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 레하겔

Otto_Rehhagel_1665462c.jpg

이름오토 레하겔 (Otto Rehhagel)
생년월일1938년 8월 9일
국적독일
포지션수비수
소속팀TuS 헬레네 알테네센 (1957 - 1960)
로트바이스 에센 (1960 - 1963)
헤르타 BSC 베를린 (1963 - 1965)
1.FC 카이저슬라우테른 (1965 - 1972)
지도자키커스 오펜바흐 수석코치 (1973 - 1974)
키커스 오펜바흐 감독 (1974 - 1975[1])
SV 베르더 브레멘 감독 (1976)
BV 보루시아 도르트문트 감독 (1976 - 1978)
아르미니아 빌레펠트 감독 (1978 - 1979)
포르투나 뒤셀도르프 감독 (1979 - 1980)
SV 베르더 브레멘 감독 (1981 - 1995)
FC 바이에른 뮌헨 감독 (1995 - 1996)
1.FC 카이저슬라우테른 감독 (1996 - 2000)
그리스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 (2001 - 2010)
헤르타 BSC 베를린 감독 (2012)
FC 바이에른 뮌헨 역대 감독
조반니 트라파토니
(1994~1995)
오토 레하겔
(1995~1996)
프란츠 베켄바워
(1996)


1 소개

레하겔의 일대기를 다룬 다큐멘터리 비디오 (2012년 SWR 방영)

헬무트 쇤, 오트마르 히츠펠트, 우도 라텍, 헤네스 바이스바일러를 비롯하여, 그는 가장 성공을 거둔 독일인 감독 중 한 명으로 손꼽힌다. 우리나라에서는 그리스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으로 유로 2004에서 깜짝 우승을 시킨 감독으로 유명하다.


2 선수 시절

분데스리가 출범 이전인 TuS 헬레네 알테네센과 로트바이스 에센에서 활동하였으며 1963년 분데스리그 출범 이후 헤르타 베를린으로 이적하여 25살에 분데스리가 생활을 시작하였다. 두시즌 동안 활동한 오토 레하겔은 1965년 카이저슬라우테른으로 이적하여 6시즌동안 주전 수비수로 활동한 뒤 1972년 34살의 나이로 은퇴하였다.


3 감독 시절

11658896,9493219,highRes,maxh,480,maxw,480,Rehhagel+18.2+%25283%2529.jpg

1973년 당시 분데스리가 중위권 팀인 키커스 오펜바흐의 수석코치로 임명되었고 1년 뒤 감독으로 승격하여 1974/75시즌 리그 8위를 기록하며 중위권 자리를 지켰다. 그러나 1975/76 시즌 강등권으로 추락하자 시즌 중반 경질 통보를 받는다. 1976년 2월 리그 중하위권인 베르더 브레멘의 감독으로 임명되어 4달동안 4승 3무 4패를 기록하며 리그 15위로 분데스리가에 잔류 시킨뒤 1976년 보루시아 도르트문트 감독으로 팀을 옮긴다.

갓 1부리그로 승격된 보루시아 도르트문트를 2년동안 지휘하며 8위-11위로 꾸준히 중위권을 유지했지만 보루시아 묀헨글라트바흐와의 경기에서 도르트문트 수비진이 묀헨글라트바흐 공격에 박살나며 기록적인 0:12 패배로, "오토 토하겔"[2] 이라는 불명예스러운 별명이 따라다니기 시작하였다고 한다.

1978/79 시즌 아르미니아 빌레펠트로 감독직을 옮기지만 리그 16위로 2부리그 강등을 1979/80 시즌 포르투나 뒤셀도르프 감독으로 부임하지만 리그 11위에 그친다. 그러나 이 시기에 포칼컵 우승을 차지한다. 1981년 베르더 브레멘 감독으로 다시 복귀하면서 부터 오토 레하겔의 감독 인생이 펴지기 시작한다. 전 시즌 2부리그에서 1부리그로 승격한 브레멘을 14시즌동안 이끌며 5-2-5-2-2-5-1-3-7-3-9-1-8-2위로 베르더 브레멘을 중상위권 팀으로 탈바꿈시킨다. 함부르크와 북독일 패권 다툼은 물론 FC 바이에른 뮌헨과 라이벌 관계를 형성하였고 루디 푈러, 카를하인츠 리들레, 디터 아일츠, 마르코 보데, 마리오 바슬러, 하니 람치, 안드레아스 헤어초흐, 루네 브라체트를 발굴하기도 했다. 1987-88 시즌의 브레멘은 분데스리가 최소 실점 기록 (22 실점) 을 기록하였기도 한 오토 레하겔은 베르더 브레멘에서 14년을 보내, 분데스리가에서 한팀에 2번째로 가장 장수한 감독으로 기록되기도 했다.[3]

