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미레이트 항공

중동항공사
에미레이트 항공(UAE)에티하드 항공(UAE)사우디아 항공(사우디아라비아)오만 항공(오만)
플라이두바이(UAE)에어 아라비아(UAE)플라이나스(사우디아라비아)이라키 에어웨이즈(이라크)
예메니아 에어웨이(예멘)카타르 항공(카타르)자지라 항공(쿠웨이트)쿠웨이트 항공(쿠웨이트)
MEA(중동항공) (레바논)로얄 요르단 항공(요르단)팔레스타인 항공(팔레스타인)엘알(El Al)(이스라엘)
이란항공(이란)마한항공(이란)걸프에어(바레인)


에미레이트 항공(Emirates Airline,طيران الإمارات)
대한민국 홈페이지
IATA
EK
ICAO
UAE
항공사 Callsign
EMIRATES
항공권식별번호176
설립년1985년
허브공항두바이 국제공항
보유항공기수200+377기 주문(...)
취항지수138



에어버스 A380-800. 아래는 2020 엑스포 특별도장기


777-300


1 소개

Emirates_HQ_Bldng.jpg
두바이에 위치한 에미레이트 항공 본사
스폰서로 넘나 많이 보이는 항공사

에미레이트 항공은 UAE 내 토후국의 일원인 두바이항공사(국부펀드 소유)로, 중동 제 1의 항공사다. 항공사 코드는 대한항공의 KE를 거꾸로 뒤집어 놓은 EK..... 같은 UAE 내 토후국인 아부다비의 항공사인 에티하드 항공(에티하드는 국왕 소유)과는 라이벌 관계다.

대한민국 지사는 서울특별시 중구 다동 을지로입구역 근처에 있는 국제빌딩에 있었다가, 종로구 청진동의 GS그랑서울로 이전하였다. GS건설 본사 건물에 세들어있는 탓에 여기로 내방하려면 보안상 안내데스크에 신분증을 맡기고 임시 출입증을 받아야한다.

콴타스와 제휴하여 캥거루 루트의 중간 기착지를 두바이 국제공항으로 맞추었으며, 콴타스마일리지 적립도 가능하다. 인천에서 두바이 환승으로 런던으로 갈 때 콴타스 코드쉐어편도 함께 조회된다.

2 크고 아름다운 항공사


에미레이트 항공의 오일머니 파워를 보여주는 그림. 유럽 메이저 항공사들이 뭉개지고 있다.

Emirates-First-Class-Lounge.jpg
1등석 라운지. 고급 레스토랑 저리가라다.

Emirates_First-Class-Dom_Perignon.jpg
1등석 승객용 돔 페리뇽 샴페인. 이슬람권 항공사인데? 당연히 비이슬람권 외국인 탑승객용이다.
KR_Concourse_05_tcm264-1039968.jpg A380전용 터미널
오일 머니로 항공기를 그리고 한국인 스튜어디스와 운항 승무원들을 엄청나게 지르고 있는 항공사다. 2015년 12월 현재 A380보잉 777 최대 운영 항공사. A38070대를, 보잉 777151대[1]씩이나 운영하고 있으며, 지금도 열심히 지르고 있는 중[2][3]이다. 이 때문에 지금 이 항공사의 기령은 평균 6.4년(...). 심지어 2009년 두바이의 신용 위기 때에도 전혀 흔들림 없이 확장을 계속했다. 사실 오히려 2009~2011년 사이의 수익이 더 좋았을 정도로 비즈니스 모델이 정착되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크고 아름다운 비만돌고래를 총 140대 지르면서 공항에 더 이상 넣을 공간이 없다며 추가로 구매하지 못한 점을 매우 안타까워했다고 한다. 그러나 두바이 국제공항A380 전용 터미널이 들어선 걸로도 모자라 두바이에 신공항이 건설되기 시작하는데... 우와! 얼마나 더 지르려고 하는겁니까?! 또한 보잉 777X도 150대를 질렀다. 2016년 들어서선 2대를 추가주문했다.

