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1 기원을 뜻하는 영어 단어

Genesis. 기원, 발생 등의 뜻이며, 성경에서는 창세기를 의미한다.


2 현대자동차그룹럭셔리 자동차 브랜드

제네시스(자동차 브랜드) 문서를 참조.


3 현대자동차의 고급 대형 세단 현대 제네시스

제네시스 브랜드 런칭 전까지는 차명으로 사용하던 이름이며 제네시스가 브랜드화 되면서 제네시스 G80으로 이름이 바뀌었다. 자세한건 현대 제네시스 문서 참조.


4 기아 제네시스


1990년대 후반에 기아자동차가 개발한 컨셉트카. 현대 제네시스와 달리 미니밴 형태로 개발하였으며, 1999년에 서울모터쇼에서 공개되었다. 미래지향적 디자인에 걸윙 도어와 후방카메라[1], 에어젯 와이퍼, 팝업형 내비게이션 등을 장착했지만 컨셉트카인 만큼 양산되지 않았다.[2]


5 록 밴드 제네시스

영국의 대표적인 프로그레시브 록 그룹. 핑크 플로이드,킹 크림슨, 예스와 더불어 4대 프로그레시브 밴드로 꼽힌다. 유래는 창세기. 자세한 것은 해당 문서를 참조.


6 기동전사 건담 SEED에 등장하는 병기


7 크라이시스 코어 파이널 판타지 7의 등장인물 제네시스 랩소도스

해당 문서 참조.


8 스켓의 스포츠 제네시스

만화 스켓에서 야마노베 쿠니오라는 선생이 널리 전파하려고 하는 수수께끼의 스포츠.

그 기원은 다음과 같다.


이 구기의 기원은 현존하는 스포츠들 중에서도 가장 의문에 싸여있는 것들 중 하나로 가장 오래된 설에 의하면 기원전 중국에서 그려진 벽화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곤봉을 든 왕발 요괴가 돌멩이를 서로 던지는 그 모습에서 비약된 당시 사람들의 상상력은 곧 신선들의 유희로 정착되어 훗날 스포츠로 자리잡았다. 그러나 그 후 폐쇄적인 전승 방식으로 인해 스포츠라 불릴 만큼 널리 유포되지 못해 지금은 중국의 극히 일부 지역에서 남 몰래 구전되어 내려올 뿐인 전설의 구기로 변했다. 자료가 적어서 상세한 도구나 룰을 해설하는 것도 여의치 않지만 아시아권에 몇 명의 플레이어가 존재하고 있다는 것이 확인되어 이 신비로운 구기의 횃불이 다시 밝혀질 날이 기대된다.

- 밍밍서방 간행 <세계에 이런 스포츠가☆대백과!> 중에서 -

…라고는 하나 믿거나 말거나.

플레이 할 때는 '플리퍼'라는 물갈퀴를 다리에 착용해야 한다. 그리고 '모닝스타'라고 하는 잠자리채 같은 것으로 상대가 던지는 배구공을 캐치하거나 안 하거나 하면 게임이 성립된다. 어째서 중국에서 기원했는데 도구 이름이 죄다 영어냐라는 지적은 하면 안 된다. 왜 배구공을 쓰냐는 지적도 하면 안 된다.

모닝스타에는 '테일'이라는 끈이 달려있는데 이 끈이 지면에 닿느냐, 안 닿느냐에 따라서 점수에 영향이 있다고 한다. 야마노베 쿠니오 선생 말로는 최근 제네시스계에선 그립과 테일의 색을 비슷하게 맞추는 것이 유행하고 있으며 이런 스타일을 원피스 페어리 테일이라고 한다고 한다.

경기를 하기 전에는 사전 의식으로 '워 크라이 댄스'라는 꼴 사나운 춤을 장시간 춰야한다. 규칙은 나름 스포츠로선 성립하나 용어가 너무 길고 전문적이라 사람 짜증나게 한다.(거기다 왠지 다 영어)

그 룰이나 게임성은 왠지 쿠소게와 상통하는 면이 있어서 우스이 카즈요시(스위치)는 빠르게 적응했다.

그러나 결국 하고 싶어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어서 제네시스부는 채 생기기도 전에 소멸했다.

