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장 플레이

이 문서에는 집단연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이 틀이 달린 문서에는 독자연구를 담을 수 있습니다. 모든 의견들은 다른 이용자의 정당한 반론에 의해 수정될 수 있습니다. 내용을 추가하기 전에 문서 내 검색을 통해 중복된 내용인지 확인해 주시기 바랍니다. 자세한 사항은 집단연구 문서를 참조해 주시기 바랍니다.



1 개요

막장스런 꿈의 플레이. 꿈의 플레이는 아니지만 막장성이 심한 플레이도 막장 플레이라 칭하는 경우도 있다.[1]

슈팅 게임의 경우 가만히 있어도 피하는 공격을 일부러 움직여서 훨씬 어렵게 피하거나, 플랫폼 게임류에서의 '특정 버튼을 누르지 않고 클리어' 등의 플레이가 막장 플레이의 예. 일반적으로 막장 플레이는 꿈의 플레이 중에서도 정말 하기 힘든 플레이라 간주된다.


2 예시

여기서는 막장스러운 꿈의 플레이 말고도 막장성이 정말 심해 막장 플레이라 부르는 플레이도 예시로 달았다.


2.1 막장스러운 꿈의 플레이

2.1.1 노비스 플레이

노전직문서 참조.

2.1.2 대전 격투 게임

발가락 플레이, 한 손 플레이, '키 하나만 누르고 플레이', 키보드로 슬라패캔, 화면암전 상태[2]에서 플레이, 버튼 하나가 고장난 상태에서 플레이(예를들어 KOF 시리즈의 경우 B버튼(약발)이 고장나면 구르기/회피, 낙법, 도발(96까지), 기모으기(98 엑스트라모드까지), 모드발동, 스트라이커 호출이 안 된다.)등이 막장 플레이에 속한다. 이 분야의 정점이 바로 KOF 97달밤에 오로치의 피에 미친 이오리인데 점프강킥 하나면 천하통일 플레이가 가능하다. 의도한 것인지는 아니지만 우메하라 다이고가 게임센터에서 뱀파이어 세이버 50연승 중 지나가던 직원에게 '여기 강K가 안 되는데요'라고 말한 일화는 전설 중 하나.