협동체 여객기단 1대도 없다.[4][5]근데 이분들한테 777과 330은 협동체 아닌가요 이분들은 협동체와 광동체 나누는 기준이 복도수가 아닌 층수라 카더랍니다사실 창립 초반에는 소수나마 협동체가 있었다. 싱가포르항공캐세이퍼시픽 항공[6]과 함께 협동체가 없는 메이저급 회사 중 하나. 아아? 에미레이트에서는 협동체는 여객기로 취급하지 않습니다 한 회사에 700여대 보유하고 있다는 델타항공도 열심히 협동체 굴려먹고 있는 마당에...

오죽하면 "다른 항공사는 이윤을 추구하지만 에미레이트 항공은 규모를 추구한다."라는 말도 있을 정도. 사실 틀린 말도 아닌 것 같다.

영국의 한 브랜드 컨설팅 업체에서 발표한 항공사 브랜드 가치 순위에 따르면, 에미레이트 항공은 2014년에 이어 2015년에도 1위를 [차지했다]. 이 항공사의 성장을 보여주는 좋은 예.

이러다가 팬암꼴 난다는 소리도 있다. 다만 이게 기름이 떨어져야 일어나는 일이기 때문에.. 하지만, 아랍 왕족들의 보유 재산이 엄청나다는 사실을 간과하면 안 된다.[7]


3 명칭 문제

본국 및 아랍권에서는 이마라-트(Imara-t)라고 부른다[8]. 그런데 문제는 2007년 경까지는 메인허브인 두바이 국제공항에서 공항 안내방송을 영어로 쏼라쏼라 하면서 정작 중요한 항공사 이름을 아랍어(그러니까 이마라트...)로 불러줬다는 것. "This is final boarding call for Imarat 001..." 식으로 안내방송을 하는 바람에 비 아랍권 탑승객들이 물먹는 경우가 꽤 있었다. 이게 대한민국으로 따지면 인천공항 안내방송에서 "This is final boarding call for Daehanhanggong 001..." 식으로 불러준건데, 대부분의 비 아랍권 탑승객들이 제대로 알아 먹을리가... 다행히 얼마 지나지 않아 에미레이트 에어라인으로 수정되었다. 그러나 여전한 된발음 에매렡뜨


4 기내 서비스

식사 공짜에 모든 좌석에 VOD[9]를 깔아 놓고 일부 기종의 일부 이코노미석은 전원 포트[10][11]까지 갖다 놓는 등등 다른 거는 다 좋은데, 이 회사의 보잉 777은 추천하지 않는다.[12] 이유는 열당 9석을 넣어야 적격인 이코노미석에 10석을 때려박았기 때문.[13] 대신에 시트 피치가 같은 회사의 A380보다 약간 더 넓기는 한데[14] 어차피 이코노미는 그게 그거고 나머지 기내 엔터테인먼트도 두 기종이 차이가 거의 없기 때문에...


5 보유기종

2016년 5월 현재 보유대수는 250대. A319빼고 모두 광동체이다 에미레이트에서는 광동체 협동체 구분 기준이 층수라 카더라

에어버스 A319 1대 [15]
에어버스 A330 9대
에어버스 A340 4대 (A340-300 4대)
에어버스 A380 77대 (A380 세계 최대 운용항공사)
보잉 B747-400 2대
보잉 B777-200 29대 (B772 6대, B777-200LR 10대, B777F 13대)
보잉 B777-300 128대 (B773 12대, B777-300ER 116대)


6 대한민국 노선

인천 - 두바이 노선을 대한항공과 공동 운항 중이며 하루 1편 에어버스 A380-800을 투입하여 운항 중이다. 새벽에 두바이를 출발, 인천국제공항에 오후에 도착하여 자정 직전까지 기다리다가 밤 11시 55분인천국제공항을 떠나 두바이로 돌아간다.[16]

시간표

두바이-서울(인천)두바이인천 도착(EK 322)두바이인천 출발(EK 323)기종
16:5523:55에어버스 A380-800
두바이-서울(인천)
(KAL 공동운항편)
두바이인천 도착(KE952/EK 7221)두바이인천 출발(KE951/EK 7220)기종
12:2013:20에어버스 A330-200

