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스타샤

200px-Ustase_symbol.svg.png

Ustaša - Hrvatski Revolucionarni Pokret(우스타샤 - 크로아티아 혁명 운동)

23lxxfa.jpg
우스타샤 군인들

남슬라브족이면서도 어떻게 나치 독일에게 인정받은 경우. 뭐 이이제이라고 봐야겠지만.[1]

크로아티아의 반유고슬라비아 분리주의 운동 조직. 파시즘민족주의, 가톨릭이 섞인 결과물으로 2차대전 이전인 1929년 파시스트 안테 파벨리치(Ante Pavelić/ 1889~1959)에 의해 창설되었다. 우스타샤란 말은 '서다', '오르다'라는 뜻의 'ustati'에서 나왔으며 반란을 뜻한다. 당연히 이들도 나치식 경례를 채용했었는데 경례구호는 "Za Dom, spremni!(조국을 위해 준비하라!)"였다.정작 현실은 "세르비아인 학살을 위해 준비하라!"였지만...

2차대전 당시인 1941년 크로아티아 독립국(Nezavisna Država Hrvatska, 약칭 NDH)이 괴뢰국 형태로 추축국에 점령한 유고슬라비아 일부에 세워졌다. 이 나라는 이탈리아의 보호령이며 군주국이었으나 정부의 실권은 우스타샤와 그 지도자 안테 파벨리치가 쥐고 있었다. 이들은 이탈리아는 물론 공동 점령국이었던 나치 독일헝가리의 지원까지 받으면서 점점 세력을 키우는 데 성공했다. 이 동안 우스타샤는 세르비아인 25만 명을 국외로 추방하고 40만여 명의 세르비아인과 10만 이상의 유태인을 학살하였으며[2] 20만 명이 강제로 가톨릭으로 개종당했다.[3] 이를 주도한 비밀경찰청장이라든가 하는 공직들은 가톨릭 사제들로 채워졌고 강제수용소 소장도 가톨릭 사제 출신이었다. 1943년 무솔리니가 시망하고 1945년 독일군까지 물러나자 우스타샤는 파르티잔에게 쫓겨나 궤멸되었다.

자매품(?)으로 세르비아계의 체트니치(Четници)가 있다.[4] 시작은 우스타샤로부터 자신을 보호하려는 세르비아계의 모임이었으나 자기네들도 우스타샤의 학살을 답습하면서 파르티잔의 공세를 받아 붕괴된다. 어쨌거나 우스타샤의 학살은 세르비아계에 뿌리 깊은 피해의식을 남기게 되었으며 티토 사망 후 슬로보단 밀로셰비치나 라도반 카라쥐치 등 세르비아계 유고 연방 정치가들이 "국민 여러분! 우리 세르비아 인들이 뭉치지 않으면 저 슬로베니아, 크로아티아, 보스니아 무슬림 놈들이 우리를 제2차 세계대전 때처럼 학살하고 공격할 겁니다!!" 하면서 포퓰리즘 선동을 하여 대세르비아 주의를 유행하게 했고 급기야 내전이 벌어져 우리가 학살당하기 전에 먼저 친다는 논리로 다른 민족을 마구 죽여대는 지경에 이르렀다. 보스니아 내전 중에 체트니크도 재결성되었고 유고 연방군, 아르칸들과 함께 학살을 주도했다.

실로 크로아티아 근현대사 최대의 흑역사.

하지만 크로아티아에서 우스타샤의 지도자 안테 파벨리치는 애국자로 추앙받는 분위기가 크다. 하영식의 <굿바이 바그다드>를 보면 나오는 우스타샤 기념비라든지...[5] 물론 세르비아에서는 학살자를 기린다고 분노했다. 2차대전이 끝나고 나서 파벨리치는 유고슬라비아에서 인민재판으로 궐석 사형 판결이 내려졌으나 정작 파벨리치는 스페인 및 여러 나라로 달아났다. 하지만 망명 도중 1957년 아르헨티나에서 결국 암살자의 총에 맞았다. 목숨을 건지긴 했지만 1959년 스페인에서 총상 후유증으로 병원에 누워있다가 죽었다.

유감스럽게도 한국 가톨릭계에서도 우스타샤를 마치 광복군처럼 찬양하는 병크를 저지른 적이 있다. 유고슬라비아 내전 당시 한국 가톨릭 교계 신문인 평화신문이 우스타샤를 가톨릭 광복군이라는 투로 보도했다가 진실이 드러나면서 많은 비난을 당했다. 선술한 <굿바이 바그다드>를 쓴 하영식은 오죽하면 이걸 언급하면서 '한국 가톨릭계의 학살자 찬양, 기관총을 든 신부님'이라는 비난에 일부 가톨릭계가 반발하기도 했다. 따지고 보면 한국 가톨릭계에서도 흑역사일 듯하다.