한 손 플레이를 하는 소년에게 떡실신을 당하는 벨기에 강자

2.1.3 리듬게임

  • 각종 리듬게임의 완전 암기 플레이. 게임 자체에서 이런 옵션을 지원하는 경우도 있고, 이런 옵션이 없는 경우는 화면을 가리거나, 아예 [꺼버리거나] [안대를 착용하고] 하는 경우도 있다(...)
    • 유비트 시리즈에서는 리플스에서 추가된 스텔스마커에 콤보 표시를 OFF해놓고 하면 가볍게 막장플레이가 되어버린다. 스텔스는 마커가 아예 안보이는 마커이고, 콤보표시 OFF는 말그대로 콤보표시가 안 보이는 것. 온라인에서 이런 사람 만나면 참 기분이 묘해진다
    • 펌프 잇 업에서 NS(Non-Step)옵션 걸고 플레이하기. NS옵션을 걸게 되면 노트가 아예 표시되지 않고 판정만 표시된다. 근데 이걸 걸고 더블 24채보를 풀콤하는 [영상이 있다..]
    • beatmania IIDX팝픈뮤직[3]에서는 SUDDEN+를 끝까지 내려버리면 노트가 완전히 가려져 버리기 때문에 완전암기플레이 용도로 이용할 수 있다.
    • EZ2AC에서는 속도를 100배속으로 설정하면 노트가 아예 안 보이는 것이나 다름없다. 그렇기 때문에 완전 암기 플레이의 일종으로 볼 수 있다.
또한 0.25 배속으로 설정하고 플레이 하면... 이걸 과연 보고 제대로 칠수 있을까 정도로 노트가 뭉쳐있기에 암기플레이의 일종으로 볼수 있다.
  • 아케이드판 GROOVE COASTER. 스텔스 아이템을 사용하면 노트가 아예 보이지 않는다.
  • 위의 게임들 외에 노트가 표시되지 않는 옵션이 있는 다른 리듬게임이 있다면 추가바람.
  • 리듬게임 초고배속 플레이. 눈에 보이지 않을 정도의 초고배속(...) 플레이를 말한다. 거의 외워서 하는 수준. [예시]
  • 원핸드 플레이(片手プレイ). 컨트롤러가 크면 클수록 막장 플레이로 분류하기에 무리가 없다.
    • 팝픈뮤직의 경우 두 손으로 해도 무리배치가 나오는 터라 매우 큰 페널티가 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가능한 것만은 아니라서, TATSU의 POP-STEP-UP(H 30) 퍼펙트 같은 사례가 있긴 하다. ([니코동 영상]) 어쨌거나 한 순간에는 한 손으로 처리할 수 있는 노트가 나와서 가능한 것. 원래는 네타 플레이였을 터인데
    • 유비트의 경우 손이 크다면 같은 행/열 안의 모든 버튼을 누를 수는 있다. 그래서 복잡한 동시치기가 적은 곡이라면 [한 손으로 엑설런트를 칠 수도 있다](...). 물론 한 손으로 엄청난 양의 도약을 해야 한다. 동시치기가 복잡하면 팝픈뮤직에서 하는 것처럼 슬라이드도 해야 할 수 있다.
    • beatmania IIDX에서 "원핸드 플레이"는 한국어일본어 불문하고 스크래치 빼고 한 손으로 7개의 버튼을 모두 커버하는 것을 가리킨다. 스크래치곡이나 더블 플레이 같은 곳에서는 필수적인 스킬. 다른 게임에서 말하는 오로지 한 손만 쓰는 플레이는 완전 원핸드(完全片手プレイ)라고 따로 부르고, 물론 개막장이 된다. SP도 아니라 DP 초단을 한 손으로 따는 [니코동 영상]도 있다.
    • 리플렉 비트는 비교적 작은(?) 화면 덕분에 원핸드가 비교적 할만한 편이다. FLOWER#s-2.1 영상의 [충격의 반전]이라거나...
    • 사운드 볼텍스에서는 노브의 존재로 인하여 원핸드가 구조적으로 불가능하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그런데 그것이 실제로 일어났습니다. 天狗の落とし文 EXH 한 팔 ULTIMATE CHAIN [영상]의 존재가 확인되었다. 이 경우에는 원핸드가 아니라 one arm. 다만 코멘트에서 여럿 지적되었듯 노브를 긁듯이 플레이를 하는 행위는 노브에 큰 손상을 줄 수 있기 때문에 다른 사람에게 피해를 주므로 절대 따라하지 말자. 그외에는 대우주 스테이지[를 원핸드로 클리어하는 영상]도 있다.(...) ??? : 두손으로도 못깨는걸 ㅠㅠ 기기 2대를 이용한 [더블 플레이] 영상도 있다;;
  • 대부분의 리듬게임에서 한 손가락 플레이. osu!가 아닌 이상 클리어하는 것 자체가 막장이다.
  • 풀콤보 FAIL.
    • 유비트 시리즈의 ALL BLUE[8]
    • 태고의 달인의 전가(全可)[9]
    • beatmania IIDX간접미스가 발생해도 콤보가 끊기지 않기 때문에, 적당히 空 POOR를 내면서 게이지를 합격선 밑으로 끌어내리거나[10], 게이지를 0~15% 정도로 관리하다가 마지막 노트에서 空 POOR를 발생시키면[11] 풀콤보로 셔터가 닫힌다
    • 팝픈뮤직은 간접미스도 콤보가 끊기기 때문에, 이러한 플레이가 불가능하다. 다만 모든 노트를 COOL로 처리하는 COOL PERFECT는 간접미스가 있어도 인정되므로 적당히 간접미스를 내면서 모든 노트를 COOL로 쳐내면 COOL PERFECT와 동시에 FAILED를 당할 수 있긴 하다(...) 게다가 봄버 오쟈마를 적용하면 가짜 팝군이 나오는데 이것을 처리하면 BAD의 4배만큼 게이지가 깎이고 콤보는 유지되는데. 이런 경우도 풀콤보/퍼펙트가 가능하다.
    • Cytus에서는 올 Good을 띄우면 된다. 근데 NM퍼펙 판정이 타게임 Good 수준이라 올굿도 힘들다.
    • Deemo에서는 챠밍을 하나도 띄우지 않고 초록색 이펙트만을 띄워 풀콤보를 찍는 노챠밍 플레이를 달성하면 된다. [예시][12]
    • 사운드 볼텍스 인피니트 블래스터의 배리어 랭크 3.5 이상 악곡의 ULTIMATE CHAIN TRACK CRASH[13][14]
  • 팝픈뮤직에서 게임을 가장 어렵게 만드는 방법은 DEATH + COOL or BAD 노르마를 사용하는 것이다. COOL 판정이 아니면 모두 BAD 판정이 뜨는데, DEATH의 효과로 BAD 판정이 뜨는 순간 그루브 게이지는 0이 된다.(다만 위에 씌여있는 비트매니아 IIDX의 HAZARD옵션과는 달리 그루브 게이지는 0이 되지만 셔터는 닫히지 않는다. 즉, 처음에 틀려서 게이지가 0이 되었다고 하더라도 뒤를 전부 COOL로 처리하면 클리어 가능성은 있다는 것.) 더 놀라운 것은 이걸로 40레벨대 곡을 클리어하는 사람이 있다는 것.
  • EZ2AC의 특정곡에서 SP미러 옵션 걸기. 이 경우는 듣기만 하면 별로 안 어려워 보이지만 스크래치곡의 경우 스크로 치던 노트를 모조리 페달로 쳐야하기 때문에[22] 페달의 입력 방식이 발로 페달을 누르는 것인데, 스크래치곡에서 나오던 무지막지한 스크래치처럼 8비트 이상의 속도로 이렇게 페달을 밟는 것에는 적합치가 않기 때문에 난이도가 극상으로 올라간다. [예시] 본격 오락실에서 소음공해 작렬
  • EZ2AC에서 4D나 5D옵션같은 이펙트를 걸고 플레이. 무슨 소리냐 하면 4D에선 라인마다 배속이 다르다. 1레인은 1배속, 2레인은 5배속, 3레인은 2배속 대략 이런식. 한술 더 떠서 5D는 노트마다 배속이 다르다. 심지어 뒤에서 나온 노트가 앞 노트를 추월해오기까지 한다! (...)
  • EZ2DJ에서 0콤보 노미스 달성하기. 콤보가 0인데 올콤보가 가능한 이유는 EZ2DJ에선 콤보를 안 올려주는 GOOD이 몇 개 섞여있는지 상관하지 않고 MISS 이하만 내지 않으면 올콤으로 간주하기 때문이다. 단, 이런 경우엔 일정 난이도 이상이라는 전제조건이 필요하다.EZ2AC EV이후로는 GOOD도 콤보가 올라가서 EC 이전 버전에만 해당된다.
  • 펌프 잇 업에서 0콤보 노미스 달성하기. 다만 이쪽은 롱노트가 하나도 없는 곡이어야 한다는 전제조건이 붙는다. 롱노트는 무조건 Perfect 혹은 Miss 판정으로만 처리되기 때문에, 롱노트가 하나도 없는 곡에서 전부 Good을 낸다면 가능하다.
  • Cytus[소시지][23], [과일] 등으로 올 콤보 플레이하기. 정전식 터치스크린이라는 특성 때문에, 정전기가 통하기만 하면 무엇으로 던지간에 임팩트 있는 막장 플레이가 가능하다. 그리고 이러한 플레이는 난이도가 아니라 막장성 그 자체만으로도 막장 플레이로 불릴 수 있다(…). Deemo탭소닉등의 모바일 리듬게임에는 대부분 이런 플레이를 시전할 수 있다.
  • 아케이드판 GROOVE COASTER에선 화면을 안보고 거꾸로 플레이(...)[27]라던가, 기기가 2개가 붙어 있으면 3인 4각(...)도 가능하고, 팔을 교차시켜서 플레이 등등.
  • 0점 플레이
    • beatmania IIDX에서 EX스코어 0으로 풀콤보 클리어하기. EX스코어는 JUST GREAT가 2점, 일반 GREAT가 1점, 그 외 판정은 0점씩 오르는 점수 체계인데, 모든 노트를 GOOD으로 처리하면 EX 스코어 0으로 풀콤보 클리어가 가능하다.[예시] 랭크는 F(...)
    • DDR의 경우 2014까지는 ALL GOOD이면 0점 클리어가 가능했다. DDR A에서 굿판정에도 점수가 나오면서 막힘.

2.1.4 슈팅 게임

대부분의 슈팅 게임에서 가능한 막장 플레이로 타임 어택(스피드런), 일정 시간 동안 버티기[28], 상하/좌우 봉인, 샷 키 봉인, 저속이동 봉인, 레이피어록온 등의 특수공격 봉인, 0점 플레이, 1P+2P 플레이[29] 화면 아래만 보이게 해놓고 플레이[30] 등이 있다.

