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영철(법조인)

申暎澈
1954년 1월 15일 ~

대한민국의 법조인으로 前 대법관. 한국의 롤란트 프라이슬러로 안 좋은 평가를 받는다.

1954년 충청남도 공주군에서 태어났다. 대전고등학교[1], 서울대학교 법과대학을 졸업하였다.

제18회 사법시험에 합격하여 판사로 활동하였다.

2009년 2월 이용훈 대법원장의 추천으로 이명박 대통령으로부터 대법관 임명을 받았다. 그 해 2008년 촛불집회의 재판과 관련하여, 부당한 재판 압력을 가하였다는 의혹이 제기되었다. 그리하여 사퇴하라는 여론이 있었으나 끝까지 자리를 버텼다. 5차 사법 파동 참조.

2015년 2월 대법관에서 퇴임하여 변호사 사무실을 개업하는 한편 단국대학교 석좌교수로 부임하였다.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신영철문서에서 가져왔습니다.
  1. 황우석과 동기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