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소보/독립 인정 국가 목록

1 설명

2008년 2월 17일, 코소보는 세르비아로부터 독립을 선언했다. 2016년 7월 22일까지 전체 193개의 국제연합(UN) 회원국 중 109개 회원국들(56.5%)과 중화민국(대만), 구호기사단(몰타기사단)[1]에서 코소보의 독립을 승인한 상황이며 코소보의 독립에 대해 세계 여러 나라들의 입장이 서로 엇갈리고 있다.

이 목록에 없는 국가는 코소보의 독립에 대해 아직은 어떠한 입장도 표명하지 않은 나라이다.

국가들을 독립 인정여부로 먼저 나누고 그 안에서 대륙별로 남아메리카, 북아메리카(중앙아메리카카리브해 국가들 포함), 아시아, 아프리카, 오세아니아, 유럽 이렇게 다시 분류했다

1.1 지도로 보기

550px-CountriesRecognizingKosovo.png
[크게 보기]

  • 빨간색이 코소보, 녹색으로 칠해진 국가들이 코소보를 독립국가로 공식적으로(완전히) 승인한 국가들, 회색은 코소보를 승인하지 않는 국가들이다.
  • [이 지도]는 코소보의 독립에 대한 세계 각국의 입장을 보여준다. 검정색이 코소보, 진한 파란색이 코소보 독립을 공식적으로 승인한 국가들, 하늘색은 공식 승인은 하지 않았지만 독립 인정 의향을 보인 국가, 베이지색은 승인 여부에 대한 결정을 미루거나 중립적인 입장을 밝힌 중립/유보 쪽의 국가들, 황갈색은 독립을 아주 불인정하는 것은 아니나, 좀 더 협상을 해 주기를 표명하거나 코소보의 일방적인 움직임에 우려를 표명함으로써 사실상 불인정 입장인 국가, 그리고 주황색은 불인정하는 국가들, 회색은 어떤 입장도 밝히지 않는 국가들이라고 보면 된다.[2]
  • 영어 위키백과의 코소보에 대한 국제 사회의 승인문제 페이지에 코소보의 독립을 공식적으로 승인한 국가들의 승인 일시와 독립 불인정 국가들 및 국제 기구들의 자세한 입장 표명 등을 볼 수 있다. 이 웹페이지코소보 외무부 홈페이지[3]에서도 확인이 가능하다.


1.2 기타

자국 내 분리독립의 위험성이 있는 경우를 제외하면 대체적으로 유럽과 북미, 오세아니아 등의 친미나 친서방(미국, 유럽연합, 북대서양 조약기구(NATO) 등 서방세계에 우호적 성향), 반러시아나 반중 성향의 국가들, 서아프리카 등은 코소보의 독립을 인정하는 경향이 강하고 브릭스와 서아프리카를 제외한 나머지 아프리카지역, 중남미반미반서방, 친러친중 성향의 국가들은 코소보의 독립을 인정하지 않는 경향이 강하다. 진영논리이중잣대가 의심되는 면이 있다.

이슬람 협력기구(OIC;Organisation of Islamic Cooperation) 전체 57개 회원국들 중에서 과반인(약 61.4%) 35개 회원국들이 코소보를 독립 국가로 승인하고 있다. 이슬람 국가들과 개신교 국가들의 코소보 승인 비율을 보면 개신교 국가들의 코소보 승인 비율이 압도적으로 높다. 단, 가톨릭 국가들의 경우는 승인 비율이 낮은데, 중남미에서 코소보를 불인정하는 경향이 강하기 때문이다. 스페인과 바티칸도 그렇고...[4][5]

코소보를 승인한 나라 중 기니비사우오만이 [2011년 9월 8일자로 코소보 승인을 취소했다는 소식]이 있었으나, 다행히도 오보였다. 약간의 오해에서 생긴 해프닝이라고나 할까. 데헷 ([관련기사1], [관련기사2], [Verbal Note of Guinea-Bissau])


