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

waist(미국식)/loin(영국식)
腰(こし)/腰部(ようぶ)


1 개요

인간의 신체 부위 중 하나.
남자가 힘을 키워야 하는 신체 부위 중 하나. 유부남이 다치면 나을때까지 반찬이 김치 하나가 된다[1]
(갈빗대 아래)부터 엉덩이 사이의 잘록한 볼록한 없는 부분을 뜻하며 상체와 하체를 구분하는 기준이 되기도 한다.

한국어의 '허리'는 위에서 설명한 '잘록한 부분 및 그 둘레'와 '그 위치의 등부분 척추(=등허리)' 양쪽 모두를 가리키며, 아래에서도 2번 항목은 후자, 3번 항목은 전자를 주로 설명하는 것을 알 수 있다. 반면 영어에서는 전자를 waist, 후자를 back으로 구분해서 부른다. 예를 들어 해외 스포츠 기사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어떤 선수가 back을 다쳤다/안좋다/담#s-4이 왔다' 등의 표현은 대부분의 경우 우리말로는 허리부상에 해당하는데, 'back=등'이라고만 배운 사람들이 흔히 등부상으로 번역하곤 한다.


2 허리와 건강

직립보행시 더 커다란 하중이 걸리며, 그 탓에 인간은 고질적인 요통에 시달리게 되었다. 등뼈를 잘 펴고 앉으면(엎드린 자세와 비슷한 정도로 척추의 각도를 유지하면) 허리의 부담을 줄이는 데에 도움이 된다.

척추를 따라서 내려오는 신경다발이 한 데 모였다가 다시 분산되는 부분이기도 하기 때문에, 허리를 심하게 다치면 높은 확률로 하반신 마비가 온다. 이 점을 이용하여 하반신 부분 마취가 필요할 때 허리 부위에 마취제를 투여하기도 한다.

흔히 남자생명이라고도 불린다. 이유는 아무래도 성교 때문이겠지만, 그뿐만은 아니다. 허리가 손상된 정도가 어느정도냐에 따라 다르지만, 허리가 아픈 사람은 기본적으로 단순히 걷거나 일어서거나 앉는 것에도 조심스러워질 정도로 허리의 근육이나 뼈 등에 손상이 오면 굉장히 아프다.(특히 몸무게가 많이 나가는 비만 체형에 도달할 수록 더 심각해진다.) 더군다나 허리가 상당히 아파질 경우 아예 일어서거나 드러누운 상태에서 몸을 스스로 뒤집는 것조차 고통스러워서 할 수 없거나 힘겹다. 더군다나 걷는 것 정도는 지장이 없어도, 달리거나 몸을 공중으로 띄운다거나 급격한 행동을 견딜 수 없는 경우도 있으니... 심지어 요통이 있으면 재채기도 큰 통증을 가져온다.

물론 허리 자세 교정으로 허리 건강을 꽤 오랫동안 유지할 수 있다. 특히 학생과 위키니트 의자에서 못 일어나는 직장인들의 허리가 구부러진 채로 척추의 아름다운 S라인을 잃어가고 있다. 그들에게 가장 좋은 허리 자세 교정은 언제나 높이가 맞는 의자와 책상과 올바른 자세이겠지만, 근육의 긴장을 풀어 허리의 피로를 완화 시키는 방법도 있다. 그 방법은 집에서도 간단하게 행동에 옮길 수 있는데 필요한 준비물는 공과 벽이면 충분하다. 우선 귀와 어깨와 발은 일직선이 되고, 발은 어깨 넓이로 벌리면서 등과 벽 사이에 공을 떨어지지 않게 끼운다. 그리고 무릎을 굽히면서 기마 자세와 다시 서있기를 반복하며 공을 굴린다. 단단한 공이라면 안마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이 동작을 틈틈히 스스로 시간을 정해두고 규칙적으로 운동하자.

흔히들 몸짱이 되기 위해 복근을 기른답시고 허리운동을 전혀 하지 않고 크런치나 윗몸일으키기만 들입다 파는 경우도 많지만, 그럴 경우 십중팔구 요통을 동반한다. 운동할 때나 일상에서 허리가 다치는 것을 막기 위해서는, 반드시 데드리프트스쿼트를 위시한 척추기립근 운동이 병행되어야 한다. 실제로 척추기립근이 강할 경우 허리를 다치더라도 치료가 훨씬 수월하다.

비만 관리에서도 주요 지표중 하나다. 허리-엉덩이 비율(WHR)이나, 최근 등장한 허리-키 비율(WHtR) 에서 주로 측정되는 부위.


