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CO


1 경제 협력 기구

  • 상위 항목: 국제기구
  • Economic Cooperation Organization(ECO)

서아시아중앙아시아의 국가들로 구성된 국제기구이다. 본부는 이란테헤란이다. 1985년, 이란, 파키스탄, 터키는 사회와 경제부문의 발전을 위해 모였다. 그때 결성한 ROD가 ECO의 시초이다. 총 10개의 국가들로 구성되어 있다.


1.1 회원국


1.2 옵서버

2 에밀 크로니클 온라인(Emil Chronicle Online)의 준말

3 DJMAX 시리즈의 비주얼리스트

DJMAX 시리즈가 나오기 전까지는, 게이머들에게 크게 알려져 있던 아티스트가 아니었지만, DJMAX 시리즈로 지금은 본좌급 BGA 제작자로 평가받고있는 인물. 본명은 이경남
특히, ECO의 BGA는, 자기 자신도 '에코스타일'이라고 부르는, 타 BGA와는 상당히 차별되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이 오묘함이 말로는 설명하기 힘들 정도. 실제로 그의 BGA들은 진지한 것도 있고, 반쯤 정신줄을 놔버린 듯한 느낌의 BGA들까지 실로 다양한 BGA들을 보여준다.

데뷔작은 Light House이며, 흡사 심슨의 그림체로 이리저리 정신 없는 비주얼을 보여주었다.[1] 보통 '에코스타일'이라고 부를 수 있는 이런 식의 비주얼은 후에 나온 Triple ZoeAstro Fight 등등이 있다. 태권부리도 이와 같은 유형의 비주얼 중 하나이지만, 다른 곡과는 다르게 색 골판지 애니메이션을 보는 듯한 비주얼을 선보인 것이 특징. 딱히 미소녀풍 BGA를 그리지 않으면서도 덕후층과 비덕후층에게 동시에 지지를 받는 것은 대단한 일이리라.

하지만 이런 정신없는 BGA들만 제작한것이 아닌.. 비교적 진지한 비주얼들도 많은데, 특히 MASAI의 비주얼은 그의 최고의 작품들 중 하나. 계속 왼쪽으로 걸어가는 여성의 실루엣을 바탕으로, 지극히 'ECO' 스러운 배경들이 계속 지나가는데, 진지함 속에서도 이곳 저곳 보이는 유머들이 일품. 펜타비젼에서는 'Go Left 형 BGA'라고 하는것 같은데.. MASAI 이후로도 'Electro Sensibility'나 'TAMMUZ'에서 같은 아이디어를 한번 더 써먹었다. Son of Sun의 BGA도 이 맥락을 같이하는 BGA.

이 'Go Left'형 비주얼의 정점은 메트로 프로젝트 수록곡인 Son of Sun. 비주얼 포맷이 레이어형식이 아닌 동영상으로 발전함에 따라, 장족의 발전을 이루었다. 특히 Son of Sun의 비주얼은 일명 추장으로 불리며, 리듬 게이머들에게 엄청난 인기를 얻었다. 그리고 두 사람은 부부관계로 인정하는거 같다

그 외로도 Dreadnought가 있는데, 당시 미국 대통령이었던 조지 W. 부시를 거의 대 놓고 까는 비주얼을 제작하기도 했다. (덕분에 DJMAX Portable의 해외판에는 해당 곡이 짤렸다.) 그리고, NB RangersOblivion과 같은 인기곡들의 비주얼 제작을 서포트하기도 하였다.

다만 리듬게임 비주얼 계에서 거의 '성역'으로 취급되었던 그도, 최근에는 까이기 시작했다. 바로 DJMAX TECHNIKA의 'Lucky Number EP' 이벤트의 상품 중, ECO의 친필 사인이 담긴 카드가 상품으로 있었는데, 다른 비주얼러에 비해 ECO의 친필 사인이 일단 보기에 너무나도 성의가 없어 보였기 때문. 사인과 함께 카드마다 다른 덕담이 적혀 있었긴 하지만, 일단 보기에 '날림'으로 한것 같은 카드 사인 때문에, 절대 까이지 않을 것 같은 그도 지금은 까이고 있다. 여기에 Beyond the FutureThor에서 보여준 아쉬움으로 인해 성역 회복에는 난관이 뒤따를 듯, 그래도 Gone Astray는 많이 인정되는 편이다.

익스클루시브 한정판의 욕나오는 카드와 시그니쳐 한정판의 욕나오는 카드 모두 이 사람 제작 BGA에서 따온 것이다.

DJMAX Portable 3에서는 아트 디렉터를 맡았다.

최근 닉네임을 ECOX로 바꿨다. [증거]

자신의 유투브채널에서 예전 구 BGA들을 리뉴얼해서 올리고 있다. 더 좋아진 모션그래픽과 깨알같은 패러디가 많으니 관심있는 사람들은 한번 들러서 보고 가자[#]

현재는 네오위즈 모바일을 퇴사하였다. [#]

네오위즈 모바일 퇴사 이후, 피닉스 게임즈에서 제작한 [명랑스포츠]의 트레일러를 제작하였다. [2] 최근의 작업물로는 치고박고 무한상사 OST 수록곡인 노라조무한상사 MV 비주얼.[공식 뮤직비디오] 역시나 그 특유의 센스 어디 안 간다.

아래는 ECO의 참여작.

  • 4.DJMAX TECHNIKA 2(2010)
    • 피아노 협주곡 1번 (리마스터)
    • Thor (리마스터)
    • Beyond the Future (리마스터)
  1. Light House의 원래 BGA는 사실 Catch Me의 BGA이나, 해당 비주얼이 Light House와 잘 어울리지 않는다는 이유로 교체된 비주얼이다.
  2. 네오위즈 게임즈의 전 대표이사와 Ponglow가 함께 피닉스 게임즈라는 회사를 설립하였으며, 구 펜타비전 인력도 다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