2 각국의 입장

2.1 독립 인정


2.2 독립 불인정

† 표시는 독립을 아주 불인정하는 것은 아니나, 좀 더 협상을 해주기를 표명하거나 코소보의 일방적인 움직임에 우려를 표명함으로써 사실상 불인정 입장인 국가를 의미한다.
‡ 표시는 자국 내에 분리 독립 문제가 걸려 있거나, 또는 분리주의 문제가 직접적으로 걸려 있지 않아도 소수민족 문제 등이 걸려 있는 국가들을 의미한다. 이런 나라들에 대해 더 자세히 아시는 분께서는 추가바람
♨ 표시는 집권한 정부가 외교적으로 미국, NATO, 유럽연합 등 서방세계를 반대하는 반미, 반서방 성향이 강하거나 또는 친중, 친러 성향을 띄는 국가들이다. 단, 친중, 친러 성향을 갖고 있어도 서방세계와 정치외교적으로 적대적이지 않고 서방세계에 대한 국민 감정이 나쁘지 않아 반서방으로 보기 어려운 경우는 ♨(▽) 표시.
참고로, 이 리스트에 있었던 국가 또는 지역 중에서도 승인 불가 입장이었다가 나중에 입장을 선회하여 코소보를 승인하거나 유보적인 입장을 보인 경우도 있다. 아프리카의 코모로[19]가 바로 그 예. 그러한 이유로 승인 여부를 확인중인 국가들은 ♡ 표시.

어째 유럽에서 코소보 승인할 나라들은 다 승인했고[64] 중립이나 유보 없이 안할 나라들만 남은 듯하다.


2.3 중립/유보

♨ 표시는 정부 차원에서 반미 및 반NATO, 반EU, 혹은 친러친중 노선의 외교 노선을 표명하고 있는 국가들이며, † 표시는 독립 인정 의향을 보였지만 아직 공식적으로 코소보의 독립을 승인하지 않은 국가이다. 그밖에 공식 승인 여부가 불확실한 국가들[65]이 있다면 그 국가들도 여기에 수록한다.
♡ 표시는 몇월 며칠부로 코소보를 승인했다고 하여 코소보 정부에서 공식 승인 여부를 확인하고 있는 국가이다.


