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빼미

천연기념물 제324호
올빼미제324-1호
수리부엉이제324-2호
솔부엉이제324-3호
쇠부엉이제324-4호
칡부엉이제324-5호
소쩍새제324-6호
큰소쩍새제324-7호

1 Owl

올빼미
Owl이명 :
Strix aluco Linnaeus, 1758
분류
동물계
척삭동물문(Chordata)
조강(Aves)
올빼미목(Strigiformes)
올빼미과(Strigidae)
올빼미속(Strix)
올빼미(S. aluco)


줄무늬올빼미. 아메리카올빼미라고도 한다. ^♢^


2 개요

넓은 의미의 올빼미는 올빼미목의 부엉이와 소쩍새가 아닌 야행성 맹금류를 의미하며 모두 120여 종이 있다. 좁은 의미로는 올빼미(S. aluco)를 가리킨다.

flying%2Bowl.jpg
물고기? 샤를로테? 전익기를 닮긴했다.

i1604812239.gif
나도 알고보면 귀요미 목 돌아가는 걸 보면 조금 무섭기도 하다

부엉이와 대동소이하며 굳이 한국식으로 분류하면 사람과 달리 눈이 단일색인 종을 올빼미라고 부른다. 예외라면 흰올빼미가 있으나 한국 자생종이 아니니 예외. 사실 학명이 아닌 통상명칭으로는 생물의 구분법을 명확하게 할 수도 없고... 반면 서양에서는 부엉이와 올빼미를 따로 구분하지 않고 전부 owl로 쓴다. 사실 머리가 처럼 생기면 엉이, 처럼 생기면 빼미라고 한다. [#1] [#2][1]

(출처 : Screech Owl Sanctuary)
참고로 이것이 바로 부엉이. 낮시간대에 동물원에 가면 볼 수 있는 모습ㅎㅜㅎ

동글동글한게 귀여운 편. 부엉이와 마찬가지로 고개가 270도까지 돌아가며, 좌우 귀의 높이가 달라 소리가 나는 곳의 위치를 정확하게 파악 할 수 있다.([비디오])

홍용표 통일부 장관이 취임하며 본인의 대북성향에 대해 ‘매파(강경파)냐’ ‘비둘기파(온건파)냐’는 질문에 ‘올빼미 정도로 생각해달라’고 답한 바 있다가 아래에 설명하듯이 올빼미는 옛부터 악인의 상징이었다며 욕을 먹었다. 올뻬미가 불쌍해

하지만 이녀석 또한 맹금류에 속해 날카로운 발톱과 사냥실력을 갖추었다.
옛날에는 까마귀가 효의 상징이었다면 올빼미는 고금을 통틀어 ‘불인(不仁)과 악인(惡人)’의 상징으로 치부돼왔다. 예로부터 어미를 잡아먹는 흉악한 새로 악명을 떨쳤다.[[이기환의 흔적의 역사올빼미가 균형 감각의 상징?]], [또한 BBC에서 밝혀낸 바에 따르면 날아갈때 날개짓소리가 전혀 나지 않는다고 한다..!]

목을 베어 저자거리에 내거는 것을 효수(梟首)했다고 했고, 용맹한 장수를 효장(梟將)이라고 했다. 초한지영포가 효장 소리를 들었다. 모가미 요시아키 또한 '데와의 효장'이라 불렸다.

야행성이라는 점 때문에 밤샘을 의미하는 비유적 의미로 많이 쓰인다. 이렇게 탄생한 말이 올빼미족.

하늘을 나는 것은 비행기 제외하면 다 먹었다는 중국요리에서는 당연히 식용으로 다루는데, 그것도 팔진에도 가끔 낄 정도로 유명하고 귀한 식재료였다. 주로 구이로 이용되었던 것 같다.

병맛나는 [올빼미의 진실]

tumblr_npztdmM2251s5f2yxo1_500.png
지금은 멸종한 올빼미 오르니메갈로닉스(Ornimegalonyx)([그림출처])의 모습. 날지 못하는 대신 발달된 다리로 돌아다니며 사냥했다. 전설에 나오는 마왕 스토라스를 닮은 외모가 특징.

