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tis-M

현대의 러시아군 보병장비
개인화기소총돌격소총AK-74, AKS-74U, AK-74M, AK-107, AK-12, AEK-971, AN-94
저격소총SVD, SV-98, T-5000, SVDK
권총MP443, MP446, PL-14, GSh-18, APS, OTs-33, PM
지원화기기관총RPK-74M/RPK-16, PKM/PKP, Kord, KPV
유탄발사기GP-30/34, AGS-30
대전차화기RPG-7V2, RPG-22, RPG-26, RPG-29, RPG-30, RPG-32, RPO-M, 9K115-2, 9M133
박격포2B9 바실료크, 2B14 포드노스, 2B25 갈
맨패즈9K38/338 이글라/-C, 9K333 베르바
수류탄RGO/RGN
특수전 화기소총돌격소총AKM, AK-103, AK-104/105, AS VAL, ASh-12.7, OTs-11, OTs-14, 9A-91
저격소총VSS, KSVK 12.7, VSSK
특수소총ADS(수륙양용소총), APS(수중소총)
기관단총SR-2, SR-3, PP-19, PP-19-01, PP-2000, PP-91
산탄총KS-23M/K, 18,5 KS-K, 베프리-12
유탄발사기GM-94, RGS-50M


현대의 대한민국 국군 보병장비
개인화기소총돌격소총M16A1, K2/K2C/K2C1
복합소총K11
저격소총K14
기관단총K1A
권총M1911A1, K5
지원화기기관총K3, M60, K12, M2, K6
유탄발사기K4, K201, M203
대전차화기판처파우스트 3, M72 LAW, M67 무반동포, M40 무반동포, BGM-71 TOW, Metis-M, 현궁, 스파이크
박격포KM-181 60mm 박격포, KM-187 81mm 박격포, 신형 81mm 박격포
맨패즈미스트랄, 신궁, FIM-92A 스팅어, 9K38 이글라, 재블린
특수전 화기소총돌격소총APS, SCAR-L, HK416, SIG556, M4A1, G36C
저격소총MSG-90, Mk. 11, M110 SASS, SSG 69, SSG 3000, AW, AWSM, AW50, APR308, TRG M10, LRT-3
기관단총K7, MP5, MP7, MP9, UMP
산탄총USAS-12, M870, KSG, 베넬리 M4 슈퍼 90
권총글록, USP9 Tactical, P7M13, 제리코 941, M9, P226
지원화기KSPW, M32
치장/의장/예비용 화기M16, M1 개런드, M1/M2 카빈, M3 기관단총, M1919 브라우닝, 콜트 디텍티브 스페셜, S&W M10, M79, M202 FLASH


보병장비 둘러보기
WW1

연합군

동맹군
WW2
연합군
추축군
미국
영국
나치 독일
일본 제국
소련
프랑스
이탈리아 왕국
체코슬로바키아
중화민국
폴란드
핀란드
헝가리 왕국
스위스 스웨덴
냉전
소련
동독
중국
유고슬라비아
한국전
한국
북한
월남전
미국
월맹
현대전
미국 러시아 영국 프랑스 한국
일본 중국 독일 핀란드 이스라엘
체코 스웨덴 이탈리아22px-Flag_of_India.svg.png 인도 폴란드
중화민국 터키 스위스 싱가포르 호주
스페인 노르웨이 태국 이집트 캐나다
브라질--- 북한


중량: 13.8kg
전장: 980mm
구경: 130mm
탄두: HEAT 탠덤 탄두, 관통력 460~850 mm. 대인/대물 열압력탄두 사용가능
연료: 고체 로켓연료
유효사거리: 80~1500m
속도: 200m/s
유도: 반능동 유선유도식



1_26.jpg


9К115-2 Метис-М. 러시아제 휴대용 단거리 대전차미사일. 1970년대에 개발된 9K115 Metis(AT-7 saxhorn)의 개량형으로 NATO 코드명은 AT-13 색손2(Saxhorn-2).

프랑스와 독일제 대전차미사일 밀란을 참고로하여 80년대에 개발을 완료 하였으나, 소련 붕괴 이후인 1992년에 처음 모습을 드러내었다.

