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화론

黃化論 黃禍論
Sulfuration theory
Die gelbe Gefahr
Yellow Peril



Völker Europas, wahrt eure heiligsten Güter
유럽의 민족들이여, 그대들의 신성한 재보를 지켜라
-헤르만 크낙푸스(Hermann Knackfuß), 1895

독일을 상징하는 대천사 미카엘이 유럽 국가들에게 용(중국)을 타고 날아오는 부처(일본)를 경계의 손가락으로 가리키고 있다. 묘하게도 독일을 제외한 유럽 국가들이 아테나를 연상시키는 여성으로 묘사되어있다.

[황화론에 대한 다트머스대학의 소개문][1]
[두산백과의 "황화론" 항목]


1 개요

19세기 말과 20세기 초, 중국일본을 비롯한 황인종들에게 정복 당할지도 모른다는 유럽인들의 위기론.


2 유럽에서

이 "황화"라는 말을 처음으로 만들어내어 주창한 사람은 독일 제국빌헬름 2세이다. 이러한 황화론은 당연히 인종주의에 그 뿌리를 두고있는 것이지만, 사실 황화론과 인종주의의 관계는 보이는 것보다 훨씬 복잡한 양상을 띄고 있었다. 여기에는 단순히 황인종에 대한 멸시적 인종주의 뿐만 아니라, 당시 독일 제국의 범게르만주의(Pan-Germanism)과 그와 충돌하고 있던 동시대 러시아 제국의 범슬라브주의(Pan-Slavism)까지 복잡하게 얽혀있었다.

때는 마침 부동항을 찾아나서던 제정 러시아와 동아시아에 뒤늦게 관심을 가지기 시작한 대영제국의 동아시아 진출이 맞물려있던 때로, 동시에 청일전쟁에서 일본제국이 승기를 잡아가면서 일제의 국제적 발언권이 높아지던 시절이다. 빌헬름은 이를 자신의 제국과 대치 상황에 있던 제정 러시아를 약화시키고 발칸 반도와 그 너머로 범게르만주의를 확산시킬[2] 기회로 보고 마침 새로운 열강으로서 힘을 확장시킬 단계에 있었던 일본을 경계 대상으로 주창하여 러시아와 영국이 자국의 국력을 동북아시아 방면으로 집중시키는 상황을 유도하려 했다.

실제로도 (몇십년 전만 해도 페리 제독이 "개화시킬 야만족" 취급을 하던) 일본의 갑작스런 국력 신장을 마주했던만큼 러시아와 영국이 둘 다 이러한 황화론에 성공적으로 넘어갔다. 그리고 그 가장 큰 결과로 러일전쟁이 벌어져 러시아측은 수많은 사상자를 내야 했다. 다만 빌헬름 2세 본인이 그 기회를 틈타 범게르만주의를 확산시키려는 본래의 의도는 그다지 성공적이지 못했는데 이는 황화론 주창 자체는 외교적으로 효과적인 전략이었으나 정작 독일 제국 자체가 내정이 시망인 탓이었다 봐야 할 것이다.[3]

여담으로 빌헬름 2세가 일본에 대한 황화론을 펼치는 데에는 보다 통속적인 원인이긴 하지만 빌헬름 본인이 그냥 일본인들을 싫어했다는 것도 있었다.[4] 실제로 당시만 해도 상대적으로 유럽으로 유학 가는 일이 그다지 많지 않았던 다른 극동인들에 비해 일본인들은 아예 국가 차원에서 프로이센을 모델로 한다며 유학을 보내는 일이 많았으니 일본인들을 개인적으로 접하게 되는 일도 상당히 있었을 것이다.

일단 유럽과 러시아 일대에서의 황화론 소동은 이렇게 일단락된다.

그러나.....