브루스 웨인이 이 생물을 싫어합니다

2.1 귀요미?

과 마찬가지로 사나운 육식동물치고는 무척 귀여운 동물이다. 거기서도 아기 올빼미는 압권이다. ([직접보자!(#1)], [직접보자!(#2)], [직접보자!(#3)])

이탈리아 북부 소도시 비아노소에서 열린 매사냥 축제에서 촬영한 올빼미 영상이 유튜브에 올라오면서 전세계적으로 유명해졌다. 조회수가 무려 1700만이다!! 어지간한 아이돌가수 조회수 씹어먹는 수준으로 많은 이들이 다녀간 아주 유명한 영상이다. 특히 조그만 아기 올빼미가 사람의 쓰담쓰담을 받을 때마다 웃으면서 지그시 눈을 감는 것이 포인트. 그 외에도 여러 종류의 올빼미들이 갑자기 카메라를 쳐다본다거나 심쿵 질투하는 듯한 모습도 재밌는 포인트다.

위 영상의 귀요미들이 사는 곳도 영상으로 올라왔다.[Cute owl] 조련사가 쓰담쓰담할 때 웃는 조그맣고 귀여운 아이 이름이 몰라(Molla)다!! 이미 영상에서부터 1년도 안 된 어린 나이에 농장의 최고 스타라고 언급이 나오며, 무려 페이스북 페이지까지 있을 정도(!!!). 이외에도 최초로 펫으로 키운 가면올빼미(Barn owl), 간지폭풍 수리부엉이, 눈알이 유독 똘망똘망한 아프리카올빼미 등등 수많은 올빼미들이 한데 어우러져 살고 있는 듯. 여러가지 이유로 무서워하는 사람도 있지만 이들도 영상을 몇 번 보면 녹아내릴 것이다.

그리고 사람이 키우면 이 동물도 각자 개성에 따라 다르게 군다. 한 예로, 영국에선 둥지에서 떨어져 죽어가던 올빼미를 어릴 적부터 키워준 사람이 있었다. 이 사람과 그 집에서 살던 가 이 올빼미를 돌봐줬는데 올빼미가 커서도 이들이 사는 집 근처의 나무에 살면서 그 사람이 부르거나 개가 짖으면 알아서 집으로 찾아와 같이 놀기도 한다. 심지어 집에서 수 마리의 개체를 키우고 있으면 강아지마냥 주인 마중도 나와주는 모양이다.


2.2 우리나라에 서식하는 올빼미과 새

한국에서 서식하는 올빼미과 새는 올빼미, 긴점박이올빼미, 금눈쇠올빼미, 수리부엉이, 칡부엉이, 쇠부엉이, 솔부엉이, 소쩍새, 큰소쩍새로 총 9종. 지금부터 기록하는 사진을 제외한 글문서는 kbs 자연 다큐멘터리에서 방영한 밤의 제왕 수리부엉이[2]에서 참고하였음을 미리 기재한다.

300px-Tawny_wiki_edit1.jpg

  • 올빼미(Strix aluco/tawny owl) - 가끔 수리부엉이와 혼동하기도 하는데, 수리부엉이와 달리 귀깃이 없고 눈은 검은색이다. 주로 나무 구멍에 둥지를 틀며 사는 텃새이다. 배와 등의 세로 줄무늬에 가로줄이 섞여 있다. 기본적으로 야행성이나 낮에 사냥을 하기도 한다.

8562071182012053164301441.jpg

  • 긴점박이올빼미(Strix uralensis/Ural owl) - 올빼미와 생김새가 비슷하지만 부리가 노란색이다. 또한 가슴에는 세로 줄무늬가 있어 올빼미와 구별된다. 덩치는 올빼미(38cm)보다 휠씬 커 길이가 50cm에 이른다. 주로 강원도 산간 지방에서 서식한다. 자세한 것은 항목 참조.