특정한 슈팅 게임에서만 할 수 있는 막장 플레이로 다음이 있다.

  • 메탈슬러그 시리즈는 막장 플레이의 전제가 일단 노다이다(...). 여기에 더해서 인질을 한명도 구하지 않고 올클리어, 최대한 점수를 적게 얻고 올클리어, 딱총만으로 올클리어, 근접공격만으로 모든 적 처치, 심지어는 숙이기를 사용하지 않고 올클리어나 필수적인 상황을 제외하면 점프를 사용하지 않고 올클리어같은 심히 변태스러운 플레이도 있다(...). 이 분야에선 BLK0314라는 유저가 매우 유명하다.

2.1.5 전략 시뮬레이션

막장 플레이계의 본좌

  • 신조조전에서 난이도를 지옥으로 설정하고 보물 없이 클리어하기
  • 스타크래프트2
    • 자유의 날개 모든 캠페인을 프로토스/저그 연구, 무기고 업그레이드, 용병 없이 아주어려움 클리어: 일단 가장 핵심인 해병이 방패도 없고 자극제도 없다는 점에서 말을 다했다.
    • 군단의 심장에선 이런 제한 플레이가 불가능. 진화는 안하고 넘길 수 있지만 변이를 선택하지 않으면 무조건 첫 번째 변이가 된 채로 게임이 시작되기 때문에 아예 못하게 막아놨다. 히드라나 울트라 정도는 기술이기에 사용 안하면 그만이지만 다른 변이, 특히 맹독충 공격력 2배는 절대로 무시 못한다.
    • 공허의 유산 모든 캠페인을 전쟁 의회에서 유닛 선택을 하지 않고, 태양석 분배를 하지 않고,아둔의 창 스킬을 사용하지 않는 상태로 아주어려움 클리어.
    • 스타크래프트2 자유의 날개 최종전 '올인'에서 유물 사용 없이 모든 저그 격퇴 말이 될거라 생각해!?
    • 스타크래프트2에서 컴퓨터 어려운 난이도 상대로 테란은 유령, 프로토스는 파수기, 저그는 여왕만으로 이기기
  • 에이지 오브 엠파이어3에서 해상전의 중요도가 큰 맵에서 원주민 국가인 이러쿼이로 플레이.같은 원주민 국가인 아즈택은 특화 카누인 틀랄록 카누가 은근히 막강하고 수족은 카드하나 없는 주제에 불의 춤 하나로 해상 화력 최강을 먹고 있지만(작정하고 소모전으로 나가면 역사상 막강했던 유럽 함선들이 카누가 쏘는 화살에게 밀리는 모습을 본다.(...)) 이러쿼이는 그런 거 없다. 물의 춤 화력 보정치가 불의 춤보다 한참 밀리고 카드 붙여봤자 기본 능력치 차이가 너무 나서 좀...
  • 킹덤 언더 파이어
    • 메이지 물량으로 마나 무한리필+드래곤 대량 소환. 초기 버전에서는 제법 유효한 전술이었다. 그런데 패치/확장팩으로 메이지의 마나 전송 기술의 효율이 낮아졌고, 그 이전이라 하더라도 같은 인간 연합끼리 전투시 상대가 엘프 레인저를 다수 보유하면 녹아버린다.
    • 암흑동맹 플레이시 본드래곤 러시. 확장팩으로 오면서 조금 좋아져서(제일 큰 차이는 본드래곤의 기술인 파이어리 블래스트 기술이 이전에는 데미지가 일반공격과 별 차이 없다가(스플래쉬 범위만 넓었.다), 위력이 대폭 올라갔다.) 덕분에 과거 온게임넷 커프리그에서도 종종 모습을 보이게 되었다. 아주 가끔.
  • Hearts of Iron III에서 매우 어려움으로 36년도부터 시작해서 1945년 안에 독일로 소련을 밀어버리고 남아메리카에 우호국 또는 정복하고 유럽을 통일한 후 일본, 미국, 영국에 상륙해서 승리하고 한국을 독립시키기 ★☆승리의 독일☆★[48]
  • Victoria에서 알제리나 하와이, 1914년의 룩셈부르크로 세계 정복.
  • Europa Universalis에서 그라나다, 류쿠, 나바라, 아일랜드, 프랑스계 공국, 알바니아 등의 몇 년 내로 덩치가 갑절 크고 딱 붙어 있는 강대국의 침략을 눈앞에 뻔히 두고 있는 OPM이나 (One Province Minor 말 그대로 영토가 하나밖에 없는 마이너 국가를 의미)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 왕조로 세계 정복. 유로파란 게임의 특성 상 외교줄을 어느정도 잘 타기만 하면 약소국으로도 힘을 키워 강대국을 엎지르는 건 충분히 가능하기 때문에 약소국도 아무 약소국이 아니라 스페인, 프랑스, 러시아 등 강대국이 통일되기 위해 반드시 먹고 가야 하는, 뒤집어 말하자면 해당국으로 플레이 한다면 게임 시작하고 몇 년 내에 반드시 강대국의 대규모 침공을 받을 수밖에 없는 독립국인 그라나다, 바리, 프로방스, 트베르, 알바니아 정도는 돼야 막장 플레이 칭호를 얻을 수 있다. 사실 이 분야의 본좌는 알바니아로 잡아먹을 소국도 없고 동맹국도 없고 휴전도 없는 매우 안습하고 막장적인 상황을 달리고 있다. 그나마 스칸데르베그의 능력치가 좋아서 일단 생존만 한다면 그 후론 어느 정도는 보장은 된다만... 류쿠의 경우 언락 가능한 해결과제까지 있다.
  • 그외 대부분의 전략 게임에서의 (특히 스타, 스타2) 날빌

