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코하마 국제 종합 경기장

다른 뜻에 대해서는 아래의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横浜国際総合競技場(よこはまこくさいそうごうきょうぎじょう)

요코하마 F. 마리노스
닛산 스타디움
개장일1998년 3월 1일
소재지일본 가나가와요코하마 시 고호쿠 구
홈구단요코하마 F. 마리노스
경기장형태종합운동장
수용규모72,327석
건설비용603억 엔

1 개요

일본 가나가와요코하마시 고호쿠 구 신요코하마 공원에 있는 종합 경기 시설이다. 1998년 개장했고, 모두 72,327명을 수용할 수 있다. 2001년 FIFA 컨페더레이션스컵과 2002 한일 월드컵의 결승전이 열렸으며[1], 2001년부터 2004년까지 도요타컵과 그 후의 FIFA 클럽 월드컵 결승전이 이곳에서 열리고 있다. 현재는 주로 J리그 요코하마 F. 마리노스의 홈구장으로 사용되고 있다.

2004년 10월 7일 닛산자동차가 5년간 약 23억 5,000만 엔에 명명권을 취득해, 2005년 3월 1일부터 닛산 스타디움(日産スタジアム)이라는 명칭을 사용하고 있다.

일본 최대의 경기장으로서 부지면적 14만 2000㎡에 지상 7층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최고 높이는 약 52m에 이른다. 요코하마시 중심부에서 6km 떨어진 신요코하마역 근처에 있다.

1994년 1월 17일 착공하여 1997년 10월 완공하였으며, 건설비용은 총 603억 엔(부대시설 포함)이 소요되었다.


2 특징

관중석 72,327석의 4분의 3을 스테인리스 금속판 지붕으로 덮었는데, 이는 FIFA(국제축구연맹)의 기준에 따른 조치로, 관객을 비바람으로부터 지켜줄 뿐 아니라 소리와 조명의 효과를 높여주기도 한다.

일본에서 최초로 2층식 구조로 설계되어 2층 관중석을 돌출시켰으며, 육상 트랙과 관중석 높이도 75㎝ 가량 낮추어 선수와 관중 사이의 거리감을 좁힘으로써 스탠드 최상단에서 운동장까지의 거리가 60m에 지나지 않는다. 영상 스크린(9m×19m), 공기구동식 자동 이동 카메라(100m당 7초의 고속장치), 폐기물 이용 발전시설(1시간당 1100kw)을 설치하고, 스포츠의학센터를 병설하였다. 관객들의 출입은 컴퓨터로 자동 통제되며, 주차장은 8700대(근린 주차장 포함) 규모이다.

[이벤트 달력 홈페이지]를 통해 닛산 스타디움에서 어떠한 행사가 개최되는지 확인할 수 있다.


3 용도

일본 최대의 육상 경기장이며, 일본 육상연맹 공인 1종 경기장이다. 일본에서 국가대표 경기를 개최할 때 이용하기도 한다. 경기장 자체의 규모가 큰 덕에 여러 체육행사를 맡고 있다. [2]현재 J리그 디비전 1 소속 팀인 요코하마 F. 마리노스의 홈구장으로 사용 중이다. 도쿄국립경기장이 철거되어 일왕배 결승전 경기가 열리게 되었다.

2019 럭비 월드컵에는 경기장으로 활용된다.

체육 이외에 활용되기도 하며, 개장 이후로 콘서트 도전 장소로도 이용되고 있다.


4 일본 최대 규모, 최고 난이도의 콘서트 장소

일본의 공연장 규모
라이브 하우스1,000~2,000석Zepp, LOFT, SHELTER, BLITZ, SHIBUYA-AX,
TSUTAYA O-EAST/O-WEST/O-nest/O-crest, WWW,Quattro 등
1,500~10,000석시민회관, 국제회의장 등
무도관7,000~8,000석일본무도관
아레나6,000~30,000석요요기 제1체육관, 요코하마 아레나,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 오사카성 홀 등
30,000~50,000석일본 5대 돔구장
도쿄돔, 후쿠오카 돔, 교세라 돔 오사카, 나고야돔, 삿포로 돔
스타디움30,000~72,000석도쿄국립경기장, 닛산 스타디움, 아지노모토 스타디움
일본 무도관에서 공연한다는 건 일본 음악시장, 일본의 음악계에서 메이저 진입을 의미한다.