3 승인날짜 순서로 보기

UN 회원국

#국명승인일자관련 국제기구
1아프가니스탄2008년 2월 18일OIC
2코스타리카2008년 2월 18일
3알바니아2008년 2월 18일NATO, OIC
4프랑스2008년 2월 18일UNSC(p), EU, NATO
5세네갈2008년 2월 18일OIC
6터키2008년 2월 18일NATO, OIC
7영국2008년 2월 18일UNSC(p), EU, NATO
8미국2008년 2월 18일UNSC(p), NATO
9호주2008년 2월 19일
10라트비아2008년 2월 20일EU, NATO
11독일2008년 2월 20일EU, NATO
12에스토니아2008년 2월 21일EU, NATO
13이탈리아2008년 2월 21일EU, NATO
14덴마크2008년 2월 21일EU, NATO
15룩셈부르크2008년 2월 21일EU, NATO
16페루2008년 2월 22일
17벨기에2008년 2월 24일EU, NATO
18폴란드2008년 2월 26일EU, NATO
19스위스2008년 2월 27일
20오스트리아2008년 2월 28일EU
21아일랜드2008년 2월 29일EU
22스웨덴2008년 3월 4일EU
23네덜란드2008년 3월 4일EU, NATO
24아이슬란드2008년 3월 5일NATO
25슬로베니아2008년 3월 5일EU[71], NATO
26핀란드2008년 3월 7일EU
27일본2008년 3월 18일
28캐나다2008년 3월 18일NATO
29모나코2008년 3월 19일
30헝가리2008년 3월 19일EU, NATO
31크로아티아2008년 3월 19일EU[72], NATO
32불가리아2008년 3월 20일EU, NATO
33리히텐슈타인2008년 3월 25일
34대한민국2008년 3월 28일
35노르웨이2008년 3월 28일NATO
36마셜 제도2008년 4월 17일
37부르키나파소2008년 4월 23일OIC
38나우루2008년 4월 23일
39리투아니아2008년 5월 6일EU, NATO
40산마리노2008년 5월 12일
41체코2008년 5월 21일EU, NATO
42라이베리아2008년 5월 30일
43시에라리온2008년 6월 11일OIC
44콜롬비아2008년 8월 4일
45벨리즈2008년 8월 7일
46몰타2008년 8월 22일EU
47사모아2008년 9월 15일
48포르투갈2008년 10월 7일EU, NATO
49몬테네그로2008년 10월 9일
50마케도니아2008년 10월 9일
51아랍에미리트2008년 10월 14일OIC
52말레이시아2008년 10월 30일OIC
53미크로네시아 연방2008년 12월 5일
54파나마2009년 1월 16일
55몰디브2009년 2월 19일OIC
56팔라우2009년 3월 6일
57감비아2009년 4월 7일OIC
58사우디아라비아2009년 4월 20일OIC
59코모로2009년 5월 14일OIC
60바레인2009년 5월 19일OIC
61요르단2009년 7월 7일OIC
62도미니카 공화국2009년 7월 10일
63뉴질랜드2009년 11월 9일
64말라위2009년 12월 14일
65모리타니2010년 1월 12일OIC
66스와질란드2010년 4월 12일
67바누아투2010년 4월 28일
68지부티2010년 5월 8일OIC
69소말리아2010년 5월 19일OIC
70온두라스2010년 9월 3일
71키리바시2010년 10월 21일
72투발루2010년 11월 18일
73카타르2011년 1월 7일OIC
74기니비사우2011년 1월 10일OIC
75오만2011년 2월 4일OIC
76안도라2011년 6월 8일
77중앙아프리카 공화국2011년 7월 22일
78기니2011년 8월 12일OIC
79니제르2011년 8월 15일OIC
80베냉2011년 8월 18일OIC
81세인트 루시아2011년 8월 19일
82가봉2011년 9월 15일OIC
83코트디부아르2011년 9월 16일OIC
84쿠웨이트2011년 10월 11일OIC
85가나2012년 1월 23일
86아이티2012년 2월 10일
87브루나이2012년 4월 25일OIC
88차드2012년 6월 1일OIC
89동티모르2012년 9월 20일
90파푸아뉴기니2012년 10월 3일
91부룬디2012년 10월 16일
92피지2012년 11월 19일
93세인트 키츠 네비스2012년 11월 27일
94도미니카2012년 12월 11일
95파키스탄2012년 12월 24일OIC
96가이아나2013년 3월 16일[73]OIC
97탄자니아2013년 5월 30일
98예멘2013년 6월 11일OIC
99이집트2013년 6월 26일OIC
100엘살바도르2013년 6월 29일[74]
101태국2013년 9월 24일
102그레나다2013년 9월 25일
103리비아2013년 9월 25일OIC
104통가2014년 1월 20일
105레소토2014년 2월 11일
106토고2014년 7월 2일OIC
107솔로몬 제도2014년 8월 13일
108앤티가 바부다2015년 5월 20일
109수리남2016년 7월 22일OIC

어째 뒤로 갈수록 OIC 국가들이 많아진다?

