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육미녀

근육이 좀 있는 미녀의 모습.
다소 높은 근육량과 낮은 체지방률이 조화되어야 이런 모습이 된다.
2008 베이징 올림픽에 출전해 미녀선수로 유명해진
미국 장대높이뛰기 대표선수 앨리슨 스토키
러시아 보디빌더 율리아 빈스(Julia Vins)
등짝으로 말할 수 있는건 남자뿐만이 아니다.
한국의 여성 보디빌더 지연우.


1 개요

근육질의 미녀를 일컫는 말. 일본웹에선 "筋肉姬(きんにくむすめ)"라는 말을 주로 사용한다.

2 현실

아시아 문화권에서는 대중매체 등에서 찾아보기 약간 어려운 유형이다. 반면에 서구권에서는 그렇게 독특한 취향도 아니다. 피트니스 모델(Fitness Model) 이 대표적인 예. 위의 키워드를 구글에 치면 탄탄한 근육을 가진 미녀 모델들이 주루룩 쏟아져 나온다. 사실 남녀를 불문하고 몸매가 좋아보이기 위해서 운동은 필수다. 올바른 운동은 균형잡힌 몸매를 만들기 위한 기본조건이기 때문.

흔히 '복근미녀' 등으로 일컬어지는 한국 여자 연예인들을 보면 피골이 상접하여 근육이 드러나는 이른바 '패션 근육'인 경우가 절대 다수. 이렇게 되려면 피하 지방을 필수적으로 빼야 하는데, 그러면 가슴이 작아진다. 여성 육상선수들을 생각해보자. 그렇기 때문에 근육이 있으면서 가슴이 큰 여성은 극히 드물며, 성형을 했을 가능성이 있다.

그 반대로, 피트니스 모델을 넘어선 여성 보디빌더 중 일부는 남자 뺨치는 근육을 자랑한다. 대부분 자연적으로 만든 근육은 아니며 아나볼릭 스테로이드의 힘을 빌렸거나 최소한 보충제나 유통 가능한 약물의 힘을 빌린 경우다. 이런 경우 이미 여성성을 버렸다고 할 정도까지 근육이 커진다. 물론 취존의 문제겠으나 일반적인 시각에서 봤을 때는 매우 그로테스크한 모습이 된다. 기본적인 체형 때문에 완전히 남자처럼 보이지는 않는다. 그러나 유방이 아닌 거대한 대흉근이 있는 상체를 보면 매우 부자연스러워 보인다. 사람에 따라 다르나 지방이 빠져나간 자리가 마치 주머니처럼 축 처져 남기도 하며, 유방 성형이라도 했다면 마치 가슴 위에 가슴이 또 있는 듯한 같은 형상이 될 때도 있다. 남성호르몬의 영향으로 안면 근육까지 발달하여 상당히 우락부락한 얼굴로 변하고 거기에 화장까지 하면 더더욱 존중하기 힘든 영역으로 들어서게 된다. 목소리가 걸걸해지고 성격도 남자같이 변하며 심지어 클리토리스까지 비대해지는 부작용까지 나타나게 된다.[1]

보디 빌더 여성들의 경우 은퇴를 하거나 더이상 보디빌딩에 힘쓰지 않게되면 자연스럽게 벌크가 빠지게 되고, 평소에 비해서 적당히 운동만하면 천천히 모델급의 몸매로 변모하기 시작한다. 근육미녀는 말 그대로 근육이 있는 미녀인 만큼, 근육이 빠지면 그냥(..)미녀가 된다.


2.1 명단

3 가상

일본웹의 호칭인 '로 대표된다. 보기에 따라 거부감이 들기도 하지만 꽤 수요가 많은 모에 요소 및 페티시다. 모에가 영어권에서 페티시로 번역되므로 큰 차이가 없을지도 모른다.

