숀 코너리


역대 제임스 본드
1대 숀 코너리2대 조지 레이전비3대 로저 무어4대 티머시 돌턴5대 피어스 브로스넌6대 대니얼 크레이그



1 개요

Sir Thomas Sean Connery
토마스 코너리 경

스코틀랜드 출신의 배우.

초대 007로 유명하며 또한 손꼽히는 미노년 배우이자 멋쟁이 대머리의 대명사이다. 덧붙이자면 미청년미남미중년(나이스 미들)→미노년의 황금 테크트리를 완성한 인물.

1930년생이다! 한국나이로 2016년 기준 만 86세.

배우이면서 동시에 스코틀랜드 독립운동의 열성적인 지지자로 2014년 스코틀랜드 분리독립 투표때 직접 전면에 나서서 독립에 한표를 던지자고 호소하였다.


2 활동

노동자 집안 출신으로 같은 시기의 대다수 영국 배우들과는 달리 정식 연기수업을 받지 않았다. 군 제대 후 잡다한 직업을 전전하다 미스터 유니버스 중량급에서 3위를 차지한 것을 계기로 연기 인생을 시작한다. 다만 당시 연기는 눈에 띄게 뻣뻣하고 어색해 단역을 전전하며 빈곤한 생활을 보냈다.

그러다 007 제임스 본드역에 캐스팅된 것을 계기로 절치부심한 끝에 명배우로 각성, 현재에 이르고 있다. 그의 어색한 당시 연기는 007 캐스팅 직전에 찍은 영화 《지상 최대의 작전》(1962)[1]에서 볼 수 있는데 007 원작자 이언 플레밍은 이를 보고 고릴라같다고 혹평했고 다수 평론가도 동의한 바 있다. 그러나 제임스 본드 역으로 연기력이 발전한 후인 64년의 히치콕 영화 《마니》에서는 같은 사람 맞나? 싶을 정도로 안정된 연기를 보여준다.

제임스 본드 역과 함께 주로 액션이 필요한 배역을 많이 맡았지만, 자신의 이미지가 007역에 묻혀간다고 판단, 고심한 끝에 배역을 거절하고 홀로서기에 나섰다. 국적불명의 이탈리아 영화나 C급 괴작 영화에 출연하는 등 어려움도 있었으나 《오리엔트 특급살인》으로 메이저 작품 복귀에 성공, 재기하게 된다.[2]



007 배역 거부 후 찍은 영화 중 가장 유명한 희대의 C급 컬트 SF 영화 《자도즈》(1973)의 예고편. 꽁지머리와 풍성한 가슴 털이 깜찍하시다. 마냥 C급이라 부르기도 뭐한 게, 감독이 존 부어만이다. 엑스칼리버로 칸 영화제 예술공헌상까지 받은 감독이다.

연기 도중 얼굴에 입은 부상으로 배우 생명이 위험에 처해 상처를 수염으로 가렸지만, 오히려 이후 그 수염이 그의 상징이 되었다. 넓어져만 가는 이마로 가발을 쓰거나 머리를 심는 등 헛된 노력을 계속했던 적도 있지만 결국 대머리 이미지를 밀어붙여 이미지 변신에 성공했다. 이런 이미지 변신 후 찍은 유명한 작품으로는 《더 록》, 《붉은 10월》,《장미의 이름》이 있다. 1987년 《언터쳐블》에서 케빈 코스트너를 돕는 노장 경찰 말론 역을 멋지게 소화해서 그 해 아카데미상 남우조연상을 받았다.

