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리미티드

(007 언리미티드에서 넘어옴)

메이플스토리의 업데이트에 대해서는 메이플스토리/언리미티드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Unlimited. 제한 없는, 무한정의 라는 뜻을 가지고 있는 영어 단어. 비슷한 단어로 인피니티가 있다.

007 시리즈
EON 제작 영화
숀 코너리살인번호위기일발골드핑거썬더볼 작전두번 산다다이아몬드는 영원히
조지 레이전비여왕 폐하 대작전
로저 무어죽느냐 사느냐황금총을 가진 사나이나를 사랑한 스파이문레이커유어 아이스 온리옥토퍼시뷰투어킬
티머시 돌턴리빙 데이라이트살인 면허
피어스 브로스넌골든 아이네버 다이언리미티드어나더데이
다니엘 크레이그카지노 로얄퀀텀 오브 솔러스스카이폴스펙터
비공인 영화
카지노 로얄(1967)네버 세이 네버 어게인
문서가 있는 게임판 007 시리즈
닌텐도골든 아이
액티비전퀀텀 오브 솔러스골든 아이(2010)블러드 스톤007 레전드


007 언리미티드 (1999)
The World Is Not Enough
장르액션, 스릴러
감독마이클 앱티드
출연피어스 브로스넌, 소피 마르소
로버트 칼라일, 데니스 리처드
개봉일 1999년 11월 8일
1999년 12월 18일
상영 시간117분
상영등급12세 관람가

1 소개

007 시리즈 19탄으로 1999년에 개봉했다. 원제는 The World Is Not Enough. 세계로는 불충분해. 이 세상을 다 가지겠다라는 뜻.

- The World Is Not Enough는 원래 여왕 폐하 대작전에서 가문학자가 본드의 가문을 언급하면서 이야기한 본드 집안의 가훈으로, 토머스 본드 경이 처음을 사용했다고 한다. 작중에서도 엘렉트라가 본드에게 세계를 가질 수도 있었다고 말하자 자기 집안의 가훈이라면서 언급한다.

MI6 본부내에서 누군가에 의한 테러로 석유재벌인 로버트 킹 경이 눈앞에서 살해당하는 일이 발생하자 자존심에 상처를 입은 본드는 부상에도 불구하고 이 사건을 캐내기 시작하고, 이 일이 로버트 킹의 딸인 엘렉트라를 납치한 적이 있는 '레나드'라는 국제 테러리스트와 연관이 있음을 알게 된다. 그리고, 그 당시 레나드의 손아귀에서 자력으로 탈출한 엘렉트라가 다음 타겟일 수 있다는 생각에 엘렉트라를 경호하려는 본드는 자신의 생각 이상으로 숨겨진 음모가 있음을 깨닫게 되는데...

배우는 A급으로 평가 받지만[1] 스토리의 개연성과 캐릭터가 역대 시리즈 중 흑역사로 취급된 카지노 로얄(1967)에 육박하게[2] 안드로메다행 특급 열차를 타면서 배불리 욕을 먹은 작품이다. 뜬금없이 졸개를 쫓아가니 비행기를 타고 핵미사일 처리장으로 간다던가... 별다른 단서도 없이 악당의 대사 하나 때문에 진범이 누군지를 알아낸다던가... 그래도 엘렉트라 킹은 초반부의 여리고 상처 받은 듯한 면모와 후반부의 진성 사이코 악녀 같은 면모가 대비되는 훌륭한 악역 본드걸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하긴 소피 마르소잖아.

하지만 감독만은 정말 1급인데... 영국 노동자 가정을 평생 동안 관찰한 다큐멘터리 시리즈와 일련의 사회파 영화로 영화계에서 인정받은 마이클 앱티드가 담당했다. 애초에 진지한 문제의식을 담은 영화만 찍던 사람을 007 감독으로 기용한게 잘못이다. 그러나 바로 뒤 이어서 이 작품은 저리 가라고 할 정도의 쓰레기가 나오면서 바닥보다 더 밑이 있을 수 있다는 진리를 깨닫게 했다.(...)

