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치포인트

1 Match Point

경기의 승부를 마무리짓는 마지막 1점을 가리키는 말.

게임 포인트가 해당 시합, 그러니까 예를 들어 게임포인트가 X강 시합 중 Y차전이라는 하나의 시합의 승부를 가르는 1점을 가리킨다면 매치 포인트는 X강 자체의 승패를 가르는 점수를 말한다.

배구나 테니스 같이 1회 초과의 세트로 승패를 가르는 경우 특정 세트의 승패를 가르는 것이 게임 포인트라면 세트 전체를 통합해 다음 라운드 진출팀, 혹은 우승팀(이 쪽은 '챔피언십 포인트'라는 표현을 쓰는 경우도 있다)을 가르는 것이 매치 포인트.


2 스타크래프트


이 사진은 1.3버전이다.
이 맵이 사용된 공식 리그
신한은행 프로리그 09-10 1~4라운드
NATE MSL
대한항공 스타리그 2010 시즌 1
하나대투증권 MSL
종족간 전적
테란 : 저그140:114
저그 : 프로토스141:103
프로토스 : 테란163:125

맵 제작자는 Earthattack(김응서). 맵제의 어원은 1과 같다.

블루스톰과 비슷한 양상이 보이나[1] 블루스톰의 루즈한 경기양상을 타개하기 위해서 다양한 공격루트를 넣어 경기의 질을 끌어올렸다. 중앙라인에 있는 6시, 12시 멀티는 핵에 의한 피해를 받기가 쉬워 나름대로 핵이 많이 나온 맵이기도 하다. 그러한 덕분인지 그럭저럭 무난한 밸런스를 자랑한다.[2]1, 2라운드에서는 프프전이 자주 벌어졌다.

2인용 맵인지라 자원이 그리 풍부하지 않아서 저프전에서는 프로토스의 "일단 먹고 우주방어" 전략에 굶어죽은 저그도 있었다. 뭐 그렇다고 저그가 불리한 것은 아니고, 이건 모든 1:1맵에서 다 일어날 수 있는 일이다.

그러나 2010 개인리그 예선에서 프로토스가 저그에게 압살당하는 결과가 벌어졌다.[3] 선수간의 실력 차이라는 말로 넘어가기엔 상당히 격차가 벌어졌다. 다만 매치포인트의 전체 전적은 상술했듯 대략 Z 6 : P 4 정도로, 저그와 토스의 종족 자체의 밸런스를 생각해보면 그럭저럭 무난한 수준.

이 맵에서도 나름대로 선기도라고 할만한 지형이 발견되었는데 12시 6시 둘 다 가능한데,[4] 특히 12시쪽 멀티 구석에 시즈탱크 2기랑 리버 2기를 내릴수 있는 부분이 있는데 리버는 공격해도 공격불가 메시지가 뜨는 반면 탱크는 공격이 되면서 근처 본진 쪽에서 탱크들이 잡으러 오는 병력들을 잡아낼 수 있다. 게다가 그 지형은 셔틀에 질럿을 태워도 못내린다. 그래서인지 송병구는 염보성을 상대로 스카웃으로 막았다. 그리고 6시는 1기만 내릴수 있어서 큰 문제는 아니겠지만... 위 문제점은 4라운드로 넘어가면서 1.3버전으로 수정하면서 사라졌다.

이 맵에서 저그한테 제일 많이 진 테란은 이영호다. 이 맵에서 왠지 저그만 만나면 안 좋다. 블루스톰이 택까스톰이라 불리우듯이 이 맵은 꼼까포인트라고 칭해진다. 이영호가 09-10시즌 유일하게 5할 승률을 못넘는 맵이다. 김정우가 이 맵에서 5세트를 잡고 리버스 역스윕을 성공시키며 우승하기도 했다. 역시 꼼까포인트. 그러나 MSL에서는 3세트에 이 맵에서 이제동을 상대로 승리하며 생애 첫 MSL 우승의 영광을 얻게 되었다?! 그러나 영광도 잠시 에결 연패 공동1위 였던 것을 박상우에게 또 한번 이 맵에서 패배하며 에결 최다 연패 1위가 되어버렸다.(...)

박상우가 이 맵에서 무적포스를 보여주면서[5][6] 상우포인트라는 별명을 얻었다.

특이사항으로 이영호가 이 맵에서 7시에 걸리면 전패했었지만 전태양을 잡아내면서 전패를 끊어냈다. 특히 테테전 연승과 테저전 연승도 이 맵에서 끊겼다. 반대로 1시에 걸렸을 때는 전승했었으나 2010년 4월 7일 대근신에게 패하면서 깨졌다.

7시에서 패배한 상대들로는 고석현[7], 김명운, 박상우[8], 이제동, 이영호.

송병구가 프로리그 에이스결정전에서 멀티태스킹을 통해 난전으로 김택용을 꺾는 택뱅록 [경기]도 매치포인트였다.

홍진호가 이제동과의 프로리그 경기에서 승리를 차지하며 화제가 되었던 경기도 매치포인트였다. 이 경기를 중계한 김철민 캐스터는 "5회 준우승이 5회 우승을 잡았다!"라고 평했다.

그리고 09-10 시즌 종료와 함께 사용이 끝났는데... 투혼과 함께 09-10 시즌 프로리그, 개인리그 가리지 않고 풀로 돌려진 덕에 2번째로 많은 경기가 펼쳐진 맵이 되었다.[9]

2011년 여름 중국 상하이에서 개최되는 <GIGABYTE StarsWar Killer> 대회에서 ICCUP[10]가 스타2로 컨버전하여 공식맵으로 사용될 가능성이 높았었는데, 사용됐는지에 대해서는 아시는 분이 추가바람.


리그에 한참 쓰이던 시절과 달리 2013년 이후 배틀넷에서는 프로토스가 테란, 저그에게 둘 다 유리한 맵으로 평가받는다. 테란 상대로는 초반에 전략 걸기도 좋고 러쉬 거리가 길면서 캐리어를 쓰기 좋은 지형이 많아 테란이 휘둘리는 경우가 많다. 저그 상대로는 2인용이라 저그의 마구잡이 확장이 어렵고 토스가 방어적으로 플레이하면서 서서히 멀티를 늘려나가기 좋은 편이라 토스 게이머들이 주로 선택하는 편이다.
  1. 맵 제작자가 블루스톰도 제작했다.
  2. 각 종족전 모두 한 종족으로 살짝 치우쳐 있지만 유의미한 수준은 아니다. 애초에 맵 전적이라는게 딱 5:5로 나올수 없는 것이기도 하고...
  3. 서바이버 토너먼트 2010 시즌1 예선 Z : P = 20 : 7, 대한항공 스타리그 예선 Z : P = 24 : 8
  4. 맵제작자들 사이에서는 시야에는 보이나, 근접 공격 유닛이 처리할 수 없으므로 반선기도라고 칭했다.
  5. 충격과 공포의 옵티컬 메딕전략도 이 맵에서 나왔다.[#]
  6. 그리고 이 맵에서 테테전 본좌 이영호를 두번이나 압도적으로 잡아냈다.
  7. 저그전 12연승 끝.
  8. 테란전 22연승끝.
  9. 1위는 투혼.
  10. 스타1에서 유명한 신피지서버 맞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