2.1.6 기타

  • 직접 임의 코드 실행을 일으켜서 클리어하기.
  • 데드 스페이스에서 노 상점, 노 시설, 노 업글, 난이도 임파서블로 클리어. 2편에서는 난이도만 하드코어로 바꾸면 된다. 거기에 근접격투만 쓰면 더더욱 막장.
  • 동굴 이야기에서 라이프 캡슐을 먹지 않고 3의 체력으로 진 엔딩 루트 클리어하기.
  • 둠 시리즈
    • 그 어떤 다른 무기도 사용하지 않고 오직 권총과 주먹만으로 최고 난이도인 나이트메어 클리어. 이 경우를 흔히 "타이슨"(Tyson)이라고 한다.
    • 아예 권총과 주먹조차 사용하지 않고 그저 몬스터 내분만을 일으키면서 나이트메어 클리어. 이 경우를 흔히 "평화주의자"(Pacifist)라고 한다.
    • 멀티플레이어 전용 모드를 혼자 클리어하는 것. 싱글모드에서는 일반적으로 부활이 불가능하며 멀티모드에서는 서바이벌을 추가로 설정하지 않으면 무한부활(...)시스템이다. 흠좀무.
  • 롤러코스터 타이쿤
    • 돈 무한이 아니며, 명목상으로는 손님 안 받아도 깰 수 있는 시나리오를 정말 손님 안 받고 깨기.[58]
    • 격렬도도 극한 이상인 코스터나[59] 고 카트도 코스터도 아닌 놀이기구를 흥미도 극한으로 만들기.
  • 리그 오브 레전드에서 엽기적 빌드를 써서 이기기, 혹은 챔피언의 템을 AD/AP 거꾸로 사서 이기기. AD 소나로 정글을 돈다던가[60]
  • 마구마구 시리즈에서 시즌 50패를 먼저하고 1위하기
  • 마인크래프트
    • 사냥, 전투, 주민과 거래만 이용해서 엔더드래곤 잡기 엔더드래곤을 맨손으로 때려잡기
    • "Ultra Hardcore" - 일명 UHC. 하드코어 난이도 + 자동 HP회복 없음[61]으로 플레이하기. 마인크래프트 특성상 HP회복이 자동회복 이외에는 관리가 매우 어렵기 때문에[62] 이런 난이도로 플레이하면 부활도 없는데다 몹에게 몇 대 맞기만 해도 HP가 훅훅 깎여나가기 때문에 제대로 헬게이트가 열린다. 데미지를 받지 않고 플레이하려면 밤에는 무조건 일찍 자고, 배고픔 관리는 충실해야 하며, 조금이라도 실수해서는 안 되고, 동굴 탐사가 묶이며,[63] 토끼도 조심해야 되고,[64] 대낮에도 정글이나 울창한 숲 같이 어두운 데는 엄두도 내서는 안 된다. 폭풍우 때 번개는?
  • 모두의마블 for Kakao에서 뽀크유에마나 C등급을 이용해 하나로 퍼스트에서 독점으로 승리하기 자동 플레이 상태에서 독점으로 승리하기
  • 바이오해저드에서 노 컨티뉴, 노 데미지, 나이프 한자루로 보스까지 잡기.
  • 쿠키런
    • 용감한 쿠키군으로 1천만점 또는 그보다 높은 점수 돌파로 기록하기
    • 모든 쿠키 만렙, 모든 펫 만렙 , 모든 보물 진화 대성공과 풀강
  • 풋볼 매니저
    • 아틀레틱 빌바오로 트레블. 아틀레틱 항목을 보면 알겠지만 아틀레틱에서는 바스크족 받아들여야 하는 열뻗치는 규정이 있기에 굉장히 하드코어하다.[70] 혹은 아일랜드나 노르웨이 같은 리그 구단을 선택하여 자국팀 선수만 가지고 트레블 찍기.
    • 잉글랜드 6부리그에서 시작하여 트레블 달성.[71][72]
  • FPS게임을 노트북에 붙은 터치패드 또는 볼마우스로 깨기
  • 엘더스크롤 5: 스카이림
    • 언핸드 지원모드를 쓰지 않는다는 조건으로 무기없이 맨손으로 플레이[78]
    • 무적NPC를 뺀 모든 NPC를 죽이면서 플레이
    • 모드를 깔은 후 더이상 퀘스트가 없는 모든 NPC를 죽이면서 퀘스트가 꼬이지 않게 하면서 플레이 하기 아아 스카이림에는 시체의 산들이 가득해
  • 페글 블라스트 66단계에서 펙들을 전부 제거하여 실패하기.
  • 윈도우 프리셀에서 홈셀 사용을 자동 사용을 포함해 최대한 자제했다가 단번에 깨기.[79]
  • 이사만루 시리즈에서 시즌 모드의 히든 시즌을 포함한 모든 시즌 무실점 + 전승 우승 + 골든 글러브 전부 독식하기.
    • 이사만루2015 KBO에서 자신의 팀 엔트리 내에서 절대 승급, 주력 변경을 하지 않고 15년 선수 카드와 플래티넘 이상의 카드를 사용하지 않은 상태에서 히든 시즌 포함 모든 시즌을 절대로 꼼수를 쓰지 않고 전경기 무실점 + 전승 + 골글 독식으로 우승하기.
  • RPG 등에서 성직자등 비전투 클래스를 공격 전문으로 키우기.
  • SD건담 캡슐파이터 온라인에서 엉뚱한 커스텀 파트 달기. 예를 들어 더블오 퀀터 풀세이버가 중무장형 파트를 달거나 크로스본 건담 X1 풀 크로스가 사격형 파트를 다는 등.
  • 월드 오브 시리즈에서 지뢰로 불리는 것만 타기. 예를 들어 이놈이라던가, 이놈이라던가,이놈이라던가... 다만 온라인 게임인만큼 그만 큼 오는 정신적 고통은 감수해야 한다.
  •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에서 어느 한 외국의 유저가 몹을 단 한 마리도 처치하지 않고(...) 만렙을 달성한 적이 있다. 방법은 지역에 들어서면서 받는 경험치와 보조기술 고고학과 채광&약초만으로 한 것. 생각보다 상당히 오래 걸리며 쉽게 할 만한 것도 아닌 플레이. 다른 방법으로 레벨 업을 한 셈. 그리고 판다리아의 안개에서는 어느 유저가 유랑도에서 나가지 않고 중립 판다렌 상태에서 오로지 약초/채광만으로 만렙을 찍은 일이 있다. 나는 탈것은 물론이고 백골마도 살 수 없으며(유랑도에서는 탈것 숙련을 배울 수 없다), 저레벨 약초와 광석밖에는 없으니(약초와 광석은 캘 때마다 그 레벨대 일반 몬스터와 비슷한 경험치를 준다) 레벨업 속도도 매우 더디다. 참고로 이 유저의 업적은 폐인, 이름은 이중간첩. 그리고 드군이 나오면 또 100렙까지 키울 거라 카더라.
  • 메탈기어 솔리드 3에서 오로지 콜트 싱글액션아미만을 사용하여 사상자를 내지 않고 유로피언 익스트림을 클리어하기.[80]
  • 시프 시리즈에서 검/단검만으로 모든 적을 물리치면서 플레이. 전투를 어렵게 해서 강제로 잠입을 하게 만드는 게임이라 어렵다.
  • Grand Theft Auto 시리즈에서 모든 임무를 절대 죽지 않거나 실패하지 않은 상태로 클리어하기.
    • GTA 5의 모든 임무와 사이드 미션을 죽거나 실패하지 않고 올 골드 메달으로 클리어. 습격 임무에서는 능력치가 낮은 조직원을 고용하고, 웬만하면 엔딩 C를 보는 것을 권장.
    • GTA 온라인의 모든 습격 임무엘리트+정주행+충성 도전+지능범죄 도전을 한 번도 실패하지 않고, 중도 낙오 없이 클리어하기.
  • 클론다이크(카드놀이) 에서 베가스식, 세 장씩 옵션으로 단 한번만 덱을 뒤집어(원랜 3번 뒤집을 수 있음) 짝패 스택에 한장의 카드도 올리지 않고 단번에 클리어