같은 근육녀라도 근육을 어떻게 표현하는가, 지방이 쫙 빠진 몸매인가 살집이 다소 붙은 몸매인가, 근육을 작중에서 강조하는가 아닌가, 복근을 어떻게 표현했는가11자인가 王자인가 취향자들에게는 심각하게 중요한 문제다!! 어떤 근육 부위에 매력을 느끼는가도 많이 갈린다. 허벅지 근육, 등근육, 복근 등. 이 항목은 남성 근육을 보는 여성들을 위한 항목이 아닌가 생각될 정도다

얼굴이 남성적인가 여성적인가, 근육 묘사를 어느 정도 생략하고 표현하는가 등에 따라 취향자 사이에서도 호불호가 심각하게 갈린다. 대략적으로 그 분류를 해 본다면

  • 단순히 바디라인만 조금 올록볼록한 굴곡만 있게 그리고 구체적인 묘사는 거의 하지 않은 경근육(輕筋肉) 타입. 이 타입은 2차창작에서 근육이 아예 없는 듯이 그려지는 경우도 비일비재. 아니 거의 보통 그렇게 그려진다. 그래서 해당 캐릭터가 보통 여성 체형인 줄 알고 있는 경우도 자주 있다. 대표적으로 블루 마리. 보통 근육녀라고 불리우는 히로인 상당수가 이 속성이다. 대표적으로 류네 졸다크. 현실적으로는 이게 제일 흔할 것이다. 애초에 여성이 근육을 남성처럼 만드는 게 보통 어려운 일이 아닌지라.
  • 보디빌더형으로 울퉁불퉁하고 복근도 잘 잡히고 체격도 큰 중근육(重筋肉) 타입. 바르메, 데빌맨 레이디에 나오는 여주인공이나 드래곤즈 크라운아마존이 이쪽 타입. 어찌보면 제일 레어한 타입이다. 현실적으로 여성이 탄탄하게 각잡힌 근육과 지방도 적당히 포함된 탄탄한 체형을 유지하면서도 혐오감 없이 미형을 유지하는 경우는 상당히 드물기 때문.
  • 남성 보디빌더를 뛰어넘을 정도로 지나치게 우락부락하게 묘사를 하거나 혈관까지 묘사를 하는 등 그로테스크한 체형의 경우. 초마리사, 안젤라 벨티는 아예 카테고리를 따로 분류하는 듯. 단 안젤라 벨티는 다만 우락부락한 게임상과 달리 일러스트에서는 다소 현실감 있게 그려지는 편이라 좀 애매하다.

픽시브에는 같은 근육녀 태그 내에서도 저 세 가지가 섞였다.

복장/보조도구 같은 것과는 달리, 체형 자체가 속성이다보니 어떤 의미로는 참 섬세한 취향. 비슷한 체형계열 속성인 로리 취향 내에서도 수많은 분파(...)가 갈려있는 걸 생각하면 이해하기 쉬울 것이다.

날이 갈수록 아청법 소녀 취향이 늘어나고 갈수록 어린 캐릭터들이 나오는 일본 문화 쪽에서는 찾아보기 어려운 속성일지도 모른다. 그러나 발메, 호시구마 유기를 비롯하여 의외로 근육녀 캐릭터는 나오며 그 중 잘 나가는 캐릭터도 제법 된다. 다만 판권작이나 애니메이션은 작중에서 그런 몸매를 크게 표현하지 않을 뿐. 작중에서 표현을 안 하면 의미가 없잖아

반면 애초에 남성을 근육질로 묘사하는 경우가 많은 미국쪽에서는 훨씬 더 접하기가 쉽다. 가령 그래픽노블에서는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몸 쓰는 거의 모든 여성 슈퍼 히어로들이 근육미녀일 때가 많다. 영화게임 등에서도 어느 정도 액션을 하는 캐릭터는 여성이라도 몸이 상당히 좋은 경우가 많다.


3.1 성적 요소

주의. 성(性)적 내용이 포함된 문서입니다.

이 문서는 성(性)적인 요소에 대해 직간접적인 언급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읽는 이에 따라 불쾌감을 느낄 수 있으므로 이 문서를 열람하실 때 주의하시기 바라며 원치 않으시면 문서를 닫아주세요.


[후방주의] 근육미녀계 포르노 배우의 대표주자 주얼스 제이드(Jewels Jade).

강한 여성... 왜곡된 성욕...

남성향 포르노에서는 여성의 몸이 주된 표현의 수단인만큼 어떤 매체를 통해 표현되던지 성적요소가 짙게 배어 있다. 현실에서 피트니스 모델들이 어떤 옷을 입고 사진을 찍는지 생각해 보자. 당장 상단에 있는 사진만 봐도...

