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페라

Opera

1 종합예술의 한 갈래

16세기 말 이탈리아 음악극의 흐름을 따르고, 전부 또는 일부 대사가 노래로 표현되어 있는 가극. 오페라가 가지는 특이점은 아무래도 '레치타티보'. 그러니까 음악이 끊어지고 이야기를 하는 부분이다.

오페라의 기원은 피렌체의 바르디 백작의 저택에 있던 카메라타(camerata)라는 단체에서 그리스 비극을 재현하기 위해 쓰인 다프네(1598)다. 하지만 악보가 남아있지를 않고, 오늘날까지 악보가 남아있는 가장 오래된 오페라는 에우리디체(1600). 하지만, 작품성 등을 따질 경우 클라우디오 몬테베르디의 오르페오(1607)를 오페라의 시작으로 보기도 한다. 문학 중심이 아닌 음악 중심이라나 뭐라나. 요건 아직까지 공연이 되기도 하고.

오페라는 그리스 비극에서 기원된 것이다. 따라서 초창기에는 신과 영웅의 장엄한 이야기가 주제가 되고, 이런 탓에 진지한 편이다. 이를 정가극, 혹은 오페라 세리아라고 부른다. [1]

이후 모차르트의 징슈필(오페라 부파, 희가극)이 튀어나오고, 오페라가 좀 가벼워지기 시작한다. 19세기 초 벨칸토 오페라가 그 영향. 그 뒤 베르디와 바그너가 오페라를 양분하고, 푸치니가 활약한다.

이 뒤로도 오페라가 작곡되기는 했지만(리하르트 슈트라우스, 쇼스타코비치 등) 영화와 뮤지컬에게 자리를 내어주고는 다른 방향으로 나아가기 시작하는데, 이는 신작으로서의 발전보다는 스타일의 변화로 보인다.

1.1 이것저것

오페라의 유령은 오페라가 아니라, 오페라를 소재로 한 소설을 원작으로 만들어진 뮤지컬임을 잊지 말자. 가끔 오페라나 오라토리오의 아리아를 오페라라고 잘못 알고 있는 경우도 보인다. [오페라와 뮤지컬의 다른 점.]

세계 최고 수준의 오페라를 볼 수 있는 극장은 밀라노의 라 스칼라 오페라극장, 빈 슈타츠오퍼, 베를린 슈타츠오퍼를 비롯하여 취리히 오페라, 파리 바스티유 오페라, 뮌헨 바이에른 슈타츠오퍼, 드레스덴 젬퍼오퍼, 뉴욕 메트로폴리탄 극장, 베니스 라 페니체 극장, 런던 로열 오페라 하우스(코벤트 가든) 등이 있다. 번외로 바이로이트는 바그너 전용 극장.

1.2 17세기 주요 작품


1.3 18세기 주요 작품


1.4 19세기 주요 작품


1.5 20세기 주요 작품


2 오페라 소프트웨어의 웹 브라우저

오페라(웹 브라우저) 항목 참조.


3

진분홍색에 가까운 자주색. 자세한 내용은 오페라색 항목 참조.


4 프랑스 케이크의 일종

제누아즈 혹은 비스퀴 조콩드, 커피 시럽, 커피 크림, 가나슈 등이 들어가서 층층이 쌓이는 케이크를 칭한다. 저게 기본적인 (갈색) 오페라고, 재료에 변화를 주되 층을 쌓는 것을 오페라라고 한다.

5 크라운 제과에서 생산중인 과자


프랑스 음식 중의 하나인 오페라 케이크를 기초로 만든 과자이다. 한 개 열량이 150Kcal로, 2개 먹으면 밥 한 공기를 먹는 것과 같다.


6 이탈리아 롬바르디아 밀라노 행정구역

오페라의 나라 이탈리아에 오페라라는 지명이 있다! ㅎㄷㄷ.


7 네이버 웹툰 신의 탑의 등장 아이템


오페라(신의 탑) 항목 참조.
  1. 여담으로 철학자 프리드리히 니체바그너의 오페라를 제외한 여타 오페라들은 그리스 비극에서 기원한 것도 아니고 그리스 비극 만큼이나 삶의 고통과 모순을 드러내지 못하는 저급한 예술 장르 취급하였다. 물론 이러한 주장은 단지 바그너의 오페라에 대한 그의 빠심(...)에 의한 주장으로 그 당시에 학계에서 그야말로 탈탈 털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