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트레일리아 달러

(호주 달러에서 넘어옴)
오세아니아의 통화
오스트레일리아 달러
???
뉴질랜드 달러쿡 달러
솔로몬 달러피지 달러사모아 탈라
파푸아뉴기니 키나바누아투 바투통가 파앙가
프랑스령 폴리네시아 프랑 (타히티)누벨 칼레도니 프랑

1 개요

RBA_logo.png

오스트레일리아의 통화. 한국에서는 흔히 호주 달러라고 한다. 호주money가 아니다 ISO 4217코드는 AUD, 기호는 $인데 다른 달러계 통화와 구분할때는 A[math]또는 AU$라고 표기한다.[* 참고로[/math]고 AU$고 모두 비공식적인 표기법이다. 일단 공식적으론 AUD라고 표기해야 하는데 지키는 경우가 드물다.] 보조단위는 센트.

발행담당은 중앙은행이 아닌 준비은행에서 하고 있다. 오스트레일리아는 한국과 마찬가지로 조폐강국으로 오스트레일리아 달러 지폐와 동전 모두 오스트레일리아 조폐국에서 찍어내고 있다. 후술하겠지만 전 세계에 폴리머 노트를 공급[1]하며 대량의 외화를 벌어들이고 있는 효자사업체이기도 하다.

인플레는 1.6%로 안정적인 편인데, 2008년 이후로 이어진 경제위기에도 전혀 흔들리지 않는 위엄을 보인 바, 환율이 가파르게 오른 통화 중 하나이기도 하다. 또한 금리도 높은 편이라[2] 인기가 좋다보니, 2012년 현재 무역통화량으로 3위를 기록하고 있다. 또한 한국에서는 돈 좀 만지는 사람들에게 호주달러 예금이 인기가 있다. 수요가 꾸준해 환율방어가 되는데다 금리까지 높으니까. 근데 이 해 이후로는 요즘 미친듯이 폭락중이다. 거의 2000년대 중후반 LG 트윈스급 수준. 2016년 1월~2월은 830~860원대를 형성하고 있다.

세계에서 신뢰도가 높은 화폐 중 하나로, 오세아니아 권역의 다른 강자인 뉴질랜드 달러보다도 훨씬 독보적인 위치에 자리하고 있다.[3] 아메리카합중국 달러(USD), 유로(EUR), 엔(JPY), 파운드 스털링(GBP)에 이어서 외환보유고 자산으로 쓸 수 있는 통화 중 하나이다.

오스트레일리아키리바시, 나우루, 투발루에서도 통용화로 사용하고 있으며, 해외령인 헤럴드 섬, 맥도날드[4], 크리스마스 섬, 코코스 제도, 노퍽 섬에서도 사용된다.

전신은 오스트레일리아 파운드로, 1966년 2월 14일에 10진법의 도입과 동시에 교체되었다. 교환비는 1파운드 = 2달러. 당시 환율은 AUD2.50/GBP, AUD1.12/USD였다.


2 환율

2015.09.24일 기준으로 10년 기준으로 보았을때
AUD/USD 기준으로 할때 환율 최고치가 1.10321 환율이 낮을 때 0.60492
AUD/KRW 기준으로 할때 낮을때 687.69원 이고 높을때 1214.80원

FX마진 취급하는 회사에서 제공하는 통화 거래쌍은 유로화, 영국 파운드화를 제외하면 나머지 통화는 미국식 호가이다.(예: 1£=1.7452A$, 1A$=0.93425 CHF)

환전 스프레드율은 평균 2%이다. 더 싸게 살려면 사설 환전소나 서울역 환전센터에서 하는 것이 유리하다.

