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장질

"...완장은 대개 머슴 푼수이거나 기껏 높아 봤자 마름에 지나지 않았다. 그런데도 완장은 제가 무슨 하늘 같은 벼슬이나 딴 줄 알고 살판이 나서 신이야 넋이야 휘젓고 다니기 시작했다. 마냥 휘젓고 다니는 데 일단 재미를 붙이고 나면 완장은 대개 뒷전에 숨은 만석꾼의 권세가 원래부터 제 것이었던 양, 바로 만석꾼 본인인 양 얼토당토않은 착각에 빠지기 십상이었다."

- 윤흥길, 《완장

1 개요

어떤 온/오프라인 커뮤니티에서, 특정 개인이나 개인들이 공식적으로 부여받지 않은 범위의 권력을 비공식적으로 행사하는 것.[2] "완장 찼다" 고도 하며, 사자성어 로는 호가호위라는 표현이 있다. 당연히 아무나 할 수 있는 것은 아니고, 운영주체와의 커넥션과 같은 소위 말하는 "" 이 있거나, 내지는 그 커뮤니티에서 상당한 경험과 인맥을 구축한 소위 "올드비" 인 사람들이 완장질의 함정에 쉽사리 빠진다.

유형은 두 가지 정도가 있는데, 권한을 지닌 사람이 그 권한에 부심이 들려 헛짓을 하는 것이 있고, 아무도 알아주지 않는데 혼자서 자부심에 차 완장질을 하는 것이 있다. 전자의 경우는 그 조직의 중간관리자 정도의 스탭으로 임명된 사람이 자기가 무슨 최고관리자라도 된 모양으로 설치고 다니는 경우이고, 후자는 단순히 활동을 많이 하고 더 많은(?) 애착을 갖고 있다는 이유로 특정 유저가 다른 유저들을 통제하려고 드는 경우이다.

이런 행위를 하는 사람들은 굉장히 권력 지향적이고 자기애가 강하며, 타인을 지배하고자 하는 욕구가 강한 경우가 많다. 애초에 완장질이라는 개념 자체가 공식적 권력과는 별개로 비공식적 권력을 확보해서 행사하려고 드는 움직임이니 당연하다고 볼 수도 있겠다. 완장을 찬 많은 유저들의 특징이 바로 그것인데, 자신이 원하는 방향으로 조직문화와 전통, 질서, 규율을 테라포밍 정하려 하거나, 이에 저항하는 움직임이 포착되면 닥눈삼과 같은 무리한 텃세를 부리기도 한다. 때로는, 자기 조직에 적응하지 못하거나 해가 되는 것 같은 회원을 포착하면 신고 후 (규정에 의거한) 제재라는 일반적인 프로세스가 아니라 적발 후 모욕이라는 방식을 통해 자신의 존재감을 과시하고, 새로 들어온 회원을 발견하면 자신이 최대한 돋보일 수 있는 방향으로 유저들 사이의 암묵적인 서열관계를 주입하려 하는 경우도 있다. 이런 모습들을 종합해 보면, 즉 완장질은 많은 당사자들에게 자신의 효능감과 정체감을 확인시켜줄 수 있는 손쉬운 정치적 수단이 된다.

보다 소프트한 경우로는 사이트에 대한 비뚤어진 의무감에서 촉발되기도 한다. 즉 "내가 일일이 간섭하고 챙겨주지 않으면 이 사이트가 굴러가질 않아!" 비슷한 심리. 물론 시험삼아 해 보면 알겠지만 누구 한 명 빠지든 말든, 적어도 그 사람이 대외적으로 명시된 권력[3]을 갖고 있지 않은 한, 사이트는 멀쩡히 잘 굴러가고도 남는다. 더 소프트하게는 사이트에 대한 비뚤어진 애정에서 비롯되는 경우도 있는데, 사실 이 정도까지 넓게 정의하자면 모든 사이트의 모든 "올드비" 들은 전부 완장질을 할 리스크를 안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

주지하다시피 완장질을 하는 유저들이 실제 명시된 권력층과 결탁하기라도 하면 그 커뮤니티는 망조가 들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게 된다. 가장 심각한 사례. 완장질을 하는 인물들은 이제 세상에 무서울 것이 없어지게 된다. 사자성어 호가호위의 가장 정확한 현실 사례다. 다시 말해 비공식적 권력의 행사에 공식적 권력이 동조하고 있다는 것으로, 이 경우 권력을 가진 사이트 운영권자들이 전부 한통속이라고 봐야 할 정도이니, 권력이 없는 유저들 입장에서는 그 사이트를 빠져나가거나, 그들과 야합하거나 둘 중 하나의 선택지밖에는 남지 않는다.

반대로, 그나마 완장질에 대해 경계심을 갖고 있거나 건전한 조직문화가 유지되고 있는 사이트라면 그 정도까지 가지는 않는다. 본인 앞에서는 똥이 무서워서 피하냐 더러워서 피하지 식으로 말 안 하고 넘어가지만 뒤에서는 신나게 뒷담화를 당하고 있을 가능성이 거의 100%.


2 해결법

유감스럽게도 '이렇게 하면 완장질이 사라진다!'라는 확실한 해결법은 없다. 당장에 나무위키에서도 있는판에완장질이 진행되고 있는 커뮤니티나 어떠한 그룹에서는 이미 완장을 위시한 내부의 파벌이나 라인이 있다고 봐도 좋다. 완장은 자신의 위치를 지키고 싶어하고, 그 것을 위해 이미 수많은 사람을 자신의 파벌로 흡수한 상태이기 때문에 정치력이 어지간히 뛰어난 사람이 아니면 이기기 어렵다.

초짜가 완장질을 하는 것에 대해 한마디 하려했다가는 그 사람은 그 커뮤니티에서 매장될 확률이 높다. 단순히 일대일간의 말싸움이 아니라, 일대다의 싸움을 벌이게 되기 때문에, 애초에 완장질을 비난하려거든 자신과 뜻이 맞는 사람들을 모으는게 좋다. 문제는 이렇게하면 이쪽도 하나의 파벌이 만들어져 상대쪽에서 그것을 빌미로 완장질한다고 되받아 칠수도 있다는 것이 문제 또는 해당 커뮤니티의 최상급자 (최고 운영자)와의 인맥을 통해서 박살낼 수도 있지만, 그런 인맥이 있는 사람은 드물기 때문에 보통 갑과 을 속에서 밟히게 된다.


이길수 없다고 했는데, 그건 인터넷에서나 익명성을 이용해서 온갖되도 않는 말을 할 수 있기때문이지. 실제 생활에서 그렇게 했다간 멱살잡고 싸움난다. 온라인은 강호동앞에서 이윤석이 막말할 수 있는 공간이다.
  1. 당사자인 장건웅 본인이 완장질이라고 직접 인정했다.
  2. 이미 부여받은 권력이 있다고 하더라도, 자신의 권한범위나 통제의 한계를 넘어서는 짓을 하면 마찬가지로 이 소리를 듣게 된다. 예를 들자면 사이트 기술개발 스탭으로 뽑힌 사람이 신상필벌 규정을 좌지우지하려 한다거나, 반대로 신고게시판 스탭으로 뽑힌 사람이 사이트 스킨을 멋대로 바꾸거나 하는 경우. 물론 이런 사례들은 드문 편이고, 완장질의 가장 대표적인 경우는 바로 인간관계에서의 지배와 피지배의 미묘한 관계다.
  3. 즉 스탭이나 운영자, 관리자, 개발자 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