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성공회성당

외부 전경내부 전경
기본 정보
위치대한민국 서울특별시 중구 정동
종교성공회
홈페이지[공식 홈페이지]
지위주교좌성당(Cathedral)
건축 정보
축성1926년 5월 2일
건축가아서 딕슨
양식네오 로마네스크
착공1922년 9월 4일
완공1996년 5월 2일


1 개요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21길 15 (정동 3번지) 에 자리한 대한성공회 서울교구의 주교좌 성당이다. 주보성인은 성모 마리아성 니콜라. 성당의 정식 명칭은 대한성공회 서울주교좌성당이고, 줄여서 '서울대성당', '대성당'으로 부른다. 일부는 성공회 정동교회로 부르기도 한다 카더라.

네오 로마네스크 양식으로 기와지붕과 같은 한국의 건축양식을 절충한 성당이자, 1987년 6월 항쟁이 시작된 대한민국 민주화 운동의 성지이기도 하다. [명동성당에 가려진 성당과 교회]

시청역 3번 출구에선 도보로 3분, 광화문역 6번 출구 기점으론 걸어서 6분 거리에 위치해 있다. 가급적이면 시청역 3번 출구로 나오는 것을 권장한다.

2 건축 및 증축

사진 오른쪽 긴 지붕의 색깔이 짙어지는 지점이 있는데, 이는 지붕 색깔이 짙은 오른쪽 부분이 90년대 중반에 증축되었기 때문이다. 20년대 당시 재정 문제로 애초 설계와 달리 밝은 주황색 부분만으로 완공되었으며 그 앞에는 작은 연못과 정원이 있었다. 그런데 영국에서 없어진 것으로 알려져 있던 원 설계도가 우연찮게 발견되면서 문화재의 가치를 살리면서도 성당의 기능도 확장하는 증축을 할 수 있었다.

[성당앞을 가로막던 서울지방국세청 남대문별관이 철거되어 세종대로에서 바로 성당이 보이게 되었다.]


3 이것저것

  • 대성당 모자이크 제단화에는 예수 그리스도와 그 아래 왼쪽부터 성 스테파노, 성 사도 요한, 성모 마리아, 성 이사야, 성 니콜라스가 그러져있다. 참고로 성모 마리아와 성 니콜라스는 대성당의 수호성인이다.
  • 성 니콜라와 마리아 성당(대성당)과 성 세례자 요한 성당(소성당)에서 감사성찬례(예배)를 드린다. 특히 주일 11시 감사성찬례는 많은 성공회 신자들이 참여하고 있으며, 전통 곡조에 맞춰 감사성찬례를 노래로 드리는 것이 특징이다. 9시 30분 소성당에서는 주한 영어권 신자들을 중심으로 한 영어 예배를 드린다. 소성당 면적이 생각보다 좁다(...) 정말 아담하다 영어 예배에 쓰이는 표준 성경은 NRSV이다. 영어 예배 형식은 교중 예배에 비해서는 간소화된 편이라 향을 피우진 않는다.[1]
  • 감사성찬례(Eucharist)는 평일 오전 7시, 주일 오전 7, 9, 11시, 오후 3, 6시에 있다. 토요일 저녁 5시에는 저녁기도를 드린다. 그중에 교중예배라고 볼 수 있는 것이 주일 11시 감사성찬례다. 서울교구 주교[2]가 오는 경우 9시는 집전만, 11시는 집전과 설교 모두 한다. 다만 서울주교가 서울교구 내 교회들을 순회 방문하기 때문에 매주 항상 서울대성당 예배를 집전하는 것은 아니다. 주교가 집전하는 경우보다 주임사제가 집전하는 경우가 더 많다
  • 문화재[3]로 지정된 만큼 방문하는 일반인들을 위해 성당이 개방되어있다. 화요일부터 토요일까지 오전 11시부터 오후 4시까지 개방되며, 봉사자의 가이드 아래 대성당을 둘려볼 수 있다. 때론 담당 부제(Deacon)의 설명하에 성공회의 전반적인 것들도 들을 수 있다.
  • 대성당 오른쪽 날개 편에 있는 십자고상은 원래 가운데 위치에 매달려 있었으나, 원래 설계도에 따라 완공된 후 오른쪽 날개 부분에 위치한 부속제대 위로 이동하게 되었다.
  • 대성당 뒷편에는 등록문화재[4]로 지정된 경운궁 양이재가 있다. 경운궁 양이재는 대한제국 시절 귀족들의 교육기관인 수학원(修學院)으로 사용된 곳이며, 현재 대한성공회 주교의 집무실로 사용 중이다.
  • 사제관 바로 옆에는 [대한성공회 성가(聖架) 수녀회] 본원이 있다. 성가 수녀회에 소속된 수녀들의 활동공간이자, 때때로 피정을 진행하는 등 도심 속 피정공간으로 쓰이고 있다.
  • 대성당 제단화 입구 바로 직전 오른쪽 끝에 태극기가 놓여져있다.
  • 광화문과 시청일대를 지나치면서 종소리를 들었다면 바로 이 곳이다. 평일에는 12시와 6시[5][6]에 18번씩 울리며, 주일에는 감사성찬례가 시작되는 11시와 6시에 울린다. 11시 감사성찬례의 경우 33번 울린다.
  • 영화 검은 사제들에서 맨 처음에 배경으로 잠깐 등장한다.
  • 주일 11시 감사성찬례에서는 새신자 영접 시스템이 잘 되어 있다.한국의 여타 메가처치들과 비교하면 잘된것도 아니긴하지만 대성당에는 새신자를 위한 자리가 따로 마련되어 있고, 도우미로 사역하는 신자들(주로 중년층 신자)이 옆에서 멘토링해준다. 영성체하는 방법[7]과 십자성호 긋는 법을 알려달라고 하면 알려준다. 또한 새신자를 위한 인쇄물이 비치되어 있어서, 성공회 전례에 익숙하지 않은 새신자들이 감사성찬례를 제대로 따라하는 데 큰 도움이 된다.
  • 성공회에 입교 혹은 체험할 생각이 있다면, 가급적이면 주일 오전 11시 감사성찬례에 참석하는 것이 이상적이다.
  • 장로교, 감리교, 천주교 등 타 교파에서 세례를 받은 적이 있는 사람을 대상으로 타교파 영접식이 2월, 9월 중에 있다. 현재 개신교, 천주교 신자(해당 종파의 나이롱 신자, 냉담자 포함)로서 성공회 교인으로 등록하고 싶으면 참조하자.
  • 매년 6월에 1번은 한국기독교장로회 교단 소속인 경동교회와 교환예배를 한다. 성공회 서울주교좌성당측 사제, 부제, 복사, 성가대는 경동교회로 가서 성공회 스타일의 예배를 접전하고, 장로교 경동교회측 목사, 성가대는 서울주교좌성당으로 가서 장로교 스타일의 예배를 접전하는 식이다. 서울주교좌성당에 출석하는 성공회 신자 중 장로교 출신인 교인은 교환예배 때 잠시 종교적 옛 고향에 온 기분이 들 것이다(...).
  • 부활주일 11시 감사성찬례가 끝나면(12시 30분경) 구역별로 친목회를 가진다.
  • 성탄절, 부활주일 11시 감사성찬례는 남녀노소 할 것 없이 모두 대성당에서 치룬다. 이 때에는 영성체 참여자 수가 900명을 돌파하기도 한다.
  • 대한성공회가 로마 가톨릭 교회만큼 교구주의가 아주 엄격한 것은 아니지만, 이 서울대성당은 서울광역권의 사실상 속인적 성당 역할을 하고 있다. 이 대성당의 담당 구역 중에 지역 성공회 예배당이 존재하는 구역도 있다.