2016년 2월 5일 KEB하나은행 기준 현금 사실때 환율은 877.25[5]

5달러=4,390원10달러=8,770원20달러=17,550원50달러=43,860원100달러87,730원


3 동전

1차 시기에는 1, 2, 5, 10, 20, 50센트까지의 6종이었다. 그런데 70년대부터 서서히 드러나는 인플레로 인해 1달러가 1984년에, 2달러가 1988년에 새롭게 등장하며 동시에 지폐는 폐기크리. 따라서 2차 시기부터는 5센트부터 2달러까지 6종구성이다.
한 쪽면은 모두 영국 왕/여왕을 넣는것이 원칙이라, 엘리자베스 2세의 초상이 들어가 있다. 세월이 흐를수록 늙어가는 동전 뒷면의 여왕님 얼굴을 볼 수 있다


4 1차 (지폐)

1966년부터 1988년경까지 쓰여진 통화로, 초창기 국명표기는 Commonwealth of Australia였으나, 개정판(고액권 2종 추가)이 나올 때는 앞부분이 모두 빠져 그냥 Australia로만 표기하게 되었다. 비십진법과 숫자가 안맞는 5달러(=£2,10/-)의 경우는 1년 늦게 출시되었다. 최근에 1차 면지폐는 환전이 불가능해졌다.

1966 ~ 1988, 면 (코튼)앞면뒷면
$1
(£,10/-)
엘리자베스 2세와 국장데이미링우(Daymirringu)의 작품들[6]
$2
(£1)
존 맥아더
(John Macarthur)[7]
복실복실한 양 한 마리
윌리엄 제임스 패러와
(William James Farrer)[8]
$5
(£2,10/-)
조지프 뱅크스
호주의 식물들
캐러린 치즘
(Caroline Chisholm)[9]
초창기 시드니의 풍경 및 사람들
$10
(£5)
프랜시스 그린웨이[10]
건축물들의 2차원풍 그림
헨리 로슨과 노동자들의 생활상
로슨의 집필원고
$20
(£10)
찰스 킹즈퍼드 스미스
(Charles Kingsford Smith)[11]
비행을 형상화 한 기하학 도안
로런스 하그레이브
(Lawrence Hargrave)[12]
비행기 부품 도안들
$50
(1973)
하워드 윌터 플로리
그의 서재 외 다수
이언 클루니스-로스[13]
생명과학 테마의 도안
$100
(1984)
더글러스 모슨
(Douglas Mawson)[14]
지층 단면도
존 테벗과 천문대
(John Tebbutt)[15]

5 2차 (폴리머)

1988년부터 등장. 이때 세계 최초로[16] 개발이 완료된 찢어지지 않는 지폐인 폴리프로필렌(PP) 폴리머 지폐를 만들어 공급하고 있다. 참고로 특허가 걸려있기 때문에 원재료를 호주 조폐국 말고는 제작할 수 없으며, 특유의 투명창과 재질 때문에 완벽한 위조가 상당히 까다로운 정도를 넘어서 사실상 불가능에 가까운 것으로 유명하다.

기존에도 앞뒷면에 인물이 배치되었지만, 이 시리즈에는 남자와 여자가 서로 번갈아가며 배치되는 특징을 가지게 되었다. [17]

1988 ~ 현재, 폴리머 (플라스틱)앞면뒷면
$5엘리자베스 2세옛날(멜버른 소재)과
지금(캔버라 소재)의
국회의사당
$5[18]
(2001)
헨리 파크스캐서린 헬렌 스펜스
$10앤드류 바튼 반조 패터슨[19]마리 길모어
$20마리 레이베이존 플린
$50데이비드 우나이폰에디스 코완
$100넬리 멜바[20]존 모나쉬
  • 10달러 배경부분에 깨알같은 글씨가 적혀있는 사실이 스펀지에 소개된 적이 있었다. 폴리머 지폐의 우월한 마이크로 텍스트(미세문자)의 한계를 보여주고자 도입한 것으로, 다른 권종에도 잘 찾아보면 하나씩 숨어있다.

1988년에는 폴리머 기술 개발 직후에 만든 폴리머 기념권을 발매했으며 정식 명칭은 정착 200주년 기념권이자 세계최초의 폴리머 노트(Polymer Note)이기도 하다.


