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ØWY

※ 이 문서는 특수문자(Ø)가 포함되어 있어, 접근을 용이하게 하기 위해 BOOWY, 보위로도 검색해서 들어올 수 있습니다.

데이빗 보위와는 아무 상관 없다.


1 개요

오늘날의 일본 록에 많은 영향을 끼친 밴드
현대 일본 록의 기틀을 만든 밴드

1981년 결성되어 1988년에 해체한 일본록밴드. 1980년대 호황기 일본의 록밴드 붐의 중심에 서 있었던 밴드로, 일본의 초창기 대형 록밴드 중 하나로 일컬어진다.

'핫피 엔도'가 일본어 을 처음 제시한 이후, '캐롤', '사잔 올 스타즈'와 같은 밴드가 일본에서 록으로 큰 성공을 거두기 시작하고 'RC 석세션'과 같은 밴드가 록의 정신과 로커의 문화를 일본에 주입했다면, '보위'는 그 다음 세대로서 멜로디나 음악 형식적 측면에 있어 일본적 팝 록을 완성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전까지 일본적 록이라 하면 청자들은 포크블루스, 혹은 헤비메탈에 기반한 음악들만을 떠올렸지만, '보위'의 등장으로 비로소 록의 범주에 있으면서도 적인 감성을 갖춘, 이후 일본 록의 표준이 되는 '대중적인 하드록'이 생겨나게 되었다. 다시 말하면, 80년대 세계 전체를 휩쓸던 뉴웨이브적 접근이나 일렉트로닉 도입, 멜로디를 중시하는 경향성 등을 표현하여(그러면서도 록의 하드함은 잃지 않은 채), '현대적 감수성'을 일본 록에 이식한 밴드로 평가된다. 그들이 없었다면 L'Arc~en~Ciel이나 GLAY 같은 밴드도 지금과 같은 시원시원한 음악이 아니라 훨씬 고전적인 음악을 하는 밴드로 머물러 있었을 것이다. 혹자는 그런 의미에서 보위를 일본 '모던 록'(보통 쓰이는 '얼터너티브'의 대체 용어로써의 쓰임과는 다르게, 일본 록의 세대 변화를 이루어냈다는 점에서)의 선구자라고 부르기도 한다.

음악뿐만 아니라 그들의 라이브 퍼포먼스나 분장, 의상 또한 차세대 밴드들에게 큰 영향을 끼쳐, 초창기 비주얼계의 상당수 밴드(대표적으로 BUCK-TICK)가 그들의 음습하고 도회적인 이미지를 모방하기도 했다. 또한 그들의 상업적 성공으로 인하여 일본에 록 음악을 듣는 청자가 크게 늘어났고, 그것을 넘어서 대중음악 전반에 록적인 음악이 확산되는 계기도 되었다. 물론 이것은 이들 외에도 이들의 후발주자들의 꾸준한 성공이 있었기에 가능했지만, 그들의 새로운 성공은 70년대의 일본 록과 80년대의 일본 록을 구분짓는 '2세대 J-Rock'의 시대를 열었다.
70년대까지만 해도 록은 저항적 음악이고 일본 내에서는 듣는 사람만 들었으며, 그러한 한계에서 벗어나기 위해 록밴드들은 다양한 시도를 했다. 계속해서 지적이고 저항적 기조를 유지하며 마이너함에 머물러 있었던 RC 석세션(후에 세계에 펑크 록이 유행하고 그런 저항적 기조가 받아들여졌을 때야, 그들 또한 완전한 악동 락 밴드로 이미지 변화를 꾀하여 성공할 수 있었다.), 정신적 측면을 아예 포기하고 듣기 쉬운 록을 추구했던 캐롤이나, 해외의 하드 록/메탈을 참고하여 음악적 완성도에만 집중했던 LAZY(훗날 LOUDNESS 등으로 이어지는), 반대로 록적인 하드함을 포기하고 조금 더 일본적인 형식으로 다가가는 사잔 올 스타즈 등이 그러했다.