또한 부산 김해국제공항에도 취항을 계속 시도하는 것 같다. 2015년 9월 기준 국토교통부에 부산 - 두바이 취항 신청을 했다고...[관련기사] 부사장 인터뷰에서도 김해에 취항하고 싶고 할 것이라고 의견을 피력하기도 했다. 부산에 취항하고 싶다는 언플을 해온 항공사가 한둘이 아니지만 그 중 에미레이트 항공은 전세계 온갖 지역에 적극적으로 취항해 왔고 특히 동아시아권 중형 공항 진출에 적극적인 편이기 때문에 그동안의 행보를 보면 부산에 취항할 의지와 능력은 충분하다고 볼 수 있다. 그러나 인천국제공항 허브화에 지장을 줄 수 있다고 국적 항공사들과 중앙 정부에서 반대해서 쉽지는 않다고 한다. 현 정부 상태가 좋은 것들은 죄다 수도권 집중을 원하니 그럴 만도하다.[17]


7 스포츠 스폰서


축구 팬들에게는 에티하드 항공과 함께 아주 익숙한 항공사이다. 2001년에 첼시 FC의 메인 스폰서 체결을 시작으로 스포츠에 눈독을 들이기 시작했다.

555.jpg
현재 아스날 FC의 공식 스폰서이며. 아스날 FC와 1억 파운드의 조건 하에 경기장 명명권 계약으로 아스날 홈 경기장을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으로 10년 동안 바꿨다.


파리 생제르맹

team-profile-for-hamburg-sv-2015.jpg
함부르크 SV

milan-1030x615.jpg
AC 밀란.

GettyImages-485038494.0.jpg

GettyImages-503293702.0.jpg

2013년 5월 31일 5년 계약으로 3000만 유로로 레알 마드리드 C.F. 유니폼 스폰서로 계약을 맺었다. 라이벌 카타르 항공FC 바르셀로나 유니폼 스폰서이기에 두 아랍 경쟁 항공사끼리도 유니폼 광고에서 엘 클라시코를 벌이는 셈이다.

http://www.maisfutebol.iol.pt/multimedia/oratvi/multimedia/imagem/id/570ea3e00cf248fe7e370f2c/400
2015/2016시즌 주터 포르투갈 리그 SL 벤피카와 스폰서 계약을 맺었다.이로써 6개 리그에 있는 구단을 스폰서 하게 되었다.

그리고 2016년부터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스폰서로 계약을 맺으면서 중동권에서는 듣보잡 스포츠로 여겨졌던 MLB에도 진출하였다. 2016년 시즌부터 구장 곳곳에 에미레이트 항공의 광고판을 볼수 있으며 특히 백스톱 뒤의 광고 한쪽을 상시 차지하고 있는데다 구장의 배색이 대부분 파란색 계통인 가운데 빨간색 바탕의 광고가 유난히 눈에 띈다. 이때문에 최근에는 히로시마 도요 카프인수설도 도는 조짐이 보이고 있다.

8 마일리지

다른 건 다 좋은데, 마일리지 체계가 상당히 걸리적거린다. 마일리지 체계가 좀 뭐같고, 부킹 클래스를 인터넷에서 조회/선택할 수 없기 때문이다.

FFP 프로그램명은 스카이워즈.(Skywards) 마일리지의 유효기간은 3년인데, 회원 본인의 생일이 있는 월말까지 유효하다는 특징이 있다.[18]

항공동맹에 가입된 항공사는 아니지만 대한항공, 콴타스, 일본항공, 이지젯, 알래스카 항공, 제트블루, 제트 에어웨이즈, 제트스타 항공, 남아프리카 항공, TAP 포르투갈 항공, 버진 아메리카항공, 말레이시아 항공마일리지를 제휴 중이다.[19] 대한항공마일리지 협정 및 코드쉐어 협정을 하고 있으므로, 에미레이트 항공을 이용하여 대한항공스카이패스 마일리지를 적립할 수 있다.

그러나 에미레이트는 몇 가지 단점을 노출하고 있다.

