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음사가 마르코스

콥트 교회 역대 교황
교황직 신설1대 성 마르코2대 성 아니아누스

그리스어: Μᾶρκος
라틴어: Marcus
히브리어: מרקוס‎

그리스도교 초기의 성인. 요한 마르코, 복음사가 마르코(Mark the Evangelist)라고도 한다. 축일은 가톨릭4월 25일, 정교회5월 2일(율리우스력).

사도 바오로와 마찬가지로 한국어 표기법이 다양하게 존재한다. 가톨릭에서는 '마르코', 개신교에서는 '마가'이며, 이는 영어 표기인 '마크'(Mark)를 한자음차한 표현이다. 가톨릭에서는 옛날에 라틴어 표기인 '마르쿠스'를 한자로 음차하여 '말구'라고도 표기했고, 마르코 복음서도 '말구'복음서였다. 본 문서에서는 중립성을 위하여, 위키방 합의에 따라 그리스어 원문 표기를 소리나는 대로 써서 '복음사가 마르코스' 라고 표기한다.

신약성서 곳곳에 「예루살렘 출신으로서」(사도 12, 12) 「바오로와 바르나바의 제자」였으며(사도 12, 15 ; 13, 5~13 ; 15, 37~39 필레 1, 24 골로 4, 10 ; 1디모 4, 11) 또한 「베드로의 제자」(1베드 5, 13)로 「요한」 마르코 라는 인물이 묘사돼 있으나 복음 작가와 같은지는 분명치 않다.

성경에 따르면 사도행전에 등장하는 바오로의 동료 바르나바의 조카였으며, 예수가 최후의 만찬을 가진 장소가 마르코스의 집 다락방이었다는 설이 있다. 신약에 나오는 사람들 중 가장 인지도와 영향력이 큰 두 인물, 베드로와 바오로 두 사람과 밀접하게 엮여있는데 사도 베드로가 마르코를 무척 총애했다는 설이 있다. 베드로 전서 5장 13절 중 베드로가 마르코에 대해 언급하는데 이때 마르코를 자신의 아들이나 다를바 없다고 지칭한다. 다만 이 마르코가 복음 작가 마르코와 같은지는 확실치 않다. 또한 마르코의 어머니 마리아가 매우 열성적인 신자였으며 베드로에게 큰 신뢰를 받았다는 것이 근거로 지목되기도 한다. 이 집안이 초기 그리스도 교인들 공동체에서 상당히 명망이 있었는지 사도행전에 의하면 베드로가 헤롯에게 잡혀가 처형당하기 전날 천사의 도움으로 탈출하자 말자 제일 먼저 찾아간 곳이 이 집안이었는데, 베드로는 교회의 높은 인사인 야고보와 신도들에게 자신의 소식을 전해달라고 부탁했다. 이 대목에서 '요한이라 하는 마가'라고 마르코의 이름이 처음으로 직접 등장한다.

이후 삼촌 바르나바와 사도 바오로의 제1차 선교 여행 시 통역으로서 동행하지만 키프로스 섬까지만 동행하고 정작 본무대인 소아시아 지역에 들어가기 전에 고향인 예루살렘으로 돌아가 버리고 마는데 이게 후일 바르나바와 바오로가 갈라서는 계기가 되고만다. 마르코가 무슨 이유로 예루살렘으로 돌아간 건지는 알려져 있지 않지만 이후 바오로가 밤빌리아에서 우리를 떠나 함께 하지 않았던 자라고 그를 지칭하며 매우 심하게 화를 낸 것으로 보아 이당시 젊은 청년이었던 마르코가 험한 고생길에 겁을 먹거나 지쳐서 돌아갔고 이것에 바오로가 실망했다는 설이 지배적이다.

바오로는 바나바에게 자신들이 세운 교회를 다시 돌아보러 가자고 제안했을 때 바르나바는 마르코도 다시 데려가자고 했지만 바오로가 반대했고, 두 사람이 이 문제로 "매우 심하게 다투었다"고 기술되어 있을 정도로 큰 싸움이 났었다고 한다. 바르나바는 초기 그리스도교 신도를 박해했다는 이유로 평판이 좋지 못하던 바오로에게 가장 든든한 동료나 다름없는 사람이었는데도 둘이 이렇게 까지 다투었다는 것에서 이 문제가 상당히 심각했단 것을 알수있다. 결국 바르나바는 바르나바대로 마르코를 데리고 구브로로 가버리고 바오로는 실라라는 새로운 동행자를 구하게된다. 그 이후 로마 제국 선교 당시 사도 베드로의 일행으로 함께 있었다. 당시 베드로에게 직접 배운 가르침을 충실히 기록하여 마르코 복음서로 정리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베드로에게는 총애를 받은 모양이지만 어째 바오로에게는 미운털이 단단히 박혔던 모양.