위 항목에 서술한대로 콘서트 목적으로도 사용이 가능하다. 축구기준 관중석이 7만 2천석 가량인데 콘서트로 사용할 때는 필드에 의자를 까는 등 임시 자리를 더해서 개최한다. 이때 수용인원은 무대 구성에 따라 아무리 적게 잡아도 7만석에서 최대 7만 5천석에 달하기 때문에 아티스트는 매우 높은 관객 동원력이 요구된다. 그리고 말이 7만 5천명 모으기이지, 웬만하면 이틀을 대관해서 하다보니 최소 14만명을 끌어 모을 수 있어야 한다. 상대적으로 도쿄돔과는 차원이 달라지는 난이도이다. 현재 일본에서 야외 특설무대를 통한 방법이 아닌 한 공인 구조물로 닛산 스타디움의 객석 숫자를 넘는 구조물은 아직 없다.

여기서 공연을 한 가수들과 횟수는 B'z(8회), 사잔 올 스타즈(8회), 미스터 칠드런(8회), SMAP(6회),모모이로클로버Z(5회),EXILE(4회), 야자와 에이키치(2회), GLAY(2회), 라르크 앙 시엘(2회), 유즈(2회), 동방신기(2회), SEKAI NO OWARI(2회), 후쿠야마 마사하루(2회). X JAPAN(2회)[3], AKB48(1회), 범프 오브 치킨(1회) 등이 있다. 도쿄돔에 비해서 도전한 가수가 정말 적을 수밖에 없는 것이 사실이다.

일본에서 총 160만명에 달하는 관중을 동원했고 도쿄돔24회 매진기록이 있고 투어 때마다 일본에서 매진을 기록하는 마이클 잭슨이라면 저 정도를 채우는 것이 충분하고도 남을 수 있었겠으나[4] 그가 닛산 스타디움에서 투어를 진행할 일은 없었다.[5] 이 후 일본가요 시장에서 가장 성공한 여자 팝가수인 머라이어 캐리의 경우도 현재는 전성기가 이미 끝난지라 닛산 스타디움에서 투어를 열기조차 힘들어보이고 그나마 제일 이 무대에서 성공할 가능성이 있는 팝가수는 2015년에 해외투어로 도쿄돔 공연할 때마다 매진기록을 세운 테일러 스위프트가 있다.


동방신기의 TOHOSHINKI LIVE TOUR 2013 ~TIME~ FINAL in NISSAN STADIUM에서


그러니까... 여기서 콘서트 해서 성공했다 소리 들으려면 이 정도는 채워야 한다는 소리(...). 짤은 B'z의 LIVE-GYM Pleasuer 2013 투어 파이널. 끄트머리 부분이 잘려있는 모습이다.

sas0816-21.jpg
국민밴드 사잔 올 스타즈의 2008년 30주년 콘서트 한여름의 대감사제 에서 당시 관람객 중 한명이 찍은 현장 사진. 구도상 뒤쪽이 잘려있다.

국민 밴드 미스터 칠드런의 2015년 Mr.Children Stadium Tour 2015 未完에서 관람객들이 찍은 현장 1
CON-FxzUEAAuEwM.jpg
국민 밴드 미스터 칠드런의 2015년 Mr.Children Stadium Tour 2015 未完에서 관람객들이 찍은 현장 2

8969952c.jpg
이건 낮에 찍은 사진. AKB48 콘서트 도중 사진이다.


