액션 52

1 개요

Action 52. 바하마 출신의 빈스 페리라는 남성이 만든 회사인 액티브 엔터프라이즈라는 제작사에서 1991년에 NES용으로, 1993년에 세가 제네시스용(개발은 FarSight Studios에서.)으로 북미에 출시한 미니게임 세트팩. 52개의 게임이 들어있어서 액션 52라는 이름이 붙은 것으로 추측된다.


2 내용

2.1 NES

NES판은 무려 199달러에 팔았는데, 제작사 측에선 액션 52는 한 게임에 4달러도 안 하는 가격이라고 선전했으며,[1] 당시 광고에는 '아이들에게 이 게임을 크리스마스 선물로 주면 굉장히 기뻐할 것입니다!'라는 문구가 나왔다.

하지만 그 실상은...

  • 같은 디자인에 BGM을 돌려쓰기
  • 처참하게 뭉개지는 그래픽
  • 다중으로 표시하지 못해 적이 사라지고 안 움직임
  • 정신나간 피해와 충돌 판정
  • 매우 조악한 조작감
  • 시작 or 컨티뉴 시의 일시무적 판정이 없어 시작하자마자 죽음
  • 구조적인 모순 때문에 클리어 불가능
  • 게임 클리어 방법이 없음

등등 쓰레기 게임이 가져야 하는 덕목들을 모두 가진 쓰레기 게임의 결정체. 나아가 몇몇 카트리지에서는 롬이 깨져서 몇몇 게임이 사실상 없기도...

그야말로 비싼 돈을 주고 산 게임으로 아이들과 게이머들의 면상을 구겨버린 쓰레기 컬렉션이다! 이 게임을 선물로 받은 아이가 30분 뒤에 방에서 나올 때의 표정이 상상된다.

충격적인 것은 이런 산업폐기물 수준의 게임을 위에서 봤다시피 199달러란 거금에 팔아먹었다는 것. 당시 게임의 거의 4배 가격인데, 당시의 우리나라 돈으로 대략 14만원 정도였다.[2] 참고로 당시 대기업 신입사원의 월급이 약 50만원이었다. 흠좀무. AVGN이 거의 게임기 한 대 값이라며 경악했는데, 실제로 1991년, 북미에 발매된 SNES의 가격이 210달러였다!! 뭔 약을 한거지?? 당시 미국 중산층의 월급이 약 2,200달러 정도였으니 미국 기준으로도 엄청 비쌌던 것이다.

이렇게 이 게임은 100년에 한 번 나올까 말까한 명작 가운데 명작이 되었다. 52개나 되는 게임 수, 199달러나 하는 고가, 멋있는 포스터…만 본다면 꽤 좋은 게임으로 보이지만, 거기에 혹해서 액션 52 팩을 산 사람들은 모두 낚였다. 그 대가로 액티브사는 결국 1994년 초 Voice Technologies라는 회사에 합병되어 버렸다. 허나 합병된 뒤에 얼마 안 가서 설립자인 빈스 페리가 퇴사하여 사실상 그냥 액티브사 자체가 사라져 버렸다.

b0051210_2317216.jpg
게임 카트리지 상자는 꽤나 멋지다. 하지만 현실은….
무언가를 떠올렸다먼 매우 적절하다.

나는 액션 게임 마스터라고 한다.
대충 내가 누군지 소개하자면
그냥 게임에 빠져 사회생활 적응을 포기한 방구석 폐인이다.
나는 이 세상에서 절대로 해선 안 될 실수를 저지르고 말았다.
액티브 엔터테인먼트에서 만든 낙타똥 같은 회사에서 만든 게임
액션 52라는 게임을 구입하고 만 것이다
현대의 과장 광고는 정말 많은 피해를 야기시킨다.
이 게임을 틀어본 순간 난 경악할 수밖에 없었다.
52가지 게임들이 하나같이 거지같았기 때문이다.
제작자들이 이 게임을 제작할 때 대량의 마리화나를 피우고
발로 지루박 뽕짝을 추며 만든 게 아닐까 하는 생각마저 들었다.
게다가 이 게임의 값은 믿기지 않을 정도로 너무나도 비쌌다.
이런 거지같은 게임팩이 200달러라는 무식한 가격이었다.
대체 내가 뭔 정신으로 이 게임을 구입했는지 알 수가 없다.
그래서 나는 아까운 마음에 이 액션 52의 게임을 모두 마스터해 버렸다.
그것은 인간이 할 짓이 아니었다.
무간지옥의 끓는 기름으로 피부를 씻는 듯한 고통이 엄습했다.
하지만 난 해냈다.
그러나 내 몸은 이미 심각할 정도로 망가져 있었다.
내 눈은 원래 푸른 색이 아니라 검은 색이었다.
하지만 현재는 푸른색이다.
이 푸른 눈은 내 자신의 뇌에 뭔가 이상이 생긴 결과라 생각한다.
- 치타맨 : 전설의 시작[3] 中 -
52가지 게임 사이에서 가장 유명한 것은 바로 치타맨.