2.2 막장성이 심해 특별히 막장 플레이라 부르는 예

  • GTA에서 준법 플레이. 차도 훔치기는 커녕 처음 얻은 차를 자가용처럼 신호를 다 준수하며 안전운전으로 끌고 다니고, 총이나 무기 등도 사용하지 않는 극히 일상적 플레이를 하는 것. 개막장이다. [82][83][84]
  • 삼국지 시리즈에서 적 장수들 늙어죽게 만들어 천하통일하기.[86]
  • 인공학원에서 남이 보는 앞에서 검열삭제를 하거나, 남성 플레이어로 하렘을 만들거나, 여성 플레이어로 어장관리를 하거나, 애인이 있는 캐릭터들을 NTR하기[87] 등 일상 생활에서 일어날 수 있는 대부분의 연애관련 막장 사태 일으키기.
  • 임진록2/조선의반격/천년의 신화에서 힐러[88]만 주구장창 뽑아 러시가기. 근데 이건 임진록2/조선의반격에서 조선이나 일본 한정으로 실전에서 비슷하게 나올 때가 있긴 하다. 영웅들 마력 셔틀용으로.[89]
  1. 선택지가 상식을 깨부수는 정도의 차이를 보여주는 게임이나 자유도가 높은 샌드박스 게임에서 주로 이루어지는 방식이다. 의외로 꽤 많이 보이며, 롤러코스터 타이쿤을 이용한 갖가지 막장스러운 장난이 그 예에 해당한다.
  2. 정확히는 화면 자체는 보이지만 어두컴컴하게 보이는 상태
  3. eclale 이후
  4. 사볼에서 BPM이 가장 낮은 3곡을 0.5배속으로 느긋하게 플레이 한 영상. 이사람은 [사운드 볼텍스 채보 열람 사이트]의 관리자라서 그런지 대부분의 영상이 저배속이다.
  5. BPM이 80밖에 안 되는 Ganymede에 0.5배를 걸고 SUDDEN+를 끈 영상.... 참고로 SUDDEN+가 켜진 상태에서 화면이 가려진 비율이 92%, 초록숫자(노트 표시 시간(ms))가 334였으니 SUDDEN+를 껐을 때 화면 위에 노트가 나타난 뒤 판정선까지 오는 데 걸리는 시간은 단순 계산으로만 산출해도 무려 4.175초...(이것도 BPM 82 기준이다)
  6. 神威 노멀(EC 이전까지의 EZ Mix) 0.5배속 플레이
  7. 灼熱Beach Side Bunny 0.5배속 플레이. 예시 1의 가니메데보다는 인간적으로 보이나 이쪽은 난이도가 자비없는 개전급 곡이다
  8. 뮤직바는 1열 내 노트 중 GREAT/GOOD 판정이 있고 POOR/MISS 판정이 없으면 파란색으로 뜨는데, 이렇게 곡 전체를 전부 파란색으로 채우는 것. 이렇게 하면 대부분 D랭크가 떠서 FAILED 처리된다.
  9. 풀콤보 이펙트가 뜨지 않는다.
  10. 노멀 게이지 기준
  11. 단위인정 게이지나 하드게이지 이상의 서바이벌형 게이지 기준
  12. 사실 Deemo에는 폭사의 개념이 없다. 그저 60% 미만일 경우 끝나고 점수가 붉은색으로 표시될 뿐이다. 그게 폭사 아닌가
  13. 버튼의 니어 판정도 게이지가 감소하기 때문에 가능해진 일.
  14. 그외에도 노브 없이 노트만 나오는 막장 채보(GRV)에서도 [풀콤보 페일 시도]가 있었지만 아쉽게(?) 실패하는 영상도 있다.
  15. 스크래치를 S, 좌측부터 순서대로 1~7라고 이름붙일 때, 듀얼쇼크 디폴트값은 좌S:L2, 우S:R2, 1:방향키, 2:L1, 3:□, 4:R1, 5:×, 6:△, 7:○로 배정되어 있다. 실제로 이렇게 잡아보면 이게 그렇게까지 못해먹을 배치는 아니라서 아케이드판을 몇번 해 본 사람들은 3~4난도 곡은 무난히 클리어할 수 있다. 그러나 문제는 그 이상의 난이도(…). 3부터 7까지 버튼을 죄다 오른손으로 커버해야 하기 때문에 3+6+7같은 노트는 보자마자 어떻게 처리해야 하는지 퍼뜩 떠오르지도 않고, 깨달은 순간 패드를 엄지손가락 마디로 짓이기는(…) 자신을 볼 수 있다. 고로 방향키 부분을 나누던지, 그냥 비트콘 사서 즐기자(…). 참고로 팝픈뮤직은 같은 식으로 번호를 매길 때 1:L2, 2:L1, 3:←, 4:↑와 ↓, 5:→와 □, 6:△와 ×, 7:○, 8:R1, 9:R2로 배치되어 있고, 기타도라의 경우 기타는 RGB순으로 L2, L1, →이고 피킹은 ×, ○버튼으로 하게 되며 당연히 웨일링 따윈 불가능하다(…). 드럼은 1:L2와 L1, 2:←와 □, 3:↓와 ×, 4:↑와 △, 5:→와 ○, 6:R2와 R1으로 연속치기가 많은 드럼의 특성을 고려하여 좌우대칭으로 같은 버튼을 배정한 것처럼 보인다. 덕분에 가장 플레이하기에는 편하지만 이것도 난이도 올라가면 답이 없으며, 동시에 기타와 더불어 패드 플레이가 가장 의미없기도 하다(…). 웬만하면 전용 컨트롤러도 함께 구입하도록 하자.
  16. 익숙해지면 더블도 가능(...). 양쪽의 패드의 컨트롤을 다르게 하며 대부분은 패드의 안쪽, 즉 왼쪽은 △, □, ×, ○의 버튼과 R1, 2, 오른쪽은 방향키와 L1, 2에 6개의 키를 설정하고, 손날로 가장 바깥키, 그러니까 왼쪽 1번과 오른쪽 7번을 누르는 것. 이때는 네 개의 키를 전부 1번이나 7번으로 설정하며 스크래치는 L2나 R2에 놓고 새끼손가락을 사용한다.
  17. 현재는 조이스틱 플레이는 접은 모양이다.
  18. 참고로 이쪽은 링클까지 WINDOW HOLD라고 같은 기능을 하는 히든커맨드가 있었다.
