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드 월드 RPG

ソード・ワールドRPG (Sword World RPG)

wiki.cgi?action=ATTACH&page=%A5%BD%A1%BC%A5%C9%A1%A6%A5%EF%A1%BC%A5%EB%A5%C9%A3%D2%A3%D0%A3%C7&file=sw.jpg

일본TRPG 시스템.


1 설명

《소드 월드 RPG》는 그룹 SNE에서 출간한, 포세리아라는 가공의 세계를 무대로 삼는 일본TRPG 시스템이다. 1989년 후지미 쇼보에서 문고판으로 출간된 이래 일본 최초의 일본산 TRPG 시스템이라고 불리고 있다. 원래는 로도스도전기를 TRPG로 플레이하기 위해서 만들어졌다. 로도스도전기가 원래 D&D를 바탕으로 한 만큼 소드월드 RPG도 어느 정도 그에 영향을 받았다. 한 편으로 세계관이 서구적인데다가 언어의 장벽등도 있어서 접근성이 떨어졌던 D&D와는 다르게 쉽게 접할 수 있으며 제작사가 일본에 있는 만큼 지원도 나쁘지 않아서 크게 성공했다. 한참 인기 있던 시절에는 소드 월드를 바탕으로 한 컨솔 게임까지 발매되었을 정도이다. 그 밖에도 리플레이를 다수 팔아서 일본에서 한 때 TRPG붐이 일어나게 만들었을 정도. 대신에 일본산의 TRPG중에서도 초기작에 해당하기 때문에 룰이나 밸런스적으로는 상당한 난점이 있었다. 그래도 보급율과 지명도, 그리고 로도스도 전기의 명성을 등에 업고 상당한 롱런을 기록했다.

2008년 4월 최신작인 《소드 월드 2.0》이 나오기까지 관련 서적이 130권이 넘는 대형 컨텐츠 중에 하나지만, 막상 게임 규칙의 다대한 헛점과 규칙에 대한 지원이 미비함 때문에 "리플레이를 팔아먹기 위한 시스템" 등의 호된 비판도 끊이지 않았다.

특징적인 점은 주사위를 오로지 6면체만 사용한다는 점. 그 덕분에 레이팅 표라는 수치 보정 시스템을 사용한다. 그러나 레이팅 표를 달달 외우지 않는 한 주사위 눈만 보고 이 눈이 어느 정도의 수치인지 직관적으로 파악하기 어렵다는 점 때문에 비판도 만만치않은 시스템.

대한민국에도 정식 발매된 적이 있지만 열악한 환경 때문에 기본 룰북과 상급 룰북, 그리고 시나리오집 2개(《석거인의 미궁》, 《유니콘의 탐색》)를 출간하는 것으로 그치고 말았다.

한국의 소드 월드 RPG팬덤을 통해 소드월드 완전판을 기준으로한 ADVANCED SWORD WORLD 라는 하우스룰 모음집이 존재한다.

여담이지만 표지 디자인은 작풍에서 짐작할 수 있는 것처럼 아마노 요시타카.


2 시스템

2.1 판정

소드 월드는 2d6(6면체 주사위 2개)과 레이팅 표라 불리는 표를 써서 판정을 한다.


2.2 기능

소드 월드에서 직업, 클래스의 역할을 하는 부분. 던전 앤 드래곤 시리즈(D&D)와는 다르게 소드 월드는 처음부터 여러 기능을 가지도록 권장하고 있다. 공격과 방어 판정 자체에 모험자 레벨 수정치가 들어가므로 레벨 1 차이가 상당히 크다.

기능의 레벨 상한은 기본적으로 10레벨이지만, 나중에 나온 《로도스섬 월드 가이드북》에 수록된 "초영웅 규칙"을 사용하면 11레벨 이상의 캐릭터도 만들 수 있다.


2.2.1 모험자 기능


2.2.2 일반 기능

이나 메이드, 어부 등 말 그대로 "일반적인" 기능. 모험에 직접적으로 관련되지 않는 기능들의 집합으로 보통은 캐릭터의 개성을 위해 집어넣는다. 게임마스터가 허가한다면 5레벨 안쪽으로 자유롭게 설정 가능하다.

……그다지 룰북에 정해져 있는게 별로 없다.


3 소드 월드의 마법 주문


4 리플레이

소드월드하면 빠트릴 수 없는 것이 바로 리플레이이다. 원래 바탕이 된 로도스도전기는 하우스룰을 적용한 D&D의 리플레이였던 과거에서 알 수 있는 것처럼 소드월드도 출판사측이 리플레이를 전면에 내세운 마케팅을 벌였다.

원래 리플레이는 TRPG를 처음 접하는 사람들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플레이의 기록을 읽을 수 있게 한 것이 시초이나 소드월드에서는 오히려 내용을 소설적으로 가공하여 그 자체를 하나의 오락 작품으로 만들었다. 이것은 원시적인 미디어 믹스라고할 수도 있으며 소비할 수 있는 컨텐츠를 늘린다는 점에서는 제작자와 소비자 모두에게 이득이 될 수도 있었다.

그러나 일단 한 번 구매하면 더 이상 추가구매를 기대할 수도 없거니 팀원들이 돌려서 읽는 룰북[1]과는 다르게 리플레이는 지속적으로 소비되기 때문에 돈이 된다는 사실을 출판사 측에서도 깨닫고 게임에 대한 지원보다는 점점 더 리플레이의 출판에 더 주력하게 된다.

실제로 소드 월드의 리플레이만 수십 권이 발매되었을 정도. 이건 한국이나 미국등에서 보면 정말 이해할 수 없는 영역이다. 물론 한국에서도 일본의 마케팅을 본 출판사가 천일모험기 같은 유사품을 내었지만 TRPG자체가 일본만큼 뿌리내리지를 못했기 때문에 큰 성공을 거두지는 못했다.


5 관련 항목

  1. 오죽하면 Hogshead Publishing사의 바이올런스라는 룰은 룰북을 구매할 때마다 추가경험치를 얻는다. 물론 어느 정도는 농담이지만 룰북만으로는 장사가 안되는게 사실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