보위와 유사했던 경우는 캐롤과 사잔 올 스타즈, RC 석세션 등인데 앞의 둘은 팝적인 록은 맞지만 전자의 경우 이제는 서양인들에게도 오래된 50년대 로커빌리 스타일로만 성공(노래 스타일이 다 비슷비슷한, 자기 복제적인)했다는 점에서 음악적 한계가 있었고, 후자는 너무 대중적인 접근에 치중한 나머지 하드함을 잃었다는 평가(물론 당대의 골수 록 팬들에게 받은 것. 대중적으로는 결국 J-Rock의 상징이 되었다.)를 받았다. 또한 보위의 결성(보컬인 히무로 쿄스케가 보위 이전에 음악 활동을 그만두고 고향 군마로 돌아가려 했을 때 RC 석세션의 콘서트를 보고 마음을 바꿔 보위를 결성하였다.)이나 활동 등(RC 석세션은 일본의 라이브 하우스 문화를 새로 쓴 그룹으로 평가받는다.)에 직접적인 영향력을 끼쳤던 RC 석세션은 70년대 후반부터 대형 록 밴드가 되어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었고, 이들 역시 록적인 기조를 유지하면서 일본적인 선율을 잘 녹여내었지만 밴드 자체가 60년대 말부터 활동한데다 원래 포크 음악을 기반으로 하던 사람들이다보니 스타일상으로는 포크나 블루스, 소울 음악 등 고전적인 측면에 놓여 있었다.
그러나 보위는 록적이고 현대적인 사운드(80년대 최신의, 뉴웨이브 등 - 물론 기본 골자는 하드 록이었다. 보위는 뉴웨이브적 성향이 강하긴 했지만 근본적으로 펑크에서 시작, 연주력이 상승한 후에는 본격적인 하드 록 스타일을 선보인 밴드였다.)를 유지하면서도 일본적인 접근이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주었고, 그것으로 큰 대중적 성공을 이루어냈기에, 일본 록의 새로운 세대를 연 밴드로 평가받는 것이다. 다만 보위 역시 성공해가면서 록의 저항적, 독립적 정신이 퇴색되어갔다는 비판은 피할 수 없는데(초창기 보위는 펑크 밴드였고 가사도 매우 험악했다. - 1집을 들어보면 알겠지만 아나키, 루스터즈 등 70년대 극후반, 80년대 초반의 일본 펑크 밴드들의 영향을 받은 음악을 했다.) 보컬이었던 히무로 쿄스케 역시 자신들의 '아이돌화'를 걱정하여 자주 불만을 토로했었다고 한다. 그리고 록의 대중화로 인한 이런 저항성의 퇴색은, 이후에 등장하는 '더 블루 하츠'와 같은 밴드의 등장으로 조직적 투쟁의 촉구 대신 개개인에게 위로와 격려를 던져주는 일본만의 방식으로 변모하게 된다.

요약하면, 여전히 록이 일반 대중 및 시대와 괴리가 있던 이전의 일본 록의 흐름에서 거의 최초로 현대적 록 사운드를 유지한 음악으로 대형 성공을 거둠으로서 이후 일본에 등장할 수많은 록 밴드들이 성공할 수 있는 기반을 닦아 놓은 밴드가 바로 보위라고 말할 수 있겠다.

2 멤버

900fa506001b5f7f5e3dd5a5d0fc37ff_0.jpeg

좌측부터 호테이 토모야스 (기타), 타카하시 마코토 (드럼), 마츠이 츠네마츠 (베이스), 히무로 쿄스케 (보컬).

3 역사

1981년 히무로 쿄스케, 마츠이 츠네마츠와 함께 BOØWY를 결성하여 데뷔했다. 첫 투어 이후 타카하시 마코토가 가입. 이렇게 해서 초창기 멤버는 총 6명이었는데, 이후 2명이 탈퇴하여 우리가 아는 4인조 구성이 되었다.

메이저 데뷔하면 계약금으로 차와 여자친구에게 줄 반지를 사고, 해외여행 가보는 것과 하루 종일 술을 마셔보는 게 꿈이었던 소박한 소년들이었으나, 대도시 도쿄는 냉혹했다. 집에 전화도 없어서 급한 일이 생기면 목욕탕공중전화로 연락을 했고, 커튼냉장고도 없는 이케부쿠로하숙집, 굶기는 밥먹듯이…[1] 거기다 돈을 벌어오는 건 마츠이와 타카하시 둘 뿐이라 돈에 쪼들리는 생활은 덤.[2] 여러 에피소드[3]를 겪으며 꿈을 키워나갔던 BOØWY는 1982년 마침내 첫번째 앨범 MORAL을 들고 레코드사의 문을 두드렸으나, 가는 데마다 가사 이미지가 더럽다면서 퇴짜.[4]
우여곡절 끝에 발매는 했어도 음악 팬들의 반응은 차가웠다. 1983년에 나온 두번째 음반 INSTANT LOVE는 소속사인 저팬 레코드가 도쿠마 저팬으로 병합되는 과정에서, 선전은 커녕 포스터 한 장조차 안 만들어 줬다고.

전국의 라이브 하우스를 돌면서, 오로지 실력 하나로 스스로를 알려갔던 BOØWY. 뒤늦게 음악 관계자들에게 알려져 TOSHIBA EMI와 새로운 계약을 맺고, 1985년 독일(당시 서독)에서 녹음한 3집 BOØWY가 대성공을 거둔다. 호테이는 그 해 페르난데스에서 자신의 텔레캐스터 [모델]이 제작되자[5] 감격의 눈물을 닭똥처럼 떨어뜨렸다고 한다. 같은 해, 스튜디오 세션을 해주러 다니다 만난 야마시타 쿠미코와의 결혼을 발표한다.