3 미국에서

그런데 정작 원조인 유럽에서는 높으신 분들의 정치적 수사로 쓰였던 황화론이 이민 사회인 미국에 소개되고나서는 약간의 의미 변화를 겪은 뒤 그야말로 대박을 친다. 미국이 "도금 시대"라 불리는 호황기가 끝나가면서 몇몇 하류층 미국인들 사이에서는 중국인 이민자들이 (속어로 "쿨리"라고 한다. 스펠링은 Coolie.) 자신들의 일자리와 기회를 크게 위협하고 있다는 인종갈등론이 퍼지기 시작했는데, 이 "황화 (Yellow Peril)"라는 말이 자신들의 위기감과 새 인종갈등론을 설명하기에 안성맞춤인 단어로 여겨졌던 것이다.

이 당시 미국의 시대상을 가장 직접적으로 표현하는 표현이 바로 이른바 "더러운 노란색 폭도들 (Filthy Yellow Hordes)"이라는 문구. 게다가 미국의 아시아계 미국인들에 대한 황화론은 굉장히 오래 가서 (처음에는 중국계 미국인을 주로 타겟으로 했지만 러일전쟁 이후 일본인들의 활동반경이 넓어지자 일본계 미국인들에게도 확대되었다.) 1917년의 이민제한법안과 1924년의 국적식별법안은 황화론이 주 원인이 된 것으로 여겨진다.[5]

이러던 황화론에 일본의 진주만 공습은 당연히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았다. 일본계 미국인들은 살던 곳에서 쫓겨나 집단수용소에 가둬지고 황화론은 아예 태평양 전선에서 맞닥드린 동양인들을 침팬지(...)로 묘사하는 수준까지 간다.[6] 거기다 2차 세계대전이 끝나고나서도 중국의 공산화와 냉전의 확산으로 미국의 황화론은 끝날 기미가 보이지 않았다. 중국계 미국인들은 그렇지 않았다지만 정작 본토의 중국인들은 모택동을 "건국 영웅"으로 숭상하고 그런 모택동은 인간백정 스탈린과 쌍쌍으로 노니 이럴 수 밖에 없었다. 그리고 눈치챘겠지만 정작 당시 미국 백인들은 황화에 대한 광증을 겪으면서도 여러 국적의 아시아인들을 그냥 다 "황인"으로 묶어버리는 뻘짓이 생활화됐기에 일본과 중국이 번갈아가며 미국의 적성국가가 되는 이 얄궂은 시대상에 황화론이 멈추지 않는 게 당연했다.

황화론은 80년대에 미국과 소련이 군비증강으로 똥꼬쇼를 하는 동안 일본의 경제가 고속성장을 하여 잠시나마 일본이 미국의 초강대국 자리를 위협하자 더 극에 달한다. 단적인 예로 1988년 기준으로 시가총액으로 따졌을 때의 "세계 50대 기업" 중 33개가 일본 기업이었다. (...) 다만 이 시기 직후는 다행히도 황화론이 사그라드는 계기가 됐는데 일본의 버블경제가 몰락하게 되고 마침 동시에 냉전도 끝이 나면서 (물론 중국과는 리처드 닉슨 때 이미 국교가 완화되었지만) 황화론이 미국 사회에서 조금씩 옅어지는 모습이 보였다. 하지만 LA 폭동 때 두순자 사건을 집중보도 하기에 바빴던[7] 미국 언론들을 생각하면.....

4 유목제국들과의 연관은 있는가?

한 때 이 항목에서는 처음 작성 이후 몇년 동안 "황화론"이라는 개념이 청나라의 전성기 때부터 유럽인들 사이에서 본격화된 것처럼 서술했고 심지어는 몽골 제국까지 그 기원을 찾는 서술도 있었으나 엄밀히 말해서 "황화"라는 말은 17-18세기 당시에는 조어되지도 않았고 당시의 유럽인들도 청나라에 대해 막연한 환상을 갖기는 했어도 심각한 경계심 같은 것을 가지지는 않았다. 고로 황화론이 청나라(더 거슬러가서는 "몽골 제국")에 의해 시작됐다는 주장은 사실 아귀가 잘 맞지 않는다. 적어도 유럽에서의 황화론은 19세기 말 빌헬름 2세의 정치적 계략에 온 유럽인들이 수선을 피운 소동이라고 보는 게 맞으며, 유럽인들을 이렇게 행동하게 한 "신빙성"이란 것도 사실 일본이 모두의 예상을 깨고 매우 성공적인 산업화를 이뤘기 때문이다.

