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레시전 베이스

Fender Precision Bass

opb51_sd_bld.jpg
1951년식 리이슈 모델


1957년식 모델


2000년대 아메리칸 스탠다드

0194070700_gtr_frt_001_rr.jpg
노이즈리스 픽업이 장착된 2000년대 아메리칸 디럭스


1 소개

펜더사에서 내놓은, 세계 최초의 양산형 일렉트릭 베이스.[1] 줄여서 'P베이스'라고도 한다. 펜더사의 재즈베이스와는 픽업의 형태만으로도 아주 쉽게 구분이 가능하다.

최초로 프렛을 단 베이스로도 알려져 있으나, 더블베이스의 원형이 되는 악기는 17세기까지는 프렛이 있었다고 하며, 1910년에 깁슨에서 이미 프렛이 있는 베이스를 생산한 전적이 있다고 한다.[2]

펜더사의 악기 이름은 거의 전부 레오 펜더의 친구이자 납품 담당자였던 랜들(Don Randall)[3]이 지었는데, 이 프레시전 베이스의 이름만은 레오 펜더가 직접 지었다고 한다. 프렛에 따른 음의 정확성이 너무 뛰어나서, 자뻑에 빠져 지은 이름이라고…(…)

이 기념비적인 베이스를 대중적으로 선보인 최초의 연주자는 라이오넬 햄튼(Lionel Hampton)[4]의 백밴드의 몽크 몽고메리(Monk Montgomery)라고 한다. 프레시전 베이스를 들고 투어를 돌아서 일렉트릭 베이스의 위대함을 보여주었다고. 로이 존슨(Roy Johnson)이나 시프티 헨리(루이스 조던의 백 밴드 베이시스트)도 프레시전 베이스의 초기를 장식한 훌륭한 베이시스트들이다.

2 특징

텔레캐스터와 비슷한 시기에 출시되어서, 초창기에는 양자가 디자인을 공유했다. 그러나 베이스의 7프렛 G현 부근에서 Dead Spot[5]이 생겼기 때문에, 펜더는 베이스의 헤드(headstock)[6] 크기와 픽가드의 크기를 늘리는 것으로 이 문제를 해결했다.[7] 결과적으로 그 형태는 스트라토캐스터와 유사하게 되었으며, 넥의 모양도 네모난 각진 형태에서 오늘날의 둥근 형태가 되었다. 이러한 변화로 인해 1957년 이전의 프레시전 베이스와 이후의 베이스는 형태상으로 많은 차이가 난다. 저 위의 사진만 봐도…

스케일[8]은 34인치.[9]
넥이 바디까지 연결되는 스루 넥 방식이 아닌, 볼트로 넥과 바디를 조립하는 볼티드 넥(Bolted neck) 방식이다. 넥의 프렛은 20~21[10]개.

솔리드바디는 앨더 혹은 애쉬 소재[11]이다.

넥은 시대에 따라 다르지만, 넥과 지판이 일체화된 메이플 지판과, 메이플 넥에 로즈우드 지판이 붙은 두가지 버전이 있으며, 로즈우드의 경우는 프렛리스도 만들어졌다.
픽가드는 초창기엔 검은색만 있었고, E현 바로 위에 Finger-Rest가 위치하였다.

픽업은 싱글코일 픽업이었으나, 1957년에 대대적인 변화를 거칠때 스플릿코일 픽업이 험버커 형태로 배치된 오늘날의 모습이 된다. 물론 이것은 깁슨의 험버커 픽업 특허 분쟁을 피하기 위한 꼼수였다고.[12][13]

소리를 들어보면 중저음이 재즈베이스에 비해 많이 강조가 됐으며 재즈 베이스는 특유의 덩어리감과 날카로운 소리라면 프레시전 베이스는 중저음이 많은 따뜻한 소리이며 대체로 퍼지는 소리가 난다. 그래서 합주할때 자기 존재감을 내세우는 재즈베이스에 비해 잘 묻어가는 성향이 큰게 특징. 그러면서도 최근 모델들은 특유의 차가운 하이를 갖고있어서 락 장르에서는 재즈베이스가 쓰이는것만큼 많이 쓰인다. 하지만 옛날 모델에 비해 따뜻한 중저음은 많이 없는 편. 피크 연주로 커다란 앰프로 공연한다면 엄청난 출력과 날카로운 소리에 전율하게된다. 톤 자체의 범용성은 좋지만 픽업이 하나다 보니 여러가지 소리를 내주기보단 톤 하나로 끝을 보는 악기이다.
그래서 호불호도 굉장히 많이 갈리는 편이며 특히 입시생들은 재즈베이스를 쓰는 경우가 많아 프레시전을 접하게 된다면 일단 재즈베이스에 비해 넓은 프렛너비에 불편해하는것을 시작으로 특유의 퍼지는 소리에 슬랩도 털털한 소리가 나고 덩어리감이 없는 심심한 악기라고 편견을 갖게 되는 경우가 많다. 이는 재즈베이스가 국내에서 더 인기가 많은 이유이기도 하다.
하지만 해외에서는 5-60년대부터 락음악을 함께 해오던것 뿐만아니라 소울음악에서도 역사적으로 주악기로 함께 해왔기 때문에 단지 첫인상에 결정할 악기가 아니다. 특히 합주할때 프레시전 특유의 저음역대를 감싸는 따뜻한 소리를 느끼고 프레시전에 입덕하는 경우가 많다

