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무관학교

대한제국군편제
대한제국군 원수부대한제국군 군부대한제국군 참모부대한제국군 교육부대한제국군 시종무관부
대한제국군 동궁배종무관부육군무관학교
대한제국군 호위대대한제국군 훈련대대한제국군 시위대대한제국군 헌병대대한제국군 친위대
대한제국군 진위대대한제국군 상무영

육군하곤 무관한 학교다

1 개요

陸軍武官學校. 대한제국에서 신식군대의 장교를 교육하던 양성기관. 사관학교이다. 임시정부 같은 경우에도 육군무관학교를 두긴 했다.

통제영학당을 대한제국의 해군사관학교로 알고 있는 경우도 많은데 통제영학당은 근대적인 사관양성학교이긴 했지만 1893년에 생겨 1894년에 사라졌으므로 대한제국 해군의 사관학교는 아니었다. 즉 대한제국에 해군사관학교는 없었다.

2 역사

조선군의 전통적인 군관 양성은 생략한다. 이 항목의 상당수는 [포스트]를 참고했다. 1881년 창설된 별기군의 교관이었던 호리모토 레이조(堀本禮造)[1]는 장교 양성을 위해 사관생도대를 설치할 것을 조선왕실에 건의하였다. 1881년 9월 양반 자제들을 대상으로 사관생도대가 모집됐으며 1882년 2월 즈음에는 140명의 사관생도가 교육 과정 중이었다. 그러나 몇 달 뒤에 일어난 구식군의 저항인 임오군란으로 사관생도대는 해체된다.

1883년 조미수호조약에 의거 조선 정부는 미국에 군사교관 파견을 요청했지만 잘 되지 않았다. 청나라일본의 군대가 한반도에 주둔했기 때문이다. 1886년 톈진조약으로 양 군이 물러가자 1888년에 미국은 군사 교관을 파견했다. 네 명으로 구성된 군사 교관은 윌리엄 다이(William McEntyre Dye) 준장[2]을 주축으로 했다. 나머지 인원은 대령 둘과 소령이었다.

9743647_137444135782.jpg
윌리엄 다이 준장. 이집트군 생활을 마치고 미국으로 돌아온 그는 워싱턴 DC에서 경찰청장으로 일했는데 1888년 셰리던 장군이 그를 고종에게 교관으로 추천했다. 이들이 교관으로 있던 곳이 연무공원(鍊武公院)이었다. 다만 이들 중에 다이 준장만이 사관학교에서 교육을 받았고 커민즈 대령과 닌스테드 대령, 리 소령[3]은 사관학교 출신이 아니었다. 넷 다 퇴역한 장교 출신이었다.

연무공원은 영 좋지 않게 끝났는데 사관생도들이 양반 출신이라 훈련을 싫어했다. 전통적으로 조선은 양반에게 군역이 적용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거기다가 재정이 부족하여 교관들에게 급여도 제대로 지급하지 못했다. 교관들의 임무는 과다한 편이었는데 사관생도 뿐만 아니라 일반 까지 훈련할 판이었다. 결국 연무공원은 1894년에 일본군청일전쟁 중에 경복궁을 점령하면서 폐지된다. 다만 다이는 1899년까지 고종의 측근에서 군사 업무를 보좌했고 그 해에 미국으로 돌아가 죽었다.

연무공원이 해체되면서 남은 것은 훈련대의 사관양성소 뿐이었다. 청일전쟁 중에 일본군은 한성을 점령하기 위해 한성에 주둔하던 친군영과 교전을 벌여 무장을 해제시켰다. 그 후 김홍집 내각을 세워 갑오개혁을 실시하고 일본군 주도하에 새로 군을 편성했다. 훈련대이다.

250px-Kusunose_Yukihiko_ca.1913.jpg
훈련대는 일본군 중령 구스노세 유키히코(楠瀬 幸彦, 1858-1927)[4]를 교관으로 두었다. 일본식 교육제도로 훈련대는 기존의 3군영에서 인원을 징발하여 훈련을 시켰는데 1895년말까지 6개 대대 7,800명 규모의 상비군을 두려고 하였다. 하지만 실제로 그 정도까지는 못 가고 을미사변으로 폐지된다.