첫번째로 인터넷에서는 자신이 예약한 티켓의 부킹 클래스를 바로 확인할 수 없고, 결제가 끝나고 나서야 알 수 있다는 것. 따라서 복불복이다. 자신이 원하는 부킹 클래스를 맞추고 싶으면, 전화예약 말고는 답이 없다. 반면 에티하드카타르는 부킹 클래스가 조회된다.

두번째로 스카이패스마일리지 적립시 조심해야 한다. 비즈나 퍼스트는 스카이패스 적립 제약이 덜한 편이지만, 이코노미석의 할인항공권은 스카이패스에 적립할 수 없고 Full-fare인 부킹클래스 Y로 된 티켓만 적립되기 때문이다. 대한항공에 곧바로 마일리지의 적립이 가능한 Y 클래스의 이코노미 티켓을 사고 싶으면 인터넷에서 예약하지 말고 에미레이트의 대한민국 지사로 전화해서 예약하라고 한다.풀페어로 이코노미석을 살 사람이 누가 있으려나 그냥 비즈 타고 125% 적립받고 말지[20] 돈 많을 때 전산 좀 고쳐라
운임 유형의 세부 조회 및 운임유형 선택이 안 되기 때문에, 아시아나클럽에 조금이라도 마일리지를 올릴 수 있는 카타르 항공에 비해 제약이 크다. 일본항공이나 콴타스는 이코노미의 할인항공권도 적립된다. 단, 일본항공두바이 - 일본 노선에서 마일리지 적립 제한이 있다.

대신 스카이워즈 마일리지를 갖고 대한항공이나 일본항공 등 제휴 중인 항공사의 보너스 티켓으로 바꿀 수 있다. 이거 역시 에미레이트의 대한민국 지사로 전화해야 한다.

다만 예약시 좀 난감한게, 2014년 기준 에미레이트의 대한민국 지사에서는 3개월 내 항공권 밖에 조회가 안 된다. 3개월 이상을 조회하려면 두바이에 위치한 콜센터로 전화해야 한다. 24시간 운영이긴 하지만 상담원 애들이 말을 잘 못 알아 먹고 웹페이지를 이용하여 문의해도 결국 답은 이메일로 오는데, 이메일 회신이 엄청 느리다. 3개월 이하로 남은 마일리지 항공권을 구하기 쉽지 않다. 특히 일본항공이라면 더더욱. 소문엔 항공편당 에미레이트용 좌석을 2자리 푼다 카더라


9 이야기거리

가격에 비해 서비스가 엄청나게 좋기 때문에 중동 환승으로 유럽으로 갈 때 한국인들이 주로 이용하는 항공사 중 하나다. 하지만 그건 최저가 운임 이야기이고, Full-fare는 비쌀 수 있다. 또한 인천국제공항에서 직항이 거의 없는 브라질아르헨티나 등 중남미 대서양권으로 갈 때에도 이 항공사를 이용하면 두바이 환승으로 최단 루트로 갈 수 있기 때문에 유용하다. 두바이에서 상파울루(과룰류스), 리우데자네이루(갈레앙)와 부에노스 아이레스(에세이사)로 가는 직항편을 운항하고 있다. 다만 멕시코, 페루, 칠레 등 나머지 중남미 방면으로 갈 때에는 미국 혹은 캐나다를 경유할 것을 권한다. 멕시코시티의 경우는 도쿄에서 아에로멕시코의 여객기를 탈 수 있긴 하지만, 아에로멕시코의 티켓값이 비싼 편이라 에어 캐나다를 타고 밴쿠버에서 환승하는 게 저렴하다고 한다.

영국호주, 뉴질랜드를 잇는 캥거루 루트에서도 활약하고 있다.[21] 콴타스와 제휴해서 콴타스두바이에서 중간 기착하고, 양사간에 코드쉐어마일리지 적립도 실시 중이다.

한식을 기내식으로 내놓지 않지만, 인천두바이행에 한해서 항상 고추장과 김치를 내놓는다. 심지어 신라면까지도 간식으로 준다고...

