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성고조

복성고조
福星高照
My Lucky Stars
220px-MyLuckyStars.jpg
홍금보감독, 주연의 1985년작 홍콩 영화.

1 개요

1983년 개봉되어 흥행한 오복성의 속편이지만, 전편과의 연관점은 없다. 캐릭터성만 조금씩 따 왔을뿐 전작과는 전혀 다른 스토리. 전작에 꼽슬이로 출연했던 잠건훈이 하차하고[1] 증지위가 새롭게 추가되었다.[2] 또한 종초홍이 빠지고 여형사 캐릭터 호혜중이 추가되었다.[3]

이 영화 역시 흥행에 크게 성공하였고 홍콩 박스오피스 최초로 3천만불을 돌파하는 기록을 세운다. 한국에서도 개봉하여 서울 34만명 정도로 흥행에 성공하였다.

포스터에 아라레가 나온 이유가 극중 성룡이 아라레 가면을 쓰고 잠깐 활동하는 장면이 나오기 때문이다. 이 영화가 개봉할 당시에는 닥터 슬럼프가 국내에 소개되지 않아 국내에서는 극히 일부를 빼고 무슨 캐릭터인지 전혀 몰랐지만. 정식으로 출판된 적은 없으나 해적판 만화는 대본소 만화에서 접한 사람은 있었다.

1.1 줄거리

홍콩 강력계 경찰인 철력위(성룡)와 리키(원표)는 억대의 보석을 가로채 일본 야쿠자와 접선하려는 전직 경찰(임정영)을 잡으러 일본으로 간다. 그를 추적하던 중 야쿠자의 습격을 받고 이 와중에 리키가 납치되고 철력위는 적에게 정체를 노출당한다.[4]이에 철력위는 홍콩 경찰에게 옛 고아원 친구인 자고채(홍금보)를 찾아달라고 한다.
감옥에 수감되어있던 자고채는 홍콩 경찰에 의해 출옥하고 고아원 시절의 형제들(진상림,풍쉬범,오요한,증지위)을 규합하고, 여형사 패왕화(호혜중)와 함께 일본으로 건너가게 된다.


1.2 등장인물

철력위의 옛 고아원 친구. 첫 등장 당시에는 감옥에 수감 중인 상태였다. 홍콩 경찰에 의해 감옥에서 나온 후 고아원 친구들을 모아서 일본으로 가게 된다. 고아원 시절에 철력위가 자신에게 못되게 굴었고 자신이 교도소에 가게 된것도 철력위 때문인지라 그에 대한 감정은 좋지 않다.
  • 화기삼(진상림)
고아원 친구중 1명. 첫 등장 당시에는 소형 폭약을 껌에 붙여서 터뜨리는 방식으로 보석상을 털고 있었는데,자고채가 붙인 거대한 껌 뭉치(...)로 인해 엄청난 폭발이 일어나자 놀라 도망가다 자고채와 합류한다.
전작에서처럼 학권을 사용하는 모습을 보인다.
  • 서우피(풍쉬범)
고아원 친구중 1명. 첫 등장 당시에는 어느 치과에서 충치 치료를 받고 있....는건 훼이크였고, 의사를 위협해 돈을 뜯어내고 있었다. 그러다 의사로 위장해 손님들 돈을 갈취하려다가 들어온 손님이 하필 의사랑 바람피던 유부녀의 남편(....)[5]이었던지라 엄청 두들겨 맞다 때마침 나타난 자고채와 화기삼에 의해 구출된다.
전작과는 달리 꽤 까칠한 인물로 등장한다. 그리고 묘하게 호구취급도 당한다.(...)


  • 대생지(오요한)
고아원 친구중 1명. 첫 등장 당시에는 정신병원(...)에 있었다. 그 이유는 공짜로 먹여주고 재워줘서.(...)여기서도 초능력에 심취한 캐릭터로 나온다. 작 중 내내 초능력을 구사하려고 노력한다.