그리고 이를 대체하기 위해 1896년 1월 11일에 육군무관학교의 전신 무관학교가 세워진다. 사실 대한제국군이란 이름은 아직 아니었지만 일단 신식군의 장교를 양성한다. 아관파천이 일어나 한동안은 유명무실했지만 고종이 환궁한 뒤에 타군의 개입을 받지 않도록 운영한다. 비록 러일전쟁으로 곧 실패하지만 말이다. 이 무관학교는 다섯 명을 임관시켰다. 사관생도는 무관학도라 불렸다. 1898년에 정비하여 육군무관학교란 이름으로 개교하였다. 교직원 숫자는 교장 1인에 교관 4명, 조교 10명, 번역관 및 주사 등으로 총 20명 수준으로 사관학교라기엔 다소 작은 규모였다. 1898년 6월에 1기 200명을 모집했는데 1,700명이 지원하였다. 입교일은 다들 며칠씩 차이가 났는데 1기의 임관일이 1900년 1월 19일로 정해진 걸 볼 때 1년 6개월 정도의 교육기간으로 현재의 3사관학교보다 짧았다.

1899년 11월엔 다시 법령이 바뀌어 교직원이 39명으로 늘어났으며 응시연령도 낮아졌다. 그리고 현재의 생도대에 준하는 학도대(學徒隊)를 설치하였다. 1900년 1월 19일에 장연창 등 128명의 무관학교 1기가 졸업시험을 통과하여 참위로 임관하였다.

1900년 9월에는 다시 관제를 개정하여 교직원을 70명으로 늘렸으며 학도대 밑에 중대 몇 개를 추가해 인원을 늘릴 것을 시사했다. 오늘날의 교육을 맡은 교수부와 훈육을 맡은 생도대처럼 무관학교의 교육체계를 교관단과 학도대로 이원화하였다. 교장도 초기에는 영관급이 맡았으나 이 즈음에 가서는 참장[5]까지 상승한다. 다만 국운이 흔들리는 탓인지 무관학교를 이탈하는 인원도 자주 나와 1900년 9월엔 학도 집단 이탈로 학교장 대리인 백성기 참장, 학도대장 이희두 참령, 학도대 중대장 신우균, 민영재, 조의범 정위, 당직사관 김성계 참위 등이 직위해제되었다.

1909년 폐지되었다. 282명의 졸업생을 배출했다. 기록에 따라서는 500명을 배출했다는 곳도 있다. 이 중 14명은 한일합방 당시에 조선총독부에서 근무했다.

3 커리큘럼

대한제국군 밑에는 교육기관으로 육군무관학교, 육군유년학교, 육군연성학교 등이 있었다.무관학교는 양성교육을 담당했고 유년학교는 일종의 JROTC 같은 예비학교였으며 연성학교는 장교나 부사관의 보수교육을 담당했다. [국방일보 기사]

50870.jpg
1895년 1월 훈련대가 폐지되면서 장교 양성 기능은 1896년 11월 11일에 육군무관학교로 넘어갔다. 학도는 18세에서 27세 사이의 청년을 천거(추천)로 선발했다. 교육부가 1904년 2월에 세워지자 교육부의 지휘를 받았으며 이듬해 2월에 교육부가 폐지되자 군부에서 지휘감독했다. 교육기간은 6개월에서 1년. 1904년에 육군유년학교가 생기면서 유년학교를 거쳐 무관학교에 들어온 경우는 6년 동안 군사교육을 받았다. 초기에는 한국어로 된 교재가 없어 외국어로 공부했으며 전술학과 화기학, 학술학[6]을 가르쳤다.

4 동문

  1. 고종실록에도 등장한다. 高宗 18卷, 18年(1881 辛巳 / 청 광서(光緖) 7年) 6月 20日(庚戌) 2번째기사 일본인 호리모도 레이조가 우리 군사들의 교사가 된 것을 일본 외무성에 통지할 것을 윤허하다 統理機務衙門啓: “日本敎師堀本禮造, 向因公使所懇, 方留敎場, 鍊習兵士, 而此合有往復於該國外務省。 請撰出書契, 下送萊館。” 允之。
  2. 1831-1899. 남북전쟁에 북군으로 참전했고 미군을 전역한 뒤에 이집트군에서 대령을 지내기도 했다.
  3. 주일 미국영사관에서 근무하던 인물이었다.
  4. 뒷날 일본군 중장까지 지냈다. 일본군 육군대신, 즉 육군청장을 맡기도 했다.
  5. 대한제국군은 지금의 한국군처럼 장성급이 대-중-소-준 4단계가 아니라 정-부-참 3단계였다. 준장이 존재하지 않았다.
  6. 독도술을 배우는 지형학이나 기초적인 의학, 승마법 등을 가르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