하지만 의외로 애니 49화(원작 121~122화)에서 제네시스의 세계대회 내용이 전개. 스켓단과 캡틴이 일본팀 대표로 참가한다. 휴페리온편에 나왔던 왕노사의 손자도 중국대표로 참전. 쓸데없이 스케일이 크다.(...)


9 만화 에어기어에 등장하는 단체

만화 에어기어에 등장하는 단체명이다.

A 클래스의 스톰라이더 팀이다. 현존하는 스톰라이더 팀 중에서 가장 규모가 크고 가장 강한 팀이다. 형식적으로 리더는 시무카이지만, 실질적인 지배자는 다케우치 소라 형제이다.

9.1 팀 멤버


9.2 산하 팀


10 일본 세가게임기

메가드라이브의 북미지역 수출명.


11 제너럴 일렉트릭의 기관차

미국에서 운용중인 디젤전기 기관차. 자세한 것은 해당 문서를 참조.


12 한국의 식품 관련 프랜차이즈 기업

제네시스가 아니라 제너시스가 공식표기. BBQ 등의 브랜드를 운영하고 있다.


13 던전 앤 드래곤 시리즈의 주문이자 초능력

창세기를 의미하는 이름 그대로 세계를 창조하는 주문. 정확히는 준 차원이지만 준 차원이라고해도 일단 차원은 차원이다. 5000XP를 소모하며 수정구를 물질 요소로 요구하는 위저드/소서러 9레벨, 창조 도메인의 클레릭 9레벨 주문이며 동시에 1000XP를 요구하는 9레벨 창조(Metacreativity) 계열 사이언 초능력이다.

일단 주문으로서 시전되는 제네시스는 이써리얼 플레인에 있을 때만 시전가능하며, 초능력으로서 시전되는 제네시스는 어떤 플레인에 있더라도 시전가능하다. 룰내의 묘사를 보면 진짜로 뾰로롱하고 새로운 차원을 만드는 게 아니라 원래 있던 거대한 차원을 변동시켜 준 차원 수준의 덩어리 하나를 때어내는 것으로 보이는데, 예를 들어 주문으로 시전한 제네시스같은 경우 이써리얼 플레인에서만 만들 수 있다보니 처음 만들어지는 시점에서는 차원을 둘러싸고있는 에테르 증기를 끌어와서 물질로 사용한다는 묘사가 있다. 일단 창조된 준 차원은 하루 1피트씩, 최대 반경 180피트[3]까지 자라며 여기서도 주문과 초능력의 차이가 드러난다. 주문으로 시전된 경우, 일단 최대 넓이인 180피트부터는 더이상 자라지않기때문에 제네시스를 또 시전해서 다시 한번 성장을 시작시켜야한다. 반면 초능력으로 시전된 경우, 최대 넓이인 180피트까지 자라고나서도 성장이 멈추지않지만 대신 하루 1피트씩 자라던 게 일주일에 1피트로 늘어난다. 일단 만들어진 차원은 시전자에 의해 기후와 대강의 지형이 정해지며, 생명체나 자세한 지형(던전이나 건물 등)은 만들어지지않기때문에 직접 삽으로 땅굴을 파거나 에픽 주문으로 창조하거나해서 만들어야한다.

특이한 점으로는 아무리 작고 형편없다고해도 필멸자가 차원 하나를 건설하는 엄청난 작업인데, 에픽 주문이 아닌 9레벨 주문이다. 섬 하나가 바다에서 솟아오르게하는 레이즈 아일랜드 에픽 주문조차 19명의 에픽 주문 시전자[4]와 1명의 6레벨 주문 시전자가 65일하고도 11분간 의식을 치른 후 주문학 난이도 체크로 성공률을 따져야하는 대작업인데 비해 준 차원을 창조하는 제네시스는 레이즈 아일랜드보다 2.5배 많은 5000XP를 소모하면서 그냥 9레벨 주문 시전자 한명이 수정구를 물질 요소로 일주일동안 하루 8시간씩 시전하기만하면, 아케인 주문 실패 확률이 생기는 조건이 없는 이상 웬만해선 실패없이 준 차원이 만들어진다. 게다가 에픽 주문이라 메이저 아티팩트에만 그 강대한 힘을 담을 수 있는 섬 창조 주문 레이즈 아일랜드와 달리, 세계 창조 주문 제네시스의 경우 9레벨 주문의 힘을 매직 아이템으로 만들 역량만 된다면 원드러스 아이템으로도 만들 수 있다. 그래도 다른 책에 나온거라면 시기상의 문제라고 이해될 수 있겠지만, 문제는 둘다 에픽 레벨 핸드북에 처음 나온 주문이다.

