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성

美聲

1 개요

아름다운 목소리를 의미한다. 타고나는 음색이지만 목소리의 아름다움의 기준이 사람마다 다르기 때문에 객관적으로 아름다운 목소리이다. 2번 항목과는 다른 의미이며 '듣기에 편하고 목소리가 좋다.'고 할 수 있을 정도의 목소리를 말한다. 보통 2번 문서의 미성을 가진 남자중에서 특별하게 아름답거나, 여자 중에서도 특별히 아름다운 목소리를 가진 사람에게 쓰이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2번 문서를 의미하는 미성을 가지지 않은 남자는 아름다운 목소리를 가지지 못한다는 것을 의미하지 않는다.


2 보이소프라노

남성이 변성기 후에도 여성의 음역대를 내는 것.

발성법으로 오해하는 경우가 존재하나 발성법이 아닌 타고난 목소리의 특성이다. 남자 중에서 아주 극소수만이 이런 목소리를 낸다. 파리넬리에서 보이는 카스트라토는 의도적으로 미성을 만들어내는 것이라고 볼 수 있다. 즉, 대부분의 아동은 아동기에 모두 미성이라는 것이다.

보통 여성의 목소리는 아동기의 미성이 아니라 변성기 후에도 아동기의 미성과 비슷하다. 때문에 변성기 전후의 차이가 크지 않은 여성은 미성을 사용하는 가수를 언급할 때 거의 언급되지 않는다. 남성의 미성의 여부는 음역대를 확 바꿀 만한 큰 차이가 있다. 하지만 여성의 미성의 여부는 미성이라고 하기 애매한 작은 음역차이가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여성의 경우 미성은 듣기 좋고 아름다운 목소리라고 한다.

의외로 고음병걸린 남자들은 하이톤의 미성을 좋아하지만 높은미성은 파워풀한 음색을 소화하지 못하고 호불호가 심하게 갈리며 비호감으로 전락할 수도 있어[1] 대부분의 사람들이 미성을 좋아하지 않는다. 특히 여자들은 남자의 목소리가 앵앵거리면 싫어하는 경우가 정말 많다.

사실 미성의 경우에는 단순히 예쁜 목소리를 이야기하는 경우가 더 많다. 자신이 미성인지 궁금하다면 보컬 트레이너를 찾는 것이 좋다.

고음병 환자들이 제일 좋아하는 목소리이지만 실제로 가장 다듬기 어려운 목소리이다. 성대를 조절하는 게 어려워 자신의 발성법을 개선하지 않으면 모기 소리처럼 얇은 소리가 난다. 그리고 고음을 소화하는 경우 목소리가 굉장히 날카로워서 별로 좋아하지 않는 사람도 있다. 가수 김종국이 이러한 경우에 속한다. 미성을 가진 사람들이 샤우팅을 하거나 애드립을 하더라도 힘이 느껴지지 않는 경우가 많다. SG워너비김용준을 예로 들 수 있는데, 같은 멤버 김진호 입장에서 2옥타브 솔~라 정도되면 몸짓과 손짓과 함께 인상을 쓰며 큰소리를 내며 발성을 해야 고음을 올릴 수 있지만, 미성인 김용준은 저정도 음은 나긋나긋 조용하게 쉽게 내기 때문이다. 다소 얇고 담백한 느낌의 미성의 고음과 달리 이런 성량과 발성을 이용한 고음은 풍부한 울림과 파워를 가지게 되는데, 이는 김용준보다 김진호가 노래를 더 잘한다고 생각하게 되는 이유 중 하나이다.

아마추어에서 평가가 가장 좋지만 음색의 특색이 없어서 프로에서도 미성을 그대로 쓰는 가수는 많지 않지만 한국과 일본에서는 서양에 비해서 미성이 많다. 다듬어지지 않은 미성은 매력이 없지만 미성을 미성답게 다듬으면 수많은 레전드들에 의해 밟히게 된다. 그래서 사람들이 미성을 많이 연구했다. 그런데 음색을 보존하기 어려운 탓인지 미성을 상실하는 경우도 있다. 윤종신, 유영석은 물론이고 가창력 본좌로 손꼽히는 조용필, 김현식, 심지어는 프레디 머큐리 등. 그런데 음주 흡연 폭식을 하면서 데뷔 초의 미성을 유지한다. 그 양반은 그래도 운동도 하고 녹음할때는 금연한다;다만 조용필이나 프레디 머큐리처럼 의도적으로 미성을 포기하고 창법을 가다듬은 경우[2] 도 존재하므로 이것을 모조리 자기 관리 소홀로 치부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 그리고 이승철처럼 데뷔 초의 쇳소리가 나는 카랑카랑한 미성이 가수 생활을 지속하면서 오히려 부드러워지는 독특한 경우도 있다. 오아시스리암 갤러거도 데뷔초창기에는 미성이었지만 술과 담배,마약 등의 이유로 허스키로 바뀌었다.