한편 극 초반부의 템스강 추격신은 박진감 넘치다는 평과 SF만화 같다는 비판을 함께 받고 있다.

역대 본드카 중에서 제일 험한 꼴을 보여준 영화다. 거기다가 별 활약도 못해보고..

한편 주제가 The World Is Not Enough는 Garbage가 불렀는데, 이쪽은 영화와 달리(...) 평이 꽤 괜찮았다.

레나드의 Welcome to my nuclear family 는 내 핵가족이 된 걸 환영해로 초월번역 되었다.


2 등장인물

주의. 내용 누설이 있습니다.

이 틀 아래의 내용은 이 문서가 설명하는 작품의 줄거리나 결말, 반전 요소가 직, 간접적으로 포함되어 있습니다. 작품의 내용 누설을 원치 않으시면 이하 내용을 읽지 않도록 주의하거나 문서를 닫아주세요.


KGB 출신의 암살자로 소련 붕괴 이후에 국제 테러리스트로 전직했다. 정신줄을 놓은 흉악한 인간이었기에 일찌감치 MI6에서 또다른 요원 009를 보내 헤드샷을 했으나, 머리에 총알이 박힌 채로 되살아났고 이때 생긴 부작용으로 감각 기능에 문제가 생겨 시한부 인생이 됨과 동시에 통각이 사라졌고, 자기 몸의 한계를 모르고 괴력(?)을 발휘하게 되었다. 이후 사이프러스에서 석유재벌인 로버트 킹의 외동딸인 엘렉트라를 납치해 몸값을 요구했다가 무시당하고, 엘렉트라마저 탈출(?)했다.
이후 러시아 해군 핵 잠수함을 탈취하여 이스탄불에서 핵폭발을 일으켜 보스포러스 해협을 지나는 송유관을 모두 날려버리려고 했는데, 이를 저지하러 핵 잠수함에 나타난 본드에 의해 실패하고, 자신은 본드와 결투를 벌이다가 플루토늄 봉에 정통으로 맞고 죽게 된다. [3]
레나드 역을 맡은 로버트 칼라일은 당시 트레인 스포팅 등에서 명연기를 선보이며 스코틀랜드의 국민 배우로 자리잡은 상황이었는데 영화에서 영구스럽게 나오자 스코틀랜드 사람들이 매우 분노했다고 한다. 다른 나라 관객들의 평도 대부분 배우가 아깝다는 내용.
골든 아이에 처음 등장한 캐릭터로 KGB 출신. 냉전시절 본드에게 당해 한쪽 다리를 절게 되었다. 냉전이 끝난 후에는 러시아 마피아로 전직해 살다가 (골든 아이에서) 본드와 만나고는 으르렁댔다. 이후 보스포러스 해협 부근에서 캐비어 공장을 운영하다가 본드에게 말려들어[4] 얼레벌레 본드를 돕게 되고그 와중에 캐비어 공장과 애마인 롤스로이스가 날아갔다 본드가 붙잡혀 있을 때에는 본드를 구하러 오는 활약을 하게 된다. 결국 총을 맞고 쓰러지나 마지막 기운을 내 고문 기구에 붙잡혀 있던 본드를 구해내게 된다.[5] (목숨 바친 츤데레?)
촬영 당시에는 본드가 발렌틴의 맥박을 확인했고, 때맞춰 도착한 의료진의 도움을 받는 장면이 있었다고 하나 그 장면이 잘려나가 아직도 많은 사람들은 주콥스키가 이 날 요단강을 건넜다고 생각하고 있다.