더 충격적인 것은 너무 글러먹어서 오히려 칭송받는 게임인 치타맨은 액션 52에 수록된 게임 가운데 가장 잘 만든 게임이라는 것이다. 52번 게임인 치타맨의 스토리를 보면 이 액션 52 게임을 모두 클리어했다는 '액션 게임 마스터'라는 미친놈 사람이 등장하는데, 솔직히 그걸 해내는 것 자체가 불가능하다. 예를 들어 18번 게임 '어트모스 퀘이크'는 중간에 맵이 막혀있고 23번 게임 '버블검 로지'나 31번 게임 '퍼즈 파워' 같은 경우는 중간에 점프 높이보다 큰 장애물이 있어서 '정상적인' 방법으로는 클리어가 불가능하다.

2인 플레이 전용인 1번 '파이어 브리더'를 제외한 51개의 게임들이 1인 플레이와 2인 플레이가 지원되나 모두 다 2인 플레이를 해도 둘이 따로 노는 구조라 협력 플레이가 불가능하다.[4] 게다가 무지막지하게 구린 게임성 때문에 우정파괴를 유발할 경쟁심조차 생기지 않는다. 물론 다른 의미의 우정파괴 게임으로 분류될 여지는 있다. 이딴 쓰레기 게임을 같이 하냐면서 말이다.

모든 게임들이 하이 스코어도 없고 점수에 따른 보너스도 없어서 점수라는 개념 자체가 왜 있는지조차 불명확하다.[5] 그 가운데 백미는 19번 '미옹', 21번 '스트리머즈', 31번 '퓨즈 파워', 40번 '빌리 밥', 47번 '햄보의 모험'. 분명 점수라는 개념은 있는데 게임 안에서 점수를 1점이라도 올릴 수 있는 방법이 . 특히 21번은 곳곳에 보이는 아이템처럼 보이는 것들도 함정이다. 상식적으로 생각해도 전혀 함정같지가 않아서 여러 사람을 낚는다.


2.2 세가 제네시스

세가 제네시스판은 1993년 크리스마스에 나왔으며, 발매 당시 가격은 79.99달러.

일단 내용 구성이 다르다. 음악은 NES판보다 확실히 낫고(명곡으로 치는 사람도 있을 정도이다.), 2인용 게임들이 꽤 있으며, 그래픽이나 게임성도 그나마 낫지만, 그래도 뭔가 나사 빠진 구석이 적지 않다. 예를 들어, '우즈', '헌티드 힐스'와 같은 플랫폼 게임에서 한번 죽으면 주인공은 초기 위치로 되돌아가지만 적들은 이전 위치에 그대로 남아있어서 게임이 시작하자마자 바로 죽는 경우가 많다. 그 밖에도 버그가 많이 발견된다든지, 난이도 조절도 엉망이라 어떤 게임은 지나치게 어렵고 어떤 게임은 지나치게 쉽다. 후기 게임으로 갈수록 대충 쉽게 만든 티가 많이 난다. 어떤 게임들에서는 왠지 잔인한 장면들이 나오고, 목소리들을 우려먹였으며, 우주선마저도 비명을 지른다(...).

치타맨을 비롯한 NES판의 제목과 같은 몇몇 게임들이 제네시스판에 들어있다. 그러나 내용이 다르고, 18번 '빌리 밥'은 NES판과는 달리 건 슈팅 게임이다. 또한, 치타맨은 NES판과는 달리 13번이고, 이쪽은 아기 치타를 구하는 것 뿐이다. 치타맨#s-2.3.3 문서의 제네시스판 문단 참고.