케이블을 사용하는 전형적인 2세대식 유선 반자동 시선유도 방식으로 얼핏 보기엔 기술적으로는 서방의 휴대용 대전차미사일에 비해 참신한 면이 없으나 비행궤적 및 피탐거부 기술 등은 진일보한 측면이 있으며, 러시아제 무기의 기본 스펙인 심플한 구조와 신뢰성, 싼 가격에 탠덤탄두의 압도적 위력(반응장갑 관통 후 균질압연강판 850mm 관통)까지 더해져 수출용으로도 쏠쏠하게 팔리고 있다.

탄종은 훈련용 연습탄, 전차용 고폭탄, 벙커, 대인살상용 연료기화폭탄이 존재한다. 연습탄이 고폭탄보다는 당연히 싸지만 어지간한 소형차 한대 값이니 쏘다 꼴아박으면 간부들에게 갈굼당할 껀떡지를 제공해주는 셈.

현재 러시아군에서 보병 중대의 대전차 화기로 사용하고 있으며 대한민국 국군불곰사업을 통해 도입하여 전방 사단에서 연대급 대전차화기로 사용중이다. 보통 발사기 1문 + 미사일 2기로 3인 1조로 운용한다. 메티스를 도입한 부대에선 106밀리 무반동총이 퇴출되었다.

2015년 보도에서는, 정부가 재계의 로비를 받고 육군의 반대를 무시하기까지하며 Metis-M을 엄청나게 많이 사들였다고 한다. [기사]

YA_PG_20151222_01000233000004541.jpg

TOW가 무겁기 때문에 차량이나 헬기 등에서 운영하는 반면[1] 메티스는 보병이 운반할수 있을 정도로 가벼우며, 누워서 운영이 가능하다. 기계화부대에서는 기계화보병대대 대전차반에서 K200 APC에 싣고 다니며 운용한다. 물론 사격시에는 차에서 내려서 삼각대 박고 운용하지만, 일부 부대에 따라서는 승무원실 상부 사각해치 좌우의 M-60 기관총 마운트에 장착 가능한 삼각대 고정용 마운트를 자작, 차량에서 발사할 수 있도록 한 경우도 있다. 보병사단에서는 소형 지프에 싣고 다닌다. 그래서 90mm 소대원은 3보 이상 탑승 이라고 존내 깐다. 하지만 보통 이걸 운용하는 보직은 과거 106밀리 무반동총을 운용하던 이들. ...그럼 106밀리를 도수운반하고 다닐까?

한국에서 운용 당시 기존 TOW와 달리 직선으로 가는 것이 아니라 발사초기에는 위로 상승하기에 미사일이 조준경에서 벗어나서 사수가 조준을 포기하고 미사일을 찾는 해프닝이 있었으나 이는 발사지점을 들키거나, 포복해서 운영할때 장애물로 인해 걸리는걸 막기 위한 기동이었기에 이를 이해하고 나서야 그런일이 없었다…라고 국내 군사잡지 밀리터리 리뷰에서 보도했다.

하지만 연대 대전차소대 부소대장으로 근무한 실제 Metis-M 운용경험자인 '블라디미르'가 디시인사이드 기갑 갤러리에서 [증언]한 바에 따르면 떠오르는 것 따위 못 느꼈다는듯. 교범상에선 그렇게 나온다지만…. 게다가 밀리터리 리뷰의 기사와는 달리 명중률 문제도 심각한듯. 1000~1200m의 아주 짧은 구간을 제외한 모든 구간에서 표적의 이동에 맞춰 유도탄 방향을 수정하면 그대로 낙탄해버린다는 치명적인 문제가 있다고 한다. 이 때문에 '고정표적이 아니면 명중이 불가능하다'는 얘기는 물론이고, 심지어 '차라리 기존에 운용하던 106mm 무반동총이 낫겠다'는 소리까지 나왔다고. 사실 이런 문제는 SACLOS 유도방식의 보병휴대식 대전차미사일 상당수에서도 심심찮게 발생하는 현상이며, 그중에서도 그런 현상이 조금 더 심한 축에 든다는 것이 진실이다. 이 문제가 상당부분 보정된 버전도 존재하지만, 한국군 운용 여부는 불분명하다.