양성류 보컬 중 한명인 피코의 목소리는 전형적인 미성이다. 그러나 양성류 자체는 원래는 가성으로 내는 것이라 미성과는 다르다. 특히 남자키 노래 중 저음 부분을 들어보면, 변성기 소년의 목소리처럼 성대에 힘이 들어가지 않아 바리톤 이하의 음색은 내기 힘들어하는 것을 볼 수 있다.

이 발성법의 전설로는 1인 오케스트라라고 불리우는 프레디 머큐리나, 여성의 음역을 가진 YES존 앤더슨, 미성의 끝을 봤다는 스티비 원더가 있다. 미성의 한계를 뛰어넘은 마이클 잭슨스콜피온스의 보컬 클라우스 마이네가 있다. Stryper마이클 스위트, 데뷔 초의 박효신, 김경호 등이 미성을 극복하고 독특한 음색을 부여한 가수들이다. 슬프게도 이 미성을 극복하는 것은 타고나야 한다. 저 위의 보컬들은 미성이지만 흔히들 말하는 미성이 아니라 뭔가 특별한게 있다. 흔히들 미성이라고 말하면 바로 생각나는 신승훈과 비교하면 김경호와 마이클 스위트, 클라우스 마이네는 엄청 까랑까랑하다. 박효신은 저런 미성인데도 바리톤의 성구를 가진 케이스다. 마이클잭슨은 인터뷰 영상에서는 미성인데도 성대가 굉장히 강하게 잘 붙는다. 목소리는 어느 정도 단련하고 하면 만들어지지만 미성은 타고나야 끌어내는 것이다.

의외로 스크리밍을 자주 사용하는 락밴드의 보컬 중에서도 알고보면 미성인 경우가 있는데, 대표적으로 린킨파크체스터 베닝턴이 있다. 최근에는 잦은 성대결절로 목소리가 많이 변한 상태지만, 목소리가 제법 예쁘다.

정형돈이 미성을 뛰어넘는 마성선보였다.


3 남성성우의 톤을 분류할 때의 미성

예전에는 테너 내지는 하이바리톤까지 다소 높은 음역대의 맑고 힘있는 목소리를 미성이라 칭했으나, 현재 대부분의 성우팬들에게는 그런거 없이 어려보이고 하이톤인 목소리가 미성으로 분류된다. 이는 현재 성우가 주로 그 두각을 드러내는 매체가 외화 및 라디오 드라마에서 애니메이션으로 옮겨갔기 때문이며, 성우팬들의 덕질의 교집합 안에 있는 서브컬쳐계 미형 캐릭터들이 어린 외관을 하고 있는 것과도 관련이 있다.

국내에서는 장세준백순철을 기점으로 성우계에서 담백하고 소년적인 음색[3]을 필요로 하게 되었다고 한다. 많은 성우팬들이 선호하는 음색이기도 하며, 사실 말하자면 미성이라기보다는 애니메이션[4]의 미형 캐릭터 내지는 남아역들에게 어울리는 음색들의 분류다. 그래서 의외로 바리톤 정도의 저음이나 다소 거친 탁성이어도 이 분류에 포함되기도 한다. 사실 미형캐릭터에만 잘 어울리면 된다 하지만 음역대가 베이스까지 내려가면 힘들다. 이런 톤이 미형 캐릭터를 맡을 경우 아저씨같다는 얘길 듣게 된다.]

물론 2000년대부터 애니메이션의 트렌드들이 80년대, 90년 초와 비교하면 성향이 크게 바뀌면서 성우팬들의 미성의 의미도 아주 어린 모에스러운 변성기 소년목소리가 되었다.

그런데 성우들은 성우팬들이 말하는 미성에 대해서 좋게 보지 않는 듯 하다. 모 베테랑 성우는 미형 캐릭터를 주로 맡는 몇몇 성우들의 목소리를 얍삽하다며 까기도 했으며, 어린 소년 캐릭터를 꽤 맡는 모 성우의 경우 '소년 캐릭터를 연기하기 위해 목소리를 가늘게 뽑아내는 걸 좋아하진 않지만 어쩔 수 없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래도 목소리를 가늘게 뽑아내서 의미없는 것이 아닌 게 요즘 일본 애니 추세부터가 모에를 위주로 하는지라 몇 안되는 소년 캐릭터들의 목소리를 가늘게 뽑아내야 사람들이 애니를 잘 보기 때문이다.[5] 그러므로 2010년대를 기준으로 생각하면 필수적인 현상이다. 그렇기 때문에 베테랑 성우들이 지적하는 목소리를 가늘게 뽑아내는 것은 사실 시대에 따른 트렌드를 전혀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는 걸로 보일 여지가 있다. 그렇지만 원로성우에게는 목소리를 가늘게 뽑아 내는 것을 싫어할 만한 객관적인 이유가 있다.

첫번째. 가는 소리를 잘 내도록 타고나지 않았는데도 가는 소리를 내려면 목소리를 짜내듯 내거나 성대를 풀어내야 한다. 그런데 저렇게 미성을 내면 자신의 음색이 약해지고 연기도 힘들 뿐더러 장기적으로 목소리를 짜내듯 성대를 풀 경우 성대가 약해진다. 많은 성우지망생들이 정말 어울리는 케이스가 아니고 미성이 맞지 않는데도 미성을 쓰려고 하는 경우가 많은데 객관적인 기준에서 보면 좋지 않다고 할 수 있다.

