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나세


1 소설 등장 인물

John I'm strong
아니지 John Nase
존나쎄
2003년 '장금아 학교가자' 라는 필명의 중학교 2학년 학생이 인터넷에서 연재했던 소설 '내 남자친구는 아이큐 600' 의 주인공. 소설 제목보다 주인공 이름인 '존나세' 가 더 잘 알려져있다. 성이 '존', 이름이 '나세'. 그의 프로필은 다음과 같다.

  • 공고 일진아니 아이큐 600이면 고등학교가 아니라 노벨상 그랜드슬램하고도 남는데?
  • 얼굴은 다 비칠 정도의 투명색 투명드래곤?
  • 입술은 쥐잡아 먹은 것처럼 빨감 달걀귀신
  • 키는 190cm, 몸무게는 40kg도 안됨.[1] 스켈레톤? 아니 그냥 시체.
  • 아이큐는 600 허경영[2] [3]
  • 싸움 세계 서열 0위, 60대 1로 싸워도 상처 하나 입지 않는다.60이라서 스켈레톤이라 상처 입을 살이 없다 카더라 위에 사실과 조합해볼 수록 스켈레톤임이 명확해진다
  • 사실은 아빠는 한회그룹 사장[4], 엄마는 으로 죽었다. 아빠를 증오하여 아빠를 이기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한마 바키?
  • 키스를 오래 한다. 최소 1시간에서 5시간 정도. 상대방은?

이런 터무니없는 내용으로 인해서 널리 비웃음거리가 되었다. 만화 버전도 있다. 주제에 라이벌도 있다. 이름은 진짜세.

존나세의 기원은 다음카페 '연이말' 에 '장금아 학교가자' 라는 필명을 쓰는 사용자가 자신의 초등학생 동생이 썼다며 올린 귀여니류 연애물에서 시작되었다. '장금아 학교가자' 는 당시 수준이 점점 낮아지는 인터넷 연애 소설을 풍자하려고 쓴 것임을 밝혔다.[관련 기사]. 이 사실을 전해들은 당시 귀여니의 팬들은 피꺼솟분노를 터트렸다.

그런데 존나세의 처음 내용은 단순히 터무니없는데 반해 작가가 자신의 정체를 밝힌 뒤에 다음 카페에서 정식으로 연재한 내용은 의도적으로 유치해보이려는 모습이 너무 눈에 띄어서(예를 들면 우주 랍스타를 찾으러 가자는 등) 아예 대놓고 '병맛' 기믹을 이용해 인기를 끌려고 했던 것으로 여겨진다.

'마릴린 명박' 패러디로 유명한 mewgyaku가 그 이미지를 그려보기도 했다(...)

이후 신체 스펙이 지나치게 괴랄한 캐릭터를 보면(예를 들면 남자 180cm에 50kg) '존나세 같다' 고 형용하게 되었다.[5]

웹툰 미숙한 친구는 G구인 82화에 [패러디 되었다. ]

과거 만화가 김진태의 만화 시민 쾌걸에서도 패러디되었었다.


2 미국치과의사 존 나세(John Nase)


진짜다!! 진짜가 나타났다!!!

실제 발음은 존 네이스. 낚시용 짤방으로 유명하다. 물론 이 사람이 한국 인터넷에서 유명해진 이유는 1 때문. [병원 홈페이지].


확장판으로 존니쎄(Jon Niese, 존 니스)가 있다. 이쪽은 메이저리그 뉴욕 메츠투수였는데, 2015년 시즌후 피츠버그 파이리츠의 2루수 닐 워커와 맞트레이드되어 피츠버그 파이리츠로 이적하여 파이리츠의 선발투수로 출장중.

아류로는 수학자인 존 내쉬가 있다. 존내 쉬운 이쪽은 진짜 실존인물이며 아주 유명한 수학자이다. 게임 이론을 응용한 내쉬 균형(Nash's Equilibrium)을 정리한 것으로 유명한 학자다.[6] 정글고에서도 '존 내쉬의 존내 쉬운 수학책'으로 패러디되었다.

3 프로레슬링 선수 존 시나의 무적 기믹을 비웃는 별명

존나 + 쎄, John Cena -> John Nace 존 네이스

WWE프로레슬러 존 시나의 이름을 아나그램시켜서 만든 별명이다. 레슬링 능력은 별 볼 일 없지만 각본과 기믹으로는 말 그대로 '존나 센' 존 시나에 대해 염증을 느끼던 레슬링 팬들이 만든 별명이다. 존 시나의 존나센 활약상을 알고 싶다면 존 시나 문서를 참조하기 바란다.

이후 프로 레슬링 갤러리 등지에서 많은 바리에이션이 생겨났는데 용도는 마찬가지로 납득하기 어려운 무적 기믹을 가진 선수들을 비웃는 데 쓰인다. 랜디 오턴 랜나세, 타나하시 히로시 타나세, 켈리 켈리 켈나세, 이런 식으로... 다만 선수가 가진 기믹과 포스상 납득하기 어려운 무적 기믹을 비웃는 용도로 쓰이는 단어이기 때문에 무조건 무적 기믹이 ~나세라고 불리지는 않는다는 것에 유의하자. 한 예로 높은 기량을 인정받으며 장기간 레슬링에 공헌해 리스펙트를 받고 있는 언더테이커가 WWE에 복귀해 무쌍난무를 펼친다고 해서 언나세라 부를 사람은 거의 없을 것이다.

  1. [이런 느낌]. 이 정도면 뼈밖에 없는 수준. 같은 체형의 인간이 키가 160인 경우에 체중은 약 23kg이 된다. 신장이 1.2배가 되면 체중은 3제곱으로 증가하므로 1.78배가 되기에 40/1.78=23.1 일진놀이 할 때가 아니라 살아있기가 버거운 상태.
  2. 정확히 말하자면 허경영보단 여하간 높고 픽션상 캐릭터들 중 혼고 타케시랑 동급이다.
  3. 사실 아이큐는 통계지수라서 특정값을 넘어갈 수도 없고, 억지로 만들어 낸다고 해도 의미가 없다. 아이큐가 600이면 100조분의 1보다 작은 값이라서 애초에 존재할 수가 없다. 세계 인구가 70억명 근처고, 최초의 호모 사피엔스 사피엔스 출현부터 현대까지 태어난 전인류의 인구 총합도 약 1000억 명인데 "내가 인간 100조 명 중에 지능 1등"이라고 우겨봤자 증명도 안 되지 않는가. 세계인구가 100조 명보다 아득히 높아지면 모를까... 사실 미래에서 온 인간이라 카더라
  4. 가 아니다! 아버지가 다이너마이트 김이었다면 싸움 잘하는 건 어느정도 설명 가능할텐데 명색이 그룹인데 왜 회장도 아니고 사장인지는 묻지 말자.
  5. 상상이 안 간다면 월드컵에서 우리나라를 탈탈 턴(...) 앙헬 디 마리아 이 친구를 상기해보자. 180cm에 55kg인데 말 그대로 뼈만 남았다. 별명도 국수가락.
  6. 영화 뷰티풀 마인드의 주인공 맞다. 영화 자체가 실화를 기반으로 만들어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