  19. SUDDEN+ 등의 옵션을 걸지 않으면 속도만 변한다 하지만 막장이라는 사실에는 변함이 없다
  20. 사용된 곡은 순서대로 For UltraPlayers, FairyJoke, Everlasting Message
  21. 각각 ΑΩ GRV, Preserved Valkyria GRV.
  22. 대표적인 예로 神威 SP미러 플레이Morgenglut 2012 SP미러 걸고 플레이하기가 있다.
  23. 사용된 곡은 2015-03-01 기준 Cytus 최종보스곡 투탑 중 하나인 L2 Ver.B 하드. 근데 밀리언 마스터에 TP가 99.31(...)
  24. BEMANI 시리즈작곡가 숏쵸소서마커에 자기 얼굴을 집어넣은 마커(...)
  25. 미러볼 마커는 대기 시간이 상상을 초월할 정도로 짧기 때문에 채보와 곡을 어느 정도 알고 있어도 제대로 치기가 어려운 마커
  26. 특히나 동카마2000 혹은 유현의 난
  27. 버튼(컨트롤러)과 화면 사이에 사람 한명이 들어갈 만한 공간이 있다.
  28. 동방 프로젝트스펠 카드 중 일부가 아예 이를 시스템화한 것.
  29. 윈도우 비스타의 기능을 이용하여 두 개의 게임을 하나의 컨트롤러로 동시에 플레이도 이 플레이에 속한다.
  30. 이 경우는 팝픈뮤직이라든가, 초기에 배속시스템이 그렇게 썩 좋지 않았던 beatmania IIDX(정확히는 HAPPY SKY 전까지)도 통용된다. 그걸 사용하는 사람은 한국에서 양충만이라는 사람이 대표적이다.
  31. 해당 항목을 보면 알겠지만 이 게임에서 이런 플레이는 사실상 거의 불가능하다(...) 특히 랭크 관리도 없이 이 게임을 올뎃 노미스 클리어하라고 과제를 준다면....망했어요
  32. V작전을 실행하지 않으면 모빌슈츠를 개발할수 없게된다. 사실상 모빌아머가 전무한 지구연방군에서 모빌슈츠를 개발하지 않는다는 건...
  33. 로마: 토탈 워의 아르메니아
  34. 로마: 토탈 워의 게르만
  35. 로마: 토탈 워의 폰투스
  36. 돈을 어느정도 버는 지역에 있지만 테크가 은근히 낮고 유닛은 강하지만 유지비가 매우 높으며 새로 추가된 시스템인 종교 때문에 퍼블릭 오더 관리도 힘들다. 그 결과 시작하고 몇 턴 지나지 않아서 영토 중 반정도가 반란군이 된다. 거기에 남하해오는 야만족들까지 물량이 엄청나다. 그렇지만 선택과 집중을 잘 한다면 그렇게까지 힘든 것은 아니다. 약간의 운만 따른다면 본편의 누미디아나 게타이, EB모드의 하야스단, 폰투스, 사바, 스웨보즈 보다는 쉽다. 다만 훈족까지 내려오면...그래도 이 글에 서술된 다른 것들 보다는 쉽다.
  37. 모드에서도 상황은 다르지 않아서 IBFD 모드에서는 시작부터 로마 바로 앞에 알라리크을 포함한 서고트족 6개 군단이 버티고 있다(...).
  38. 사방이 온갖 강대국으로 둘러싸여 진출하기도 힘든 데다, 그 난국을 타개할 유일한 유닛인 흑기병은 너무나도 늦게 나온다. 거기다 나와도 적군이 카운터 유닛 뜨면 망했어요.
  39. 몽골, 티무르, 아즈텍, 교황령은 올팩션 모드를 설치해야만 플레이할 수 있다.
  40. 오리지널 한정으로 위의 신성 로마 제국과는 차원이 다른 난이도를 자랑한다. 신롬은 그래도 유럽 기본 명종은 보유하고 있으며, 후기의 흑기병과 고딕 기시단이 상당히 능력치가 좋아 후반까지 가면 이길 수도 있다. 그러나 아즈텍 제국은 기병도 포병도 총병도 없다. 심지어 배도 없어서 유럽으로 건너가려면 후반까지 버티다가 남아메리카 대륙 북부의 해안에서 (다른 지역은 산지로 막혀 해안이 없다.) 용병 카락을 고용하여 유럽까지 가야 한다. 그렇게 유럽에 상륙하면 이제 아즈텍의 갑옷 없이 인구수와 용맹함 만으로 밀어붙이는 아즈텍 전사들은 중세 후기 유럽의 포병, 중기병, 머스킷 총병들과 맞서 싸워야 하니 망했어요. 이걸 해내는 자는 용자 그 자체다.
  41. 호라즘은 시작하자 마자 몽골의 침략의 첫 피해자가 되며, 비잔틴은 수도인 콘스탄티노폴리스가 라틴 제국 반란군에게 넘어갔고, 나라가 3조각이 났다. 튜턴 기사단은 경제 문제가 심각하며, 쿠만 칸국은 병력 질도 떨어지는데 몽골이 처들어온다.
  42. 그래도 비잔틴 제국은 콘스탄티노폴리스 탈환과 조각난 영토 통합만 성공하면 그 다음은 쉬운 편이고, 튜턴 기사단은 적자 문제만 해결되면 상황이 호전되지만, 몽골 인베이전을 직격탄으로 맞아야 하는 호라즘과 쿠만은 답이 없다.
  43. 60턴쯤 되면 스톰 오브 카오스 이벤트가 터지면서 카오스 세력들의 남진이 시작되는데, 첫번째 피해자가 되는 세력이 키슬레프다.
  44. 아토의 조상인 바바리안 인베이전에서도 막장이였는데, 여기서도 다를게 없다.
  45. 참고로 스카스닉과 벨레가르 스타트가 초반만 어려운 경우라면, 발타자르 스타트는 게임 시작부터 끝까지 전부 어려운 경우다.
  46. 송가이 주변에 있게할 문명들은 매우 끝내주는 전쟁광 문명이며, 송가이 그 자체는 유저들에게서 송호구라 불리는 3대 쓰레기 문명 중 하나. 외정으로 가도, 내정으로 가도 뭔가 아니올씨다 하는 문명이다. 그리고 다른 대륙에 한국이 있다는 것의 설명은 생략하도록 하겠다.