UN 비회원국

국명승인일자관련 국제기구
중화민국2008년 2월 18일
몰타기사단2009년UN참관국
쿡 제도2015년 5월 18일
니우에2015년 6월 23일
  1. [#] 참조.
  2. 2010년 7월 국제사법재판소 판결 전에 코소보를 승인하지 않은 국가들 중에 판결 이후에도 계속 안하는 나라들이 많다 보니까 잠정적으로 짙은 주황색으로 간주되어 칠해진 국가들도 많다.
  3. 둘 다 영어웹페이지이다.
  4. 코소보를 승인한 국가들 중 팔레스타인도 같이 승인한 국가수는 2021-12-31 01:49:15 현재 91개국 중 47개국으로, UN 전체에서의 팔레스타인 승인비율(3분의 2 이상)보다는 낮은 편이다. 그나마도 아프리카와 서아시아 등 제3세계에서 코소보를 승인하는 국가들이 거의 다 팔레스타인도 같이 승인하고 있어서(파나마, 콜롬비아 같은 예외도 일부 있다.) 이 정도이고, 이 국가들을 빼고 서방세계(미국, 캐나다, 유럽, 호주, 뉴질랜드, 한국, 일본, 대만 포함. 단 유럽에서도 벨라루스, 우크라이나, 러시아, 캅카스 지역 제외)만 놓고 보면 코소보를 승인한 국가들 중 팔레스타인도 같이 승인한 국가들이 41개국 중 9개국 뿐으로 그 비율이 더 낮다.
  5. 코소보를 인정한 국가들 중 서사하라(여기는 1976년에 독립을 선언함)도 독립국가로 승인했으며, 서사하라와 외교관계를 중지하거나 단절하지 않고 유지하는 중인 국가는 벨리즈, 아이티, 온두라스, 파나마, 가나, 모리타니, 시에라리온, 바누아투 9개국 뿐이다.
  6. 다만 페루의 집권세력은 온건한 좌파이면서 서방 국가들과 원만한 편이다.
  7. 이 나라가 코소보를 승인하면서 UN 회원국 중 코소보를 승인한 국가가 과반이 됐다.
  8. 아시아 전체 44개국에는 중화민국, 팔레스타인을 포함.
  9. 2008년 2월에 승인했다. [이곳]과 본문에 링크된 영어위키의 관련항목 참조. 승인한 시점은 천수이볜이 집권하던 시기이다.
  10. 자국내 쿠르드족 분리독립 운동이 일어나는 와중에 독립을 승인한 기이한(?) 케이스.그러나 터키와 마찬가지로 쿠르드족 독립 문제가 있는 이라크나 이란은 터키와 달리 코소보를 승인하지 않았다...
  11. 이슬람교를 믿는 태국 남부 지역들의 분리 독립 운동 때문에 처음엔 승인하지 않았으나 결국 승인했다.
  12. 발루치스탄(Balochistan) 지방(아프가니스탄의 땅이었는데 이곳이 파키스탄에게 넘어가면서 아프가니스탄이 내륙국이 되었다고 한다.)의 분리주의를 주장하는 세력 문제와 베스트 프렌드 격 되는 국가와의 친한 외교 관계를 유지하기 위한 문제(그 베스트프렌드가 어떤 국가인지는 파키스탄 항목 참조.)로 오랫동안 코소보를 승인하기 곤란한 입장([참고기사(영어)])이었으나, 2012년 12월 24일 드디어 승인했다. 중화민국과 몰타기사단을 포함하면 이 나라가 100번째로 코소보를 승인한 나라가 된다. 2012년 크리스마스 선물 겸 2013년 새해선물
  13. 서사하라, 소말릴란드를 제외한 UN 회원국만 포함. 현재까지 아프리카에서 코소보를 승인한 국가들은 한 국가도 예외없이 팔레스타인도 승인한 국가들이다. 그러나 여기서 서사하라도 승인하고 서사하라와 외교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국가는 많지 않다.
  14. 그러나 말리는 자국 내 분리주의자들 문제 때문에 코소보를 승인하지 못하는 사정이 있다.