사실 17-18세기 당시의 유럽인들은 청나라에 대해 막연한 환상, 혹은 동경을 갖고 있었지 경계심은 그렇게 크지 않았다. 오히려 시누아즈리라고 해서 당시에 떠오르던 로코코 예술에 중국풍을 가미하는 게 대유행을 했고 이 때문에 온갖 경로에서 중국 예술품이나 도자기 등을 있는대로 긁어모았다. 이 시누아즈리는 사실 꽤 오래된 전통이었기 때문에 명나라와 그 뒤를 이어 대륙을 먹은 청나라가 괜히 당시 지구에서 유통되던 을 마구잡이로 흡입한 게 아니었다. 청나라 때 가서는 청 정부가 소유한 은이 너무 많다보니 (...) 아예 당시에 거두던 인두세를 토지세로 바꿔버렸다.[8]

황화론을 청나라의 중흥과 연결짓다 몽골 제국에서까지 기원을 찾는 건 사실 신빙성이 희박하다. 결론부터 확실히 긋자면 동서양과 시대를 막론하고 제대로 배운 호사가들 중에서 몽골 제국의 원 황실과 만주족을 단순히 소위 "시베리아 유목계" 출신이라는 공통점이 있다고해서 아예 동족으로 여기는 경우는 없었고 지금도 없다. 몽골의 원 황실과 근세에야 "만주족"이라는 새 이름을 쓰기 시작한 여진족, 그리고 시베리아 일대의 수많은 유목민들을 다 싸잡아서 "동족"이라고 얘기하는 건 사실상 환빠들이 퍼뜨린 거나 다름이 없고 현대 대한민국에 이런 인식이 많이 퍼져있는 것도 환단고기 떡밥을 지나치게 사용해 온 방송계의 잘못이라고 봐야 한다. 알타이 제어 문서만 봐도 알 수 있지만, 이들은 언어의 어파부터가 다르다.


5 관련항목

  1. 이 소개문을 쓴 티모시 양(Timothy Yang)은 현재는 오리건 주의 퍼시픽대학교의 교수로 부임 중이다.
  2. 이게 무슨 소린가 싶지만, 사실 19세기 당시와 심지어는 그 이후 이오시프 스탈린 때까지도 볼가 강 유역에 독일어를 쓰는 인구가 실존했다.
  3. 실제로 역사학계에서 빌헬름 2세는 오토 폰 비스마르크가 이뤄놓은 것을 까먹기 바빴다는 평가를 많이 받는다. 이런 평가를 유독 가혹히 하는 대표적인 학자가 하버드대학교의 조지프 나이(Joseph Nye).
  4. Buruma, Ian. <Inventing Japan: 1853-1964>. London: Weidenfeld & Nicolson, 2004
  5. 특히 20년대는 "재즈 시대 (Jazz Age)"라고 해서 곧 벌어질 대공황 시기보다 훨씬 더 풍요로웠는데도 괜히 저 지랄을 했다.
  6. 심지어는 어린이용 학습동화의 저자로 유명한 닥터 수스(Dr. Seuss)까지 저런 포스터를 그리던 시절이다!
  7. 미국인들, 심지어는 한국계 미국인들도 잘못 아는 경우가 있는데 LA 폭동의 공식적인 시발점은 보통 로드니 킹 사건으로 본다. 적어도 현대사학계에서 LA 폭동의 시발점이 두순자 사건이었다고 공공연히 주장하는 학자는 없다고 봐도 된다.
  8. 청나라 중기에 중국의 인구가 폭발한 원인을 여기에서 찾는 학자들이 많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