3 매력포인트

성인 여자에게 있어서 이 신체 부위의 사이즈가 24인치(약 61cm)이면 완벽한 몸매가 만들어지기에 '꿈의 24인치'라는 말이 있다. 그런데 성인 남자 중에서도 이 사이즈인 사람이 있다(!) 드물 것 같지만 의외로 많다. 특히 남자 아이돌 중에서...[2]

여성의 경우 출산 후에는 골반이 뒤틀리고, 출산 후 호르몬의 변화로 인해 아기를 키우기 위해 생존률을 높이려 영양분을 미친듯이 저장하여 살이 찌기 쉬워진다는 것. 때문에 그 이전의 매끈한 라인을 찾기란 여간 힘든 것이 아니다. 괜히 상당수 중년 이상의 여성들이 풍채가 좋아지는 것이 아니다. 자식을 위하여 여성성을 희생하는 어머니에게 감사하자.

그래서 이 부분의 아름다움이란 건 한창 때의 아름다움을 떠올리게 하는 거라나 뭐라나. 물론, 꾸준한 운동으로 출산 이후에도 아름다운 몸매를 유지하는 여성들은 차고 넘치니 출산 이후에는 무조건 살찔 것이라고 일반화하는 것은 금물. 사실 잘 빠진 날렵한 허리선은 남녀를 가리지 않고 성적인 매력을 지닌 페티시로 자리잡고 있다. 그래서 옛날에는 코르셋이란 물건으로 여성의 허리를 졸라맸을 정도.

특히나 일본산 서브컬쳐 여캐릭터들은 슴가에 비례해 허리사이즈가 비현실적으로 가는 캐릭터들이 넘쳐난다(...) 50cm대(23인치 이하) 허리를 가진 캐릭터들이 대다수. 24인치(61cm)는 하이패션모델들 정도나 유지가능하고 26인치만 되도 날씬하다는 말을 듣는 상황이다.[3] 그럼에도 마른 여성 모델이나 걸그룹[4] 덕분에 가는 허리 사이즈를 이상적으로 꿈꾸는 여성들이 늘어가고 있다. 명심해야 할 것은, 남녀 불문하고 적당한 근육과 과하지 않은 지방이 적절히 어우러진 건강한 신체가 매력적으로 와닿는 것이지, 근육도 살도 아무것도 없는 기아체형은 절대로 매력적으로 와닿지 못한다는 것이다.

또한 이 가는 허리의 기준은 시대에 따라 다른데, 운동이나 적절한 보정속옷 외에 인위적인 조정을 가하지 않는 21세기 현재야 25인치 전후가 가늘다는 소리를 듣지만 코르셋으로 숨 쉬기도 힘들 정도로 자비심 없이 졸라매던 19세기나 그 이전에는 18~19인치 정도는 되어야 좀 가늘다고 할 수 있었다. 심지어는 출산 후에도 25인치 전후를 유지할 정도. 대표적으로 19세기를 다룬 소설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에, 아기 낳고 고생해서 허리가 23인치나(...)되었다고 한탄하는 시대상을 보여주는 대목이 있다. 물론 영양 상태가 좋은 현대인과의 체격차이도 한 원인.

이 가느다란 허리로 유명한 사람이라 하면 단연 배우 비비안 리.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를 찍을 당시의 19인치(!)로 유명하다. 자세한 내용은 항목 참조.

참고로 이 부위에 관한 서양의 도시전설갈비뼈 제거수술이란 게 있다. 코르셋 같은 영 건강에 좋지 않은걸 갖춰입고 조일대로 조이던 시절부터 이어져오던 얘기라고. 지금이나 그 시절이나 미에 대한 집착은 무섭다.(......)

tg7s.jpg
여담이지만 허리는 위의 사진처럼 날씨가 덥거나 멋으로 겉옷을 매는 곳으로 자주 쓰이기도 한다.(주로 여자가 남자보다 많이 한다.) 이 중에서 허리에 남방을 매는 것은 남녀 가리지 않고 현재까지도 유행하고 있는 복고 패션 중의 하나다. 유명 아이돌도 이 패션을 즐겨 쓴다.

  1. 섹드립이다. 남녀가 성관계때 허리의 힘을많이 사용하기때문.
  2. 사실 남자가 살이 빠지고 근육량이 적으면 같은키의 여자보다 허리가 더 가늘다. 근육덩어리인 장기 하나가 없고 골반의 크기도 작으니... 물론 골반이 작아서 여자처럼 잘록한 허리라인이 되지는 않는다.
  3. 단 이 직종 사람들의 평균 신장이 170cm대 중반임을 생각하면, 키가 170cm를 넘는 캐릭터가 거의 등장하지 않는 일본 서브컬쳐의 여성 캐릭터들이 50cm대 후반 정도의 허리를 가지는 건 이해할 만한 수준이다.
  4. 일본 아이돌 그룹은 특히 160cm 초중반만 되어도 장신 소리를 들을 정도로 평균신장이 낮아서 체격 자체가 작기 때문에 가능. 한국 걸그룹은 그보단 덜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