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사

1 軍事

한자어로는 군대에서 벌어지는 모든 일을 말하나 일반적으로는 군대를 지칭하는 용어로 사용되고 있다. 영어에서 상응되는 단어는 Military(밀리터리)이다. [위키 밀리터리(Military) 문서]. 군대란 의미로 사용될 경우에는 군사란 단어를 군대로 바꿔도 어감이 자연스럽지만 요즘은 이런 의미로는 잘 쓰이지 않는다. 군대는 병영생활이라든가 인적 물적 자원 측면을 가리키는 경향이 강하며, 군사는 '무력'을 뜻하는 경향이다.

폭 넓은 단어로 군비와 전쟁도 이안에 들어간다. 사실 일반적으로 군대에 관련하여 '군대'라는 용어보다 더 많이 사용된다. 학술이나 뉴스 등은 이 단어가 일반용어이다.

  • 예시: 한미군사 훈련, 군사력, 군사기지, 군사학교, 군사과학기술, 밀리터리 군사세계


1.1 군사에 대한 세부 문서

정식적인 군사항목은 아니지만 전쟁에 대하여 전쟁항목 보다 자세하게 기술되어 있음.


1.2 국가별 군사력과 군대

1.2.1 공군


1.2.2 해군

1.3 군사란 단어가 들어간 문서


1.4 관련 문서


2 軍士

병역을 수행하는 일반적인 병사를 의미한다. 부사관 이하의 군인이며. 대부분 군사라고 하면 이쪽이라 생각하는 게 대부분.


3 軍使

전쟁중 상대방 진영에 파견되는 사절.

단 국가간에 보내는 사절은 특사등의 다른 단어를 쓰는 것이 일반적이며, 군사란 단어가 쓰이는 경우는 최전선에서 만난 양 진영의 군 부대들이 서로 개전시기, 임시휴전, 항복권고등을 하기 위해 개별적으로 보내는 사절을 의미한다. 단 이 경우에도 국정을 관장하는 윗선의 높으신 분들이 관여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사실상 항복권고를 제외하면 비공식적으로 보내는 경우도 많다.


4 軍師

특정한 목적을 위해 전략을 생각해내는 사람. 삼국지같은 고전 소설에서 많이 쓰이는 말.

일반적 착각과는 달리 군사라는 직책이 실존했던 것은 후한시대부터[1] 위진남북조 정도에 이르는 지극히 한정적인 시기였으며, 그나마도 초기에는 내정관 이후에는 군사령관의 대리격의 지위에 가까웠던 것 등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참모장의 의미와는 상당히 달랐던 사례가 많이 발견된다. 당나라 이후에 군사라는 지위가 어사관찰사로 변한다는 것을 통해서 이를 알 수 있다. 이처럼 실제 역사에서는 사라진 군사라는 표현은 군담소설 속에서는 오히려 생명력을 연장시켰고, 이는 한중일 모두를 포괄하는 것이었다.


이와 관련해서 자세한 것을 알고 싶다면 [링크] 참고.
  1. 이전에 사용된 군사는 군사령관에 대한 존칭중 하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