다만 마르코 역시 이후에는 바르나바, 베드로의 일행으로 성실하게 활동하고 다녔고 사도 바오로의 말년에는 둘 사이의 감정이 풀어져서 바오로도 누구보다 마르코를 인정하게 되었다. 골로사이인들에게 보내는 편지에서, 바오로가 감옥에 갇혀서 고초를 당할 당시마르코가 바오로의 곁에서 끝까지 함께하며 그를 위로해줬다고 한다. 바오로 본인도 지금 자기 옆에 바르나바 조카 마르코도 같이 있다고 그의 안부를 신도들에게 직접 전해주는데 마르코가 풀려나면 그를 잘 받아주라고 지시를 내리며 마르코를 챙겨주기까지 했다. [1] 또한 디모데 후서에서 바오로가 마르코의 능력을 높이 평가하는 장면이 나오는데 마르코가 자신의 일에 매우 도움이 되는 사람이니까 그를 데려와 달라고 디모데에게 부탁한다.

마르코가 예수의 생전 당시부터 그의 신도였는가에 대한 질문에는 알려진 바가 없다. 다만 그가 썼다고 알려진 마르코 복음서에는, 다른 복음서에선 언급조차 되지 않는 매우 황당하고 코믹한(...) 일화가 하나 등장하는데 예수가 체포되던 당일밤 제자들이 다 도망갔을 때 예수의 추종자인 청년 하나가 고운 삼베를 두른채로 끌려가는 예수와 군인들의 뒤를 밟다가 군인들이 눈치채어 그를 붙들자 삼베를 버려두고 발가벗고 도망갔다는 내용이다. 뜬금포란 말도 아까울 정도로(...) 정말 뜬금없이 등장하는 내용이고 심각한 상황과도 전혀 어울리지 않는 쌩뚱맞은 구절인데 일부 학자들 중엔 당시의 어린 청년이 마르코 본인이었고 마르코와 마르코의 어머니가 이 시절부터 예수의 신도였다고 보기도 한다. 예수가 끌려가는 심각한 상황에 어울리지 않는 이 일화를 굳이 넣은 이유는 어린시절의 마르코 본인의 이야기였기 때문이라는 것.

상징은 사자. 마르코 복음서의 서두가 사자의 울음처럼 세례자 요한의 장중한 외침으로 시작되기 때문이라고 한다.

전승에 의하면 마르코는 베드로와 바오로가 순교한 뒤 로마를 떠나 이집트 알렉산드리아로 가서 현지 주교로서 교회를 발전시켰지만, 그리스도교에 대한 박해가 일면서 체포된 것으로 알려진다. 이후 마르코는 목에 줄을 매 읍내를 돌게 되고 참살 당하게 된다.

정교회에서는 초대 알렉산드리아 총대주교로 여겨지며, 이집트에 있는 초기 단성론적 그리스도교 종파로 오리엔탈 정교회로 불리는 콥트 정교회에선 1대 교황으로 매우 신성시하는 이름이다.[2] 서기 40년 이집트에 와서 그리스도교를 전래했다고 전해지기 때문. 이집트에 잠들어 있던 성인의 유해는 9세기경에 발견되어 베네치아로 옮겨졌다고 한다. 옮길 때 무슬림들에게 발각되지 않기 위해서 돼지고기에 숨겨서 옮겼다고.

마르코 성인의 유해가 베네치아에 옮겨져 산 마르코 대성당에 안치되면서, 성 마르코는 베네치아수호성인이 되었다. 이 때부터 베네치아의 문장에도 사자가 새겨졌다. 베네치아의 문장 속에 들어가 있는 사자는 손에 책을 들고 있는데, 거기엔 라틴어Pax Tibi Marce Evangelista Meus(평화가 나의 복음사가 마르코, 당신과 함께)라고 적혀 있다.


이름 자체는 그리스·로마 신화마르스에서 유래되었고, 이탈리아스페인, 포르투갈 등지의 남자 이름으로 매우 자주 쓰이며, 밑에 나온 사람들의 인명의 기원이기도 하다. 다른 바리에이션으로는 그리스어 마르코스(Μάρκος), 라틴어 마르쿠스(Marcus)와 마르켈루스(Marcellus), 이탈리아어마르코(Marco)와 마르첼로(Marcello), 에스파냐어의 마르코스(Marcos)와 마르셀로(Marcelo), 프랑스어·독일어 마르크(Marc)나 마르셀(Marcel), 러시아어마르크(Марк), 영어마크(Mark)와 마커스(Marcus Markus)가 있다.
  1. 다만 성서학자 중에선 골로사이인에게 보내는 편지가 바오로 본인의 저서가 아니라고 주장하는 측도 있어서 논쟁의 여지가 있다.
  2. 더불어 자신들이야말로 예수의 제자로부터 직접 전수받았다고 여기면서, "우리야말로 그리스도교의 원조!!"라고 여기기에, 콥트 그리스도교 신자들은 다른 그리스도교 종파를 굉장히 냉소적으로 본다. 물론 이들에게 선교하는 경우도 어렵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