한국이 특히 프레시전 베이스에 비해서 재즈 베이스가 많은 편이고, 또 많이 채택되는 악기가 좋은 악기라는 인식이 있지만, 외국에선 딱히 재즈 베이스가 프레시전보다 좋은 악기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픽업 배열로 인해서 프레시전은 베이스의 본분인 중저음을 제대로 뽑아낼 수 있고, 잡음도 덜 걸려서 사운드가 깔끔하다. 재즈 베이스는 반대로 넓은 톤 스펙트럼과 하이톤의 선명한 슬랩의 사운드가 장점. 다만, 유명 베이시스트들이 보통 테크닉 플레이를 자주하고, 테크닉에 뻑가는 한국인들이 슬랩연주를 선호하다보니 재즈 베이스가 많이 보이는 것 뿐이다.

3 제조국가간의 베이스음 비교

핑거링, 피킹, 슬랩의 순서이며 각각의 주법을 톤 100%, 50%, 0%로 연주하는 영상이다.
77년 프레시전 베이스가 모든 모델을 씹어드신다.
(비교하는 베이스 모델중 77년 모델만 애쉬바디에 메이플 넥이라서 톤이 많이 달라 더 좋다고 느낄 수 있으니 주의!!)


같이 보면 좋은 프레시전 베이스의 특징이 잘드러나는 샘플 영상이다.
이쪽은 59년 커스텀샵 프레시전 베이스가 모든 모델을 씹어드신다.

4 사용자

4.1 현실


4.2 가상

  1. 1920년대 당시에 일렉 베이스는 이미 출현했고, 1930년대에는 리켄베커같은 회사에서도 이미 제작하였으나, 그 당시에는 마땅한 베이스 앰프나 스피커가 존재하지 않았고, 이들 악기는 수익성이 극히 낮은데다가 수요도 없어서 묻혔다.
  2. 만돌린 형태였으며 4현에 프렛은 17개, 스케일의 길이는 42인치(현대의 베이스는 34인치가 주류)였고, 땅에 세워서 피크로 연주하며, 당시 가격으로 150달러(!!)나 했다고 한다. 당시 깁슨 악기가 대부분 그랬지만 수명도 매우 짧았다.
  3. 펜더가 CBS에 팔린 후, 1970년대에 유명한 앰프 회사인 Randall Amplifiers를 설립한다.
  4. 전설적인 재즈 드러머/퍼커셔니스트. 비브라하프 연주자로도 유명하다.
  5. 베이스의 음을 나무가 흡수해버리는 바람에, 갑자기 소리가 작아지거나 안나는 구간
  6. 넥의 끝부분.
  7. 그러나 모든 베이스가 그렇듯이, Dead Spot이 없는 기체는 없다.
  8. 베이스의 Nut부터 Saddle까지의 거리
  9. 콘트라베이스보다 8인치가 짧고, 일렉트릭 기타보다는 9인치나 길었다. 이 길이는 프렛의 너비와 더블베이스다운 음색을 내는 타협점으로 정해진 것이며, 제작진은 이 길이를 정하기 위해 25인치부터 시작해 일일이 제작해 소리를 들었다고 한다. 참고로 그 당시로는 드문 길이여서 베이스 줄도 처음부터 만들어야했다고.
  10. 아메리칸 디럭스 모델
  11. 초창기 모델은 애쉬로 만들어짐.
  12. 참고로 재즈베이스도 비슷한 방식을 썼다.
  13. 레오 펜더는 나중에 이것이 험버커 픽업의 도용이라고 고백한 바 있다. 그러나 비슷한 방식의 픽업을 특허를 낸 이후의 이야기.
  14. 1979~80년 한정. 사실 프레시전보다는 '에피폰 뉴포트 베이스'를 더 자주 사용했다.
  15. 1980~81년 세션 멤버 시기에 흰색 프레시전 사용. 82년(정식 멤버가 된 시점)부터 84년 탈퇴 직전까지는 '그레코 K-824'라는 베이스를 사용하였다.
  16. 마릴린 맨슨에 있을 땐 썬더버드를 주로 사용하였고, 나인 인치 네일스에 있을 때 프레시전을 주로 사용하였다.
  17. 라디오헤드톰 요크와 라디오헤드의 프로듀서 나이젤 고드리치, RHCP플리 그리고 R.E.M.의 드러머 조이 와론커와 결성된 밴드다.
  18. 플리는 이 밴드에서만 RHCP활동중에 꾸준히 써오던 뮤직맨 베이스(사실 RHCP 활동 초기에도 검정색 프레시전 베이스를 쓰기도 했다…)를 두고 프레시전 베이스로 연주한다.
  19. 원작 4컷 만화 한정. 공식적으로 나오진 않지만 Fender 62 Vintage Precision Bass 왼손 모델로 추정. 하지만 애니가 나온 시점부터는 애니 설정대로 재즈베이스로 바뀐다.
  20. 애니메이션 한정인지는 확인바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