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이센 왕국


독일의 역사
Die Geschichte Deutschlands
고대중세 ~ 근세근대현대
게르마니아게르만족프랑크 왕국동프랑크독일 왕국독일 기사단국프로이센 공국프로이센 왕국독일 연방북독일 연방독일 제국바이마르 공화국나치 독일
플렌스부르크 정부
연합군 군정기동독독일
서독서독
로마 제국서로마신성 로마 제국라인 동맹바이에른[br]헤센[br]바덴[br]뷔르템베르크
자르


독일제국의 제후국
왕국프로이센바이에른뷔르템베르크작센
대공국바덴헤센올덴부르크메클렌부르크-슈베린
메클렌부르크-슈트렐리츠작센-바이마르-아이제나흐
공국안할트브라운슈바이크작센-코부르크-고타작센-마이닝겐
작센-알텐부르크
후국리페샤움부르크-리페슈바르츠부르크-루돌슈타트슈바르츠부르크-존더샤우젠
로이스-게라로이스-그라이츠발데크-피르몬트
기타함부르크브레멘뤼베크엘자스-로트링겐
프로이센 왕국
Königreich Preußen
독일 연방 가맹국
북독일 연방, 독일 제국 맹주(1866년 ~ 1918년)
국기국장
1701년 ~ 1918년
위치중부 유럽
수도베를린
정치체제전제군주제 → 입헌군주제[1]
국가원수
언어독일어
주요사건1701년 왕국 승격
1918년 군주제 폐지
통화파피어마르크
성립 이전브란덴부르크-프로이센
멸망 이후프로이센 자유주(바이마르 공화국)


메롱

1 개요

1701년부터 1918년까지 존속한 독일 내의 왕국. 독일 제국의 수립을 주도하고 독일인의 민족적 특성을 빚은 현대 독일의 모태라고 볼 수 있는 국가이다.


2 역사

왕국으로 승격되기 전 공국(선제후국) 시절의 역사는 프로이센 공국 참조.

1701년에 선제후 프리드리히 3세가 프리드리히 1세로 즉위하면서 왕국으로 승격되었다. 브란덴부르크가 아닌 프로이센 공국이 격상된 것은 브란덴부르크가 신성 로마 제국의 영역 안에 있었기 때문에 보헤미아 왕과 독일 왕을 겸임하는 신성로마제국 황제의 지위에 타격을 줄 수 있었기 때문이었다.

프로이센 왕국은 프로이센, 브란덴부르크, 클레베-마르크 등 여러 곳으로 떨어져 있는 영토로 성립되어 있기 때문에 각 지역은 개별적인 법률과 신분제 의회를 갖고 있었으나, 그 중앙집권화가 진행되면서 프리드리히 빌헬름 1세 시대에는 절대주의 국가체제가 확립되었다.

거대한 상비군과 세수 중심의 관료기관을 바탕으로 하여 막강한 중앙집권을 이룬 프로이센은 이 때부터 북부 유럽의 "난폭자"로 돌변하여 프리드리히 2세 때에는 오스트리아 합스부르크 왕가의 슐레지엔을 점령하고, 러시아 등과 함께 폴란드를 분할하면서 프로이센과 브란덴부르크를 연결하는데 성공했는데 이때 튜튼 기사단이 상실했던 포메렐리아 등지를 되찾아 서(西)프로이센을 수복했다.(이 때 부터 그렇게 불렀다는 주장이 있다.) 이후 두세번 더(…) 폴란드 분할폴란드를 분할하면서 바르샤바를 차지하는 등 북부 독일의 절대강자로 등극하였다.

그 후 나폴레옹 보나파르트 시대에는 틸지트 조약(1807)으로 일시적으로 사실상 속국이 되기도 하였으나, 이후 독립을 이루었고 빈 회의에서 베스트팔렌·라인란트 등의 새 영토를 얻었다. 영국: 네? 님아 뭐라구요? 러시아: 지금 뭔 *소리야

산업 혁명에 따라 북독일 관세 동맹이 체결되고 슐레지엔의 탄전이 개발되고 라인란트의 금속 공업이 발전하는 등 산업 혁명이 급속도로 진전되었으나, 정치적으로는 뒤쳐진 점이 많아 1848년 3월 자유주의/민족주의 혁명이 일어나 의회가 설치되는 등의 진전이 있었으나 결국 실패했다. 귀족이 아닌 민족, 다시 말해 국민의 이름으로 모든 것을 결정하려던 자유주의는 프로이센 뿐만 아니라 전 유럽의 지배 계층에서 격렬한 반발을 불러 일으켰으며, 프리드리히 빌헬름 4세는 비교적 자유주의적이었던 것으로 알려졌음에도 불구하고, 프랑크푸르트 국민의회의 독일황제(입헌군주제) 추대를 거부하였다(1849).

이후 나타난 오토 폰 비스마르크는 의회를 정치력으로 무력화시키고서는 아예 수족으로 부려가면서 프로이센-오스트리아전쟁(1866)과 프로이센-프랑스전쟁(1870)에서 승리하여 끝내 1871년 연방 형식의 독일 제국이 성립되었다.
600px-Flag_of_Prussia_1892-1918.svg.png
프로이센 왕국은 통일 과정 중에 있었던 프로이센-오스트리아전쟁으로 하노버 왕국 등을 병합하는 등 영토를 대대적으로 확장하였으므로 통일 이후에도 제국 전체의 2/3을 차지하며 실질적으로 제국을 지배하였다. 이와 같은 독일·프로이센의 이중 구조는 바이마르 공화국에도 존속하였다.

정치적으로나 체제적으로나 독일이 가지는 정체성의 뿌리가 되는 나라지만 현대 독일의 영토에 프로이센의 영토는 브란데부르크 정도를 제외하면 거의 포함되어있지 않다.[2] 바로 제 2차 세계대전 때문. 자세한 내용은 2차대전 후 독일과 폴란드의 영토 문제를 참조하자.

  1. 말이 입헌군주제이지 국왕의 권한이 강대하여 사실상 전제군주제나 마찬가지였다. 현대 아랍 입헌군주제 왕국과 비슷하다고 보면 된다.
  2. 그렇다 해도 브란덴부르크는 수도 베를린이 위치해 있는 프로이센 왕국의 실질적인 중심지였고 이미 위에서 설명한 대로 사실 '프로이센'이란 명칭은 이름만 따온 간판에 불과했다.(물론 상징적인 중요성은 있었겠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