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비족

몽골의 역사
고대중세근현대
고대 몽골의 역사
몽골 고원
동호
흉노
정령

고차

철륵
선비
유연
돌궐
위구르 제국
거란실위
만주의 역사
고대중세근세근현대
연(燕)고조선동호예맥숙신 / 퉁구스
진(秦)
전한흉노
후한선비고구려부여읍루
조위
서진
전연
전진물길
후연
북연두막루
북위(북조)거란실위말갈
동위
북제
북주
수(隋)
위서 「오환선비동이전(烏丸鮮卑東夷傳)」
오환족선비족부여고구려옥저읍루예맥마한/진한/변한주호
5호(胡)
흉노(匈奴)선비(鮮卑)갈(羯)저(氐)강(羌)


鮮卑族

선비족들의 생활상.

선비족의 재래풍습은 바로 죽은 가족을 먹고 눈알을 목걸이로 만들어서 소장하는거다. 물론 이런 풍습은 중원의 한족과 동화를 하면서 없어졌다.

선비족(중국어: 鮮卑, 병음: Xianbei, 상고한어: *S[a]r-pe[1])

기원전 1세기 ~ 6세기)은 지금의 하북성(허베이성)에서 규합된 혼혈 유목 민족이다.


1 개요

조선시대선비와는 전혀 상관없는 내몽골만주에 존재하던 동호계 유목민족. 흉노에게 멸망한 동호의 후예라고 하나 분명하진 않다.

선비라는 이름의 유래는 동호흉노에게 멸망당한 뒤에 살아남은 동호의 일파중 내몽골 동부의 선비산으로 들어간 무리를 선비라고 했다는 이야기가 있으며, 현재 알려진 선비산의 위치는 대흥안령 북부의 알선동이라고 한다. 참고로 동호의 다른 일파중 대흥안령 남단의 오환산으로 들어간 무리가 바로 오환족이다.

처음에는 후에 거란족의 근거지가 되는 시라무렌 강 유역에서 흉노의 피지배 민족으로 지내다가 흉노가 남북으로 나뉘어졌을때 북흉노가 후한에게 깨지자 몽골 지역을 중심으로 번영하였다.

중국 삼국시대를 통일한 서진이 막장테크를 타자 땅을 빼앗기 위해 우르르 몰려들어왔다. 오호십육국시대의 혼란을 가져온 장본인.

오호십육국시대에 중원에 뛰어들어 많은 왕조를 세웠다. 이 시대의 북방민족 왕조를 침투왕조라고 부르는데, 후에 등장하는 , , , 정복왕조와는 달리 아직 문화적 기반이 약해서 한족의 문화에 많은 부분을 의지하며 동화되어갔다. 그리고 이 침투왕조에서 두드러진 민족이 선비족이었다. 특히 유명한 선비족 왕조로는 모용부(慕容部)가 세운 정복국가 전연, 모용수가 세운 후연과 탁발부(拓跋部)가 세우고 균전제를 실시했던 효문제가 집권했던 북위가 있다. 북위는 우문씨의 북주와 고씨의 북제로 갈라졌으나 결국 북주로 통일되었다.

그리고 점점 한족에 동화되어 가다가 나라, 나라가 세워질 때 중국역사에서 소멸한다. 하지만 황실 문화나 개방적인 국가 성향은 나라까지 이어진다. 당장 수의 황족 양씨와 당의 황족 이씨부터가 한화된 선비족, 혹은 선비족의 혼혈이며 북위의 황족 (元)씨, 연의 모용씨, 독고씨, 고구려-수 전쟁에서 등장하는 "우문"씨는 북주의 황가인데, 죄다 선비족의 후예라고 보면 되겠다.

국내 역사에는 거란, 여진 등의 유목민족만큼 자주 등장하지도 않고 몽골처럼 대파란을 몰고 온 적도 없지만 3세기 경 부여를 공격해 거의 다 말아먹었다. 부여 인구가 8만호, 40만명이였는데 개중 5만명를 한큐에 끌고오기까지 했다. 특히 전연은 당시 고국원왕이 재위에 있던 고구려를 공격해서 수도 환도성을 함락시켰고, 고국원왕의 아버지 미천왕의 능묘를 파해치는 만행을 저지르기도 했다. 이후 수세에 몰린 고구려는 광개토대왕 시기에 이르러서야 이들의 후국인 후연을 밀어내고 요동을 정복했다.

선비족 혹은 실위족의 한갈래가 남만주에 정착하면서 생겼다고 추정되는 시버족이 있지만, 시버족은 만주족과 섞이면서 퉁구스화가 진행되었다. 그래서 지금 신장웨이우얼자치구에 남아있는 약 17만명 가량의 시버족들이 사용하는 시버어는 만주어 계통의 일종이다.