일부에선 《언터쳐블》에서 숀 코너리의 연기는 발연기라 불릴 만하며 오스카 수상 중 최악의 수상이라고 하기도 한다. 영화사 최고의 캐릭터 제임스 본드의 영화판 이미지를 구축한 공로를 인정받아 일종의 공로상 개념으로 받았다는 악평이 그것. 일단 그 당시 많은 평론가들이 공로상으로 간주했던 건 사실이지만(1993년 '여인의 향기'로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알 파치노가 좋은 예) 말론 경감은 흔히 말하는 '산전수전 다 겪은 현자' 캐릭터로 코너리의 연기는 '명품 조연'이라는 표현이 정확하게 들어맞을 정도로 일품이었다. 이는 '언터처블'에 대한 평론가들의 몇몇 평만 봐도 쉽게 알 수 있다.

사실 그의 연기는 '숀 코너리가 연기하면 숀 코너리가 그 배역이 되는 게 아니라 그 배역이 숀 코너리가 된다'는 것이 일반적인 평. 연기가 일품인 것은 틀림없지만, 배역이 배우에게 먹혀버린다는 것이다. 게다가 은퇴할 때까지 말투에서 스코틀랜드 억양을 완전히 지우지 못했다는[3]약점도 있었다. 영화 《붉은 10월》에서 그가 맡은 마르코 라미우스 함장과의 싱크로율을 생각하면 그 말이 농담은 아닌 듯하다.

2003년 《젠틀맨 리그》이후 은퇴했다.

2010년 8월 25일 80세 생일에 공식적으로 배우 일에서 은퇴한다고 선언하였다. 마지막 연기작은 애니메이션 미스터 빌리: 하일랜드의 수호자. 실사 영화 마지막 연기는 위에서 언급한 젠틀맨 리그다.


3 기타

소싯적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 '입단할 뻔'했던 적이 있었다.

키가 189cm, 당시 사람 중에는 매우 크다. 007 역을 맡은 배우 중 180cm 이하인 사람이 거의 없긴 하지만 티모시 달튼과 함께 최장신. 한 때 보디빌딩을 했던 만큼 어깨도 무식하게 넓은데, 그렇다고 뚱뚱한 체격은 아니라 수트 핏이 잘 나온다.

MSX로 나온 메탈기어 2 솔리드 스네이크빅 보스의 얼굴이 이 사람 얼굴을 기본으로 했다고 한다.(PS2용 MGS 3 섭시스턴스에 부록으로 들어간 버전에서는 얼굴이 MGS 2의 솔리더스 스네이크와 비슷하게 변경[4]

현재는 헐리우드의 영화 제작자들과 마찰이 심해져서인지 화가 머리끝까지 나서 "저 멍청이들과 일을 하지 않겠다"며 영화활동을 접은 상태. 심지어 인디아나 존스-크리스탈 해골의 왕국 출연조차 고사했다.

2000년에 영국 여왕에게서 기사작위(Knight Bachelor)를 받았다

영화 《반지의 제왕》이 한창 준비 작업에 있던 1999년 간달프역을 제의받은 적이 있다. 당시 뉴 라인 시네마는 영화수입의 10~15%를 출연료로 지불하겠다는, 지금 보면 엄청난 제의를 했다. 만약 숀 코너리가 출연에 응했다면 그는 4050억원을 받았을 것이다. 숀 코너리라 하면 제임스 본드라는 인식이 강하다 보니 그 당시 뉴스의 댓글도 재미있다. 숀 코너리가 간달프를 하면 본드걸처럼 마법사 걸이 나온다든지... 하지만 숀 코너리는 원작 소설도 읽었고 대본도 읽었지만 반지의 제왕 스크립트를 난해하다면서 이해할 수 없다고 했고 뉴질랜드에서 18개월이나 머물러야 한다는 사실에 불만을 표시하며 거부했다.

2003년 뉴욕을 방문했을 때 8시간 동안 도시를 관람한 다음에 운전사에게 팁으로 5달러를 주었는데 8시간 부려먹고 팁이 5달러 밖에 되지 않는다는 사실에 분개한 운전기사 폴 먼로가 고맙지만 됐다고 팁을 거부하였다. 이 일이 기사화되면서 스코틀랜드 타입의 구두쇠라고 구설수에 올라 [이미지를 구겼다.]