250px-Mochuelo_Com%C3%BAn_%28_Athene_noctua_%29%281%29.jpg

  • 금눈쇠올빼미(Athene noctua/little owl뭔가 학명이 간단하다) - 또렷한 흰 눈썹이 부리에서 머리 뒤쪽까지 연결된 것이 특징이다. 올빼미과에선 비교적 소형종으로, 다른 올빼미들과 달리 유난히 큰 머리와 노란색 눈을 가지고 있다. '보오~ 보오~'하고 운다. 겨울철새로 알려져왔지만 우리나라에서 번식한 기록이 있다. 구체적인 날짜가 언제인지는 추가바람.

977814922_7LpzAY02_EC8898EBA6ACEBB680EC9789EC9DB4.jpg

  • 수리부엉이(Bubo Bubo/eagle owl) - 간지폭풍, 밤의 제왕그러나 귀요미. 올빼미과 새들 중에서 가장 크다. 우리나라에서 서식하는 조류들 중 가장 빨리 번식하는데 1~2월에 알을 낳는다. 나무 구멍에 알을 낳는 다른 올빼미과 새들과는 달리 바위 틈이나 바위 밑 같은 땅 위에 알을 낳는다. 일종의 보호색인듯. 자세한 것은 항목 참조.

250px-Asio_otus_-Battlefield_Falconry_Centre%2C_Shrewsbury%2C_Shropshire%2C_England-8a.jpg

  • 칡부엉이(Asio otus/long eared owl) - 몸길이 약 38cm의 중형 올빼미류다. 언뜻 보면 수리부엉이와 흡사하지만 크기가 수리부엉이보다 훨씬 작다. 반면 머리에 난 깃은 더 길다. 우리나라에는 10월~11월의 이동 시기에 소나무 숲에서 볼 수 있는 겨울철새다.

250px-Asio_flammeus_-Fazenda_Campo_de_Ouro%2C_Piraju%2C_Sao_Paulo%2C_Brasil-8.jpg

  • 쇠부엉이(Asio flammeus/short eared owl) - 올빼미와 마찬가지로 하트 모양의 얼굴을 가지고 있으며 머리에 있는 깃은 매우 짧아 잘 보이지 않는다. 야행성이지만 해질 무렵이면 강가의 모래밭이나 경작지에 날아와 들쥐를 잡아먹는다. 겨울철새로 주로 초원의 땅 위에 둥지를 짓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300px-Ninox_scutulata.jpg

  • 솔부엉이(Ninox scutulata/brown hawk owl) - 여름철새로 몸통이 흰색 바탕에 갈색 점들이 있는 것이 특징이다. 머리깃이 없으며, '후후후' 하는 소리를 낸다. 다른 올빼미류와 달리 뚜렷한 얼굴면이 발달하지 않았다.옆 모습으로 보면 약간 통통한 매 느낌. 하지만 다른 의미로 개성있다

250px-Otus_scops_ab_cropped.png

  • 소쩍새(Otus scops, scops owl) - 몸길이 약 20cm로, 우리나라에 사는 올빼미과 새 중에서 가장 작다. 그렇기 때문에 같은 올빼미 과인 상대적으로 덩치가 큰 수리부엉이의 먹이가 되기도 한다. 안습.[3] 한국에서 말하는 올빼미는 전통적으로 소쩍새(scops owl)를 가리키는 말. 여름날 야밤에 집 근처 뒷산에서 소쩍~ 소쩍~ 하고 우는 새가 바로 이 소쩍새. 이 소리에 비유해서 소쩍새가 솥적다~ 솥적다~ 하고 울면 다음해에 풍년이 든다는 속설도 있다. 솥이 적을 것 같으니 큰 솥을 준비하라는 뜻이라고 한다. 큰소쩍새와 달이 눈이 노란색을 띤다. 따뜻한 곳에서 겨울을 보내고 번식을 위해 한반도를 찾는 여름철새다. 나무 구멍에 둥지를 틀고 산다. 자세한 것은 항목 참조.