그 후 쾌진격[6]을 거듭하던 BOØWY는 1987년 12월 24일 시부야 공회당에서 해산을 선언하였고[7], 1988년 4월 4일, 5일 이틀 간의 도쿄돔에서의 라이브로 BOØWY로서의 활동을 끝냈다. 해산을 결정한 밤, 호텔에서 아침까지 울었다던 호테이. 팬에게의 최후의 인사로서 발표한 2일간의 라스트 도쿄돔 기그는 10분만에 95000장 전 티켓이 매진 되었다. 심지어는 예약 개시일 일부 지역의 전화 회선이 고장나기도.

BOØWY가 일본 록계에 있어 미친 영향은 엄청난 것으로, 그동안 매니아층에게만 호응을 얻었던 ''이란 장르가, BOØWY로 인해 대중성을 갖추게 되었다고 평가를 받는다. 종종 "BOØWY 이전" "BOØWY 이후"라고 표기되고, 현재도 BOØWY를 추종하는 후배 뮤지션들이나 카피 밴드가 수없이 등장하고 있다. 사실 일본 록의 꺾고 떠는 뽕삘 나는 창법은 히무로 쿄스케로부터 비롯되었다는 일설도 있을 만큼 큰 영향력을 가진 밴드였다. BOØWY 해산 이후, 히무로는 일본의 거물 보컬리스트이자 싱어송라이터로서 지금도 투어를 개최하면 관객석이 만석을 채우는 등의 성공적인 솔로 커리어를 쌓았으며 호테이는 일본을 넘어 세계적으로 유명한 기타리스트 중 하나가 되었다. 베이시스트 마츠이나 드러머 타카하시도 히무로나 호테이만큼 화려하진 않아도 나름대로의 음악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다.

여담으로 호테이가 처음에 히무로의 밴드에 가입하게 된 이유가 '주먹이 무서워서'였다는 말도 있다(…). 호테이가 외모나 키, Yoshiki와의 일화 때문에 한 주먹을 했을 거라는 이미지가 있지만 호테이는 지금의 인상드러운 아저씨 모습과는 다르게순둥이에 가까웠고, 히무로 쿄스케가 고교 시절 군마현 일대를 주먹으로 평정한 소문난 싸움꾼이라고 알려져 있다. 이는 일본 락계 선배인 LOUDNESS의 소문난 불같은 싸움꾼 타카사키 아키라도 인정했다고 할 정도.[8]

4 디스코그래피

정규 앨범

  • MORAL (1982.03.21)
  • INSTANT LOVE (1983.09.25)
  • BOØWY (1985.06.21)
  • JUST A HERO (1986.03.01)
  • BEAT EMOTION (1986.11.08)
  • PSYCHOPATH (1987.09.05)


5 영상

NO.NEW YORK - 1985년 라이브.

NO.NEW YORK - 1987년 무도관 라이브.

BABY ACTION & MORAL - 1987년 라이브.

Marionette - 1987년 라이브.

B・BLUE - 1988년 도쿄돔 LAST GIGS(해체) 라이브.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호테이 토모야스문서에서 가져왔습니다.
  1. 호테이의 경우 술집에서 옆사람이 남긴 술안주를 몰래 집어먹고 그랬다고 한다.
  2. 히무로와 호테이는 그냥 니트족(…)처럼 지냈다고.
  3. 많이 알려진 일화로, 무명 시절 지방에 2~3만 명 정도 모인 무대가 있다는 말만 듣고 기껏 지방까지 갔더니, 정작 관객은 무대 근처의 2~30여 명이 전부였고, 개런티는 야채와 술로 받았는데 이건 개런티라 하기도 뭐하다, 개런티를 받아 차비로 쓸 생각에 돈을 다 써버리고 온 BOØWY 멤버들은 당황했다고…
  4. 그도 그럴 것이 타이틀 곡 MORAL의 가사 내용을 보면 '타인의 불행이 너무 좋아'라던가 '그 녀석이 자살했을 때 나는 웃어버렸어'라는 내용이니 당연히 그럴 수밖에… 애초에 저런 상황에서 긍정적인 가사가 나올 리가… 참고로 MORAL의 '자살한 그 녀석'의 모티브가 된 인물은 '야마다 카마치(山田かまち, 1960~1977)라는 히무로와 마츠이의 고등학교 시절 동급생으로(셋이서 밴드를 만들기도 했다고), 실제로는 자살이 아니라 집에서 일렉트릭 기타를 치다 감전사했다고 한다.
  5. 그의 텔레캐스터는 그의 당시 메인 기타였던 ESP [네비게이터 텔레캐스터]를 베이스로 제작되었다.
  6. '쾌진격'의 구체적인 과정들(ex-활동 내역 및 업적이나 오리콘 기록 등등)은 BOØWY를 잘 아는 위키러가 추가바람.
  7. 해산선언 당시의 영상 [[1]]
  8. 여담으로 히무로 쿄스케는 군마 현 타카사키시 출신이다(…). (사실 마츠이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