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챌린지

대한민국의 축구 리그
구분명칭
프로1군K리그
1부 - K리그 클래식
2부 - K리그 챌린지
2군R리그
A조 / B조
실업3부 - 내셔널리그
아마추어K3리그
4부 - K3리그 어드밴스
5부 - K3리그 베이직
대학U리그
혼합대한축구협회 FA컵
유소년고등전국 고등 축구리그
K리그 주니어 / 지역리그
중등전국 중등 축구리그
초등전국 초등 축구리그
유소년 클럽 리그
여자부WK리그


K리그 챌린지
정식명칭K리그 챌린지
영문명칭K League Challenge
창설년도2013년
리그 주관한국프로축구연맹
참가 팀 수11개 팀
상위리그K리그 클래식
최근 우승팀안산 무궁화 FC (2016)
최다 우승팀상주 상무 (2회)


1 개요

  • 대한민국 프로축구의 차상위리그.
  • 대한민국 프로축구 K리그의 2부 리그에 해당하는 리그. 상위 리그로 K리그 클래식이 있으며 하위리그는 없다.
  • 2013년에 창설되었으며 대한민국 프로스포츠 사상 처음으로 생긴 2부 리그이다. 2 리그가 아니다. 2군 리그인 R리그는 2010년을 마지막으로 폐지되었다가 2016 시즌부터 부활한다.
  • 2014년 들어선 케이블TV 및 대형 포털 사이트를 중심으로 한 인터넷 스트리밍으로 모든 경기를 중계하고 있으며[1], 각종 기사 및 순위 정보도 바로 업데이트 되고 있다. K리그 공식 홈페이지만 들어가도 K리그 클래식과 동일하게 K리그 챌린지의 각종 정보를 접할 수 있다.
  • 2016년부터 먼데이나이트 풋볼이라는 이름 하에 월요일에도 1~2경기 정도가 개최되고 있다. 관중면에서는 실패한 제도이나 그나마 TV중계가 잡힌다는 점이 긍정적이다.


2 2부 리그의 순기능

순기능과 대비되는 문제점으로는 대표적으로 승강제를 실시하기 위한 팀 창단 유도[2]가 있으며 이런 비정상적인 창설 등 수많은 문제점은 K리그/승강제, 시민구단 문서를 참조 바람.

2010년대 들어서 경제적인 문제로 구단들이 선수단을 축소하는 와중에 2군 리그 폐지[3]가 겹쳐지면서 후보 선수나 신인들이 기회를 얻을 수 있는 환경이 좁아지게 되었다. 하지만 K리그 챌린지가 창설되면서 주전 경쟁에서 밀려 뛸 수 없는 1부 리그 소속팀의 선수나 언제 올지 모르는 기회를 기다리던 대학의 신인 선수들이 더욱 넓은 선택지를 가지게 되었고, 2부 리그 구단들도 값싸고 능력있는 유망주들을 영입하게 되면서 성적을 올리는 등 서로 윈윈하는 모습을 볼 수 있게 되었다. 대표적인 사례로는 2015 시즌의 조석재가 있다.

K리그 챌린지에서 득점왕을 차지한 아드리아노 같은 선수는 K리그 클래식에서도 득점 1위를 다투는 등, 검증된 선수를 영입할 수 있게 되었다. 실력도 실력이지만 일단 한국 무대에 완전히 적응했다는 점에서 기존의 영입 대상이었던 미지의 용병들과는 다른 형태의 선수 공급이라 할 수 있다.

일부 팬들에게는 K리그 클래식보다 더 재미있다는 평가를 받는데, K리그 클래식의 전술 트렌드는 수비 안정화를 중점으로 두는 데 반해, K리그 챌린지는 클래식보다 전력 평준화가 잘 되어 있어 공격적인 전술로 승부수를 걸 수 밖에 없고, 하위권에 있는 팀일수록 이러나저러나 전술 실패의 리스크가 클래식 팀들에 비해 적기 때문에 모험적인 전술을 사용할 가능성이 크다. 물론 K리그 클래식의 경우 강등이라는 요소가 있는 점을 감안해야 할 것이다. 물론 이런 수비와 압박을 중요시하는 분위기가 대륙컵 AFC 챔피언스리그에서 쏠쏠한 재미를 보고 있는 점도 있다.

반면 K리그 챌린지는 스쿼드가 굉장히 얇고, 많은 돈을 써서 영입을 한다는 것 자체가 불가능하기 때문에 선수를 직접 키워내기도 하지만, 그만큼 방출도 많아서 팀전력이 시즌마다 편차가 크다. 이래서 각 팀들의 공수 전력의 불균형이 K리그 클래식보다는 상대적으로 크다고 할 수 있는데 아이러니하게도 이런 점에서 이변의 여지가 크다. 선수수급과 유지가 어렵다 보니까 안정적이지 못하다는 문제점이 되려 다득점과 전술 실험 기회의 장으로 나타나게 되는 셈.