패스파인더 RPG에서는 Ultimate Magic 서플에서 '데미플레인 생성(Create demiplane)'이라는 마법으로 등장한다. 기본 8레벨 마법이며 각각 7레벨, 9레벨인 하급(lesser)과 상급(greater)형이 있다. 3.5의 제네시스에 비해 시전시간이 크게 줄고 시전에 대가가 필요없게 된 대신, 데미플레인이 유지되는 시간이 시전자 레벨 당 하루라는 제한시간이 생겼다. 고로 만들어낸 데미플레인을 계속 유지하려면 다시 주문을 시전해 해당 구역의 제한시간을 리셋하거나[5] 퍼머넌시로 영구화해야 한다. 이런제한이 생긴 대신 데미플레인의 형태를 시전시 자유로이 지정할 수 있게 되었고[6], 시전시 데미플레인 공간을 늘리는 대신 데미플레인에 여러 특징을 더하거나 변경할 수도 있는 등 커스텀성이 상당히 보강되었다. 이 때 변경할 수 있는 특징들은 시전한 마법의 수준에 따라 달라지는데, 하급의 경우 바닥을 땅으로 하냐 물로 하냐 수준에 불과하지만 중급만 되어도 플레인 자체에 성향을 부여하거나 중력의 방향을 바꾸고 거대한 건축물을 만들어내는 게 가능하다. 상급까지 가면 자연물을 자유로이 변화시키거나 데미플레인 내의 시간의 흐름을 다른 플레인과 다르게 하고 데미플레인 내에서 특정한 마법을 강화/억제 시키거나 아예 Dead magic zone[7]으로 만들 수도 있다. 요컨데 그 데미플레인에 한해서 거의 전능한 창조주가 될 수 있는 마법인 것.

드래곤 라자이루릴 세레니얼핸드레이크를 만나 얻고자 했던 세계 창조의 마법과는 다른 주문이다. 엘프들이 얻고자 했던 건 기존의 세계와는 전혀 연관이 없는 완전한 신세계의 창조이지만, 제네시스 주문의 경우 원래 있던 차원을 변동시켜 분리하는 것에 가깝기 때문.


14 바이오하자드 리벨레이션에 등장하는 휴대용 스캐너

추가바람.


15 스타 트렉에 등장하는 슈퍼웨폰(?)

스타 트렉 극장판 2편에서 등장하는 연방의 즉석 테라포밍 장비.

애초에 무기가 아니라 행성 개척용 장비로 개발된 것으로, 사람 키만한 원통형의 장치를 적당한 행성에 가서 떨군 뒤에 버튼만 누르고 터트리면 행성에 뭐가 있던 간에 모조리 싸그리 통채로 녹았다가(!) 단 몇시간 내로 지구와 비슷한 환경의 행성으로 재창조되는(!), 연방의 과학 기술력이 집약된 캐사기 장비. 작중에서 커크 함장의 옛 애인이었던 캐롤 마커스 박사가 개발했다. 참고로 이 기기의 존재를 알게 된 맥코이 박사가 멘붕하면서 “옛날 신화에서는 지구가 7일만에 창조되었다고 했지. 하지만 맙소사 이젠 7시간이면 창조될 기세로군!”하며 어이없어 하기도.

하지만 말 그대로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행성과 그 표면에 존재하는 모든걸 통채로 리셋하는 미칠듯한 성능을 발휘하기에(···) 클링온 족은 이걸 연방의 슈퍼 웨폰으로 간주, 탈취하려고 시도하기도 하였다. (스타 트렉 극장판 3편) AVGN의 스타 트렉 에피소드에서 클링온이 나타나자 롤프가 “너 제네시스가 갖고 싶냐?”고 한 드립의 기원이기도 하다.

