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차화기


적군의 전차를 겨냥하여 만든 화기 (무기).
본 항목에서는 주로 보병휴대용 대전차화기에 대해 설명한다.

1 대전차화기의 개념

주로 적의 전차, 혹은 장갑차량을 효과적으로 파괴하기 위하여 개발된 무기이며, 전차가 등장한 제1차 세계대전 이후부터 등장하기 시작했다. 현대의 대전차화기로는 전차[1], 무반동총, 대전차 로켓, 대전차 유도 미사일 등이 있다.

초기의 대전차포, 무반동총이나 대전차미사일은 보병이 휴대할 수 있을 만큼 가벼웠지만 전차의 강화에 따라 점차 무거워져서 현재는 대부분 차량화해야 하는 판국. 사실상 보병용 대전차화기는 대전차로켓과 소수의 경량형 미사일로 통합되었다.


2 대전차화기의 탄생 배경

제1차 세계대전 중반에 출몰한 전차는 현대의 시각으로 보면 안습하지만 당시 참호전 양상이었던 전장에 위치한 병사 (주로 보병)에게 엄청난 충격으로 다가왔다. 차체가 금속이라 초근거리가 아니면 구경이 큰 소총탄으로도 잘 뚫리지 않았으며, 그 기동성 때문에 맞추기도 힘들었다. 결국 이에 대한 해결책으로 독일Tankgewehr(탕크게베어)라는 어마어마한 크기의 대전차 목적의 대구경 소총을 개발했으나 많은 문제점으로 인해 사장되었다.[2] 이후에 적 전차의 집단운용에 대한 대응으로 주둔하고 있던 포병대를 끌어내어 직접포격을 실시했으나 이는 곧 전력누수를 의미해 좋은 방법이라 볼 수만은 없었다.[3]

결국 종전 후 스페인 내전 때에 들어서야 적 전차를 격파할 목적으로 평사포가 개발되었으며, 이 평사포는 당시 개발되었던 경장갑 수준의 전차를 쉽게 파괴할 수 있게 되었다. 이에 따라 각국은 더욱 두꺼운 장갑을 갖춘 중전차 형태의 전차 개발을 고심했으며, 속도 또한 향상되어 전차의 성능 또한 증진되었다. 이 때 등장한 무기가 바로 대전차지뢰 인데, 보병이 직접 적 예상 이동경로 지면에 매설하거나 아예 지연신관을 달아 전차포탑 틈새에 밀어넣고 폭발시키기도 했다. 미국의 경우 50구경 브라우닝 기관총으로 대전차 수단을 대신하여 이를 장갑차에 장착하기도 했다.[4]

한편 전간기의 기술 발달에 따라 독일이 수준급의 전차를 개발하자 소련 역시 대응할 전차를 개발하면서 제2차 세계대전의 독소전은 전차전 양상으로 전개되기에 이르렀다. 점점 전차의 장갑이 두꺼워지자 기존에 사용하던 40~55mm포로는 장갑을 관통하기 힘들었고, 이에 독일은 PAK 대전차포 시리즈를, 소련은 76.2mm의 ZS 대전차포 시리즈를 내놓았다. 그러나 전차를 파괴하기 위해 필요한 대전차포의 크기는 점점 커져만 가고 보다 효율적인 배치, 조준, 생존을 위해 기동성과 장갑을 부여하다보니 결국 전차가 되어, 전차의 최대중요임무가 적 전차의 격파가 되어버렸다.
아울러 보병이 끌고 다닐 만한 경량포나 1차대전까지 대전차화기로 사용했던 대전차소총은 전차에 대한 가치를 상실하였다.[5]

한편, 전장의 신은 신들끼리 뿔싸움하고 전차는 전차끼리 싸움에 따라 버림받은 보병들은 우연히 전차를 만나기라도 하면 살기 위해 도어노커나 다름없는 보병포에 의존하거나 수류탄을 여러 개 묶어 내던지거나 대전차지뢰를 들고 접근해 슬쩍 끼워넣는 등 1차대전 당시와 거의 다름없는 안습한 방법을 동원해 저항해야 했는데, 그러다가 먼로 효과를 이용한 성형작약탄이 도입되었다. 성형작약탄은 강선포에서 회전하며 발사되면 원심력에 의해 관통력이 줄어들기에 대전차포에서 사용하기는 어려웠는데, 이것을 로켓이나 무반동포로 발사하면 회전이 없으니 관통력도 준수하고 보병이 들고 다닐 수 있는 가벼운 대전차화기로 각광받게 된 것이다. 독일군이 사용하던 판처파우스트가 대표적인 예.
보병이 전차를 값싸게 잡을 수도 있다는 사실은 많은 국가를 흥분시켜서 대전차 권총(...), 대전차 총류탄, 대전차 수류탄, 흡착지뢰, 자돌폭뢰 등 상상할 수 있는 온갖 방식의 경량 대전차화기가 개발되었다. 그러나 기동하는 전차에 보병이 접근해서 어떻게 하는 것이 말처럼 되는 것이 아닌지라 결국 판처슈렉PIAT, M1 바주카같은 휴대용 대전차 로켓이 대량으로 보급되었다.