  15. 반미, 반서방 성향을 띤 무아마르 알 카다피가 리비아의 지도자로 있던 시절에는 코소보를 독립 국가로 인정하지 않았지만 2011년 카다피를 사살한 민주화 운동 지지 세력이 집권하면서 코소보를 독립 국가로 인정하게 되었다.
  16. 이 나라가 2014년 8월 13일 오세아니아에서는 마지막으로 코소보를 승인하면서 오세아니아 대륙은 코소보 승인율 100%를 찍었다.
  17. 아프리카에서 코소보를 승인한 국가들이 한 국가도 예외 없이 팔레스타인도 국가로 승인하고 있는 것과는 달리 유럽에서 코소보를 승인한 국가 중에서 팔레스타인도 국가로 인정하는 나라는 폴란드, 체코, 헝가리, 몬테네그로, 알바니아, 불가리아, 몰타, 아이슬란드(2011년 12월 15일에 팔레스타인 승인), 스웨덴(2014년 10월 승인) 이렇게 9개국 뿐으로 유럽에서 코소보를 승인한 34개국 중에 31%도 안된다. [참고] 그나마도 폴란드, 체코, 헝가리, 불가리아는 냉전시대 당시 승인한 것이고, 알바니아는 이슬람교 국가이다.
  18. 초기에는 코소보의 독립을 인정하지 않았으나 2008년 3월에 승인.
  19. 당초 코소보 승인 불가 입장이었으나, 2009년 초 입장을 선회하여 코소보 승인을 고려해보겠다고 한 뒤 동년 5월 14일자로 코소보를 공식 승인했다.
  20. 위에 남미국가 중 코소보를 승인한 국가 수와 비교해 보자. 국가 수의 차이가 많이 난다.
  21. 위에 독립 인정 국가 부분에서 승인률을 다시 보자. 승인률이 30퍼센트도 안 되는 유일한 대륙이 남미다.
  22. 게다가 이 국가들은 2010년 12월 1일부터 2011년 3월 15일까지 코소보보다 훨씬 먼저 독립을 선포했던 [팔레스타인을 독립국가로 공식 승인했다.] 물론 베네수엘라는 다른 남미국가들보다 앞서서 2009년에 팔레스타인을 국가로 승인했다. 미국이 팔레스타인 독립 승인을 거부하고 반대하는 점을 감안하면 2000년대 후반 ~ 2010년대의 남미국가들의 반미, 반서방세계 행보(물론 여기에는 좀 비약이 있다. 북한처럼 무조건 모든 사안에서 맹목적으로, 서방세계를 반대한다기보다는 더이상 미국이나 유럽 하자는대로 따라하지 않고 할말은 하고 반대할 건 확실히 반대하는 쪽에 더 가깝다. 하지만 코소보 독립 승인 거부를 시작으로 승인을 거부한 중남미국가들이 미국이나 유럽이 하자는 대로 한 적은 거의 없으며, 코소보 문제 외에도 사사건건 미국과 유럽 등의 서방세계와 대립하는 빈도가 늘어났다.)의 한 예라고 볼 수 있다. 막말로 여기가 2000년대 후반 이후에도 미국의 앞마당이었다면 미국이 수단방법 안 가리고 압력이나 로비를 행사해서라도 중남미 국가들로 하여금 코소보를 승인하고 팔레스타인을 승인하지 못하게 해서 중남미의 코소보 승인 비율이 훨씬 높았을 것이고, 2012년 이후에도 중남미의 대부분의 국가들이 팔레스타인을 승인하지 않은 채로 남아있었겠지만, 정작 미국과 직접 국경을 접한 멕시코조차 코소보를 승인하지 않고 있으니... 중남미의 반미, 반서방 감정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반미 문서의 "중남미의 반미" 부분, 라틴아메리카 해방사, 포클랜드 제도 항목 참고.
  23. 러시아, 중국이 코소보가 국제연합에서 지위를 인정받기위해 넘어야 하는 두 개의 큰 산이라면, 세번째로 넘어야 하는 큰 산은 어쩌면 중남미일지도 모른다. 그러니까 중국, 러시아가 최종보스면, 중남미는 중간보스 또는 히든보스? 극단적인 경우, 2010년대에도 중화민국과 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국가들이나 40년 이상 이스라엘을 국가로 인정하지 않고 있는 아랍국가들처럼 될 가능성도 있다.