  • 라한과(증지위)
고아원 친구중 1명. 막내. 첫 등장 당시에는 콜라공장에서 땡땡이(...)치고 있었다. 바보 캐릭터이며 항상 바보짓을 해서 빈축을 사지만 그래도 의리 있는 모습을 보여준다.
  • 패왕화(호혜중)
자고채 일행과 함께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파견된 미모의 여형사. 이 때문인지 첫날 오복성 멤버들의 짓궂은 장난을 당한다.[6]무술 실력이 있는 듯 액션 장면에서 야쿠자 몇몇을 때려 눕히기도 한다.
일본으로 도망간 임정영을 잡기 위해 리키와 함께 일본으로 파견됐지만 위기에 빠지고, 자고채 일행에게 도움을 요청한다.
후반 놀이동산에서는 아라레 인형을 쓰고 액션을 펼친다.
붙잡힌 히로인
철력위와 함께 일본으로 파견됐으나 도중에 붙잡히고 만다.


  • 기모노여인(니시와키 미치코)
야쿠자 두목 옆에 붙어있던 기모노를 입은 일본 여자. 초반 철력위를 반강제로 붙잡아 사진을 같이 찍었던 관광객이 바로 이 사람. 패왕화와 대결을 하면서 기모노를 벗는데 근육질(!) 몸매를 드러낸다. 프로 보디빌더의 투잡을 뛰던 배우여서 그렇다.[7]하지만 홍금보에게 한주먹에 털린다...


2 기타

  • 전작에도 나왔던 배우들이 역할만 바꿔서 등장한다.
  • 영환도사 시리즈, 강시선생으로 유명하며 강시 잡는 도사 역으로 익숙한 배우 고 임정영이 악역으로 나온 드문 영화이다. 임정영과 성룡,홍금보,원표는 무술학교에 어릴 적부터 같이 다니며 친하게 지내던 관계였다. 홍금보가 감독, 주연을 맡은 영화 칠소복(1989)[8]이 이들 어릴 적을 다룬 영화이다.
  • 이후에 나오는 복성 시리즈는 이 영화의 설정으로 유지된다.
  • 세경문화영상에서 출시한 비디오는 등장인물들이 유카타를 입고 다니는 장면을 비롯하여 여러 곳이 삭제됐다.
  • 90년대 중순 공중파로 더빙되어 여러 번 방영됐다. 성우는 역시 故 장세준, 문관일, 김민석이 각자 성룡 ,홍금보, 원표를 맡았고 이는 프로젝트A나 하일복성이나 오복성 더빙판에서도 이어졌다.
  1. 당시 자신이 막 설립한 D&B 영화사의 금전 문제 때문에 경찰에서 조사를 받고 있는 상태였다.
  2. 최가박당1, 2편의 감독이자 배우. 무간도시리즈의 한침 역으로 유명하다.
  3. 이 작품의 속편 격인 하일복성(국내 개봉명은 칠복성)에서는 잠건훈이 복성 멤버가 아니라 특별 출연 격으로 등장한다. 또한 진상림의 자리를 묘교위가 대신하게 되며, 진상림도 잠깐 카메오로 출연한다.
  4. 잡혀가는 리키를 쫓아가다가 어느 관광객에 의해 반강제로 사진을 찍히게 되는데 이 관광객이 야쿠자 조직 보스였다.
  5. 이 배우의 이름은 '양사'(볼로 영)로 전직 보디빌더 출신이며 용쟁호투에서 근육질 보디가드로 출연한 적이 있다.
  6. 한 명이 패왕화의 방에 들어가면 나머지 멤버들이 강도로 위장해 둘을 묶으면서 스킨십(...)을 유도하는 장난...
  7. 이후로는 배우활동 보다는 스턴트 대역등을 주로 맡았다. 오시마 유카리와 비슷한 커리어지만, 홍콩 커리어는 확실히 오시마보다는 조금 떨어진다. 하지만 나중에 필리핀 괴작에 출연할 정도로 몰락한 오시마와는 달리, 헐리우드까지 진출해서 미녀 삼총사의 루시 리우의 대역까지 할 정도로 나름 성공했다.
  8. 여담이지만, 호소자를 베낀 7명의 꼬마가 나온 칠소복이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