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지

週刊紙. weekly newspaper.

1 개요

주간 단위로 발행되는 신문이나 잡지를 말한다. 대체로 한국에서 주간지라고 하면 주간 시사잡지를 말하는 경우가 많다. 시자잡지 형태가 아닌경우 보통 가판대에서 판매되는 타블로이드 판형 시사/황색 주간지[1]를 의미한다.

일간지와 비교할 때 주간지의 장점은 좀 더 장기적인 취재가 가능하단 점이다. 그때문에 주요 어젠다를 설정하거나 심층적인 보도를 하는 것이 가능하다. 이런 특성은 월간지에서 더 강해지지만. 다만 텀이 느린 탓에 일간지에 익숙한 사람들에겐 한 소리 또 하는 것 같다는 느낌을 주기도 한다. 그때문에 일간지와 비교하면 구독자 숫자가 현저히 떨어진다. 한국의 시사 주간지 가운데 1990년대한겨레21이 잘 나갈 때 15만부인가까지 나가기도 했지만 현재는 인터넷 등으로 종이 매체가 위력이 감소하면서 급속히 줄어들고 있다.

만화잡지들도 주간지의 형태를 띄었는데 한국에선 마지막까지 버틴 코믹 챔프가 2006년 하반기에 격주간지[2]로 바뀜에 따라 만화 주간지는 없다. 일본의 소년점프, 소년 매거진, 소년 선데이는 아직도 주간지이다.


2 유명 주간지

다 적기에는 여백이 부족하므로 잘 알려진 주간지만 기술한다.

2.1 대한민국

부수의 출처는 [한국기자협회의 기사][*갱신필요!]로, 2013년 기준이다. 타블로이드 판형 주간신문 목록은 언론 관련 정보 참조.

  • 뉴스위크 한국판: 뉴스위크의 한국어판으로 중앙일보에서 발행한다. 중앙일보는 별도의 시사주간지를 내지 않지만 뉴스위크 한국어판에 기자들의 기사를 싣곤 한다.
  • 매경이코노미: 매일경제신문에서 나오는 주간지로 경제주간지 가운데 최대 규모. 62,608부.
  • 무비위크: 2012년 폐간된 영화잡지. 중앙일보에서 발행했다. 현재는 메가박스와 함께 매거진M이란 이름으로 다른 영화잡지가 나오고 있다.
  • 시사in: 2007년 시사저널에서 정직된 직원들이 만들었다. 2012년엔 유가부수 1위로 한겨레21을 제꼈다. 48,769부.
  • 시사저널: 38,341부.
  • 씨네21: 한겨레에서 발행하는 영화잡지이다. 영화잡지 중엔 최다부수.
  • 이코노미스트: 영국의 경제주간지와는 다른 중앙일보에서 발행하는 경제주간지. 35,686부.
  • 주간경향: 뉴스메이커, 위클리경향 등의 제호로 왔다갔다 했다가 현재는 이 명칭으로 왔다. 25,645부.
  • 주간조선: 모 매체인 조선일보가 오피니언 선점 등에서 초강세인데 비해 주간지에선 별 힘을 내지 못 하고 있다. 부수는 비공개이며 차라리 월간조선 쪽에 더 힘을 실어주는 듯.
  • 주간동아: 동아일보에서 나오는 시사주간지로 ABC협회에 가입하지 않아 부수는 미상이다.
  • 주간한국: 현재는 종합시사지에서 문화지로 바뀌었다.
  • 한겨레21: 한겨레에서 발행하는 주간지로 의제 설정 등에서 한겨레보다 여기가 차라리 낫다는 평가도 있다. 43,578부.
  • 한경비즈니스: 한국경제신문에서 발행하는 경제주간지. 여기서도 매일경제한테 밀린다. 33,137부 규모.
  • 미래한국: ㈜미래한국미디어에서 발행하는 주간지로 조선,동아보다는 좀 더 오른쪽에 위치한 보수계열 주간지다.


2.2 미국


2.3 영국


2.4 일본

  • 주간 킨요비: 주간 금요일이란 뜻이다.
  • 주간 다이아몬드: 경제지.
  • 주간 아사히: 아사히 신문에서 발행하는 주간지로 현재는 약 27만부 수준. 신문사에서 발행하는 시사주간지에선 제일 많지만 전체 주간지에선 중간 정도.
  • 주간 신초(週刊新潮): 우익 성향의 주간지. 신문과 자매가 아닌 독자적인 시사 주간지로 주간 50만부.
  • 주간 분슌(週刊文春): 분케이슌슈(文藝春秋)에서 발행하는 시사 주간지로 일본 최대 부수다. 50만부가 조금 넘는다. 요미우리신문과 사이가 안 좋다. 정작 분케이슌슈는 유대인 비하하는 발언 실었다가 폐간된 마르코폴로를 발행했던 우익성향의 출판사이다. 한국경제랑 매일경제도 다 우익이지만 사이 안 좋은 걸 뭐
  • 소년 점프
  • 소년 챔피언
  • 소년 매거진
  • 소년 선데이


2.5 중화권


2.6 프랑스

  1. 이렇게 썼지만 대부분은 시사주간지고 황색사건주간지는 주간현대계열의 '사건의 내막'하나 뿐이다. 하지만 나머지 시사주간 타블로이드들도 황색지의 요소가 정도에 차이가 있지만 다소 포함되어있다.
  2. 정확히는 월 2회 발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