14년간의 베르더 브레멘 감독직을 맡은 오토 레하겔은 1995/96 시즌 라이벌 FC 바이에른 뮌헨 감독으로 부임한다. 전 시즌 리그 6위를 기록한 FC바이에른 뮌헨은 시즌 직전 오토 레하겔을 감독으로 임명하고 위르겐 클린스만을 영입하는 등 손쉽게 우승을 차지할것이라고 생각했으나 오토 레하겔과 팀 상층부가 훈련 방식, 팀 운영 방식, 경기 내 전술 등으로 인해 부딪치면서 관계가 악화되었고 특정선수에 대한 차별 역시 팀 내 내분을 일으키기 시작했다. 결국 오토 레하겔은 UEFA 컵 결승전까지 진출하였지만 결승전을 앞두고 해고되었다.[4]

1996/97 시즌 당시 2부리그 팀인 FC 카이저슬라우테른 감독으로 자리를 옮긴 오토 레하겔은 1996/97 시즌 2부리그 우승으로 한 시즌 만에 분데스리가로 승격을 시켰고 곧바로 1997/98 시즌 분데스리가 우승이라는 초유의 기록을 수립한다. 그 뒤 두 시즌 연속 리그 5위를 기록하며 무난하게 감독직을 수행한 뒤 1999/00 시즌을 끝으로 감독직에서 물러난다.

2001년 그리스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으로 임명된다. 유로 2004 예선에서는 스페인과 같은 조였지만 스페인을 밀어내고 조 예선 1위로 유로 2004 본선에 진출한다. 여기에 그치지 않고 본선에서는 개최국이자 우승후보인 포르투갈을 상대로 2:1승리를 거두더니 스페인과 무승부를 기록하며 스페인을 조3위로 밀어내고 8강에 진출한다. 8강에서는 프랑스, 4강에서는 체코를 상대로 연속으로 1:0승리를 거두며 결승전 진출에 성공한다. 결승전 상대는 다시 만난 포르투갈. 포르투갈 대표팀은 칼을 갈고 그리스를 계속 공격했으나 그리스에게 일격을 맞았고 그리스는 아무도 예상하지 못한 유로 2004 우승을 차지한다.

이 당시 그리스가 사용했던 전술은 4백과 3명의 수비형 미드필더, 그리고 한방이 가능한 장신 공격수시스템 이었다. 즉, 수비 일관도로 치중하다가 장신 스트라이커에게 길게 연결한다음 그 스트라이커와 뒤에서 받쳐주는 미드필더 한명이 공격을 끝내는 시스템. 같은 독일인이었던 베르티 포크츠독일 축구 국가대표팀을 이끌며 유로 1996우승을 차지했을 때 사용했던 전술과 유사하다. 극단적인 수비로 보는 사람들에겐 재미가 없다고 까였고 가끔은 리베로 시스템까지 가동하며 후진적인 축구를 다시한다고 비판받았으나 이런 오토 레하겔 덕분에 포지션 체인지라는 공격전술이 대중화 되기 시작했으니 어떻게 보면 축구 전술의 발전에 기여(?) 했다고 볼수도 있겠다.

유로 2004의 실패로 루디 푈러감독의 후임으로 독일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직 물망에 올랐으나 공식적인 기자회견을 열어 거부선언을 했고 계속 그리스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에 집중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 뒤 2006 독일 월드컵 예선에 참가했으나 조 4위를 기록하며 본선 진출에 실패하였고 유로 2008에서는 조 4위 3패를 기록하며 우승 이후 썩 좋지 않은 모습을 보여줬다. 그럼에도 2010 남아공 월드컵 까지 그리스 축구 국가대표팀을 이끌었고 2010 월드컵에서는 본선 진출에 성공하였다. 같은 조에 한국, 나이지리아, 아르헨티나와 같은 조에 편성되었고 한국과 아르헨티나에게 패배하였지만 나이지리아를 상대로 승리를 기록하며 그리스 대표팀 역사상 월드컵 첫승을 기록했다. 2010 남아공 월드컵 이후 그리스 국가대표팀 감독직에서 사임한다.

그 뒤 은퇴를 선언했던 오토 레하겔은 2012년 헤르타 베를린 감독으로 복귀하였지만 성적 부진으로 사임하였다.


4 경력

  • 포르투나 뒤셀도르프 (1979/80)
  1. 시즌 중에 해고
  2. (Otto Torhagel, "Tor"는 독일어로 골을, "Hagel"은 우박폭풍을 뜻하므로, 직역하면 골폭풍을 뜻한다.)
  3. 이 기록은 SC 프라이부르크의 폴커 핀케 (15년 - 1 분데스리가 10년, 2 분데스리가 5년) 에 의해 최근 경신되었다.
  4. 임시 감독으로 임명된 프란츠 베켄바워는 달랑 한경기만 치루고 유에파컵 우승을 차지하며 유에파 컵 우승 감독으로 기록됐다. 존나좋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