그런데 이런 문제는 가능한 한 많은 실탄사격훈련과 더불어 제대로 만들어진 좋은 사격진지적절한 은엄폐, 그리고 모든 보병 대전차전 규범에서 항상 강조하는 이야기지만 적절한 사거리 안에 있는 적절한 살상구역을 설정함으로서 100%는 아니더라도 상당폭 해결이 가능하다. 한 마디로 위에 나온 사거리 범위를 사격구역으로 삼아서, 가능한 한 적이 움직이지 않거나 느리게 움직이고 있을 때, 회피기동따위 할 틈 주지 말고 신속하게 타격하라는 얘기. 이건 유도 무유도를 막론하고 모든 대전차화기의 운용 기본개념이다. 심지어 파이어 앤 포겟이 가능한 FGM-148 재블린이라도 마찬가지. 원칙을 지키면 어지간히 바보같은 무기가 아닌 한 적어도 제몫은 한다. 문제는 그 원칙을 지키지 않고 쏴도 일단 웬만큼 맞아주어야 전장에서 병사들의 신뢰를 살 수 있다는 것이고, 메티스는 그런 점에선 불합격은 아니더라도 욕을 먹을 소지가 있는 무기다.

이런 평가가 지속되자 성능 검사를 한 결과 미사일의 명중율이 고작 60%이라는 뉴스가 떴다. 그러나 국군과 러시아군의 공동조사 결과 실탄은 무려 93%의 뛰어난 명중율을 보인것으로 확인되었다.

문제가 된 명중율 60%는 훈련탄... 훈련도 제대로 받지 못한 하마스는 잘만 쓰면서 위에 평가대로 국군이 훈련할때는 잘 안맞는 이유가 이것 때문이었다. [훈련장비가 너무 구려서...]

야간사격시 따로 부착하여 사용하는 메티스엠의 열상장비는 사물과 대기의 온도차를 시각화하는 장비 자체의 특성때문에 빨간색 한가지색으로만 화면이 나오지만 광증폭식 야투경에비해 상당히 높은 식별력을 가지고 있다. [2] 하지만 열상장비의 특성상 충전재가 필요한데 일반 배터리 이외에 기기 냉각을 위한 질소가스통도 필요하다. 그리고 이 배터리와 가스통의 부피가 매우 크고 무거워 실제 야전에서는 휴대가 상당히 빡세리라 예상된다. 배터리 충전은 각 소대에 있는 충전기를 사용하면 되지만 질소가스를 충전하려면 정비대까지 보내야 하기에 전시에 지속적으로 운용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 그래도 사람이나 차량, 건물들만 명료하게 보여주는 특성 때문에 야간에 숲을 통해 이동하는 적군 식별이 용이하여 간혹 훈련중 배속대대 대대장이 열상으로 대항군 관측좀 해달라고 부탁할 때도 있었다. 그리고 발사기와 탄 하나를 합친 가격보다 열상장비 한대의 가격이 더 비싸다니 흠좀무 메티스엠의 열상장비는 추위의 강한 불곰국에서 왔음에도 불구하고 생각보다 추위에 약하다. 20**년 겨울에 있었던 KCTC 훈련 중, 눈덮힌 산 속 가진지에서 대기하고 있다가, 어둠 속 전차 및 대항군의 이동을 감시하기 위하여 열상장비를 운용 시도 하였으나...내가 고자라니... 소대 장비 중 가장 비쌌던 열상장비의 고장으로 (무려 2대가 동시에!) 동행하던 부소대장은 벌써부터 훈련이고 뭐고 입술이 말라갔으나, 훈련종료 후 주둔지에서 다시 한번 확인했더니 잘만 작동했다던 이야기도 있다.[3]