모용부에서 갈라져 나온 유목민족 토욕혼(吐谷渾)의 후예 투족(土族)흙족중국의 소수민족으로 현존하고 있다. 다만 투족은 티베트 계열의 강족(羌族.삼국지에 이민족으로 등장하는 그 강족)과 혼혈이 일어났다.

2 선비족 주요 집단

  • 모용부(慕容部) - 요하 유역 - 전연, 후연, 서연, 남연, 토욕혼
  • 단부(段部) - 난하 유역 - 금방 분열되어 멸망.
  • 우문부(宇文部) - 시라무렌 유역 (흉노+선비) - 북주
  • 하란부(賀蘭部) - 오호십육국시대 때 대나라에 복속해 탁발씨의 외척이 되었으며, 대나라가 멸망한 후에 탁발규를 추대해 북위를 건국하게 했다.
  • 탁발부(拓跋部) - 음산산맥 동부 일대 (선비+흉노) - 대, 북위(후일 원元씨로 개명.)
  • 독발부(禿髮部) - 하서 인근 (선비+흉노+강·저)
  • 걸복부(乞伏部 혹은 흘복부로 읽음) - 농서 인근 (칙륵+선비+강·저) - 서진(西秦)


3 선비족 관련 집단

  • 독고부(獨孤部) - 흉노족(남흉노)을 기반으로 선비족(탁발부)과 혼합
  • 철불부(鐵弗部) - 흉노족(남흉노)을 기반으로 선비족(탁발부)과 혼합
  • 유연(柔然) - 선비족 탁발부에 부속되어 있다가 이후 분화
  • 수나라&당나라 - 중국 통일 왕조로 취급되지만 황실가문과 지배층은 한족 선비족혼혈 집단(관롱집단)에서 출발했다.

4 선비족 소속 인물

선비족이 세운 국가 또는 서진 이후의 선비족 소속 부족 계열은 제외

  • 가비능 - 후한말 안으로는 선비족을 규합하고, 밖으로는 제갈량의 북벌에 호응해서 위나라에 대항하였다.
  • 구륜(丘倫) - 선비족의 대인. 109년 9월에 무하, 남흉노의 골도후 등과 함께 7천여 기병을 이끌고 오원을 노략질해 고거곡에서 한나라의 군사를 격파했으며, 겨울 11월에 하희, 방웅, 경기 등이 군사를 이끌고 와서 방웅, 경기의 공격으로 흉노의 욱건일축왕이 격파되자 철수했다.
  • 곡곡제(斛穀提) - 선비족의 인물. 343년에 후조의 석선의 공격을 받아 대파당해 3만 명이 죽는 피해를 입었다.
  • 기지건
  • 단석괴 - 선비족을 통일하고 북흉노를 중앙아시아로 쫓아냈으며 서쪽으로는 신장, 동쪽으로는 요동에까지 이르는 대제국을 건설했던 선비족의 영웅.
  • 목환진(木丸津), 소희련(素喜連) - 요동의 선비족 인물. 309년에 요동태수 방본의 습격으로 동이교위 이진이 죽자 이진의 원수를 갚는다는 명분으로 여러 현을 공격해 함락했으며, 봉석이 화해를 요청했지만 이를 거절했다. 311년에 모용한의 공격을 받아 참수되었고 이들의 무리는 모두 모용외에게 병합되었다.
  • 몰혁간(沒奕干) - 선비족의 인물. 360년 겨울 10월에 독고부와 함게 수만 명의 무리를 인솔해 전진에 항복했다.
  • 보도근
  • 연려양(燕荔陽) - 선비족의 대인. 107년에 한나라의 조정에 와서 조현했고 태후로부터 왕의 인수, 붉은 수레, 삼가(세 필의 말이 끄는 수레) 등을 받았고 이어서 오환교위가 거주하는 영성 아래에 사는 것, 호족과의 무역 개통, 남, 북 양부에 귀부한 인질이 머무는 관사를 건축하는 것이 이루게 하고 선비 부족의 읍락 120부가 각기 인질을 보냈다.
  • 연휴(連休) - 요서의 선비족 인물. 117년에 한나라를 공격했다가 오환족의 대인인 어질거의 공격으로 격파되어 1천 3백명이 죽는 피해를 입었다.
  • 오륜(烏倫) - 선비족의 요서 대인. 120년에 무리들을 이끌고 등준에게 항복했다.
  • 육축연(陸逐延) - 선비족의 인물로 308년에 전한에게 항복했다.

5 대중매체 선비족 출연

  1. 백스터-사가르(Baxter-Sagart) 음운체계에 따른 추정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