인 퐁파두르 부인도 투르크식 의복을 입은 채 초상화의 모델이 되기도 했는데, 이 무렵 유럽에서 그려진 그림을 자세히 살펴보면 오스만 투르크의 흔적을 여러 군데에서 발견할 수 있다.
  2. 연주자의 손 모양에 주목해 보라. 실제로 오늘날 통용되는 "달걀을 가볍게 쥔 것 같은 손 모양" 은 낭만파 이후부터 적용되었고, 바로크나 고전파 시대에는 저렇게 손가락 관절에서 팔꿈치까지 일직선을 유지하는 직각 모양을 만드는 것이 일반적이었다. 손목이 움직이는 것은 거의 허용되지 않았다. 어찌 보면 피아노 나름의 원전연주(?)인 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