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현준

翔陽 (쇼요)

상양
4 김수겸 · 5 성현준 · 6 장권혁 · 7 임택중 · 8 오창석
9 심준섭
밑줄슈퍼슬램 상양 엔트리, 이탤릭은 슈퍼슬램 상양 CPU 전용 엔트리입니다.
틀:북산 · 틀:능남 · 틀:상양 · 틀:해남대부속고 · 틀:풍전 · 틀:산왕공고


5f03779030594d1e36f9a85644bcfece.jpg

슬램덩크의 등장인물.

일본명은 하나가타 토오루(花形透). 상양 고교 3학년으로 센터이자 부주장. 애니메이션판 성우는 카자마 노부히코, 비디오판은 김환진(전기), 신흥철(후기), SBS판 성우는 성완경. 강백호가 붙여준 별명은 안경[1]

능남유명호 감독과 S체대 감독이 채치수, 변덕규와 함께 카나가와현 넘버원을 다툴만한 센터라고 호평한 실력파 센터[2]. 상양의 광속탈락 때문에 잊혀졌지만, 작중에 나온 활약상만 보면 상양의 실질적인 에이스는 김수겸이 아니라 이쪽으로 보일 정도이다. 슬램덩크 올스타에서 청팀과 홍팀 모두에 그 이름이 빠졌지만 누구 한명 빠지고 전호장 같은 성현준이 들어가도 반박하기 힘든 확실한 실력자다. 슬램덩크 매니아들의 머릿속에 각인된 페이드 어웨이 슛을 비롯하여 훅슛, 팁인, 원핸드 덩크 등 다양한 방법으로 득점을 올렸고, 절묘한 헐리우드 액션으로 정대만의 골밑슛을 오펜스 파울로 둔갑시키고, 채치수의 골밑슛을 블록하는 등 수비력도 뛰어나며 채치수를 상대로 오펜스리바운드를 따낼 정도로 리바운드 능력도 탁월하다.[3] 상양이 1라운드 보스격으로 묘사되는 가운데, 작중 최종 라운드 보스인 산왕의 센터 신현철과 플레이스타일이 유사한 점은 재미있는 부분.

다만 197cm의 큰 키에 비해 지나칠 정도로 가벼운, 83kg에 불과한 체중 때문에 파워에서는 다소 밀린다는 점이 흠.[4] 후반전 들어 강백호에게 리바운드를 계속 뺏겼고[5], 이 와중에서 강백호의 팔꿈치에 맞아 안경이 날아가고 잠깐 실신하기도 했으며[6], 경기 막판에는 임택중과 함께 강백호의 덩크슛을 막으려다가 오히려 강백호의 파워를 당해내지 못하고 플로어에 내동댕이쳐지고 말았다. 이 상황에 경악하는 그의 표정이 압권.

작가가 뛰어난 실력을 가졌으면서도 상양의 조기탈락과 분량조절 실패로 묻힌 것을 어여삐 여겨서인지, 결승리그에서는 김수겸과 함께 해설역으로 고정출연하고, 인터하이에서는 김수겸, 채치수의 회상 씬을 통해 얼굴을 드러낸다. 그리고 완전판 원본 표지
에서는 기말고사에서 전교 1위를 차지했다는 인텔리 설정까지 덧붙여졌다. 어찌된 영문인지 슬램덩크에서 은 키도 크고 머리도 좋은 완전체로 나온다

인터하이 이 후에도 은퇴하지 않고 농구부에 잔류, 겨울선발전을 통해 특기생으로 대학에 진학하겠다는 집념을 불태우고 있다.

작중에 나오는 고릴라들이 우글우글한센터 포지션 선수[7] 중 유일하게 V라인 미남으로 그려지는 인물이다.

애니메이션 오리지널 북산 VS 능남-상양 연합 연습시합에 풀타임 출전하여 특기인 페이드 어웨이 슛을 어김없이 선보이며 준수한 경기력을 보여주었다. 서태웅은 성현준의 수비 앞에서 페이드 어웨이 슛을 날려 깨알같은 굴욕(...)을 선사했다. 김수겸의 어시스트로 앨리웁덩크를 선보이기도


아케이드용 게임 슈퍼슬램에선 페이드어웨이슛 하나만 믿고 가자. 페이드어웨이슛이 워낙 사기다 보니, 타이밍 잡고 질러준다면 상대쪽에선 답이 없다.
  1. 안경선배 권준호처럼 안경을 썼다고 붙여줬다.
  2. 상양은 현대회 시드학교였기때문에 북산과의 시합이 그 해 여름 처음이자 마지막갖는 공식시합이었으며 지난해의 전국대회에서는 성현준은 북산의 채치수, 능남의 변덕규와는 달리 3학년 선배들에게 밀려 김수겸을 제외한 나머지 친구들과 함께 벤치멤버였다.(해남의 고민구도 마찬가지)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미 좋은 센터로 이름이 났다는 것은 지난해 겨울선발전 예선에서 주전 센터로 좋은 활약을 했었기 때문이라고 추정해 볼 수 있다.
  3. 채치수에게 오펜스리바운드를 따내는 장면과 강백호와의 리바운드 쟁탈전 장면을 보면 리바운드 넘버1을 가리는 상징성같은 면이 있다.
  4. 채치수보다 10kg 이상 가벼우며, 심지어는 같은 팀의 자신보다 작은 임택중, 오창석보다도 가볍다. 작중 묘사에서 파워 때문에 고전하는 모습이 직접 나오지는 않지만, 채치수와 파워로 정면대결하는 것은 의도적으로 피한다.
  5. 작중 묘사를 보면 계속 강백호가 리바운드를 잡는 장면만 나왔지만 강백호가 리바운드에 각성함으로서 상양 상대로 리바운드가 대등해졌다는 대사로 봐서 일방적으로 밀린 것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 애초에 농구에서 오펜스 리바운드가 잡기 쉬운 것도 아니고
  6. 동요하는 동료들에게 "좋아. 이걸로 강백호는 4반칙이다. 반드시 이겨서 인터하이에 나가자"고 말하며 분위기를 가져온다.막판에 주인공 보정으로 부상투혼이 물거품이 되긴 했지만
  7. 성현준, 채치수, 변덕규, 고민구, 신현철, 신현필, 김판석, 한성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