그림판이나 데이토나 USA짝퉁으로 보이는 것도 들어있다. 지뢰 찾기핀볼이나 15퍼즐도... 그리고 사실상 마지막 게임인 51번 '퍼스트 게임'은 그냥...(스포일러?)

gen_action_52_p_9uvhmz.jpg
게임 카트리지 상자는 NES판과 크게 다르지 않다.


3 게임 목록

 NES세가 제네시스NES세가 제네시스
1Fire BreathersBonkers27Non HumanDauntless
2Star EvilDarksyne28Cry BabyForce One
3IlluminatorDyno Tennis29SlashersSpidey
4G-Force FightersOoze30Crazy ShuffleAppleseed
5OozeStar Ball31Fuzz PowerSkater
6Silver SwordSidewinder32Shooting GallerySunday Drive
7Critical BypassDaytona33LollipopsStar Evil
8Jupiter Scope15 Puzzle34Evil Empire#s-4Air Command
9Alfredo N The FettucSketch35SombrerosShootout
10Operation Full-MoonStar Duel36Storm Over the DesertBombs Away
11Dam BustersHaunted Hill37Mash ManSpeed Boat
12ThrustersAlfredo38They Came...Dedant
13Haunted Halls of WentworthThe Cheetahmen39Lazer LeagueG Fighter
14Chill OutSkirmish40Billy-BobMan At Arms
15SharksDepth Charge41City of DoomNorman
16MegaloniaMinds Eye42Bits and PiecesArmor Battle
17French BakerAlien Attack43Beeps and BlipsMagic Bean
18Atmos QuakeBilly Bob44Manchester BeatApache
19멍#s-3 MeongSharks45The BossParatrooper
20Space DreamsKnockout46DedantSky Avenger
21StreemerzIntruder47Hambo's AdventuresSharpshooter
22Spread-FireEcho48Time Warp TickersMeteor
23Bubblegum RosieFreeway49JigsawBlack Hole
24Micro-MikeMousetrap50Ninja AssaultThe Boss
25UndergroundNinja51Robbie and the RobotsFirst Game
26Rocket JockeySlalom52The CheetahmenChallenge

위 목록에서 제목이 이탤릭으로 표시된 게임은 북미판에서만 할 수 있는 게임이다. 유럽판에서 해당 게임을 하려 하면 랙(?)이 걸려 버린다.[6] NES판 32번과 38번은 롬데이터 자체가 일부분이 깨져 있어서 하다가 죽음의 까만 화면 뜨면서 멈춰 버리고, 49번은 그냥 와장창 깨져서 실행조차 안 된다. 신이시여 감사합니다!

NES판 9번은 잘되는 것도 있고 안되는 것도 있다. [구동영상] 어차피 쿠소게인건 같다. AVGN은 안되는 버전으로 리뷰했다. 그래서 9번 리뷰는 생략.

사실 게임을 미완성 상태로 출시한 게 아니라 유럽판 액션 52의 롬 데이터를 덤프하는 과정에서 잘못되어 롬이 깨진 것이 유포된 것이라고. 하지만 팩으로 플레이 해도 깨지는 현상이 발생한다.


4 기타

이 게임은 닌텐도세가의 허가를 맺지 않고 만들어 판 '해적판 게임'이기 때문에 저작권은 속 빈 강정과 다름 없다. 또한, '[228]'이라는 NESMMC 칩도 만들었는데 이것도 역시 허가를 받지 않았으며, 액션 52와 치타맨 2의 카트리지에 쓰였다. INES Mapper 228 부분 참고.

일부 음악은 다른 음악을 표절했다.([#]) 그리고 몇몇 게임들은 다른 게임을 표절했나 싶다.(확인 바람. 한 예로 NES판 빌리 밥의 주인공 동작은 페르시아의 왕자의 주인공 동작을 닮았다.)

NES판 22번과 51번은 BGM이 없다.

[액션52 TV광고]도 있다. 하지만 이게 실제로 방송을 탔는지는 불명.

SNES판으로도 내놓을 예정이 있었지만 베이퍼웨어가 되었다.

NES판 카트리지는 녹음 테이프마냥 투명색으로 만들어져 있어서 안의 녹색 판이 훤히 비쳐 보인다는 특징이 있다. 그런데 카트리지가 불량인지 1시간 이상 플레이를 할 때는 플라스틱 타는 냄새가 난다고 한다.

