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양흥

의 승상
손소고옹육손보즐손준손침복양흥육개(左)□연장제
주거손은만욱(右)


오서 「제갈등이손복양전(諸葛滕二孫濮陽傳)」
제갈각등윤손준손침복양흥

濮陽興
(? ~ 264)

1 개요

삼국시대 오나라의 문관으로 자는 자원(子元). 아버지 복양일은 전란을 피해 강남으로 와서 장사태수까지 지낸 인물이다.

어렸을 때부터 선비들 사이에서 명성이 있는 편으로 손권의 대에 상우현의 령이 되었다가 상서상조까지 승진했으며, 그 후 오관중랑장이 되어 촉에 사신으로 갔다가 돌아와서 회계태수로 임명되었다. 당시에 제갈각의 정책으로 떠돌던 손휴가 단양태수 이형의 핍박으로 회계에 오게 되어 복양흥과 손휴는 친한 사이가 될 수 있었다.

258년에 손휴가 즉위하자 그 친분으로 중앙으로 들어와 태상, 위장군, 평군국사, 외황후가 되었으며, 260년에 엄밀이 단양에서 간척사업을 해 포리당을 만들 것을 건의하자 손휴가 조서를 관리들에게 상의하도록 했는데, 모두 노력을 많이 해도 이룰 수 있다는 보증이 없다고 했지만 오직 복양흥만 만들 수 있다고 주장해 많은 병사와 백성들을 모아 시공했지만 공정 비용을 헤아릴 수 없는데다가 노역에 견디지 못한 인부들이 자살했으므로 백성들에게 엄청난 원망을 들었다.

그러나 이런 일에도 불구하고 262년에 손휴는 복양흥을 승상으로 임명하면서 옛날에 자신이 힘들 때 은혜를 입은 것을 갚는다고 장포와 복양흥에게 정무를 맡겨 장포는 궁궐의 부서를 주관하고, 복양흥은 군사나 행정에 관한 일을 담당하게 되자 백성들이 실망했다.[1] 263년에 촉나라가 공격받는다는 소식을 듣자 둔전하고 있는 농민 1만명을 군사로 뽑을 것을 건의한다.

264년에 손휴는 자신의 아들 손완을 후계자로 할 것을 부탁하면서 붕어했음에도 불구하고 만욱의 추천으로 장포와 함께 주부인에게 부탁해 손호를 황제로 즉위시켜 복양흥은 이 공으로 자신의 직위에 시중과 청주목이 더해진다. 그러나 얼마 후에 손호의 정치에 장포와 함께 실망해 만욱이 이 사실을 손호에게 알리면서 광주로 유배를 보내졌으며, 그 와중에 복양흥과 장포는 손호가 보낸 사람에게 살해된 것과 동시에 삼족이 멸족당했다.


2 미디어 믹스

438.jpg
삼국지 11
삼국지 13 S라인

삼국지 시리즈에도 등장하며 능력치는 평범한 문관형. 평이 안좋았음에도 불구하고 손호의 폭정을 만류하다가 죽은 점 때문에 능력치 자체는 오히려 한 거에 비하면 후하게 쳐준 편.

삼국지 9에서의 능력치는 34/32/72/74. 누선, 혼란을 가지고 있다.

삼국지 10에서의 능력치는 37/37/70/76/72에 명사 특기를 가지고 있다. 정치가 76이고 농업 특기도 있으니 후방에서 내정이나 시키자.


삼국전투기에서는 전 회의 손휴패러디에 맞추어 DMC와다 마사유키로 등장한다. 그리고 곧 알렉산더 쟈기님으로 변신하여 정작 불쇼는 손침이 하고... 손침을 SALHAE하였다.
  1. 보통 자신의 열전에는 나쁜 내용은 일부러 빼기 마련인데 이런 내용이 다 자신의 열전에 있을 정도면 이 인물에 대한 평가는 매우 안 좋다고 해석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