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악가

남성 음역여성 음역
베이스바리톤테너카운터테너콘트랄토메조 소프라노소프라노


1 개요

음악가의 한 종류. 성악을 하는 가수다.

한국에서는 흔히 오페라 가수의 이미지를 떠올리지만, 최근에 들어서는 팝페라뮤지컬 쪽으로 진출하는 성악 전공자들이 많다. 한국에서는 아래 목록에 나오는 조수미, 김동규, 홍혜경, 신영옥 등이 대표적인 예.[1]

물론 다들 아시다시피 가수보다 훨씬 더 신체적, 경제적으로 제약이 많다.

왜냐하면 대중음악은 "개성"을 중시하는데 반해 성악은 "맞춰진 틀"에 자신을 맞춰나가야 한다.[2] 보통 가수들은 어지간하면 10년 이하로 배우면 프로 데뷔가 가능하지만 성악가는 "엄청난 재능이라도" 10년 이상이고 보통 20년 가까이 배워야 한다. 사실 데뷔하기까지의 과정도 어렵지만, 프로의 길에 들어선 이후부터가 더 어려운 직업이다. 단순히 발성 연습하고 멜로디와 가사에 맞춰 노래만 부르는 것을 떠나서 연주해야 하는 곡의 가사 해석, 오페라의 내용 등을 모두 숙지해야 하고, 이들의 주 레퍼토리가 이탈리아, 독일, 프랑스, 러시아 등의 서양 고전음악인 만큼 언어적인 면에서도 결코 노력을 게을리 해선 안 된다. 몸이 악기인 만큼 체계적이고 꾸준한 건강 관리는 필수이다. 위 사항들 중 하나라도 게을리 하거나 모자라다면 대성하거나 전성기를 길게 이어갈 수 없다. 생각보다 매사에 있어 상당한 수준의 절제력과 실천력이 요구되는 직업.

음역에 따라 구분하는데, 남성 성악가는 테너, 바리톤, 베이스로 나뉘고 여성 성악가는 소프라노, 메조 소프라노, 콘트랄토로 나뉜다.

흔히 '여자 중 가장 낮은 음역대를 내는 성악가' 를 알토라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 알토는 합창(특히 4부 합창)에서 여자 중 가장 낮은 '음역대' 자체를 칭하는 것이다. 실제로 여자 중 가장 낮은, 즉 테너와 겹치는 음역대의 성악가는 콘트랄토라고 부른다. 굳이 이 음역대에서만 '음역대' 와 '성악가' 를 구분하는 이유는 진정한 콘트랄토는 극히 드물기 때문. 카운터 테너와는 비교가 되지 않을 정도로 콘트랄토는 수가 적으며 보통 합창에서 여자 중 가장 낮은 음역대(즉 알토)는 메조소프라노가 부른다. 오페라에서의 콘트랄토 배역 역시 메조소프라노가 맡는 것이 드물지 않다.[3]

남성 영역에서 테너를 넘어선 카운터 테너[4]도 존재한다. 흔히들 카스트라토와 혼동하기도 하는데, 카운터 테너는 변성기를 거친 후에도 강도 높은 훈련을 통하여 여성의 음역을 다루는 것이 가능한 사람을 지칭한다.


2 성악가 목록

※가나다 순으로 추가바람.


2.1 한국의 성악가


2.2 외국의 성악가


2.3 창작물의 성악가


3 관련 항목

  1. 이전 문서에선 임형주임태경 등을 한국 성악가 중 대표적인 예로 들었으나 이들은 성악 발성을 배운 것을 토대로 활동하는 팝페라 가수와 뮤지컬 배우이다. 단순히 노래할 때의 발성이나 창법만 가지고는 성악가라고 할 수 없다.
  2. 게다가 성악은 서양인의 신체에 맞는 음악이다.
  3. 콘트랄토는 흔히 'witches, bitches, and britches(마녀, 나쁜 년, 남자)' 역 아니면 할머니나 하녀 뿐이다(...) 하지만 워낙 수가 드물고 귀한 목소리이기 때문에 주연이 아닐 뿐 찾는 곳은 많다고 한다. 극히 드문 '진정한 콘트랄토' 중 하나로 평가받는 [에와 포들스]. 왠지 비올라베이스 기타 항목에서도 비슷한 얘기를 본 것 같다
  4. 엄밀히 따져선 성악가가 아니다. 왜냐면 정통 성악에선 진성만을 사용하지만, 카운터 테너는 가성을 쓰기 때문이다.
  5. 서울대 음대 교수였으나 제자 폭행 사건으로 파면.
  6. 쇼와시대 일본 3대 중창단이라고 불렸던 성악 그룹 중 하나. 게이오기주쿠대학 학교 축제에서 "우리 중창단 한 번 만들어?" "그래, 만들어!"(...) 해서 만들어졌지만 결국 대성했다.
  7. 쇼와 시대 일본 3대 중창단 중 하나. 코미디 밴드 더 드리프터즈처럼 여러 번 멤버를 교체해서 쇼와 30년대 말에 멤버를 고정시키게 된다. 여담으로 이 중창단은 테너가 상당히 많이 바뀌었다. 이적, 사망 등등 이유도 가지가지. 또한 철인 28호 주제가를 부르기도 했다.
  8. 쇼와시대 일본 3대 중창단 중 하나. 다크 덕스가 게이오기주쿠대학 출신들이 뭉쳤다면, 여긴 와세다대학 출신들이 뭉쳤다(...) 일본 성악계 버전 연고전...? 유난히 만주국 출신들이 많았고, 그래서 과거 만주국에서 불리던 노래들을 많이 불렀다.
  9. 정확히 브라이트만은 성악가가 아닌 팝페라 가수로 분류해야 하는 것이 맞다. 오페라 무대에서 출연한 적은 없기 때문에...
  10. 베르사이유의 장미로 유명한 일본의 순정만화가. 성악가 활동도 겸하고 있다.
  11. 일본의 바리톤 성악가. 위의 일본 3대 중창단보다 선배지만 후배들만큼 뜨지는 못했다. 사족으로 쇼와 40년 제16회 홍백가합전에서 '교회로 가자(教会へ行こう, 'get me to the church on time'의 번안)'를 불렀을 때 일본 3대 중창단을 백댄서로 썼다. 선배의 패기
  12. 이 사람 노래 듣고 나서 청각 정화하는 것을 잊지 말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