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수불반분

覆水不返盆
fushuinanshou_chengyu.JPG


1 개요

No use crying over a spilled milk

엎질러진 은 두번 다시 주워담을 수 없다는 뜻의 고사성어. 복수난수(覆水難收)라고도 한다. 의미는 같다.
'소 잃고 외양간 고친다'라는 대한민국 속담과 비슷한 뜻이지만, 복수불반분 쪽은 커플이 깨지는 것을 의미하는 쪽으로 특화된 면이 있는데, 이 고사가 나오게 된 상황 때문이다.


2 출전

동진 시대 왕가(王嘉)가 지은 '습유기(拾遺記)'에서 유래하였다.

태공망의 아내였던 마씨는 가난한 살림살이에 아랑곳하지 않고 낚시만 하던 태공망[1]에 실망하여 그의 곁을 떠났다. 이후 주문왕을 도와 역성혁명을 성공시킨 태공망이 금의환향하자 마씨는 태공망에게 자신을 다시 부인으로 받아달라고 청한다. 이에 태공망은 그릇에 담긴 물을 엎지른 후 "이 물을 주워담을 수 있으면 그대의 곁으로 돌아가겠다."고 말했다. 당연히 쏟아진 물을 담을 수도 없는 일이니 노력해봐야 얻을 수 있는 것은 진흙 뿐이다. 이에 태공망이 말한 것이

若能離更合, 覆水定難收
그대는 떠났다가도 다시 합치는 것이 가능하다고 하지만, 이미 엎어진 물을 다시 주워담기는 어려운 일이다

이게 버젼에 따라 다른데 마씨는 그냥 포기하고 돌아가지만 다른 이야기에서는 마씨가 그러면 여기서 죽겠다고 포기하지 않자 태공망은 그러던지라고 차갑게 대꾸하여 결국 마씨는 그 자리에서 목숨을 끊었다. 하지만 태공망은 차겁게 무시하고 대충 묻어주라고 지시한 다음, 마씨가 죽은 자리를 어리석은 이를 꾸짖는 비석을 세우게 했다는 것. 일부 개그작품에선 진짜로 엎질러진 물을 다시 담기도한다. 과학적으론 불가능한 것도 아니다. 인도 신화에선 땅을 쥐어짜서 다시 담은 청년이 있다. 근데 그것 때문에 땅의 신에게 원망 삼


3 비슷하지만 다른 이야기

후한 시대 반고가 지은 한서 주매신전(朱買臣傳)에는 조금 다른 일화가 전한다.

주매신은 글을 좋아하고 생계에 능하지 않아서 땔감을 팔아서 생활했다. 나뭇짐을 나르면서 글을 노래로 불러서 외웠는데, 아내가 이를 싫어해서 만류하자 오히려 노래를 빨리 불렀다. 아내는 이에 이혼을 요구하였고, 주매신은 만류하였으나 결국 아내를 보내줬다. 이후 주매신이 혼자 땔감을 줍고 있는데, 재혼한 아내가 새 남편과 함께 주매신을 보고 먹을 것을 준 일까지 생긴다. 하지만 이후 주매신은 우연한 일로 중앙정계에 나아가게 되고, 자신이 어려운 시기를 보냈던 회계태수로 임명된다[2]. 주매신이 회계로 들어가니 신임태수를 맞이한다고 준비를 하는데, 전처와 그 남편이 길을 쓸고 있는 것을 발견했다. 주매신은 수레를 멈추게 하고 이들을 뒷수레에 태워서 태수부로 데려가서 먹을 것을 주고 기거하게 하였다. 그리고 일주일 후에 전처는 목을 메어서 죽었고, 주매신은 전처의 남편에게 돈을 주어서 장사를 치르게 하였다.
저 일화 이후에도 주매신은 공을 세워서 구경까지 올라가기도 하고, 면직되기도 하고, 다시 승상부 장사[3] 까지 재기했다가 다른 관료를 무고해서 자살하게 한 무고죄로 처형되지만, 그 아들은 다시 관직에 오르는 등 복잡한 인생역정을 보내게 되지만 그건 아무 상관없고,

후한서의 주매신전에서는 아내가 다시 받아달라고 하는 대목도, 묻을 엎는 장면도 없으니 당연히 저 고사가 나올 일도 없다. 오히려 약간 은혜를 베풀고 그걸 다시 갚아주는 등의 일화가 존재한다. 물론 이혼이 물러진 것은 아니라서 아내가 결국 자살한 것은 비슷하지만. 이 때문에 이 역사적 사실에 기반하여, 좀 더 유명세가 높은 강태공을 가져와서 좀 더 드라마틱한 일화를 창작한 것이 아니냐라는 이야기도 전한다.


