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게이트

Hell Gate

1 인터넷 유행어

영화 킹콩의 한 장면크툴루 파탄!

직역하면 "지옥"이며 오귀스트 로댕의 조각인 "지옥의 문(The Gates of Hell)"과는 관계 없다. 줄여서 "헬게"라고도 한다.

헬게이트 런던이라는 게임을 통해서, 국내에 더욱 널린 퍼진 용어이기도 하다. 스타크래프트로 유명했던 빌 로퍼의 독립 작품에 설정의 파격성도 있어 한빛소프트판 한글판이 서비스를 개시하면서 한때 인터넷에서 크게 회자된 적이 있었다. 게임 로딩 시간이 너무 길고 이 너무 심해서 헬게이트 런던을 실행하면 컴퓨터에서 헬게이트가 열린다는 말도 있었다(...). 게임 자체도 망했어요가 되는 바람에 이후 한빛소프트는 예전 블리자드 게임들을 유통하던 시절에 비해 상황이 크게 안 좋아지게 된다. 단어의 유행만을 놓고 본다면 헬게이트 런던의 공이 크지만, 이 단어 자체가 지옥문이란 뜻이기도 해서 현재 다양한 분야에서 쓰이고 있는 중이다.

헬게이트를 열다라는 표현으로 상황을 절망에 빠뜨린다는 의미로 쓰이기도 하며, 헬게이트 단독으로 쓰이면 무시무시한 마력을 지닌 장소 또는 상황의 의미가 된다. 특히 후자의 경우는 지옥과 동의어로 쓰이기도 한다. 이러한 의미로 쓰이기 때문에 좋은 뜻으로는 거의 쓰이지 않는다는 점을 알아두자.

단지 창작물에 한정해서 생각해보면 헬게이트는 열려야만 한다(...). 대체로 많은 창작물이 전쟁이나 결투를 배경으로 하기 때문이다.

참고로 헬게이트의 제작사와 그것을 유통한 한빛소프트에도 역시 헬게이트가 열렸다(...).


1.1 현실의 헬게이트

자세한 것은 헬게이트/현실예시 참고.


1.2 창작물 속의 헬게이트

자세한 것은 헬게이트/창작예시 참고.


2 교통 관련 인터넷 은어

평시에도 많은 통행량을 보이면서 특히 출퇴근 시간이나 휴가철, 명절만 되면 그야말로 답이 없어질 정도로 우글우글거리는 인파나 차량 등을 1의 헬게이트의 아성에 빗대어 표현한 말.


2.1 예시

2.1.1 철도교통

  • 인천
  • 서울
    • 신도림역(1-2) : 대한민국 헬게이트의 대명사
    • 대림역 (2-7) : 제2의 신도림. 5층 높이를 에스컬레이터 몇개로 때운 막장환승역.
    • 사당역(2-4) 신도림역과 강남역을 위협하는 헬게이트 2인자
    • 강남역(2-신분당선) : 대한민국 헬게이트의 대명사2 잘 보면 알겠지만 경기도권에서 서울철도로 갈아타는 환승 병목지점이다. 안양, 과천, 수원(사당) 인천, 광명, 안양(신도림), 분당(성남),판교
    • 동대문역(1-4) : 앞의 3역의 아성에 가려 잘 알려지지 않은 헬게이트인데, 환승길이가 150m에 달하는 막장환승에 이용객도 정말 많다.
    • 교대역(2-3)
    • 9호선급 염창역-당산역(2-9)-여의도역(5-9)-노량진역-동작역(4-9) 행 구간 : 앞 항목의 역들이 단일 역인데 이 정도라면 이 구간은 혼잡도 212%에서 237%를 자랑하는 무시무시한 역이다. [혼잡도 조사에서 1위부터 4위를 먹은 리얼 헬게이트.]
    • 고속터미널역(3-7-9) : 아침이면 좀비 출몰지역
    • 노원역 (4-7) : 지하 3층에서 지상 3층까지 최악의 막장환승역.[4]그리고 이 역을 기점으로 오이도, 부평구청 행 열차 헬게이트 오픈.
    • 개봉역 1호선 급행열차가 정차하게 되면서 2016년 들어 새롭게 떠오른 헬게이트역. 동인천행이나 용산행이나 사람이 꽉꽉 들어찬 신도림-구로/동인천-역곡 구간을 지나온 터라 탑승할 때 미리 문 근처에 자리잡지 않으면 내리는 게 거의 불가능할 지경이다. 대체 왜 개봉에 서는지 모르겠다는 승객들의 평이 절대다수. 20대 총선 당시 붙어있던 플래카드로 봐서 전시행정의 산물로 보이는 결과. 지역 주민이나 다른 역에서 출퇴근하는 직장인 모두에게 헬게이트를 안겨준 전시행정.
    • 가산디지털단지역(1-7) : 7호선의 경우, 인천이나 부천 시민들이 온수역에서 환승을 하여 이 역으로 출퇴근을 하는 경우가 많으며, 1호선의 경우, 경인선 급행을 이용한 승객들이 구로역에서 환승하여 이 역으로 출퇴근을 하는 경우도 많다. 또한 수원, 안양에서도 이 역으로 출퇴근을 하는 직장인들이 많을 뿐더러 환승역이기 때문에 헬게이트일 수 밖에 없다.
    • 홍대입구역 : 인천국제공항철도경의중앙선이 연계되면서 인천, 고양, 파주 등에서 유입되는 수요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2호선과 공항철도/경의중앙선 간 환승이 막장환승으로 환승통로가 상당히 긴 데도 환승통로가 꽉 찰 정도이며, 경의중앙선 승강장을 상당히 넓게 설계했음에도 특히 중앙선 구간의 상습지연으로 문산방면 승강장은 승객들로 꽉 차 있는 모습이 상당히 흔하게 보인다.
  • 부산
  • 경기
    • 수원역(1-분당-수인) : 설명이 더 필요한가? 분당선과 1호선의 교차점이고 밖의 도로는 버스 주차장이나 다름없다.
    • 역곡역 용산급행 한정 헬게이트. 급행의 끝자락에 위치한 역으로, 출근 시간에는 동인천에서부터 열심히 모아 온 원기옥이 꾸역꾸역 터져나갈 상태로 이곳에 도착한다. 그리고 개봉에서 절정을 이룬다.
  • 대구
  • 대전 : 그런 거 없다
  • 광주 : 그런 거 없다2


2.1.2 도로

  1. 장난 같지만, 지하로 다니는 철도라는 점에서 지하철의 의미에 부합된다. 말 그대로 '지하'철.
  2. 탑승동행은 출국하는 사람들이 대부분이라 어중이떠중이로 타는 경우가 대부분이라서 훠어얼씬 덜하다.
  3. 출국은 적어도 한 편당 길게는 1시간정도의 텀이 있다. 출국편은 면세쇼핑도 있고 같은 비행기를 타도 공항에 오는 시간이 제각각이다. 그 덕에 사람이 그나마 분산되는데 입국은 그런 거 없다. 만석 747이나 A380에서 내린 사람들이 그 2량짜리 열차 타고 들어간다고 생각해 보자(...).
  4. 4호선 출구와 7호선 출구의 바깥 풍경이 아예 딴판이다.
  5. 도로교통법 제5조의 2에 나와있는 국가경찰공무원 및 자치경찰공무원(이하 "경찰공무원"이라 한다)을 보조하는 사람으로서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사람' 및 동법 시행령 6조에 규정되어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