다만, 행성 재조합 단계에 걸리는 시간을 급격하게 단축시키기 위해서 연방에서 사용이 엄격히 금지된 입자, 즉 원시 물질(Protomatter)를 사용한 탓에 매우 불안정한 장비이며, 실제로 이 장비를 써서 창조된 행성은 불과 몇주 뒤에 행성의 핵이 폭발하여 스스로 산산조각 붕괴되었다. 그 뒤로 다시는 언급이 되지 않는 비운의(?) 장치. 무기로 쓴다면 말 그대로 흉악 그 자체인 플래닛 킬러가 되었겠지만, 연방의 특성상 영원히 봉인해 버린 것 같다. 애초에 연방에서 금지된 입자로 만들어진 물건이기도 하고.

한편, 스타 트렉 소설 중에 어떤 외계인이 이 제네시스 장치의 설계도를 손에 얻어서 자신들이 살기 좋은 환경으로 우리 은하계를 통채로 테라포밍하려는 음모를 막는 작품이 존재한다.


16 헤일로 5: 가디언즈에 등장하는 인공 행성

Halo_5_-_Genesis.jpg

주의. 내용 누설이 있습니다.

이 틀 아래의 내용은 이 문서가 설명하는 작품의 줄거리나 결말, 반전 요소가 직, 간접적으로 포함되어 있습니다. 작품의 내용 누설을 원치 않으시면 이하 내용을 읽지 않도록 주의하거나 문서를 닫아주세요.


헤일로 5: 가디언즈의 클라이맥스를 장식하는 선조가 만든 인공 행성. 구조나 위치 등에 대해서는 알려진 바가 없다. 여타 선조 시설처럼 모니터031 이그주버런트 위트니스가 관리하고 있는 곳이다.

헤일로 5에서 알려진 바로는 은하계에 숨어있는 수호자가 다시 배치되기 전에 모이는 행성이다. 블루 팀이나 오시리스 화력조도 수호자에 탑승해서 제네시스로 오게 된다. 그렇기 때문에 정확한 위치는 불명이다. 은하계 전체를 관장하는 시설이기 때문에 아크처럼 은하계 밖에 위치한다는 예상만 가능할 뿐이다. 이그주버런트 왈, '멋진 곳이지만 좀 적막하다'고.

제네시스의 표면에는 생명체가 사는 것으로 확인됐다. 식물과 바닥을 기어다니는 풍뎅이같은 동물, 이따금씩 보이는 날아다니는 동물이 그것이다. 다만, 여기 있는 생명체들은 뭔가 자연적으로 진화된 것이 아니고 의도적으로 만들어진 것 같다고 한다.

헤일로 4의 엔딩에서 슬립스페이스로 떨어진 코타나는 여기에 와 도메인을 발견한다. 도메인은 그녀의 광기를 치료했고, 사실상 무기한의 수명을 가지게 되면서 미래를 계획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한다. 그녀는 곧 제네시스의 시스템을 장악하고, 수호자를 이용해 전 은하계를 지배하려 한다.

스톰 코버넌트 일부가 제네시스에 떨어졌는데, "사제가 이야기한 선조들의 약속의 땅."이라고 착각하고 감격하고 있다. 물론, 뒤에 도착한 오시리스 팀에게 전멸당한다.


17 펌프 잇 업의 수록곡

Xenesis 문서 참조.


18 모바일 게임 제네시스(RTS)


해당 문서 참조
  1. 사이드 미러 대신 장착하였다.
  2. 하지만, 후에 이 차의 플랫폼을 가지고 카니발을 만들어 시장에 출시하였다.
  3. 인간의 기본 이동속도가 30피트이므로 72초(12라운드)동안 걸어다니면 차원 여행이 끝나는 정말 작고 형편없는 차원이다.
  4. 가장 중요한, 레이즈 아일랜드 자체의 시전자를 포함하면 에픽 주문 시전자는 무려 20명이 된다.
  5. 주문을 여러번 시전해 데미플레인을 확장한 경우 각각의 시전에 의해 만들어진 구역의 제한시간은 따로따로 돌아간다.
  6. 리버스 그래비티의 경우처럼 시전자 레벨과 사용한 주문의 레벨에 따라 가로세로높이 10피트짜리 공간을 일정 개수 받으며 이걸 자유로이 배치할 수 있다.
  7. 마법을 비롯한 초자연적 능력이 발현되지 않는 공간. 다른 차원으로 통하는 고정된 포탈(상급 데미플레인 생성으로 만들 수 있다)같이 마법 외에 다른 차원으로 갈 수단이 없다면 이 특성을 부여하는 순간 마법사는 데미플레인에 갇혀버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