250px-Otus_bakkamoena.jpg

  • 큰소쩍새(Otus lempiji/collared scops owl) - 겉모습은 소쩍새와 비슷하지만 눈이 붉은 색을 띠는 것이 특징이다. 겨울철새로 알려져왔지만 우리나라에도 번식을 한다. 낮에 알을 품고 있을 때는 접근해도 잘 도망가지 않는다. 넌 뭐하는 애니 소리를 잘 내지 않아 찾기가 쉽지 않다.


2.3 관련 문서

3 과거 육군 유격 훈련에서 훈련받는 병사를 일컫는 호칭

유격 훈련시에는 이 동물로 교육생들을 호칭한다. 정확한 유래는 알 수 없지만 PT체조와 장애물 코스를 재외한 나머지 시간 동안 유지해야 하는, 두 다리를 모으고 양팔을 어깨에 밀착시키고 고개를 숙인 자세가 마치 올빼미같아 그렇게 불린것으로 보인다. 공군의 경우 보라매.

이 올빼미 자세는 군대를 안 가본 이에겐 별것 아닌것처럼 보이겠지만, 차렷자세 유지도 힘든 판에, 아무런 그늘 없이 직사광선 아래서 양 몸을 밀착시킨체 빳빳히 몸을 유지한다는게 얼마나 힘든지는 군필자 모두 공감하는 이가 갈리는 추억. 군대의 모든 교육은 50분 교육 10분 휴식이고 전우가 장애물 코스 통과하기를 기다리는 동안 PT 체조 아니면 올빼미자세로 대기해야 한다. 하지만 PT 8번 하는것보다 이쪽이 백배는 낫다. 괜히 자세 유지하기 힘들다고 풀어지지 말자. 유격 군기는 닥치고 연대책임이다. 선임병들이 괜히 그 자세 유지하는게 아니다.

하지만 이 호칭도 옛말이 되어버렸다. 병영부조리와 관련된 표현으로 지적되어 지금은 훈련생 또는 교육생이라 불린다. 그래도 바뀐건 단지 호칭 하나 뿐이다.

4 은지원의 4집 앨범 The 2nd Round에 수록된 노래

은지원의 4집 앨범 The 2nd Round에 수록된 노래이다.
All Famy라고도 표기되어 있다.
리듬게임에서는 펌프 잇 업 제로에서 수록되었다. 그러나 바로 다음 작품인 NX에서 저작권 문제로 삭제되어서 결국 이후의 버전에서는 영원히 등장하지 않고 있다.


5 CHAOS에서 등장하는 애완동물

5.1 정보

주인에게 유용한 능력을 제공하며, 올빼미 집에서 구입할수 있다. 패치가 된 이후로는 영웅을 고르고 직후에 인벤토리칸에 올빼미 단지가 생기는데 아이템 쓰듯이 써버리면 즉시 금 1100이 지급된다. 그러나 알을 상점에 판매하면 50000의 나무가 지급된다.
또한 올빼미 집에서 능력을 향상하는 것이 가능하다.


5.2 능력

  • 용기 : 아군에게 주는 버프로써 테러캐릭이나 도주시에 도움을 준다...지만 디스펠 한방에 날라가고 이뮨에도 안들어가고...몰래테러땐 좀 쓸만하다.
    • 1레벨 : 이동 속도 10%와 공격 속도 35% 증가 20초 동안 지속. 쿨다운 90초.
    • 2레벨 : 이동 속도 30%와 공격 속도 100% 증가 30초 동안 지속. 쿨다운 70초.
  • 애교 : 아군에게 주는 버프로써 체력과 마나를 회복해준다. 역시나 디스펠 한방에 날아가지만.(...) 또 이뮨에는 들어가서 좋기도 하다.
    • 1레벨 : 6초 동안 체력 400과 마나 150 회복 쿨다운 120초.
    • 2레벨 : 10초 동안 체력 800과 마나 250 회복 쿨다운 100초.
  • 날갯짓 : 이속을 증가시켜주고 정말 병아리 눈물만큼의 체력회복 효과를 준다. 사실상 올빼미를 가는 가장 큰 이유다. 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에서 설명.
    • 1레벨 : 이동속도를 10% 주위 영웅들의 이동 속도를 20% 체력 회복 속도를 1 증가.
    • 2레벨 : 주인의 이동속도를 30% 체력 회복 속도를 1 증가시키고 주위 유닛들의 이동 속도를 20%, 체력 회복 속도를 1 증가.