두번째. 성우에게 요구되는 연기와 목소리가 편향적이고 아무래도 특이성향이라서 일반적 기준에서의 소리의 퀄리티와 연기력는 예전에 비해 현재가 떨어졌다는 것, 그리고 다양한 성우가 나오지 않는다는 점. 이 점은 우리나라 광고녹음에 성우들 참여상황을 보면 알 수 있다.

세번째. 이런 현실로 인해 성우가 자신의 것을 끌어내지 못하고 성우 팬들의 소수 취향에 맞춰지고 있다는 것. 성우도 자기에게 어떤 목소리와 연기가 정말 잘 맞고 어떤 목소리와 연기가 안 맞는 게 있다. 이는 타고난 기질, 평소 말투, 자신의 음색, 주변 환경 등에 영향을 받아서 만들어진다.

근데 현 상황은 자신에게 맞는 목소리와 연기가 무엇인지는 생각도 하기 힘들고 저렇게 한쪽에 몰릴 수 밖에 없고 그걸 따라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는 것. 저렇게 남의 목소리를 흉내낼 경우 음색의 개성도 없어지고 자신에게 맞는 목소리를 쓰지 않다 보니 연기도 어색해지기 쉬운데다가 연기에다가 실려야 할 자연스러운 에너지도 실리기가 힘들다. 또한 자신의 연기라기보다는 연기를 배워서 따라할 경우 연기하는 기술 자체는 좋을 수 있지만 연기에 실려야 할 자연스러운 에너지가 안 실리는 결과가 온다.

저 에너지의 차이가 별 것 아닌 것 처럼 보일 수도 있다. 하지만 여러 아마추어보컬들이 테크니션적으로는 완벽하게 잘하는데 뭔가 어색하거나 부족한 이유가 저 에너지가 없거나 부족한데 형식만 한다는 점에 있다는 것을 생각하면 매우 심각한 문제다.

네번째. 이에 대해서 성우계가 이를 개선하지 못하고 안주하려는 경향이 너무나도 강하게 나타난다는 점이다.

국내에서 몇몇 개념없는 피디들이 원판 목소리를 따르라 하는 것이 크겠지만 그걸 떠나서도 2000년대부터 등장한 캐릭터들부터가 가는 목소리가 아니면 안될 것 같이 생겼다. 하지만 2010년을 지나면서부터 국내에서 일본 최신 애니를 더빙하는 수가 정말 줄어드는 바람에 그마저도 없어져서 한국 남성 성우들이 활약할 범위가 줄어드는 사태가 일어나고 있다. 여성 성우들은 연기할 수 있는 범위가 넓어진 반면.

남자성우로서 좋은 톤은 발성의 힘이 충분해서 어떤 역할이든 기대할 수 있는 목소리라고 성우들은 입을 모아 이야기하지만 여린 톤의 성우의 경우 발성이 여물지 못해 다양한 목소리를 내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이는 보컬도 동일하다.

최근 성우 팬들보다는 일반인들에게서는 너무 튀지 않고 중후한 목소리나 헐리우드 배우들의 허스키한 저음을 선호하며 그 사람들의 연기를 자연스럽다고 좋아하는 경향을 더 많이 찾아볼수 있다. 성우 팬들의 편중된 취향을 알 수 있기도 하다.


4 혜성

혜성의 이칭이다. 자세한 내용은 해당 내용 참조.


5 그룹 써니힐의 멤버 미성


항목 참조.
  1. 예를 들면 김종국이 모기 목소리 같다고 싫어하는 사람들도 있다.
  2. 흡연을 해서 일부러 음색을 탁하게 바꾸는 거다. 임재범도 이 방법으로 음색을 허스키하게 만들었다. 원조는 프레디 머큐리
  3. 재미있는 사실은 당시 이런 음색을 방송가와 성우팬들 모두 입을모아 평범하고 담백한 음색이라 분류했다는 것이며, 시대가 지나 팬들에게 보이는 성우의 주 활동영역이 애니메이션으로 옮겨가니 이런 음색이 미성으로 분류됐다는 것. 그리고 이런 경향이 심화되어서 점점 더 여린 목소리를 내는 남자성우들이 많아졌다는 것이다.
  4. 이런 톤의 경우 어린 느낌이어서 외화 등에 캐스팅되면 상당한 위화감이 든다. 하지만 미성성우의 팬들은 그런 것과는 상관없이 잘생긴 배우가 나오는 영화면 다 자신이 좋아하는 성우가 캐스팅되는 게 제격일 거라며 주장한다. 고만해 미친놈들아
  5. 하렘물 외 애니들도 웬만해선 목소리를 가늘게 할 수 밖에 없는 소년 캐릭터들이 많기 때문에 가는 목소리로 하지 않으면 소년 캐릭터를 살려낼 수 없다. 그렇게 되면 순식간에 캐릭터를 잘못된 해석을 하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