4.1 콘서트 일화

이 경기장의 개장 후 첫 콘서트 이벤트가 B'z가 가진 전국투어 콘서트 B'z LIVE-GYM '99 ~Brotherhood~ 투어였다. 당시 삿포로 돔 완공 이전의 전국 4대 돔투어 도중에 가진 이틀 공연이였다. 솔로가수로 첫 공연은 야자와 에이키치의 50세 기념 콘서트. 두 공연 모두 완공하여 개장하고 1년 뒤인 1999년에 개최한 콘서트였다. 이 덕분에 B'z는 요코하마 국제 종합 경기장에서 개장 이후 최초로 콘서트 목적으로 대관하여 음악 공연을 한 가수 라는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이와 함께 2002 한일 월드컵 이후 첫번째로 콘서트를 개최한 또다른 기록까지 가져갔다. 2015년 현재는 미스터 칠드런과 함께 닛산 스타디움에서에서 공연한 햇수로 최다 타이기록[6], 공연 횟수로는 B'z, 미스터 칠드런, 사잔 올 스타즈 세 팀이 8회 공연으로 최다 공연 타이 기록을 가지고 있다.

도쿄돔과 달리 해외 가수의 공연기록이 없는데 외국인 가수 전체이자 한국인 가수로는 동방신기일본에서 외국인 가수 최초로, 그리고 2015년 9월까지 유일하게 이틀 대관 공연을 한 기록을 가지고 있다.


다른 진기록으로는 2008년에 사잔 올 스타즈가 데뷔 30주년을 맞았으나 무기한 활동중단을 발표를 한 이후 닛산 스타디움에서 토일 이틀씩 2주로 구성된 4일간 콘서트를 발표했었다. 당시 일본 국민밴드인 사잔 올 스타즈가 영원히 은퇴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관측이 커서 하루당 최소 7만석 이상의 티켓 4일치가 순식간에 매진되었다.[7] 그와 함께 주요 방송사까지 취재진이 깔릴 정도로 엄청난 주목을 받았다. 그랬다가 2013년에 사잔이 5년만에 컴백 전국투어를 발표하면서 이곳을 컴백 첫 무대로 선택했다. 당시 마지막 공연장이었던 닛산 스타디움에서 컴백 첫무대를 가졌던 탓에 당시 경기장 일대는 5년 전과 똑같이 또 혼돈의 카오스가 됐다(...).
  1. 월드컵 개막식은 한국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렸다. 한국이 개막식을 가져갔고 일본이 결승전을 갖고 간 셈.
  2. 2019년 럭비 월드컵이 일본에서 열리는데 경기장으로 활용할 예정.
  3. 거의 유일하다시피 표도 못 팔고 오히려 적자를 냈다. 지못미.
  4. 실제로 데인저러스 투어 당시 아르헨티나에서 3일간 30만명, 멕시코에서 5일간 50만명 1일당 10만명이라는 관중동원능력을 보여줬고, 히스토리 투어의 첫날이었던 1996년 9월 7일에는 체코 letna park에 무려 12만5천명이나 입장하였다.
  5. 왜냐면 닛산 스타디움은 1997년 10월에 완공되었는데 그 당시 히스토리 월드 투어는 96년 9월에 시작해서 97년 10월에 끝났고 닛산 스타디움이 완성될 당시 마이클은 남아공에 있었다. 히스토리 투어 당시 일본공연은 총 6번이었는데 도쿄 돔에서 4번 진행했고 후쿠오카 돔에서 2번 진행했다.
  6. B'z는 1999년 / 2002년 / 2008년 / 2013년, 미스터 칠드런은 2004년 / 2007년 / 2011년 / 2015년. 참고로 일본의 국민 아이돌이라는 SMAP도 2003년 / 2005년 / 2006년으로 아직 햇수로 3년차이다.
  7. 공식 홈페이지의 콘서트 기록 서술칸에 의하면 약 30만명 동원이라고 적혀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