당시 교황인 비오 12세가 이들을 비호한 혐의 때문에 나치에 호의적이라는 의혹이 나오게 된 큰 원인 중 하나이기도 하다. 물론 교계에서 나치에 동조한 성직자들만 있었던 건 아니고 막시밀리아노 마리아 콜베 같이 나치에 항거한 성직자도 있었다.

진중권이 과거 자신의 저서에서 하느님의 안기부장이자 안보의 데이빗 카퍼필드를 깔 때 가톨릭도 잘한 게 없다는 논거로 비오 12세의 나치 비호(설)와 우스타샤에 대해 잠깐 언급하기도 했다.


레인보우 식스 시리즈 중 레이븐 쉴드의 메인 악역인 백만장자 니콜라 고스피치(Nikola Gospic)가 이 우스타샤 출신이라는 설정인데, 개 버릇 남 못준다고 아르헨티나 대통령 자리에 자신의 꼭두각시를 앉혀서는 남미의 유전지대를 장악하고 대규모 테러를 일으켜서 자기 유전지대의 가치를 급속히 상승시켜 세계에 파시스트 혁명 바람을 일으키겠다는 망상을 실현시키려다가 레인보우 팀에게 싹 털리고 본인도 세상 하직한다.
  1. 실제로도 크로아티아의 네오 나치들은 서로 우스타샤 후신임을 자처하는 경우가 많다. 나치 독일은 크로아티아인들을 고트인의 후예라고 선전했다.
  2. 세르비아인 학살자는 최대 75만 명까지 추산된다. 게다가 총으로 쏴죽이고 산 채로 태워 죽이기에서부터, 심지어 우스타샤 신병에게 팔다리를 묶은 세르비아인 또는 유태인들을 배를 갈라 죽이게 하는 시험을 보게 했다고 한다(사진까지 남아있다). 이들의 정책을 '1/3론'이라 하는데, 크로아티아에 있는 세르비아계의 1/3은 죽이고, 1/3은 개종시키고, 1/3은 쫓아낸다는 소리다. 심지어 임신부 배를 갈라 태아를 꺼내게 하여 학살하기도 했는데 남경대학살 당시 일본군을 배운 모양. 이 때문에 당시 발칸 지역에 주둔하던 독일군들(SS가 아닌 일반 독일 국방군 병사)조차 치를 떨었다고 한다. 오죽하면 자그레브에 위치한 점령사령부도 그들의 잔혹함에 질려서 "얘네랑 손 끊죠"라고 히틀러에게 전보를 치며 이들의 무장해제를 독일군과 이탈리아군이 시켜버릴 정도였다고 한다. 하지만 아인자츠그루펜이나 SS는 오히려 이에 감탄(...)하며 살인 기술을 배워가기까지 했다고 한다. 아민 알 후세이니의 협조로 이곳에서 무장 SS 사단인 한트샤르가 징집되기도 하였다.
  3. 이는 결국 90년대 유고슬라비아 내전에서 세르비아계 민병대가 크로아티아계 주민들을 보복 학살하는 이유 중 한가지이기도 했다.
  4. 체트니치는 체트니크(Четник)의 복수형인데 단수형인 체트니크라고도 알려져 있다. 체트니치는 원래 독일 점령군에게 저항하는 조직으로 프랑스의 레지스탕스와 비슷한 성격이었다. 문제는 얼마 안 가 변질되어 또다른 점령군이었던 이탈리아에 빌붙어 독일군보다는 티토가 이끄는 공산당과 대립했다. 결국 세르비아에서도 매국노로 증오를 받은 끝에 지도자인 드라자 미하일로비치(Draža Mihailović, 1893~1946)는 아들마저도 배신자로 규정하고 외면한 끝에 재판을 받고 종전 뒤 처형당했다.
  5. 사실 이는 크로아티아의 일만은 아니다. 2차대전 당시 폴란드 남동부의 볼히니아(Volhynia)와 동부 갈리치아(Galicia) 무려 12만여 명의 폴란드 인들을 대량학살하고 나머지는 내쫓아서 인종청소를 감행한 스테판 반데라(Stefan Bandera)와 휘하 조직 우크라이나 봉기군(Ukrainian Insurgent Army)과 우크라이나 민족주의조직(Organization of Ukrainian Nationalists)은 우크라이나 일부에서는 조국 독립에 몸바친 영웅으로 추앙받는다. 물론 폴란드에서는 대량학살자를 찬양한다고 반발한다. 우크라이나의 진보적인 사람이나 친러적인 사람들도 반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