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 마틴

220px-George_Martin_-_backstage_at_LOVE.jpg

조지 마틴 Sir George Martin (1926년 1월 3일 ~ 2016년 3월 8일) (향년 90세)


1 개요

제 5의 비틀즈[1]

영국의 전설적인 음악 프로듀서. 비틀즈의 거의 모든 음반에 대한 프로듀싱을 담당했다.

음악 산업과 대중 문화에 대한 기여를 인정받아 1988년에 3등급 대영제국 훈장(CBE)을 받았고, 1996년 기사작위(Knight Bachelor)에 서임되었다.

1999년에는 로큰롤 명예의 전당에 헌액되었다.

아들 역시 프로듀서로, 자일스 마틴이다.


2 비틀즈 이전

조지 마틴은 정규적 수업은 받지 못했지만, 피아노를 배우며 자랐다. 청소년 시절에는 "포 튠-텔러스"(Fore Tune Tellers)라는 밴드를 결성하기도 했었으며, 영화의 OST 음악을 만드는 것을 꿈으로 가지고 있었다.

제2차 세계대전영국 공군으로 복무한 이후, 마틴은 길드홀 음악-연극 학교에 진학해 수학했다. 졸업 후 그는 BBC클래식 음악 부서에서 일했으며, 1950년 EMI에 입사하게 된다. 그는 EMI의 산하 기업이자 당시 클래식 음악 및 극 음악 등을 전문적으로 다루던 팔로폰레코드에서 일하게 되었다.

마틴은 후에 팔로폰 레코드의 대표가 되었으며, 녹음 세션과 아티스트등을 관할하는 스태프 프로듀서도 겸임하게 되었다. 1950년대 중반, 로큰롤이 인기를 끌자 마틴은 팔로폰에서 활동할 록 가수를 물색하였다. 그는 몇 명의 음악가를 찾아 음반을 내었지만, 큰 성공을 거둔 것은 없었다.


3 비틀즈

1962년, 여러 음반사를 찾아다니며 계약을 시도하던 비틀즈의 매니저 브라이언 엡스타인은 조지 마틴에게 비틀즈의 데모 테이프를 전해주었다. 마틴은 그 음악이 마음에 들어 했으며, 비틀즈 멤버들이 다른 것들을 연주해 보고 싶어한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마틴은 비틀즈에게 오디션을 할 수 있는 기회를 주었으며, 드러머 피트 베스트를 제외한 멤버 전원이 오디션에 통과하게 되었다. 마틴은 피트 베스트의 드럼 실력이 마음에 들지 않았으며, 비틀즈 멤버들이 새 드러머를 구하자 피트 베스트를 추방하고 링고 스타로 대신했다. 그런데 1962년 9월 11일 녹음한 앨범 버전의 "Love Me Do"는 앤디 화이트라는 전문 드러머로 연주를 했는데, 이는 당시 조지 마틴이 링고 스타 역시 좋아하지 않았기 때문. 다만 싱글로 발매된 9월 4일 버전은 링고가 드럼을 쳤다.

비틀즈의 프로듀서가 된 조지 마틴은, 음악적으로 특별한 교육을 받지 않은 존 레논폴 매카트니의 음악적 아이디어를 개발 할 수 있게 도왔으며, 비틀즈의 곡들을 깔끔하게 손질하는 역할을 했다. 비틀즈와의 이러한 활동은 조지 마틴을 유명하게 만들었고, 그는 EMI를 떠나 동료 프로듀서들과 함께 "Associated Independent Recording"(AIR)이라는 회사를 설립한다.

비틀즈가 해체될 조짐을 보이기 시작하던 1969년, 마틴은 더 이상 해결할 수 없는 상태가 되어버린 비틀즈 멤버 간의 긴장감을 알게 되었다. 그는 비틀즈와의 작업을 거부하기 시작했고, 녹음 엔지니어나 비틀즈 멤버 스스로 그의 역할을 담당하게 했다. 하지만 마틴은 비틀즈 멤버들이 "예전처럼" 그와 일 할 것을 약속한 후에, 그들의 사실상 마지막 앨범, "Abbey Road"를 만드는 것을 도와주었다.[2]


4 비틀즈 이후

가장 "비틀즈"같은 비틀이었던 폴 매카트니1970년 비틀즈가 해체된 이후에도 조지 마틴과 몇 번 더 작업을 했다. 존 레논은 가끔 "특이한" 생각들을 음반으로 완성하기 위해 조지 마틴을 찾았으나, 조지 마틴의 스타일을 항상 마음에 들어 하지 않았다. 이로 인해 그는 대부분 스스로 음악을 프로듀싱했다. 조지 해리슨은 자신이 만든 곡이나 생각들이 앨범의 더 큰 흥행을 위해, 조지 마틴에 의해 거절되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후에 조지 마틴은 "나는 조지를 아꼈기에 더 엄하게 대했다"고 인정했다). 그래서 해리슨은 자신의 음반을 스스로 프로듀싱 했으며 심지어 애비 로드 스튜디오에서 몇번 작업한 이후에는 스스로 녹음 스튜디오를 설립했다. 마틴은 링고 스타의 드럼을 "아주 안정적인 비트다"라고 칭찬했으나, 비틀즈 해체 후에는 따로 활동하게 되었다.

비틀즈 해체 후 몇 년이 흐르고도 마틴은 비틀즈와, 그들이 만들었던 음악으로 작업했다. 그는 녹음된 것을 리믹스해서 재 발매 혹은 컴필레이션 앨범으로 출시했다. 몇 곡은 비틀즈의 원곡에 오케스트라를 입히기도 했으며, 비지스와 피터 프램튼이 출연했던, 영화 Sgt. Pepper's Lonely Hearts Club Band의 음악 감독을 맡기도 했다.

비틀즈 외에도 마틴은 셜리 배씨, 버나드 크리빈스, 아메리카, 케니 로저스, 두들리 무어, 리틀 리버 밴드 등과 작업했다. 그는 All You Need is Ears이라는 회고록에서 그의 인생과, 그가 프로듀서를 맡았던 유명 음악들의 제작 과정 등을 설명했다.

조지 마틴은 1999년에 은퇴했으며, 이와 동시에 자신이 프로듀서를 맡았던 곡들을 모은 회고적 성격의 앨범 "In My Life"를 발매했다.

우리 시각으로 2016년 3월 8일에 링고 스타의 트위터를 통해 그의 별세 소식이 전해졌다. 향년 90세.


5 디스코그라피

아래 목록은 프로듀서로서 조지 마틴의 디스코그라피 중 중요한 음반만 추려 놓은 것이다.

  1. 제 5의 비틀즈라면 빌리 프레스턴이나 브라이언 엡스타인도 자주 거론되지만,1970년 조지와 폴이 조지 마틴을 제 5의 비틀즈로 인정했다.
  2. 발매일 기준으로 마지막 앨범은 Let It Be다. 하지만 녹음 및 믹싱작업은 오히려 Let It Be 앨범이 먼저 Get Back이란 이름의 프로젝트로 진행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