물론 이런 경량 대전차화기는 '제대로 된 대전차포'에 비하면 한계가 있는지라 2차대전 후반 베를린으로 달려가던 미군 기갑부대가 판처파우스트의 집중사격을 받자 "저런 난로연통같은 걸 쏴댄다는 건 이제 제대로 된 대전차포가 다 떨어졌다는 뜻이렸다?" 라면서 기뻐하였다고 한다.


3 현대

현대에 이르러서는 전차의 중요도가 높아짐과 함께 항공폭격, 포병사격, 공격헬리콥터, 대전차미사일, 철조망과 대전차장애물까지 사실상 모든 무기체계가 적 전차를 저지하기 위해 존재하는 수준이 되어버렸다.

이에 따라 보병의 대전차전 능력도 강화되고 있긴 한데, 작전이 제대로 돌아가면 보병이 적 전차와 만날 일이 없어야 정상인만큼 대전차화기는 (대전차전 능력은 보험 정도로 생각하고) 장갑차나 화집점을 격파하는 '보병용 대포'로 중시되는 판국이다.
현재 가장 널리 쓰이고 있는 대전차 로켓은 냉전당시 '혁명 수출'로 인해 중동에 널리 퍼져 있는 RPG-7이며, PG-7VM HEAT 탄이나 FAE탄 같은 다목적 탄두를 갖춰 적은 비용으로 효과적으로 적 전차나 장갑차를 격파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OG-7V 대인파편유탄이나 HE-FRAG 탄을 이용해 시설, 토치카, 적 보병 모두를 상대할 수 있게 되었다.
심지어는 그 미군마저 이라크와 아프간에서 구르다가 돼지 위에 얹어놔도 좋으니 높은 화력, 고명중율, 경량, 재사용 가능한 지원화기를 내놓으라고 날뛴 끝에 다른 것도 아닌 RPG-7을 도입해 사용하고 있다.

물론 무유도 로켓은 전차에 가까이 접근해야 하고 전장상황이나 사용자의 긴장 등 많은 요소로 명중율이 낮기 때문에 안전거리에서 정확하게 적 전차를 격파하기 위해 한발에 1~2억원씩 하는 FGM-148 재블린 같은 능동유도식 보병휴대 대전차미사일까지 개발되었다. 국군도 독일에서 개발된 판처파우스트 3 (PZF-3)을 보병용 대전차화기로 운용하며, 기존 TOW나 구식 무반동포를 대체하기 위해 현궁 중거리 대전차 미사일을 자체 개발 중이다.
그런데 재블린이나 현궁 계열은 가격이 워낙 비싸고 무게도 무거워 대량으로 배치할 수가 없으며, 전차 이외의 표적에 사용하기도 뭔가 아쉽다. 따라서 보병용으로는 정밀한 유도장치[6]를 장착한 계열도 많이 쓰이는데, 한국이 연구하던 KLAW(한국형 경량 대전차화기)은 개발 포기된 상태다.[7]


4 분류

  1. '전차의 적은 전차'이긴 하지만 본 문서에서는 보병용 대전차화기를 중심으로 설명한다.
  2. 한번 사격하려면 사수의 어깨 부상은 물론 탈골까지 감수해야 했다.(...) 또한 탄약또한 어마어마해 그 사격음 때문에 사수의 청각이 손실되는 일도 빈번했다고 한다.(그래도 어찌어찌 뚫리긴 했나보다.)
  3. 효과도 미미했다.(...)
  4. M2는 '대전차소총'의 탄환을 참고삼아 1차대전 직후에 완성되었다. 물론 1차대전중에 실전배치되었으면 대전차 킬러로 악명을 떨쳤겠지만...
  5.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존재했던 독일의 PzB 39(Panzerbüchse 39) 대전차 소총이나 동구권의 시모노프와 데그챠레프의 대전차 소총은 오늘날의 XM-109나 RT-20으로 만나볼 수도 있으나, 구경이 너무 크고 길이도 길어서 운반하기 힘들며, 현대 전차의 방호력이 엄청나게 증대됨에 따라 해당 대전차 소총으로는 전차의 전면장갑을 뚫기란 불가능에 가까워 아예 이름부터 대전차소총이 아닌 대물 저격총으로 부르고 있다.
  6. 몇 초 정도 적 전차를 조준하면 속도를 측정해 포탄 도달시 맞추기 위한 예상 조준점을 표시하고 공중에서 전 전차의 자기장을 감지해 상면을 타격하는 등의 방식으로, 회피기동하는 표적은 맞추기 힘들지만 정지표적이나 기습 정도에는 효과가 크게 높아진다. 이쯤되면 '유도'가 안 돼도 미사일로 취급하는 듯.
  7. 작전명 충무 에서는 K11과 함께 자위대 보통과를 압도하는 한국군 보병화력의 핵심이었건만 둘 다ㅆ_ㅆ