4 비슷한 성어

  • 복수불수(覆水不收) : 이 출전은 잘 언급되지 않는다.
國家之事亦何容易 覆水不可收. 冝深思之 且與省內和也.
나라의 일이 어떻게 쉽겠는가, 쏟아진 물은 다시 담을 수 없으니 마땅히 깊이 생각해야 한다.
- .후한서 하진
문제는 이 표현이 하묘가 하진에게 십상시 들과 화해하라고 주장하는 대목에서 등장한다는 것이다. 나라 일이 쉽지 않다는 것도 환관의 도움을 받지 않으면 어렵다는 이야기이다. 결국 하진은 하묘의 이 말에 넘어가서, 환관세력을 일소하지 못했다가 자기 목숨을 날리게 되므로 이 것을 원전으로 언급할 수는 없는 일이다.
  • 복배지수 : 覆杯之水. 이미 엎질러진 물
  • 이발지시 : 已發之矢. 쏘아놓은 화살
  • 낙화난상지 : 落花難上枝. 한번 떨어진 꽃은 다시 가지로 돌아갈 수 없다
  • 파경부조 : 破鏡不照. 깨어진 거울은 다시 비출 수 없다. 이혼

5 용처(?)

대한항공 중국 편 CF에서 언급되었다. 헤어진 연인을 잊지 못하는 그대에게 추천하는 여행지로 중국을 거론.

브로콜리 너마저의 대표곡 '앵콜요청금지'의 주제가 바로 '복수불반분'. 앵콜요청금지 뿐만 아니라 다른 노래에서도 주제로 많이 사용된다.


6 복수불반분을 주요 소재로 다룬 매체

매체라는데 대부분이 노래라는게 함정


6.1 노래

  • 김예림 - All right
  • 내 이름은 김삼순 - 현진헌
  • 녹색지대의 노래 '사랑을 할거야' - 제목과 멜로디에서 느껴지는 노래는 애절한 사랑 고백 같지만 사실은 이별노래. 헤어지려는 애인에게 언젠가 후회해서 날 다시 잡으려 한다 해도 그 땐 이미 늦을 거라는 말을 하며 떠나간다.
  • 다정다감 신새륜 - 배이지
  • 리한나의 Take A Bow
  • 박정현의 8집 타이틀곡 '미안해'
  • 브리즈의 '뭐라 할까'
  • 브로콜리 너마저의 노래 앵콜요청금지
  • 셀레스틴 앤 제시 포에버 셀레스틴 - 제시 (앤디 샘버그) - 별거한 부부로 이혼 도장 찍기 직전에 자신들이 정말로 사랑했다는걸 알지만, 각자 새로 만난 짝을 위해 결국 이혼 도장을 찍고 서로의 미래를 축복하며 헤어진다.
  • 어반 자카파의 노래 '니가 싫어'
  • 이승환의 '세상에 뿌려진 사랑만큼'
  • 이지형의 노래 'Limeade in the shade'
  • 이하이의 노래 'It's over'
  • 자우림의 노래 Carnival Amour
  • 주니엘의 노래 '나쁜 사람'
  • 테일러 스위프트의 노래 'we are never ever getting back together'
  • 페이지의 노래 '미안해요'
  • 플라워의 노래 '걸음이 느린 아이'
  • 하림의 노래 '사랑이 다른 사랑으로 잊혀지네'
  • freeTEMPO의 노래 'Immaterial White'
  • GIRL의 노래 '이젠 어디에'
  • 'the ting tings'의 노래 'shut up and let me go'


6.2 노래 외

7 참고

  1. 단,낚시가 아니라 공부만 열심히 하고 낚시는 가끔 하는 수준이라는 버젼도 있다.
  2. 이 때 주매신을 회계태수로 파견한 한무제금의야행(衣繡夜行) 드립까지 쳤다.
  3. 승상이 되었다는 이야기도 있는데 사실과 다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