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무사건

三無事件

1 개요

1961년 12월 12일에 적발된 일본육군사관학교, 일본해군병학교 출신의 전직 장교들이 기도한 쿠데타. 실패했다.

2 3무

왜 3무냐면 이 쿠데타를 기도한 육사 모임인 국사회(国史会)란데서 내건 게 무세금, 무실업, 무전쟁(無税・無失業・無戦争)이었기 때문이다. 이들은 군국주의적인 일본의 부활을 기도했다.

3 어설픈 쿠데타

핵심 인원 7명 등은 대부분이 규슈 북부 출신이었다. 이들은 우익단체 등과 결합하고 자위대에서 사격훈련을 받은 인원 등을 참가시킬 예정이었다. 희한한 건 민단에서도 이 일에 참여하려고 했던 것.[1] 일본 내에서는 이 일이 5.16 군사정변의 영향을 받아서 그렇다는 인식이 많다. 이들이 자위대에 가서 사격훈련을 했다는 얘기도 있으나 자위대에서는 부정한다. 일본 정치인들이 2차 대전 때 군부에 끌려갔던 기억 때문에 문민통제를 매우 중시했기 때문에 자위대 입장에선 여기에 엮이면 개발살이 날 테니 설사 관련이 있더라도 부정할 만도 하긴 하지만. 전후 자위대는 문민 출신 방위청장관들이 강도 높게 관리했고 미군 스타일의 시스템을 받아들이면서 자체적으로 쿠데타를 일으키는 게 거의 불가능해졌기 때문. 1970년대에 통합막료장을 지낸 구리스 히로오미는 자위대법상 적을 만나도 총을 쏠 수 없어 현행법을 어기며 싸워야 한다는 초법규 발언을 했다는 이유만으로 경질되었다.[2] 어쨌거나 한국의 장성이 관련되어 있다는 소문이 돌아서 일본의 좌파들 사이에서 대한민국에 대한 인식이 나빠진 원인이기도 하다. 김옥균의 반대버전 한국에선 당시 보도통제로 이 사건이 거의 알려져 있지 않다.

그러나 경시청에서 도대체 무슨 쿠데타를 기도했는지 알 수 없고 쿠데타에 쓰려던 장비도 일본도와 소총 몇 개가 전부였고 체포된 인원도 13명이었다. 쿠데타라기 보다는 자기들을 일종의 신선조로 생각했다는 시각도 있다.

sakurai03.jpg
이중 가장 계급이 높았던 인물은 사쿠라이 도쿠타로(桜井徳太郎, 1897-1980)로 육군 소장 출신이었다. 그는 불기소 처분을 받았고 1966년에 출가하여 승려가 된다.

200px-Taku_Mikami.jpg
미카미 다카시(三上卓, 1905-1971)는 5.15 사건에 참여한 일본군 해군 장교로 중좌 출신이었다. 기소 유예로 석방되었다. 그는 1950년에도 밀수 사건을 일으켜 5년간 복역했다. 그는 "청년 일본의 노래"(또는 쇼와 유신의 노래)의 작사가이기도 하다. [#]

BGmc9u2CAAAi9O5.jpg
당시 주동자 중 25세로 가장 어렸던 사메지마 마사즈미(鮫島正純)는 당시 정치인 바바 겐지의 보좌관이었다. 그 후에 출가하여 이케구치 에칸(池口恵観)이란 법명을 쓰고 있다. 아베 신조 등 정치인과 친분이 있어 나카타초[3]의 괴승(永田町の怪僧)이라고 불린다. 성향이 굉장히 괴상한 인간인데 일단 야쿠자과도 유착이 있으며 본인의 입으로는 종교를 차별하지 않기 때문에 누구든 상담을 받는다고 주장하였다. 재일 한국인들과도 꽤 친분이 있어서 허영중은 그의 제자라고 불리고 제자 중에 아라이 타카히로, 가네모토 도모아키한국계 일본인도 있다. 곤노 겐이치[4]코이케 카즈오(小池一夫, 1936-)도 그의 제자로 불린다. 그러면서도 정치적으로 극우파들과도 친해서 아베 신조가 1차 내각에서 도망치듯 사임해 욕을 바가지로 먹던 시절에 그를 옹호했고 2012년에 이시카와신사에서 항공막료장 출신의 극우 정치인인 타모가미 토시오와 신관불승합동대동아성전제(神官仏僧合同大東亜聖戦祭)란 병신같은 축제를 진행했다. 그리고 이케구치가 주지[5]로 있는 절 에보시야마 최복사(烏帽子山最福寺)에는 북한의 김일성을 기리는 김일성관세음보살이 있다.

1311692.jpg
김일성주석관세음보살...일본 공안은 뭐하냐..


이케구치는 방북도 몇 번 했고 2012년에 김일성 탄생 100년 당시에 북한에서 열린 축제에 참석했다. 거기다 자기네 절 명의로 조총련 건물을 사들이고 조총련에게 다시 임대해주려고 했다. 성향을 도저히 알 수가 없다
  1. 당시 민단을 통해 대한민국 국군의 박임항 소장이 일정부분 후원했다는 이야기까지 있다. 박소장은 만주군사관학교 출신으로 일본 내에 지인이 많았고 카빈 소총을 지원했다는 얘기가 돌았다. 일본 국회 속기록에 관련 내용이 나온다.
  2. 이 부분은 2000년대 들어서 법제상으로 완전히 정리되었다.
  3. 나카타초는 일본 국회의사당이 있는 곳으로 보통 언론에선 '일본의 제도권정치'를 상징하는 표현이다. 한국의 여의도와 같다고 보면 된다.
  4. 今野健一. 1936-2014. 사이비 과학과 UFO 관련 저술가이다.
  5. 일본에선 법주(法主)라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