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라켈소스

(파라켈수스에서 넘어옴)

642457_1.jpg


1 개요

필리푸스 파라켈수스(Philippus Paracelsus)로 본명은 필리푸스 아우레올루스[1] 테오플라스투스 봄바스투스 폰 호엔하임(Philippus Aureolus Theophrastus Bombastus von Hohenheim).[2] (1493. 11. 10. ~ 1541. 09. 24.)
풀네임이 무지막지하게 길다.(...)

후기 연금술화학에 상당한 영향을 미친 대표적인 인물.
기존의 갈레노스 의학 철학의 권위를 비판하고 의학에 화학적 방법을 도입하였으며, 로저 베이컨이 말한 경험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부각시키기도 하였다.


2 생애

그가 유년시절을 어떻게 보냈는지는 잘 알려져 있지 않다. 청년시절 신플라톤주의의 영향을 받았던 것으로 추측되며, 이는 그의 철학과 연금술이론에 상당한 영향을 준다.

1515년에 페라라 대학교에서 전문 의학을 공부하고 여행을 통해 견문을 쌓으며 불세출의 실력을 지닌 의사로 성장한다.[3]

의사가 되고 난 후 이곳저곳을 떠돌아 다니면서 의료행위를 하였는데, 1526년 바젤에서 요하네스 프로벤의 괴저를 다리를 절단하는 수술없이 치료하는 성과를 거두면서 유명해졌다. 이후 이 유명세 덕분에 바젤 대학의 의학부 교수로 임명되었다. 그러나 그가 당대 의학의 상당한 위치를 점하고 있던 갈레노스이븐 시나등의 의학을 거부하는, 상당히 파격적인 교육방침 세웠기 때문에 교단에서 떨려나가고 말았다.(다만 억지로 쫒겨난게 아니라 본인이 사표쓰고 나갔다.)

그 뒤 본격적으로 파라켈소스[4]라는 가명을 쓰며 주로 독일, 오스트리아 등지를 여행하며 많은 사람들을 구하고 의학과 연금술에 대한 논문을 상당히 많이 썼다. 연금술사들이 자신이 연구한 것을 기록한 것을 잘 남기지 않았다는 점과 비교하면 상당히 흥미로운 점.

돌아다니며 지금까지 쌓았던 명성과 비교할 수 없는 엄청난 명성을 지니게 된 그는 수없이 많은 전설과도 같은 소문에 시달렸다. 야사에서는 검자루 안에 현자의 돌을 숨겨 다녔다고 전하며, 보통 초상화에서는 아조트를 소지한 모습으로 그려진다.

1541년, 잘츠부르크에서 숨을 거두었다는 게 정설이지만 전설상으로는 40대 이후 행방불명되었기 때문에, 시체나 아조트의 행방은 알 수 없다.


3 파라켈소스의 사상과 영향

마르실리오 피치노신플라톤주의의 영향을 받았으며, 연금술과 철학, 점성술의 관계를 재설정하였다.
그의 의학사상은 파라켈소스주의주의자들에 상당한 영향을 주었는데, 대표적인 인물로 세베리누스, 안드레아스 베살리우스, 얀 밥티스타 판 헬몬트[5] 등이 있다.

1530년 경에 쓰여진, 그의 저서 파라그라눔에 의하면 의사는 땅 위의 것을 탐구하는 철학, 하늘의 것을 탐구하는 점성술, 그리고 4가지 원소를 다루는 연금술, 마지막으로 의사로서의 덕이라는 이 네 가지 기둥이 갖추어져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또, 다음과 같은 말을 남긴 것으로 유명하다.

"Alle Ding' sind Gift, und nichts ohn' Gift; allein die Dosis macht, daß ein Ding kein Gift ist."
"모든 것은 독이며 독이 없는 것은 존재하지 않는다. 용량만이 독이 없는 것을 정한다."
 

위의 문장으로 파라켈소스는 "독물학의 아버지"라는 칭송을 얻었으며, 몸에 화학 물질이 들어오는 걸 연구하는 모든 학문은(특히 . 정말 모든 약이 독이다) 이 말을 학문의 근간이 되는 중요한 진리로 명심하고 있다.

16세기 이후에 등장한, 매독수은 치료법이 등장한 것도 파라켈소스의 업적(?).
그 이전까지는 매독 치료제로 남아메리카에서 수입한 유창목이 쓰였는데, 파라켈소스는 이 유창목이 매독 치료제로써는 효과가 없음을 폭로하고 수은이 매독 치료에 효과적임을 밝히려고 하였다. 하지만 유창목 수입 독점권을 쥐고 있었던 푸거 가문의 눈 밖에 나면서, 라이프치히 대학의 의학과 교수진에 의해 수은 치료법이 담긴 책의 출판을 금지시켰던 일화가 있다.

또한 광산에서 진료행위를 하면서 직업병을 최초로 발견해내기도 하였다.

과학적 업적 외에도 오컬트에도 엄청난 업적을 남겼는데, 온라인게임, 소설 등을 즐겨 읽은 이라면 누구나 한번쯤은 들어봤을 4대 정령을 실프, 운디네, 살라만다, 노움이라고 정의 한 사람양판소의 또다른 아버지?이기도 하다. 그 전까지 위의 넷은 민간전승으로 내려오던 요정의 부류였다. 이 정령들에 대해서 정리한 '요정의 책'이란 책을 저술했다는 말도 있다.

연금술하면 흔히 떠오르는 황산과 수은에 소금이라는 개념을 첨가하여 3원질설을 주장한 인물이기도 하다.

그리고 일화에 따르면 아조트의 손잡이 끝에는 현자의 돌이 박혀있다고도 하고 작은 악마가 살고 있기도 하다고한다. 이 아조트의 검은 교황을 농락했다 라는 전승도 있다.


4 파라켈소스를 원형으로 해 영향을 받은 캐릭터들

위에서 언급한 여러 일화로 유명해졌기 때문에 많은 가상 캐릭터의 모델이 되었다.

  1. 어떤 마술의 금서목록의 아우레올루스 이자드의 이름을 여기서 따왔다.
  2. 강철의 연금술사에 나오는 '호엔하임'은 여기서 이름을 따온 것이다.그리고 호문클루스에게 반 호엔하임이라고 짓기전에 저 풀네임도 이름 후보로 언급되었다
  3. 당시 외과술도 배웠는데 당시로선 굉장히 파격적인 일이었다. 요즘이야 외과의사가 상당히 좋은 직업이지만 과거엔 달랐다. 점잖게 책보고 약이나 제조하는 의사가 아니라 이발일을 겸하면서 톱으로 다리 자르고 지지고 입으로 고름째고 하는 직업이라 당시엔 굉장히 천하게 봤다. 반면 내과의사는 대학에서 학문을 배웠으며, 귀족 으로서 대접받았다.
  4. 고대 그리스의 명의 켈소스(Celsus)보다 위대하다(para-)는 의미에서 파라켈소스(Paracelsus)라고 이름지었다. 그런데 파라켈수스의 생애를 보면 천하게 여기던 외과술과 광물학 접목, 연금술 접목과 기존 갈레노스의 비판자로서 맞수로 파라갈레노스가 알맞지 《의학론》을 저술하여 의학적으로 보다 역사적 측면에서 인정받을 수 있는 켈소스를 내세웠다는 점은 의아스럽게 여기기도 한다. 물론 후대에 와서의 평가지만
  5. 헬몬트의 실험으로 잘 알려져있는 인물이다.
  6. 이쪽은 본인이 아니라 딸이라는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