2016년 3월 2일 두바이 - 오클랜드 노선을 운항하여 최장거리 노선의 타이틀을 차지하게 되었다. 운항 시간은 16시간 5분(복편은 17시간 20분). 거리로는 8,800마일에 육박한다. B777-200LR이 투입되다가, 2016년 10월 30일부로 A380으로 변경되었다. 반대로 달랑 1시간 걸리는 도하 노선에도 12월부터 A380을 투입할 계획.

두바이 본사에 출입국 심사대가 있다! 그래서 두바이에서 출발하는 루트의 경우 승무원들이 공항에서 출국 심사와 짐을 부치는 과정을 본사에서 다 처리한다. 비행이 있는 승무원은 우선 본사로 출근해 출발전에 필요한 모든 과정을 끝내고 두바이 국제공항으로 버스를 타고 이동, 공항 지하에 있는 에미레이트 항공 전용 출입구를 이용해서 바로 비행기로 이동한다. 공항에 항공사 전용 출입구를 만들어 놓는 위엄 승무원들은 거대한 두바이 국제공항을 돌아다닐 필요가 없다고 좋아한다 카더라.

2016년 초쯤에 A380을 비즈니스 58석, 닭장이코노미 557석을 때려박아서 총 615석을 넣는 기염을 토해낸다.[22]

여담으로 지급하는 헤드폰이 매우 편안하다. 대한항공의 것은 플라스틱에다 솜을 얹는 정도면 이 항공사는 아예 쿠션을 올려놓는 정도다!

10 사건사고

2016년 8월 3일 인도 케랄라 주 트리반드룸을 출발해 두바이 국제공항에 착륙 중이던 EK521편이 활주로에서 미끄러져 전소되었다. 원인은 불명이며 282명의 승객과 18명의 승무원은 전원 탈출, 소수의 경상자가 생기긴 했지만 모두 생존했다. 하지만 화재 진압과 승객 대피 중 소방관 1명이 순직했다.
사고 기종은 2003년 3월 인도된 777-31H으로 등록번호는 A6-EMW이다. 그 당시 METAR 데이터를 보면 온도는 49도, 그리고 모든 활주로에 윈드시어 경보와 모래먼지가 날리는 상태였다.[23] 고어라운드를 시도하며 랜딩 기어를 올리자 활주로에 닿았다고 한다. 즉 기장은 복행하려고 했지만, 777-300 기체는 상승하지 못하고 그대로 동체착륙한 것. 엔진은 영국 폭탄제조업체 RR트렌트 892다.