  47. 이건 어느 시리즈던 엄청나게 힘들다. 맹획세력의 지력이 높아봤자 60대 중반에서 70대 극초반인데다 정치와 매력은 거의 존재하지 않는 능력치나 마찬가지다. 게다가 통솔력과 무력도 낮아서 대부분이 70대와 60대를 맴도는 쓰레기들이 세력의 대부분의 인재들이다. 그리고 만족세력이 연의의 창작이 대부분이라 새로운 인재를 찾을 수도 없다. 시작하는데 도시가 있어봤자 남만, 영창, 운남 이렇게 해서 1,2,3개밖에 없고 삼국지 9 같은 경우에는 남만왕이 가까이 있어서 조금 세력을 키우기 시작하면 바로 러시가 시작된다. 공격력과 방어력도 상상을 초월하고 기동력도 엄청난데다가 기본으로 끌고오는 병력이 3만이다. 고유 병법인 분신을 연계해서 맞으면 거의 몇 만을 날라간다. 이민족이 막강하지 않은 다른 시나리오에서는 촉이 앞을 가로막고 있는데 아무리 삼국 중 가장 약하다고 해도 남만보다는 땅이 크고 인재가 훨씬 많다. 제갈량만 해도 대부분 케이스 먼치킨이고 그를 보좌하는 조운, 장포, 관흥, 이엄, 위연등 명장들은 남만의 쓰레기들 가지고는 격파하는 게 엄청나게 힘들다. 능력이 안 된다면 물량이라도 앞서야 하는데 내정은 앞서말했듯이 정치가 바닥이라 불가능하고 도시몇개로는 수입이 보잘것없다. 즉, 양, 질, 수입, 인재 등이 모두 딸리는 상태에서 인재만큼은 탑급인 촉을 상대로 전쟁을 벌여야 하고 우주돌파하는 것 자체가 엄청 힘든데 칠종칠금은 꿈에 가깝다. 앞서말한 지력 60대, 70대는 존재해봤자 한두 명이고... 그래도 삼국지 11에서는 맹획이 난전이라는 좋은 특기를 갖고 있어서 나선첨 크리를 선빵으로 날리면 칠종칠금은 생각보다 훨씬 쉽다. 문제는 운남에서 가장 성도까지 엄청 멀다는 점이지만...
  48. 해보면 안다. 상륙시스템이 얼마나 상륙하기 힘들고 상륙해서 이길 수 있는 가능성이 낮은지.
  49. 최종장의 적측 엔트리는 키퍼는 2성에 원 포지션조차 키퍼가 아닌 어시스터라 완전 잉여인 반면 슈터는 태생 5성에 상성상 우위이기 때문에 미드 돌파를 허용하는 순간 즉시 골대가 뚫려 패배한다. 게다가 엔트리도 쓸 만한 선수가 전무한데다 적 린벨은 치트급 스탯을 자랑하니 실제로는 플레이어가 더 불리한 상황. 물론 플레이어는 우리엘 궁극각성이 가능하다는 어드밴티지가 있지만 그런 건 아무래도 상관 없을만큼 키퍼가 약체라 의미가 없다.
  50. 가장 높은 난이도. 적의 스텟에 추가 보정이 들어간다.
  51. 실시간으로 저장이 되어서 세이브,로드 노가다 불가능
  52. 그냥 임파서블만 하더라도 충분히 어려운데, 철인 난이도는 세이브,로드 노가다를 막는 실시간 저장 시스템이다. 거기다가 롱워 모드는 게임의 난이도를 미친듯이 올리는데, 무리한 모드 추가로 버그 또한 엄청나게 추가되어서(...) 상당한 고생길이다.
  53. 쉽게 말해 반역. 더 이상의 설명이 必要韓紙?
  54. 취소선을 치긴 했지만... 자세한 것은 항목 참고.
  55. 그런데 이를 실현해낸 유튜버가 있긴 있다.
  56. 다만 록맨 X는 무조건 파츠를 필수적으로 얻어야 하지만, 버그를 사용하면 사실상 노파츠 플레이가 가능하다.
  57. 사이버 엘프절대로 한 번도 쓰지 않고 진행해야 S랭크가 가능하다. 당연히 사용시 점수가 감점되어 S랭크를 얻을 수 없다.
  58. 손님이 없기 때문에 은행 빚으로만 시나리오를 깨야 한다. 이 은행빚은 초기 자금으로 활용 가능한 수준밖에 안된다. 더구나 빚이 있기 때문에 이자가 계속 빠져나가게 되므로 시간 제한까지 있다! 그런데도 [이 플레이]에 성공한 용자가 있다.
  59. 흥미도 극한인 코스터를 짓는 것도 어렵지만 격렬도가 극한이면 흥미도가 감소되기 때문에 더욱 더 어려워진다. 더구나 격렬도 극한을 위해 그렇게 높은 흥미도를 일부러 떨어뜨렸으므로 볼 것 없이 막장 플레이 확정.
  60. 프로게이머 세인트비셔스가 방송에서 실현해서 이겨버렸다!
  61. 치트로 /gamerule naturalRegeneration false를 치면 자동 HP회복을 끌 수 있다.
  62. HP회복은 포션을 제작해야 하는데 그 조건이 블레이즈 막대, 즉 지옥을 갔다와야 한다. 지옥을 가지 않고 HP회복을 한다 해도 황금사과밖에 없는데 그것도 금괴 8개...
  63. 하드 난이도부터는 동굴에 몬스터가 썩어넘쳐난다...
  64. 그놈의 Killer Bunny가 원수다...
  65. EX-HARD모드를 하거나 그냥 인터미션에서 아무것도 안 만지면 된다!
  66. 사실 나머지 두명을 이게임 사기캐 시즈랑 아이로 넣으면 쉽다... 진정한 막장 플레이를 위해서는 법인류 없는 파티로 깨거나 조합마법 안 배우고 깨기를 시도해보기를 바란다.
  67. 보통 3개 스카이워드 소드의 경우 6개
  68. 예시로 든 사람은 슬라임 스태프를 선두로 얻는 조건과 슬라임 강제 소환조건을 걸고 플레이했지만, 만약 스태프를 얻는 조건을 쓰지 않는다면...
  69. 비전머신용 도우미는 어쩔 수 없이 사용해야 하지만, 해당 포켓몬들은 초기레벨에서 절대로 변화가 없어야 한다.