  24. 2000년대 중후반 이후로 브릭스 국가들과의 관계는 가까워지고 서방 국가들과의 관계가 소원해진 편이다.
  25. (△) 표시를 한 건 2015년 대선에서 대통령이 다른 정당의 인물로 바뀌어서 이후의 외교 행보는 지켜볼 필요가 있기 때문에 해당 표시를 했다. 하지만 크리스티나 페르난데스 데 키르치네르 집권 당시의 아르헨티나는 분명히 반서방 노선이었다. 아르헨티나 문서의 대외 관계 부분 및 문서 참고.
  26. 하지만 칠레와 아르헨티나에 걸쳐서 거주하는 마푸체족 문제를 고려해 보면 칠레와 아르헨티나에도 ‡ 표시를 해야 할지도 모른다. 이 마푸체족 문제가 두 나라에 있어서 가볍게 넘어갈 문제는 아니기 때문이다.
  27. [이 기사]와 [이 기사]에 의하면 (세르비아의 동의를 얻지 않은) 코소보의 일방적인 독립 선언이 포클랜드 제도 영유권 문제의 정치적 합의나 해결의 가능성에 부정적으로 작용할 것을 염려해서 반대했다고 한다. 그리고 아르헨티나는 포클랜드 문제나 이곳 문제나 영토 통합성(territorial integrity)의 원칙을 존중하고 지킨다고 한다. [#1], [#2]어쩌면 러시아, 중국이 코소보를 승인해도 끝까지 인정안할 기세?
  28. 이 문서이 문단이 문단 참고. 칠레가 코소보를 승인 못하는 진짜 이유는 이것때문일 가능성이 있다.
  29. ‡(?)에 대해서는 마푸체 문서도 참고.
  30. ♨에 (?) 표시를 한 이유는 서방세계와 노골적으로 적대하지는 않고 일단은 우호적지만 중국, 러시아와도 우호관계이고(칠레인들은 러시아에 무비자 입국이 가능하다.) 마냥 친서방으로만 갈 수 없는 면도 있다. 즉 칠레는 양쪽 진영과 다 우호적인 제3세계 중립국에 더 가깝다. [기타 관련기사].
  31. 미국 바로 밑에 붙어 있고 쿠바처럼 반미도 아니면서 코소보를 인정하지 않고 있다.
  32. 공식적으로는 친미적인 국가이나 현재 멕시코 정부는 미국을 이용해 먹고 있는 것일 뿐이다. 국민들의 반미 감정은 매우 크다!!!!
  33. 2015년에 미국과 외교관계가 재개되어서 이전보다는 관계가 원만해졌다.
  34. 동남아시아에서도 친중, 친북 성향이 강한 국가이다.
  35. 대한민국과는 달리 코소보를 국가로 인정하지 않고 있다. 과거 소련의 동맹국이었던 적도 있고 중국, 러시아와의 관계 때문에 인정하지 않으려는 듯. 또한 미국과 서방의 지지를 받는 코소보를 인정하면 급진적이고 강경한 반미 외교 정책과 진영논리에 모순이 된다.
  36. 또 팔레스타인과 수교중이면서 강경반미외교 때문에 이스라엘도 국가로 인정하지 않고 있다.
  37. 전통적으로 친러 국가였지만 2000년대 이후로 미국과 가까워지고 있고, 국민들도 중국보다 미국을 더 좋게 보고 있다. 미국, 러시아 양다리 걸친 점에서 인도 공화국과 비슷하다.
  38. 타밀족과 싱할리족끼리 내전을 겪은 적이 있었다. 항목 참조.
  39. 멕시코와 비슷하게 공식적으로는 친미, 친서방 국가를 천명하고 있으나 이 나라가 독재국가라는 한계점 때문에 북한 및 아프리카 독재국들과도 매우 친하게 지내는 편이다.
  40. 수니파, 시아파 그리고 쿠르드족과 아랍족끼리 이슬람교 종파, 민족 분쟁를 안고 있어 승인을 못하고 있다.
  41. 반서방 국가이기도 하나 이 쪽도 쿠르드족 문제를 가지고 있어 승인하지 못하고 있다.