시리즈 최강최악의 병풍 본드걸. IAEA 소속의 핵물리학자로 아베르바이잔에서 핵탄두 해체 작업을 진행하다가 본드와 만나게 된다. 또 하나의 본드걸이긴 한데... 극중 비중이 엘렉트라와 비교하면 빈약하다 못해 처절할 지경. 첫 만남에서 본드는 레나드를 추적하기 위해 신분을 숨긴 상황이었기 때문에 본드의 정체를 모르고 있었다. 그러다 본드의 정체를 알게 된 후부터는 알아서 휘감겨 오는데... 첫 등장씬을 보면 왜 이 배우가 캐스팅되었는지 명확해진다. 넌 그저 핵폭탄 해체하는 역을 빙자한 색기담당일뿐이지.[7] 여담으로 첫 만남 당시 옆에 있던 군인이 "남자에게 관심없으니 추파던지지 말라"고 충고하는 걸 보면 그동안 여러 남자를 휘어잡은듯 하다. 그런데 정작 하는 짓을 보면 초면인데도 "나 예쁘오~"하고 공주병 인증을[8] 해대거나 자뻑 쩔어주는 "된장녀" 모습까지 어필하는 탓에 전혀 매력적이지가 않다. 게다가 남자에게 관심없다고 하는 말과는 다르게 제임스 본드의 정체를 알고나서는 추파를 마구 던지는 것도 이 여자다. 남자한테 관심없는 거 맞아?
그간 보여주던 국장으로서의 포스는 내다버렸는지 판단력도 흐릿해졌고[9], 레나드 일당에게 납치당하는 굴욕을 겪게 된다. 위엄있는 여왕님에서 마왕에게 잡혀가는 공주님으로 역할 변경...; 지못미 덴치 여사. 그래도 이 계통에서 오래 구른 베테랑답게 마지막 가는 길, 시간이라도 제대로 알고 싶다고 레나드를 꼬셔서 탁상 시계를 얻어낸 다음 거기서 건전지를 빼내 마침 가지고 있던 GPS 신호 발신기에 연결해 발신기를 작동시켜서 본드에게 레나드 일당의 아지트의 위치를 알리는 꼼수를 발휘하기도 한다.
본드가 아지트에 돌입 이후 처음엔 M이 갇혀있는 장소를 몰라 그냥 지나쳐갈 때 "본드!"라고 큰소리를 쳐서 본드에게 구출되었다. 이젠 M은 본드걸이 자주 겪는 상황을 직접 체험하기에 이르렀다.(...) 최고령 본드걸 등극? 그런데 그것이 실제로 일어났습니다.
르웰린의 마지막 출연작으로 후임자인 일명 R이 등장했다.
  1. 다만 이 작품의 병풍 본드걸(...)을 맡은 데니스 리차즈는 골든 라즈베리 여우조연상을 수상하고 말았다(...) 애초에 역할 자체가 도움이 안 되는 색기 담당에다가 본인의 연기도 썩 좋지 않고 소피 마르소가 엘렉트라 킹의 역할을 훌륭하게 소화해 낸 탓에 더욱 비교당하고 말았다.
  2. 그나마 이쪽은 정식 시리즈도 아니다.
  3. 엘렉트라 항목 참조. 사실 이 둘은 한 패나 다름없었다.
  4. 이 사람의 부하들 중 하나가 엘렉트라의 스파이였다.
  5. 당시 고문을 하고 있었던 사람은 본드를 돕는 척하던 엘렉트라
  6. 여담인데 이름이 진짜 크리스마스인지라 막판에 본드가 "난 크리스마스가 1년에 한 번만 오는 줄 알았소(I thought Christmas comes only once in a year)"라는 개드립을 친다(...) 내 손발
  7. 아닌 게 아니라 탱크톱에 핫팬츠를 입고 다니는 과학자가 어디 있냐면서 무진장 까였다(...)
  8. 당시 본드는 엘렉트라에게 푹 빠져 있었기에 그녀에겐 관심이 없었는데 자기가 "나한테 볼일이라도?" 라는 식으로 들이댄다. 남자는 다 자기를 좋아한다고 착각하고 있는 듯.
  9. 사실 엘렉트라 납치사건 당시 요원을 보냈다가 실패한 것에 대한 죄책감 때문인지 엘렉트라 과보호 모드로 들어가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