근육이 있다→운동을 했다→적극적이다 라는 패턴?????? 왜죠의 인식으로 포르노 및 AV 업계에서도 여성이 적극적으로 남성을 리드하는 컨셉이나 스토리의 작품[7]에서 근육미녀의 배우들이 자주 섭외가 된다. 대신에 어느 정도 뽑아 낼 수 있는 것은 서양 포르노물. 일본 AV의 경우는 근육량이 많지는 않는데도 뽀샵질로 근육이 있는 것처럼 묘사하는 경우도 있어 낚일 수도 있다. 기본 차이로 서양인이 동양인보다 골격이 큰 사람들이 많은 경우도 한 몫하고, 거기에 애초에 서양과 달리 동양에서 여성이 근육을 키워가면서까지 운동하는 사람도 거의 드문 편이기도 하고.

픽시브 등지에서의 일러스트는 말할 것도 없다. 관련어로 검색을 하면 태반이 19금 일러스트와 그림. 투희, 프로레슬링, 믹스파이트, 후타나리 (주로 백합 기믹으로 엮이는 편이지만 장르가 장르인 만큼 남자와 엮이는 일도 흔하다.) 등과 연관되어 수위와 자극을 한층 높이는 경우도 존재한다.

상업지와 동인지도 당연히 존재하며 이 취향을 가진 작가들도 제법 있다. 일본의 동인 서클 SHD가 대표적. 이 작가 말고도 다이로쿠텐 마오라던지 레비스라던지-이쪽은 최근들어서는 근육묘사를 조금 줄였지만- 비슷한 경력의 다른 작가들도 있는데 2014년 들어서 SHD 작품에 꽂힌 조커당이라는 번역자가 대량으로 번역물을 푼 덕에 더욱 유명해진 감이 있다. 이외에 CG집을 전문으로 하는 Circle Max도 이 바닥에서는 본좌급이다.

국내에서도 대중적이지 못하고 마이너한 취향[8]이지만 좋아하는 사람들이 꽤 있는 편이며 대표적으로 루리웹 성인 만화/일러/그림 게시판에서 이런 취향을 가진 사람들을 볼 수 있다.



3.2 명단


4 참고

  1. 실생활에서 가장 불편을 주는 부작용은 안면을 비롯한 신체 거의 모든 부위에 털이 많아지는 것이라고 한다. 밀어도 밀어도 엄청나게 털이 자라난다고...
  2. Marilyn Chambers. 미국의 포르노 배우. [젊을 적 모습]을 보면 의외로 근육이 꽤 있고 상체도 벌어진 편.
  3. Saskia Van Rijswijk. 네덜란드의 배우 겸 킥복서.
  4. Samantha Wright. 2012년 런던올림픽에 출전한 미국역도 여자대표.
  5. 일본의 배우.
  6. Kathy Long. 미국의 배우 겸 전 킥복싱 챔피언. 근육은 알겠는데 미녀인지는...
  7. SM물인 팸돔 제외
  8. 거기서 그치면 다행이겠지만 근육을 우락부락하게 과장되게 묘사한 미형/여캐는 간혹 개그를 의도한 그림체로 취급되는 경향도 있다. 예를들면 모에신권 전승자라든가
  9. 근육은 맞는데 란스가 덮칠 생각을 안 한 걸 보면 미녀는 아닐 것 같다. 공식 인기투표에서도 '여성'이 아닌 '남성 및 기타' 부문에 들어있었다.
  10. 버추어 파이터 4 시리즈 한정. 5편부터는 그 기믹이 사라졌다.
  11. 트랜스젠더이다.
  12. 첫 등장인 슈퍼 스파2시절 도트를 보면 알 수 있는데, 스파 제로로 오면서 근육묘사 디테일이 사라졌고, 스파 4부터 다시 근육질 묘사가 돌아왔다. 대다수의 캐릭터가 근육의 표현이 짙어서 그렇지, 실질적으로는 캐미 밖에 없다. 그리고 5부터는 벌크업까지 하였다(...).
  13. 2부 작중, 루돌 폰 슈트로하임 부대의 주둔 기지에 잡입하기 위해 마을 입구에서 검문을 하던 병사들을 속이고자 여장을 했다. 물론 결과는...
  14. 스트리트 파이터 X 철권에서는 스파 4 특유 모델링 덕택에 캐미 화이트 뺨치는 근육질이 되셨다(...). 근데 오히려 외모나 일본어 성우 때문에 인기가 더 좋아졌다.
  15. 다만 이건 알몸이 표현되어 있다는 거지, 캐스트 오프를 할려면 옷 파츠를 물리적으로 잘라내야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