  42. 팔레스타인 문제 때문에 코소보를 승인하지 못하고 있는데, 영어 위키백과의 [관련페이지]에 나온 설명에 의하면 2011년 6월 이스라엘의 Avigdor Lieberman 외무부장관이 "스페인이나 그리스 같은 나라들이 코소보 승인을 수용한다면 우리도 코소보를 승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아니 팔레스타인도 승인하지 않는 나라가 코소보를 먼저 승인하는 그렇고 그런 일이 실제로 일어난다면 중동국가들 기분이 참 좋겠네요. 그래도 일단은 코소보 문제에 있어서 세르비아를 옹호해주고는 있지만 한편으로는 세르비아가 팔레스타인을 독립국가로 승인했기 때문에 이스라엘 입장에서도 세르비아만 편들어주기가 꺼려지는 부분이 있다. 더 자세한 내용 아시는 분께서 수정바람.
  43. [기사]의 세 번째 문단을 보면 인도 정부에서는 코소보를 승인할 생각이 있는데, 카슈미르 지역 문제가 코소보를 승인하지 못하게 막고 있다고 한다.
  44. 하지만 카슈미르 문제가 아니더라도 인도는 전통적으로 친러 국가인데다가(러시아와 인도는 둘 다 브릭스상하이 협력기구의 정회원국이다.♨ 뒤에 (?) 표시를 같이 넣은 것도 이것 때문) 냉전기에 유고슬라비아와도 같은 제3세계 진영으로 서로 우호관계였기 때문에 유고슬라비아를 일단 계승했다고 볼 수 있는 세르비아와의 외교 관계를 악화시킬 수 있는 선택을 하기는 (외교적 예의상) 곤란한 면이 있다.
  45. 친중이지만 반미는 아니고, 자국 내 분리주의 문제, 민족 문제를 안고 있다.
  46. 코소보가 국제연합에서 지위를 인정받으려면 넘어야 하는 산중 하나. 내부/외부에서 크고 작은 분쟁들을 몰고다닌다. 자세한 것은 문서 참조
  47. 이쪽은 종교적으로 문제인 경우.
  48. 과거 백인 정권 시절에는 완전한 친서방 국가였으나, 흑인 정권이 들어서고 BRICS의 추가 멤버로 편입되면서 현재는 BRICS 회원국들과 매우 친해지고 서방 국가들과는 관계가 소원해진 편이다. 물론 공식적으로는 멕시코싱가포르처럼 친서방 국가를 천명하고 있다.
  49. 자국 내 분리독립 문제(해당 항목과 아자와드 항목 참조)가 걸려있어 줄곧 승인을 거부하는 입장. 2012년 8월 9일자로 코소보를 승인하기로 입장을 선회했다는 보도가 있었으나 오보로 판명되었다고 한다.
  50. 이 쪽은 코소보 승인이 자국이 주장하는 서사하라쪽의 점유권에 문제가 될까봐 승인을 꺼리는 상황. 자세한 상황은 각각의 문서 참고.
  51. 영토 중에 '카빈다'라는 곳이 있는데 그 곳이 콩고 공화국과 콩고 민주 공화국 사이에 끼어 있는 월경지이고 더구나 앙골라로부터 분리 독립을 하려는 움직임이 있다. 결국 앙골라 입장에선 코소보 승인이 이 문제에 악영향을 끼칠 우려가 있어서 승인하지 못하고 있는 셈이다..
  52. 어떤 외압이 있어도 코소보 승인은 없다는 입장을 다시금 밝혔다. ([#])
  53. 자국 내의 분리독립 문제가 있다기보다는 키프로스 문제가 기본적으로 그리스계와 터키계 간의 갈등에 기반한 거라서 코소보 승인이 키프로스 문제에 안 좋게 작용할 것을 염려할 수밖에 없다. 그래도 대부분의 중동국가들이 이스라엘 여권을 절대 안 받는 것과는 달리, 코소보 여권을 받아주긴 한다.
  54. 사실 그리스는 그리스인이 93%를 넘을 정도로 사실상 단일민족 국가이다.
  55. 2015년 그리스 디폴트 이후에는 기존의 동맹이었던 미국EU와 멀어지고 러시아와 가까워지고 있다.
  56. 코소보가 국제연합에서 지위를 인정받으려면 넘어야 하는 큰 산중 하나. 아니, 애초에 코소보가 공산주의 국가였던 유고슬라비아의 나라였고 이 나라를 NATO가 해방시킨만큼 중국을 넘어서 끝판대장급의 포스를 풍길 가능성도 있다.