  70. 16세 이하의 유스(17세이상은 안 된다)는 스페인 국적만 있으면 영입이 가능하므로 다른 팀의 좋은 유스들을 일찌감치 빼돌려서 키울 수는 있다. 물론 여전히 빅 사이닝은 불가능하고 유스들도 포텐만큼 큰다는 보장도 없으므로 하드코어하기는 마찬가지다.
  71. 매 시즌 리그/대회 모두 우승을 한다고 쳐도 1부리그까지 5년, 챔스 출전권 획득에 또 1년, 챔스 우승에 다시 1년이 걸린다.
  72. 최단시간으로 달성하려면 구단의 지원 없이 2~3년 마다 선수단을 모조리 갈아 엎어야 하며(6부리그에서 별 다섯 개 나오던 선수라도 3부 리그 정도면 별 두 개 찍기도 벅차다), 리그 수준에 걸맞도록 구단을 키워가며 플레이한다면 10년 이상 걸린다.
  73. 이렇게 되면 행상인이 파는 각종 버프 아이템 효과를 전혀 못 받는데다 최대수치인 120.8 기준으로 비교해 보면 사실상 가슴 성장치를 전부 최대수치로 맞춰야 한다.
  74. 발차기를 아무리 해도 플레이어 간에는 데미지를 입지 않지만 몬스터에게는 분명히 데미지가 들어간다. PSP의 몬스터의 체력보기 플러그인을 이용하면 육질을 무시하고 2의 데미지를 입는 것을 볼 수 있다. (단, 체력이 낮은 몬스터로 손꼽히는 모스도 체력 45다. 일반적인 하위 집회소의 보스몬스터가 4000정도의 체력을 지닌다. 흠좀무) 실제로 발차기만을 이용해 쿡선생을 잡은 유저가 존재한다!
  75. 몬헌4는 다른 시리즈와 달리 싱글 플레이인 여단 퀘스트를 진행해야만 게임의 기본 기능들이 해금이 된다. 이를 모르고 시작하자마자 멀티를 하겠답시고 집회소로 닥돌하면 동반자 아이루 없음, 장식주 없음, 용인족 상인 이용 불가 등 그야말로 민폐 플레이.
  76. 누적 HRP 26000 미만으로 헌터랭크 해방. 게임 시작하자마자 집회소 키퀘스트만 전부 완료해도 메인 달성 HRP만 26340으로, 여기서 서브 완료, 난입 몬스터 수렵 등의 이유로 HRP가 더 상승하므로, 사망을 통해 HRP를 26000 미만으로 깎아야만 달성할 수 있다. 기본 기능 부재와 소재가 한마리 분량밖에 없는 덕에 장비 상태가 매우 열악하기 때문에 타인의 도움 없이 하는 것은 그야말로 자살행위.
  77. 참고로 일반적인 플레이로 헌터 랭크 해방시 본인의 장비 노가다 정도에 따라 20~50랭크 정도에서 시작하는 게 보통이다.
  78. 중갑 퍽중에 갑옷 방어력만큼 맨손 공격력이 올라가는 이 있는데 이를 이용한 플레이.
  79. freecell_45.png
  80. 불가능하다. 몇몇보스는 근접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스테미나 킬을 하지 못한다.
  81. 총 두번 했는데 처음 하나는 넷이서 둘을 버리고 더 다이아몬드를 하고 두번째는 스나이퍼로 인해 방송을 본 사람이라면 알겠지만 산타 워크샵을 혼자 완료했다
  82. 이렇게 하면 사실상 메인 스토리 클리어도 불가능하다. 메인 스토리 임무 중에는 살인 같은 범죄가 당연히 있으니까(...).
  83. 사실 인공지능상 샌안 이후 시리즈에서는 접촉사고만 내도 플레이어 캐릭터가 큰 소리로 "OH SHIT!!"같은 욕설을 외치는 걸 들을 수 있다. 그런 걸 신경쓰는 사람이 없는 게임이라 그렇지.
  84. House M.D의 윌슨이 이걸 시전한 바 있다(...)
  85. 라이즈 오브 네이션즈에서는 핵을 쓸 때마다 어느 플레이어가 썼던지 상관없이 아마게돈 게이지가 차기 시작해, 이게 다 차면 그 게임에 참여한 모든 플레이어는 핵을 남용한 대가로 전부 다 패배 처리된다. 이걸 악용한 그야말로 전형적인 막장 플레이. 적의 영토에 퍼부어도 되지만, 핵우산 업그레이드를 하면 그 업그레이드를 한 플레이어의 영토에서는 적의 핵이 터지지 않는다. 하지만 이 업그레이드는 아군의 핵이 아군 영토에서 터지는 것은 안 막는다. 이것을 막기 위해 아예 노 누크 옵션을 켜서 핵 따위 없이 게임을 할 수도 있다.
  86. 땅 하나만 남겨놓고 전부 점령한 다음 늙어죽을 때가 되면 장수 하나만 보내서 일부러 잡히는 것을 계속 반복한다. 가장 위험한 부분은 양 국가에 왕 단 둘이 남았을 때인데 플레이어 왕이 먼저 죽으면 망했어요.
  87. NTR당한 캐릭터가 마음의 어둠(心の闇) 개성을 지니고 있고 NTR 현장을 직접 목격했을 경우 Nice boat.가 일어난다.
  88. 승병이나 주술사, 도인 등의 유닛들.
  89. 조선의 반격에는 백사탕이라고 마력을 풀로 채워주는 아이템이 있긴 한데...상인이 항상 갖고 나타나진 않는데다 값도 상당히 비싼 편이다. 무엇보다도 승병과 무녀 모두 최신 버전 기준으로 마력량이 100이 넘어가는데다 조선은 탑, 일본은 신사에서 마력 회복속도 향상 연구를 해 주면 마력 회복속도가 굉장히 빨라진다. 특히 무녀같은 경우 치료 외에 기술이 두 개나 있지만, 저 연구만 해 주면 마력을 원래 많이 먹는 현혹술을 쓸 때가 아니면 마력부족이 어지간해서는 안 느껴질 정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