6 3차 시리즈 (예정)

나름 극비리에 작업되고 있었다고 하나, 9월 27일 기자들에게 의해 정체가 드러났다. 아직 신권 발행의 구체적인 예정은 잡혀있지 않다.

미래권(...)앞면뒷면
$5구체적인 스펙 미발표
$10
$20
$50
$100
  1. 예로 베트남 동, 루마니아 레우, 캐나다 달러
  2. 기준금리는 3%대이지만 은행 금리는 5~6%씩 나오다 보니 인기가 없을 수가 없다.
  3. 사실 호주, 뉴질랜드 말고 세력을 가진 나라가 없다시피 한 것이 근본적인 원인이다.
  4. 도날드네 맥도날드와는 무관하다.
  5. 단, 소수점 올림, 일단위 5이상 경우 반올림, 지폐만 적용한다.
  6. 데이비드 말랑이(David Malangi). 노던 준주 출신의 원주민(욜릉우, Yolngu) 예술가이다. 처음 1달러 지폐 제작 당시 무단으로 그의 화풍을 따라한 도안을 박아다 발행하는 바람에 법정 소송까지 이어질 뻔하다가 준비은행측이 기념메달과 함께 보상금을 전달하는 등, 달래느라 애를 썼다고 한다.
  7. 영국군 출신의 오스트레일리아 개척가로, 양모산업에 큰 공헌을 남긴 인물이다. 그냥 검색하면 나타나는 동명의 목사님과는 동명이인.
  8. 농학자. 오스트레일리아에서 자생하기 좋은 밀 품종들을 만들어내, 밀 수출 사업에 공헌한 인물이다.
  9. 자선 사업가
  10. 영국 태생인데 문서 위조범으로서 14년 유배형을 받고 시드니로 쫓겨나 건축가로서 살았다. 결과가 어떻고 간에 개과천선한 범죄자가 지폐인물로 선정된 상당히 드문 케이스.
  11. 미국-호주 태평양 횡단 비행에 최초로 성공한 파일럿이다. 시드니킹즈퍼드 스미스 국제공항은 이 사람의 이름에서 따온 것.
  12. 항공 공학 발명가.
  13. 호주의 과학자로 코코스 제도의 초대 영주였던 존 클루니스-로스(John Clunies-Ross)의 종손(동생의 손자)이다.
  14. 도안만 얼핏보면 아랍인처럼 생겼지만, 멀쩡한 유럽계 백인이다. 지질학자임과 동시에 남극탐험가이며, 어니스트 섀클턴 일행으로도 있었다.
  15. 유성, 혜성 전문 천문학자.
  16. 다만 시도 자체는 최초가 아니다. 일부 몇몇 국가에도 플라스틱으로 지폐를 만들어보고자 하는 시도가 있었고, 시제품도 조금 풀렸는데 여전히 소소한 문제(높은 생산단가, 내구력 문제 등)가 있어서 대중화되지는 못했다. 그런 가운데 호주가 가장 먼저 안정적인 완성형을 내놓았던 것.
  17. 남녀평등 때문이라는 설이 있다.
  18. 영연방에서 탈퇴할 경우를 대비해 만들었던 것으로도 추정되는데, 실제로는 연방 100주년 기념으로 등장하였다.
  19. Waltzing Matilda로 유명한 시인
  20. Nellie Melba, 세계적인 소프라노. 영국 왕실로부터 Dame 작위를 받았다. 성격이 좀 오만했던 것으로 유명하다. 유독 고향사랑이 남다른 사람이라, 다른 스케쥴은 제쳐놓더라도 고향인 멜버른이라면 작은 공연이라도 반드시 참가했다고 한다. 더불어 프랑스 요리의 대변혁을 이끈 오귀스트 에스코피에가 그녀의 광팬이어서 특별히 그녀의 이름을 딴 디저트가 있는데, 그것이 멜바 소스를 끼얹은 페슈 멜바(복숭아 멜바)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