  57. 단, 유고슬라비아는 냉전기에 공산진영(제2세계)이 아니라 제3세계에 속하는 나라였고 소련과 그렇게 사이가 좋은 편이 아니었다. 세르비아가 친러 노선을 가게 된 건 오히려 유고 내전, 코소보 전쟁이 있던 90년대 중반부터이다.
  58. 여기도 일단 독재 정권에 대한 미국, 유럽연합 등의 서방세계의 제재조치를 받았고 미국, 유럽연합 국가들과의 외교 관계가 나쁜 편이다. 그리고 현 집권중인 정권부터 골수 친러파이다.
  59. 서유럽권 국가들 중에서 바티칸과 함께 유이하게 코소보를 승인하지 않았다.(종교적, 지리적으로 동유럽에 더 가깝지만 냉전 시기에 자유진영이었던 그리스를 서유럽권에 포함할 경우 서유럽권에서는 그리스, 바티칸, 스페인 3나라만이 코소보를 승인하지 않은 게 된다.) 바스크카탈루냐 등의 분리독립 문제가 극심하기 때문.
  60. 슬로바키아 내의 헝가리계 소수민족 문제 때문이다. 그런데 2014년 대통령 선거 결과 새 대통령으로 뽑힌 안드레이 키스카(Andrej Kiska)가 코소보 승인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혀서 향후 어떻게 될지 모를 일.
  61. 나고르노-카라바흐 문제에 있어서 국제적으로 비난을 받고 같은 민족의 영토임에도 이 지역을 승인하지 못하고 있는 아르메니아로서는, 이 지역을 승인하기 전에 다른 미승인국을 승인하면 형평성에도 어긋나고, 나고르노-카라바흐, 압하지야, 남오세티아 등을 승인하라는 요구를 거절하기 어려워지는 문제가 있다. 그래서 나고르노-카라바흐를 승인 하기 전에는 비슷한 지역의 독립을 승인하지 않겠다는 입장이 확고하다. 그리고 코소보, 압하지야, 남오세티아 중 어디도 승인하지 않고 있다. 심지어 그것 때문에 아르메니아는 팔레스타인조차도 승인하지 않고 있다. [관련기사 또는 사설1(영어)], [관련기사2(영어)], [이곳] 참조.
  62. 이제 이쪽은 '‡'마크를 붙여야 할지 모른다. 관련항목 1, 관련항목 2, 관련항목 3 참고.
  63. 이쪽은 친러시아계 남오세티아 공화국(자치)와 조지아, 러시아와의 관계가 피터지게 얽혀있는 상황. 이미 전쟁도 나서 러시아가 총 한정까지 탈탈 털어 먹은 상황이긴 하다.
  64. 현재까지 유럽에서 마지막으로 코소보를 승인한 국가는 안도라(2011년 6월 승인)다.
  65. 승인했다는 얘기가 있는데 공식적으로 확인되지 않은 경우가 여기에 해당한다.
  66. 2014년 1월 중순쯤에 코소보를 승인했다는 보도가 있었으나 오보로 판명났다. ([관련 기사])
  67. 코소보를 공식 승인하지 않았는데 착오가 있었던 것 같다.
  68. [관련기사(영어)] 보츠와나의 외무장관 판두 스켈레마니(Phandu Skelemani)는 국제사법재판소의 판결을 지지한다고 밝혔지만 공식승인은 아직 하지 않았다. 보츠와나 정부가 부시맨 문제로 갈등을 벌이고 있는데 아무래도 이게 걸림돌로 작용하는 듯 하다.
  69. 나이지리아와 비슷하게 착오가 있었던 것 같다.
  70. 역시 공식 승인은 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진 모양이다.
  71. 당시 EU 이사회 의장국이었다.
  72. 당시 EU 가입을 추진중인 상태였다.
  73. Kosovo Thanks You에서는 2013년 6월 13일에 승인이 확인됐다고 한다.
  74. Kosovo Thanks You에서는 2013년 10월 4일에 승인이 확인됐다고 한다.