참고로 열상장비에 들어가는 배터리의 경우 니켈카드뮴 전지를 사용했다. 전용충전기도 상당히 무거운데다가, 한번 충전하는데 24시간 이상이나 소요되는 물건이었고, 그렇게 시간걸려 충전하면 고작 2~4시간밖에 사용하지 못했다. 또한 내부에는 전지 셀이 들어있는데, 이 셀 역시, 러시아에서 직수입이 중단되어, 그동안은 용산전자상가 등에서 산요 같은 민간 제품을 구입하여 전지셀을 직접 정비하는 경우가 많았다. 그러던 중에 2010년대 중반에 스마트폰 배터리와 동일한 방식인 리튬 이온 전지와 동시에 충전기도 신형으로 변경되었다. 이로 인해 2시간 이내 충전하고도 8시간 이상 쓸 수 있도록 개선된 것이다.(!!) 또한 충전기 역시 공구 상자 수준으로 대폭 작아지면서 보관, 운용이 상당히 편리해졌다. 메티스엠이 보급된 부대들은 현재 신형 충전기와 배터리를 활용하고 있으며, 구형은 지속적으로 폐처리 시키고 있다.

여담으로, 발음이 비슷한 탓에 과거 전방사단에선 '메뚜기'라고 부르기도 했다.2006년 당시에도 모 사단에서는 상사,원사급 부사관들은 메티스엠이라는 발음이 친근하지 않았는지 메뚜기라는 호칭을 그대로 사용하였다

관통력을 1000mm로 올리고 사거리가 2000m로 늘었으며, SACLOS 유도의 최대 약점인 재밍에 대한 저항성을 높인 m1 버전이 있지만 국군에서는 채용을 하지 않았다.

실전 기록으로는 이스라엘에서 코넷과 함께 메르카바 전차를 엿먹이는데 일조하고있다. 당연하지만 관통력이 800mm급이라 메르카바 전면 장갑을 관통하진 못하지만, 측면에 맞을 경우 매우 위험하다. 위에서 보듯 가볍고 엄폐하기 쉬워서 게릴라 전에 안성맞춤이라 이스라엘군의 골칫거리다.

시가전 최강자중 하나로 꼽히는 이스라엘군도 힘들어 하는데 이런걸 상대하는 북한군에겐 묵념...거기다 북한군에는 이놈을 전면에서 막아내는 전차가 거의 없다!! 기초적인 복합장갑 충전재를 삽입해 반응장갑과 조합한 선군호폭풍호 후기형이 그나마 전면에서만 막을수 있을까 하는 수준... 북한군의 주요 전차인 천마호는 후기형이 와도 어딜맞던 얄짤없이 황천행이다.그리고 저 선군호나 폭풍호 후기형들도 차체를 맞으면 얄짤없이 황천행이며 앞에 반응장갑이 없으면 포탑전면도 막지 못한다. 거기에 북한군이 보유하고 있는 대전차 유도탄들 중에서는 9M113 Konkurs이 가장 최신형인데 대한민국 국군은 그것보다 1세대 앞서는 무기를 도입하고 운영하고 있는 것이다.

서부전선 포격 사건으로 인해 GP에 긴급배치되었다.


하지만 현궁이 배치될 경우 TOW, 106mm 무반동총 등과 함께 대체될 예정이다.
  1. 물론 차량에서 꺼내서 보병이 들 수는 있다. 문제는 발사대만 해도 90kg이 넘고 미사일까지 합치면 110kg은 우습게 넘어가는 지라 말 그대로 '들 수는 있다' 수준이라는 것. TOW를 운영하는 4인이 들어도 힘들다. 실제 보병이 TOW를 도수운반하는 것은 이스라엘군뿐이다.
  2. 야간뿐만 아니라 연막뒤에 숨어있는 적도 식별이 가능하다. 이는 모든 열상의 특징이며, 최근의 다영역 연막탄에는 막힌다.
  3. 이것은 대물렌즈에 김이 서렸거나 렌즈 표면에 서리가 끼어 얇은 얼음막이 생성되어 이러한 현상이 발생했을 확률이 높다. 이것은 굳이 메티스 엠에만 해당하는 것은 아니고 모든 광학장비 렌즈에 공통적으로 발생하는 현상으로 사전에 렌즈에 김서림 방지제 등을 사용하는 방법으로 예방이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