구려터진 게임들만 골라서 리뷰하기로 유명한 AVGN이 2010년 4월 말에 NES판 액션 52를 리뷰했다. 평가 결과는 명불허전이다.

이 똥의 축제를 199달러에 팔았다니 믿을 수가 없습니다! 이건 거의 오락기 한 대 값이라고요! 199달러를 갖고 다리 위에 서서 뿌려버릴 수도 있어요! 이 재앙과 같은 망가진 불량품을 사는 것만 빼면 뭘 하든 좋다고요! 게임은 깨지고, 점프 조작은 거지 같고, 캐릭터는 지멋대로, 미생물 같은 그림, 3류 우주 슈팅의 마라톤, 공중에서 죽고, 비율도 엉망, 제목도 개판, 파워업도 개판, 당황스런 무기, 발작 나는 배경, 나쁜놈도 없고, 깰 수 없는 게임, 죽을 수 없는 게임, 대체 뭐가 뭔지 알 수 없는 게임, 똥 같은 그래픽, 똥 같은 음악, 똥 같은 메뉴, 그리고 씨발 몽땅 다!! 어떤 가격으로든 이 흉물스럽고 구역질 나는 똥무더기를 파는 건 법으로 금해야 했습니다. 이런 대량의 전자 쓰레기를 만든 작자들과 같은 행성에 산다는 것조차 창피하다고요! - AVGN -
이 게임을 199달러 주고 사느니 차라리 그 돈을 다리 위에서 뿌려버리는 것이 낫고, 이 게임을 만든 작자들과 한 행성에서 사는 것조차 창피하다며 신나게 깠다. 각각의 게임들은 일일이 장시간에 걸쳐 리뷰할 가치가 없는 수준이므로 잠깐씩 플레이하고 넘어가는 정도로 진행하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리뷰 시간이 25분. 51개의 게임을 한번에 리뷰한 다음에 마지막 게임인 치타맨과 치타맨 2, 제네시스판 액션 52는 다음 리뷰로 넘겼다.

이 게임의 쓰레기성에 거부감을 받은 사람들에 의해 리메이크 되기 시작했는데, [Action 52 OWNS!라는 이름의 프로젝트가 바로 그것.] 하나같이 원작과는 비교가 안 되게 폼난다. 쓰레기를 게임으로 바꾸는 힘 그 중 'Streemerz'의 리메이크판은 분위기도 싹 바뀌고 모든 것이 멋지게 바뀌었고, 'Illuminator' 또한 조명감 등을 잘 살렸다. 모든 게임들의 키 배치는 NES 에뮬레이터의 A, B에 해당하는 X, C 키로 조작한다.

그런데 어째선지 치타맨만은 제대로 된 리메이크작이 나오지 않고 있다. [OWNS 프로젝트와 별개로 Revisited 프로젝트를 제작 중인 사람의 시연 영상]이 있기는 한데 아직 개발 중이라고.

그리고 이 액션 52와는 별도로 패미컴 게임 52가지를 모아놓은 52가지 게임 합팩이 있다. 분명히 액션 52와는 다른 것이니 착각하지 않도록 하자. 이 쪽은 일반적으로 알려진 류의 해적판 합팩이다. 자세한 것은 문서 참조.

2016년을 기점으로 25주년을 맞았다.


빅 릭스가 테스트 된 더 테스터 14화에서 레나에게 선택받은 게임인데, 빅 릭스보다 더 혹평을 받았지만 아이러니하게도 점수는 빅 릭스보다 0.5점 높은 3점이 나왔다(...) 참고로 100점 만점에 3점이다!!
  1. 당시 게임가격이 개당 50달러 정도였다.
  2. 91년 환율 1달러=700원, 그리고 그 때의 14만원은 현재 기준으론...
  3. 한국의 누군가가 만든 것으로, 언제인가 원문이 삭제되어 현재는 찾을 수 없다.
  4. 80년대 게임들이 거의 이렇긴 하다.
  5. 사실 록맨 1에도 점수 시스템이 있는데 의미가 없어서 록맨 2부터 점수 시스템이 삭제되었다.
  6. 여기에서 북미판, 유럽판이 NES를 말하는 건지 게임 카트리지를 말하는 건지는 확인 바람. 외국의 여러 사이트에 따르면 이 게임은 유럽에 정발된 적이 없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