[관련기사(영문)]
  1. 보잉 777-200ER 6대, -200LR 10대, -200F 13대(화물기), -300 12대, -300ER 110대.
  2. A38087대 주문, 보잉 777-300ER은 61대 주문+20대 옵션이 걸려 있다.
  3. A380 140대, 777-300ER 151대의 가격을 합치면 한국 돈으로 환산하면 2014년 12월 20일 환율 기준으로 122조 4000억 원이다.
  4. 에미레이트 항공 명의로 A319가 [한 대 있기는 하다]. 등록번호는 [A6-CJE] 단지 아랍 에미리트 정부의 VIP 수송기로 쓰이는 비즈니스 제트일 뿐, 에미레이트 항공에서 직접 굴리지는 않는다.
  5. 반면 옆동네에 있는 에티하드 항공과 근처에 있는 카타르 항공은 협동체가 좀 있다. 아주 단거리 수요만 굴린다 카더라.
  6. 이들의 자회사인 실크에어캐세이드래곤항공은 협동체를 가지고 중저수요 중단거리 노선을 운항한다. 물론 에미레이트 항공도 단거리 전문인 FlyDubai란 항공사가 있다. 에미레이트 그룹 계열사는 아니지만 CEO가 같다(...)
  7. 근데 원유 가격을 이야기할 때 두바이유를 언급하고 오일머니 그러지만 막상 두바이는 원유가 채굴되는 지역이 아니다. 두바이에서는 원유를 거래를 하지 생산하지는 않는다. UAE의 산유 지역은 라이벌인 아부다비. 당장 만수르만 해도 아부다비 사람이다.
  8. emirate(영토, 토후국)의 원 아랍어 발음이 "imarat"이다
  9. 에미레이트 항공은 iCE라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는 Information,Communications,Entertainments의 약자로서, 전 좌석 터치스크린 화면에 조이스틱 겸용 리모콘을 갖추고 있다. 이를 이용하여 간단한 게임과 최신 영화를 한글더빙 또는 자막로 즐길수 있으며 드라마 및 대한민국 영화 시청도 가능하다.
  10. USB 포트는 모든 좌석에서 가능. 멀티콘센트는 비즈니스석 이상은 100% 가능하고 이코노미석은 한 자리 건너 하나씩 있다.
  11. 인천 - 두바이행 A380-800의 경우 창가쪽 자리에만 멀티 컨센트가 없고 USB 포트는 전 좌석에 구비되어 있다.
  12. A380 또한 이코노미석의 경우 한열에 3-4-3 포메이션을 유지하고있다. 보잉 777 기종 또한 3-4-3 포메이션을 유지하고 있으나 A380 좌석보다 더 작은 폭으로 인해 더 괴롭다. 9시간동안 좁은 좌석에 앉아 기내식만 계속 쳐묵쳐묵하다 보면 인간닭장이 뭔지 실감할 것이다. 장기노선이 처음인 사람은 견디기 힘들 수도 있다. 되도록 츄리닝 같은 편한 복장으로 타길 바란다.
  13. 사실 전 세계적으로 보잉 777에 열당 10석을 넣는 것이 대세가 되어 가고 있다. 다행히도 우리의 땅콩법사네는 이런 세계적인 추세를 애써 외면하고 있다.
  14. A380은 32인치, 777은 34인치
  15. 비즈니스기
  16. 밤 늦게 인천국제공항을 떠나기 때문에 수속 라운지가 저녁에 열린다. 면세점을 이용하려 일찍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해도 수속을 밟지 않으면 이용할 수 없으니 미리 수속 라운지가 열리는 시간을 확인하자. 보통 오후 9시 정도에 열리는데 수속 라운지가 오픈되는 시간 확인은 에미레이트 항공 대한민국 지사에 전화하면 알 수 있다.
  17. 단 김해공항 장거리 노선에 대한 루머는 늘 걸러 들을 필요가 있다. 당장 에미레이트의 부산 취항의 최대 걸림돌은 항공협정상 정기편이 서울-두바이 노선에 주 8편으로 묶여 있는 것으로 부산발은 노선권 신청 여지 자체가 없다. 덧붙여 부산발 루머가 도는 항공사들은 대부분 국적기가 경쟁을 못하는 노선이다 보니 인천 허브를 차치하고라도 정부가 미온적인 것.
  18. 마일리지 적립을 6월에 했는데, 7월이 생일이라면 6월이 아닌 7월에 만료된다는 뜻이다.
  19. 그러나 에미레이트의 일본 노선은 일본항공마일리지인 JMB(JAL Mileage bank)에 적립할 수 없다.안습 현재는 일부 부킹 클래스에만 적립되도록 아주 약간 제한이 풀렸는데, 스카이패스처럼 이코노미석 할인항공권의 마일리지 적립이 안 되는 등의 제약이 있다. 비슷한 경우로 가루다 인도네시아대한민국 노선에 대해 스카이패스 마일리지 적립을 할 수 없었다가 2014년 4월 17일에 제한이 풀렸다.
  20. 실제로 운임을 문의해 보면 Full-fare는 인터넷에 나오는 최저가 대비 80~90만원 이상 요금이 비싸다. 오히려 대한항공보다 약간 더 운임이 비싼 경우가 생긴다.
  21. 참고로 상기한 대한민국에서 남미 대서양권, 영국에서의 호주, 뉴질랜드 지역은 대척점이다. 해당 구간의 거리는 18,000~20,000km에 육박하며, 순수 비행 시간만으로 하루를 채운다. 중간 기착지에서 기다리는 시간까지 하면 28~30시간 정도는 기본.
  22. 에어버스 표준 3클래스 배치로는 525석이며, 에미레이트의 3클래스 배치는 489~517석이다.
  23. OMDB 030800Z 14012KT 100V180 6000 NSC 48/09 Q0994 WS ALL RWY TEMPO 35015KT 4000 D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