경직된 전술을 보여주는 팀도 있지만 리그 출범 3년 내내 전북보다 더한 미친듯이 공격만 하는 팀도 있고, 폭주기관차처럼 공격만 하다가 나중에 퍼지는 팀도 있다. 일관된 전술로 밀어붙여 연승을 하다가도 3~4주 되면 어느새 연패에 빠지면서 상위권팀이 중위권으로, 중위권팀이 하위권으로 가는 경우도 비일비재하고,[4] 시즌 내내 어려워 보였던 전술이 결국 리그 막바지에 빛을 발휘해 승격을 하는 팀도 존재한다. 이런 예시를 보면 1+1이라는 승격 시스템은 리그의 재미를 확실히 살려주고 있는 요소가 되었다. 이후에 한국 7부 리그 디비전이 완성된다면 K리그 챌린지에도 강등 시스템이 구축될 테니 리그의 질이 상향될 여지는 아직도 크다고 할 수 있다.


3 역대 시즌

K리그 챌린지 시즌
2013201420152016201720182019202020212022


4 참가 클럽

2017 시즌 참가 구단




45px-Seoul_E-Land_FC.svg.png
경남대전부산부천서울

60px-Suwon_FC_2016.svg.png


성남수원아산안산안양
K리그 클래식 구단 사라진 구단


4.1 참가 클럽 변동

시즌클럽비고
20138K리그 챌린지 창설
201410K리그 클래식 강등 2개 구단[5] 참가
201511서울 이랜드 FC 참가
201711안산 무궁화 FC 해체 예정
고양 자이크로 FC 탈퇴 예정
안산 시민축구단(가칭) 창단 예정
아산 무궁화 FC(가칭) 창단 예정


5 플레이오프 규정

  • 정규 리그 3위 팀과 4위 팀이 단판으로 준플레이오프를 치른다. 홈 경기 개최권은 정규 리그 3위 팀이 갖고, 90분 안에 승부가 가려지지 않으면 연장전이나 승부차기 없이 정규 리그 3위 팀의 승리로 처리한다. 패배한 팀은 최종 순위 4위가 된다.
  • 정규 리그 2위 팀과 준플레이오프에서 승리한 팀이 단판으로 플레이오프를 치른다. 경기 방식은 준플레이오프와 같다. 플레이오프에서 승리한 팀은 최종 순위 2위가 되고 패배한 팀은 3위가 된다.
  • K리그 클래식 11위 팀과 K리그 챌린지 플레이오프 승리팀이 홈 앤 어웨이 방식으로 승강 플레이오프를 치르며 K리그 챌린지 플레이오프 승리팀이 1차전의 홈 경기를 갖고, K리그 클래식 11위 팀은 2차전을 홈 경기로 치른다. 1, 2차전 합계 승점이 높은 팀이 승격하게 되며 골득실까지 동률일 경우 원정골 규정이 적용된다. 원정골까지 동일하다면 그 자리에서 연장전으로 돌입하며 연장전에서도 승부가 나지 않을 경우 승부차기로 승패를 정하게 된다.


6 우승컵

K리그 챌린지 우승컵

제작에 총 5개월이 걸렸으며 축구, 미술, 디자인계의 전문가들이 참여하여 2013년 11월에 제작이 완료되었다.
형태는 클래식과는 전혀 다른 방패형이며 재질은 백도금, 지름은 45cm이다.


7 역대 우승팀

연도우승팀준우승팀리그방식
2013상주 상무경찰 축구단단일 리그
2014대전 시티즌광주 FC
2015상주 상무수원 FC
2016안산 무궁화 FC대구 FC


8 우승횟수

우승준우승우승 연도준우승 연도
상주 상무2회-2013, 2015-
대전 시티즌1회-2014-
안산 무궁화 FC1회1회20162013
광주 FC-1회-2014
수원 FC-1회-2015
대구 FC-1회-2016


9 시즌별 주요 기록

9.1 MVP

시즌이름포지션클럽
2013이근호FW상주 상무
2014아드리아노FW대전 시티즌
2015조나탄FW대구 FC


9.2 득점왕

시즌이름클럽경기
2013이근호상주 상무1525
2014아드리아노대전 시티즌2732
2015조나탄대구 FC2639


9.3 도움왕

시즌이름클럽도움경기
2013염기훈경찰 축구단1121
2014최진호강원 FC933
2015김재성서울 이랜드 FC1239


9.4 감독상

시즌이름클럽
2013박항서상주 상무
2014조진호대전 시티즌
2015조덕제수원 FC


9.5 역대 승격팀

시즌클럽
2013상주 상무
2014대전 시티즌광주 FC
2015상주 상무수원 FC
2016대구 FC
  • ★ K리그 클래식 팀과의 승강 플레이오프 승리로 승격.


10 스폰서

2016 스폰서 엠블럼
시즌스폰서명금액
2013현대오일뱅크35억원(추정)
2014
2015
2016
  1. 대부분의 중계를 경기가 열리는 지역의 지역방송국이나 케이블 방송국에서 주로 담당하다보니 리플레이 장면은 보기 힘든 경우가 많다.
  2. 본래 승강제란 한 리그 안에 소속된 클럽이 너무 많아 분산시키기 위한 목적으로 실시한다.
  3. 다만 2군 리그는 R리그로 부활했다.
  4. 대표적인 예로 2015 시즌의 서울 이랜드 FC가 있다. 시즌 중반까지 연승가도를 달리며 2위를 지키고 1위도 넘보고 있었으나 어느 순간 4위까지 추락해 그대로 시즌을 마쳤다.
  5. 클래식 3개 구단 강등, 챌린지 1개 구단 승격으로 2개 구단이 더 참가하게 된 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