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일(배우)

1960년 12월 28일생.

장군 전문배우의 대표주자.
목소리도 중후하고, 체격도 좋으며, 외모마저도 머리부터 발끝까지 장군에 특화된 비주얼을 지녔다.

중후한 목욕탕 목소리로 유명하다. 20대 시절에는 CBS 성우극회 15기 공채 성우로서[1], 에로 영화의 후시녹음 등의 활동을 했다고 한다.
목소리 탓인지 정극물에서는 주로 무게감 있고 듬직한 역할을 맡았다. 유명세를 타기 시작한건 KBS 사극 태조 왕건에서 신숭겸 역할을 맡으면서부터. 태조 왕건 이전에는 1989년 KBS 13기 공채 탤런트 출신으로, 1990년 영화 장군의 아들 에서 신마적 엄동욱 역할로 얼굴을 알렸고, 청춘 드라마 내일은 사랑에서 이병헌과 친구들이 단골인 카페 사장으로 나오기도 했다. 그 후 MBC 개그프로 <오늘은 좋은날>의 꼭지 큰 형님에 나와서 화제를 불러 일으켰고, 시트콤 세 친구에서는 옆집에 이사온 신혼부부로 아내(노현희)를 끔찍히 생각하다 못해 의처증 증세가 있는 개그 캐릭터 연기도 했다. 드라마 제5공화국에서는 김재규 역을 맡았는데, 목소리와 풍채를 제외하면 실제 인물과 매우 비슷했다.[2] KBS 무인시대에선 최충헌(김갑수)을 도와 정권을 잡는 데 성공하지만 욕심 때문에 최충헌에게 역관광을 당하는 찌질한 동생 최충수 역을 맡기도 했다.

특이하게도 같은 시대를 다룬 드라마 한명회왕과 비에서 두 번 다 홍윤성 역을 맡았다. 한명회에서는 의리 있고 호쾌한 쾌남 역할이었으나, 왕과비에서는 반대로 의리라고는 쥐뿔도 없이 박쥐처럼 이리저리 권세에 붙는 찌질이로(특히 세조말~성종초 부분에서) 표현되었다.

대하드라마에 나왔을 때는 연기를 맡는 캐릭터의 특성 상 높은 확률로 사망한다(…). 덕분에 사극에 한정할 경우 사망전대에 준하는 취급을 받는다. 시트콤 똑바로 살아라에서는 극중극 난중일기에서 이순신역을 맡았다.마지막이긴 해도 역시 사망전대.

2012년에는 간만에 현대극인 골든 타임에서 신경외과 과장인 김호영을 연기하였었는데... 간만에 침착한 성격의 소유자를 연기 중이었다. 가끔씩 깐죽대는 대사가 불쑥불쑥 튀어나와서 그렇지(...)...

김병만이 개그 공채를 준비하러 상경했을 때 그의 매니저로 일했다고 한다. 이 인연 때문인지 김형일은 개그 콘서트에서 김병만이 출연한 코너 불청객에 게스트로 출연한 적이 있다.[#]

2015년에는 징비록에서 신립 장군 역으로 출연하였었는데, 재미있는 것은 실제로 신립 장군은 태조 왕건에서 김형일이 맡았던 신숭겸의 후손이란 거다. 즉, 본관이 평산이다. 조상도 전사하고, 후손도 전사하고......


2016년 4월 렛츠고 시간탐험대/시즌3에서 포도대장 역할로 깜짝 출연했다.
  1. 당시 동기 중 전설적 성우 최덕희가 있었다. 물론 현재 최덕희는 KBS 성우극회로 이적한 상태이다.
  2. 김형일 씨는 180이 넘는 키에 중저음 목소리를 가지고 있지만 실제 김재규는 키 170도 안됐고 하이톤 목소리에 빠른 말투 였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