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레고리오 1세

라틴어 : Sanctus Gregorius Magnus
이탈리아어 : Papa Gregorio I/Gregorio Magno
영어 : Pope St. Gregory I/Gregory the Great


서방 가톨릭 교회의 4대 교부
암브로시오예로니모아우구스티노대 그레고리오
교황명그레고리오 1세 (Gregorius I) / 대 그레고리오(Gregorius Magnus)
본명그레고리우스 아니키우스(Gregorius Anicius)
출생지이탈리아 로마
사망지이탈리아 로마
생몰년도540년 ~ 604년 3월 12일 (64세)
재위기간590년 9월 3일 ~ 604년 3월 12일 (13년 194일)
축일9월 3일[1] / 3월 12일[2]
역대 교황
63대 펠라지오 2세64대 성 그레고리오 1세65대 사비니아노

로마 가톨릭교회의 제64대 교황. 레오 1세에 이어 대교황의 칭호를 받은 2번째 교황이며, 중세 교황직의 아버지로 추앙받는다. 교사들의 수호성인으로 지정되었다. 축일은 9월 3일.

부유한 귀족 고르디아누스의 아들로 태어난 그레고리오는 로마에서 교육을 받았고, 랑고바르드족의 이탈리아 침략이 로마를 위협하고 있을 당시에는 로마의 장관이었다. 수도생활을 오랫동안 꿈꾸어 왔기 때문에 그는 574년경에 로마와 시칠리아수도원을 세우고 35세 경에 수도자가 되었다. 579년부터 585년까지 그는 콘스탄티노플의 교황대사로 활약하다가, 5년 후에 자기 수도원으로 돌아온 뒤 교황으로 선출되었다. 수사(修士)[3]가 교황으로 선출된 것은 사상 처음 있는 일이었다.

그는 교회법령을 정비하고 무능한 성직자들을 해임시켰으며, 막대한 경비를 들여 자선활동을 전개하였다. 그는 지혜롭게 교황청 재산을 관리했고, 랑고바르드족으로부터 포로들을 석방시켰으며, 부당한 박해를 받던 유대인들을 보호하고(오오), 기근의 희생자들을 구호하였다. 593년 그는 랑고바르드족 침략군을 설득하여 로마를 평정시킴으로써 사람들로부터 평화의 수호자로 존경을 받았다.

또한 그의 학덕은 어느 누구도 넘볼 수 없을 정도로 높았다. '주교의 직책과 의무', '욥기 주해', '대화집'을 비롯하여 800여 통의 서한들 속에 담긴 그의 사상은 서방 교회의 공식 예식에 지대한 영향을 끼쳤으며, 유럽의 역사에도 큰 발자국을 남겼다. 그는 잉글랜드의 선교 사업을 진척시켰고, 교황권이 교회의 최고 권위임을 재확립하였으며, 교황을 일컫는 칭호인 "하느님의 종들의 종"이란 표현을 처음으로 사용하였다.

뿐만 아니라 그는 위대한 설교가였다. 로마 전례에 결정적인 영향을 끼쳤고 그레고리안 성가[4]의 편집자로 추앙받는다. 그가 교황이었을 때 제정되었다고 한다. 이러한 수많은 업적에도 불구하고, 그 스스로 매우 겸손한 태도를 취했다. 자신이 학문이 깊지 못하고, 라틴어 문법에 밝지 못하다고 고백한 적이 있었다.

또한 베네딕토회를 면속시켜 교황의 권위 하에 두었다.

한편, 그레고리오는 601년 잉글랜드선교사로 보낸 주교 아우구스티노와 멜리토에게 보낸 편지에서 선교방법을 제시하는데, "이교 신전은 살린 채 단지 우상들만 치우고 난 후, 성당으로 개조하라."라고 했다. 문화적 우월주의로 야만족에게 그리스도교를 그냥 주입시키는 식이 아니라, 가능한 한 그리스도교와 그들의 기존 종교관습의 연결점을 찾아내고, 그것들을 그리스도교의 정신과 내용으로 승화시키도록 하라는 것이었다. 이민족의 문화를 존중하는 선교의 이러한 토착화 방식은, 지역민들로 하여금 그리스도교를 거부감 없이 받아들일 수 있게 한 것이다.

그레고리오의 부제 베드로는, 그레고리오가 책을 쓸 때 성령비둘기 모습으로 그의 머리 위에 내려오는 것을 보았다고 한다. 그레고리오의 성화에 귀밑에 흰 비둘기가 속삭이는 모양을 그리는 것도 이에 기인한 것이다. 그레고리안 성가에 대한 일화도 여기서 나왔다.


영국의 한 역사가는 '중세 시대에 교황이 없었다면 중세의 혼란 상태, 불법, 혼잡이 어떠했을지 생각조차 불가능하며, 중세 시대 교황 중의 진정한 교황은 大 그레고리오 교황뿐'이라고 서술했다.
  1. 가톨릭, 성공회.
  2. 정교회.
  3. 남성 수도자. 여성 수도자는 수녀.
  4. 성가는 새의 노래를 듣고 그걸 그대로 불러서 한줄씩 만들었다는 전설같은 야사가 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