또한 「-올빼미」라는 메세지를 입력하면 영웅과 동시에 클릭되지 않도록 해준다. 정교한 컨트롤을 위한다면 해주는것이 좋다.


5.3 평가

쓰는 사람에 따라 다르겠지만 종합적인 평가는 「어떤 영웅이든지 효율성이 뛰어나지 않다.」는 평가가 대부분이다. 단순 계산만으로 생각해 보자면 올빼미를 구매하는 가격은 1350골드이다. 거기에 풀 이속(450)을 맞춰주기 위해서는 향상된 날갯짓을 업그레이드 해야한다는 점에서 결론적으로 3410골드가 지출된다. 이 금액이면 D이속 조합이나 C이속조합 혹은 초신속의 장화를 맞춰줄수 있다.[4]

올빼미를 가면서 얻을수 있는 가장 큰 효과는 아이템 창을 한칸 늘여준다는 것이다.[5] 이속을 증가시켜주는 아이템을 가지 않고 후반에 갔을때 이점을 최대한 누리겠다는 목적으로 가끔 성장영웅이 가주기도 하고 니바스처럼 초반에 타워를 비교적 쉽게 밀어주면서 골드를 빠르게 얻을수 있는 영웅이 달아줄때가 있다. 그러나 어디까지나 올빼미는 기회비용이 너무나도 큰 상품이다. 초반에 립을 가는 캐릭터들은 상상도 못하는 아이템인 데다가 거의 초반을 포기하고 골드를 모아야 하는 수준이니.....

또한 올빼미를 가는 영웅에게 있어서 가장 위험한 타이밍은 바로 올빼미를 단 직후라는 점에서도 올빼미를 달아주지 않는 이유기도 하다. 내가 올빼미 달랑 하나달고 기껏해야 생명의 구슬 하나 껴줄 타이밍에 상대는 자신보다 이속도 빠르고 체력이나 마나가 한결 많이 있으며 이속을 약간 느리게 간다고 하면 온갖 아이템으로 도배를 하고 당신에게 다가올것이다.
따라서 갈 때는 엄청난 도전의식이 필요하기도 하다.


5.4 올빼미? 부엉이!

CCB의 해설을 하고있는 빛돌씨는 올빼미의 귀를 강조하며 부엉이라고 주장하였다.
그런데 정찰올빼미는 그냥 정찰올빼미라고 부른다.[6]


6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조화 드루이드 전용 변신

정식 명칭은 올빼미야수. 그러나 사람들은 부엉이라고 한다. 아니야 뚱빼미야!

  1. 다만 첫 링크에서 지적하듯이 솔부엉이처럼 이 법칙(?)의 적용을 받지 않는 예외도 존재한다.
  2. 수리부엉이의 습성부터 사냥술, 번식 생태, 부부생활, 쥐잡기 운동으로 인한 종 수 감소, 로드킬, 감전사, 닭장 습격에다 수리부엉이에 대한 사람들의 생각까지 담은 작품. 이렇게 풍부한 내용들을 담았슴에도 불구하고 방송관련자들이 중징계를 받았는데, 이는 수리부엉이가 토끼를 사냥하는 장면을 야외 세트에서 촬영했음에도 야생에서 찍은 것으로 조작하는 병크를 저질렀기 때문이다. 허나 이 병크를 제외한 나머지 촬영분의 내용들은 훌륭한 편.
  3. 참고로 비슷한 덩치인 금눈쇠올빼미, 큰소쩍새도 수리부엉이의 먹이가 되곤 한다.
  4. 물론 원거리 영웅일 경우에는 풀 이속이 되지 않지만 올빼미를 갔을 때보단 한결 빠르다.
  5. 이속을 가지 않는 그르르같은 영웅 제외.(사실 그러나 이속을 감소시키는 영웅이 있을때는 가주는것이 좋다.)
  6. 티란데의 스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