2013년에 돌연 알츠하이머설에 휩싸였다. 절친이라 불릴 만한 배우 마이클 케인이 인터뷰 도중 '숀이 요즘 기억력 감퇴로 고생한다'라고 언급했다며 독일의 언론 매체가 보도를 때린 것. 마이클 케인은 '(독일 언론 매체와는) 숀의 병세에 대해 다른 어떤 말도 하지 않았다.'며 매체가 자신의 발언을 왜곡해서 보도했다고 주장하였다.

다만 2015년 2월에 건강해 보이는 모습이 미국 마이애미 공항에서 목격되었기에 알츠하이머설은 그냥 루머로 여겨지는 듯.

한국어로 더빙할 때 99.9%는 유강진 씨 전담. 심지어는 케빈 코스트너판 《로빈후드》에서 카메오로 등장[5]할 때도 유강진 씨가 연기를 했을 정도.

540026199ddb08dc9d6f96048e836c3f.399x480x1.png

노년 때 동안?
성배의 맛을 보아서이다
근데 최후의 성전에 나오기 6년 전에 찍은 네버 세이 네버 어게인까지만 해도 이렇게 노안은 아니었는데 급격하게 늙어버렸다.

7d6.jpg
르네 데카르트와 닮았다.


열렬한 스코틀랜드 독립 지지자라 2014년 주민투표를 앞두고 결성된 독립 찬성 단체인 예스 스코틀랜드(Yes Scotland)[6]에 기부하기도 했다.
  1. 노르망디 상륙작전을 연합군과 독일군 양쪽의 처지에서 영상화한 작품. 무려 180분의 상영시간에 당대의 톱스타와 당시에는 무명이었지만 이후 톱스타가 되는 수많은 배우가 총출연한 전쟁영화의 걸작이다. 원제목은 'The Longest Day'로 '사상 최대의 작전'으로도 번역하는 예도 있다.
  2. 여담이지만 그의 동생 닐 코너리도 숀과 매우 닮았는데, 007로 숀이 유명해지자 한 이탈리아 제작사에서 닐 코너리를 주인공 -그것도 007의 동생이라는 설정!-으로 기용하여 'OK 코너리'라는 3류 첩보영화를 찍었다. M역에 실제 007 시리즈에서 M을 맡았던 버나드 리, 본드걸로는 007 위기일발의 다니엘라 비앙키 등 007 시리즈의 실제 출연진들까지 조연으로 기용했지만 불행히도 닐은 형과 외모만 닮았지 연기력은 전혀 닮지 않았고 영화는 대 참패. 그래도 한국 KBS 명화극장에서 '암호명 테투안'이라는 제목으로 방영한 적이 있다.
  3. 못 하는 게 아니고, 스스로 스코틀랜드 출신임을 자랑스럽게 여겨서 굳이 고칠 노력은 안 한다고 볼수도 있다. 사투리 안 고쳐도 잘만 캐스팅되는데 뭐하러 고쳐.
  4. 물론 설정상 빅보스가 오리지널. 초상권 문제일 듯.
  5. 보통 이런 경우엔 무명 성우로 대충 때우는 편이다. 제작비 때문에...
  6. 스코틀랜드 독립 주민투표에서 투표 용지의 문구를 "스코틀랜드가 독립국이 돼야 할까요?(Should Scotland be an independent country?)"로 정했기 때문에 선택지의 Yes=독립, No=영국 잔류를 의미하게 됐다. 그래서 찬성 진영에서 자신들의 단체 이름을 Yes Scotland로 정했다. 반면 독립 반대 진영에서는 자신들의 단체 이름을 베터 투게더(Better Together)로 정했다. 단체명에 No를 집어넣는 건 부정적 인상을 줄 수 있어인지 그걸 피하고 보다 긍정적인 뉘앙스가 되게끔 작명한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