4 본 주교좌성당 신자 구역

서울주교좌성당에 출석하는 신자들의 거주지의 대부분이 아래 목록에 나와있는 곳이다. 하나 같이 다 서울 도심 통근권이다 굵은 글씨 처리한 지역은 해당 성공회 지역교회 또한 존재하는 곳.

  • 제1지역 : 종로구, 중구, 서대문구
  • 제2지역 : 은평구 (은평1, 2: 2개 구역)
  • 제3지역 : 용산구, 마포구
  • 제4지역 : 성북구 (성북1, 2: 2개 구역), 노원구·도봉구
  • 제5지역 : 성동구·광진구, 중랑구, 동대문구
  • 제6지역 : 강서구, 양천구 (양천1, 2, 3: 3개 구역)
  • 제7지역 (강남구) : 대치동·삼성동, 도곡동, 압구정동·청담동·신사동, 역삼동·논현동, 일원동·수서동·개포동
  • 제8지역 (서초구) : 반포동·잠원동, 방배동, 서초동, 양재동·내곡동
  • 제9지역 : 송파구 (송파1, 2: 2개 구역), 구리시·남양주시, 강동구·하남시
  • 제10지역 : 관악구, 동작구 (동작1, 2: 2개 구역)
  • 제11지역 : 영등포구, 금천구, 구로구·광명시
  • 제12지역 (고양시) : 일산, 덕양·행신, 고양
  • 제13지역 : 성남 분당구
  • 제14지역 : 용인 수지구
  • 특수 지역 : 인천·부천, 김포, 산본·의왕, 안양, 의정부, 파주


  1. 이 영어 예배의 형식은 11시 한국어 예배에 비하면 고교회파보다는 광교회파쪽에 가깝다.
  2. 2016년 현재 김근상 바우로 대한성공회 관구장 주교
  3. [문화재청 문화유산정보]
  4. [문화재청 문화유산정보]
  5. 삼종기도 시간. 명동성당에서도 같은 시간에 종을 친다.
  6. 6월 항쟁 과정에서도 이 곳의 종소리는 상당한 의미를 지닌다. 항쟁이 촉발됐던 1987년 6월 10일 오후 6시 정각 이곳에서 종이 울리자 서울시내 곳곳에서 경적 시위가 시작됐고 거리로 시위대가 쏟아져 나왔다.
  7. 천주교와 다르게 성공회는 타 교파의 세례를 받은 적 있다면 예비신자 신분으로도 영성체 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